<아차부인  재치부인>  

 

       

 

        「횡재를 바라지 말고」

 

 

                                                     박서림 작 박양원 연출

                                                    (소재제공 구로동 최승자)

 

 

 (M)            주제가

 

 해설           -

 

 (M)            OUT

 

 해설           집 앞에서 놀고 있던 옥희와 바우,

 바우           어? 이게 뭐지?

 옥희           뭐 가지고 그러니?

 바우           어, 이건!

 옥희           응? 그거 돈 아니니?

 바우           응, 돈이야.

 옥희           응, 천 원짜리 아냐?

 

 (E)            펴 보며,

 

 바우           석장인데?

 옥희           응? 누가 떨어뜨렸지?

 바우           그러게나 말야.

 옥희           나 그거 어떻게 할거니?

 바우           응?

 옥희           네가 줏은 돈 그거 어떻게 할거야구.

 바우           응, 이거....

 옥희           혹시  너 그동 네 호주머니에 넣어 버릴 건 아니지?

 바우           에이, 이걸 왜 호주머니에 넣어?

 옥희           어서 당장  파출소에 가져가렴.

 바우           (아깝다) 파출소에 가져가야 되겠지?

 옥희           그걸 말이라고 하니? 어서 갖다가 순경아저씨 드려야지.

 바우           아이 허지만...

 옥희           너 아까운 모양이구나?

 바우           응, 솔직히 말해서 파출소에 가고 싶지 않어.

 옥희           그래두 파출소에 갖다 줘야 하는 거야.

 바우           에이 그 치만 여긴 우리 집 앞이잖어.

 옥희           뭐어?

 바우           내가 이 돈을 주운 것이 바로 우리 집 대문 앞이 아니냔 말야.

 옥희           너 이유를 붙이려고 그러는 데, 그래도 줏은 건 줏은 거란 말야.

 바우           에이 왜 하필이면 이런 데 돈이 떨어져서 고민 시키지?

 해설           하는데 바로 이때,

 아부           (오며) 아유 이게 어디 갔지 그래? 아유 아까워라. 분명 이 근방이었던 것 같은데...

 옥희           엄마, 왜 그러세요?

 아부           오, 너희들 여기 있었구나? 참 이상해라 어디 갔지?

 바우           아줌마 뭣 찾고 계세요?

 아부           응? 응, 내가 그만...이게 어디 갔지?

 옥희           엄마, 뭐 떨어뜨리셨어요?

 아부           응, 그래. 내가 그만 정신없이 가다가 떨어뜨리고 말았지 뭐니?

 바우           뭔데요? 아줌마.

 아부           돈.

 옥희.바우    네에? 돈요?

 아부           그래 3천 원인데, 꼬깃꼬깃 접어 가지구 들고 오다가 그만 나도 모르게 떨어뜨리고 말았지 않았겠니?

 옥희           3천 원이라고 그랬지? 엄마.

 아부           그래.

 바우           아줌마. 이 돈 아녜요?

 

 (E)            이 돈 내민다.

 

 아부           맞다 그거야!

 옥희           엄마! 맞아요?

 아부           그래 틀림없어. 아유 그러고 보니까 바우 니가 줏었구나!

 바우           여기 이맇게 떨어져 있었어요.

 아부           아유, 얘 바우야 고맙다. 호호 큰 돈은 아니지만 어찌나 아깝던지 말야. 호호.

 

 (E)            한장,

 

 아부           옜다, 얘 바우야 이거 받으렴.

 바우           이게 뭐예요?

 아부           응. 이걸루 빵이나 하나 사 먹으렴.

 바우           아이 아녜요!

 아부           아유 글쎄 사먹으래두! 자 어서.

 바우           고맙습니다.

 아부           호호 그래그래 (가며) 아유 다행이다 정말...

 바우           옥희 누나.

 옥희           응. 왜 그러니?

 바우           그 돈 이제라도 파출소에 맡길걸 그랬지?

 옥희           요게? 은근히 빈정대고 있잖아?

 바우           괜히 잘난 척하지 말라구! (간다)

 옥희           조게?

 

 (M)            -

 

 재              하하, 뭐야? 아차부인이 떨어뜨린 돈을 바우가 줏어 주었다구?

 재부           호호 네.

 재              하하. 그 집 아주 부자구만. 거금 3천 원씩이나 길에 떨어뜨리고 다니구...

 재부           아유, 일본인가에선 1억 엔씩이나 차에다 놔두고 간 사람이 다 있었다는데 3천 원쯤 보통이지 뭐예요?

 재              하하. 당신두 그 얘기에 관심이 있군 그래?

 재부           그나 저나 미스테리는 미스테리예요. 그만한 거금을 버려 두고 찾아갈 사람이 없다니 말예            요.

 재              아무튼 별난 나라야 일본은.

 재부           웃기는 나라지 뭐겠어요.

 해설           하는데 이때,

 아              (OFF) 재치 있나?

 재부           어머 옥희아빠 아녜요?

 재              응, 그런데.

 아              재치 있어?

 재              어, 어서 오게.

 재부           아이 어서 오세요.

 아              안녕하세요.

 재              아니 어쩐 일이야?

 아              (오며) 응, 집에 있기 따분해서 바둑이나 둘까 하고...

 자              아, 좋지. 근데 여보게 왜 그래? 기분이 별로 좋항 보이지 않는데 그래?

 아              응. 흥! 나중엔 원...

 재부           어머,

 재              아니 왜  그래?

 아              허! 실없는 일본 녀석들 때문에 나까지 기분 상하지 뭐야?

 재              아니 그러고 보니 자네 혹시 저 ..

 아              방금 집사람이 얘기를 하는데 엉뚱한 얘기를 꺼내는 거야.

 재              무슨.

 아부           (한숨) 누가 우리 집 쓰리기 통에다 한 1억 쯤 놔두고 가는 사람 없나?

 아              어럽쇼. 당신 지금 무슨 얘기를 하고있는 거요?

 아부           당신 얘기 못 들으셨어요? 일본서 일약 갑부가 된 운전사 얘기요.

 아              그래서 그 사람이 부럽다는 얘기야?

 아부           부럽지 않구요.

 아              그 치만 여보, 그 사람이 억대를 벌어서 좋기는커녕 불안과 공포에 떨고 있다는 얘기 못 들었어?

 아부           흥. 불안과 공포에 떠는 한이 있더라도 억대 돈을 만져 보면 한이 없겠네요.

 아              어째?

 아부           돈에 시달리고 살림에 찌들다 보니요, 내일 죽더라도 오늘 한번 억대 좀 만져 봤음 좋겠더라구요.

 아              아니 당신!

 아부           그리구요, 돈이 1억 2억이 있음 뭐가 불안해요?

 아              (뿔이 돋아) 어째?

 아부           만약 나한테 그런 돈이 있음 하나도 걱정 안 한다구요!

 아              어쩌겠다는 거야.

 아부           당장 이런 집 때려치우고 이사를 가는 거예요.

 아              뭐? 이사를 가?

 아부           네. 일류 맨선 사는 거라구요! 우선 맨션 사들여 가지고 처박혀 있음 알게 뭐유? 호호.

 아              협박 공갈이구 구걸이구 피할 수 있다 이거지?

 아부           그럼요! 아유, 나한테 억대 돈 좀 생기지 않나? 그럼 집도 싹 개비하구 옷도 신나게 사 입어 보구 가구도 싹 개비해 보구, 한번 보란 듯이 살아 볼 텐데 말예요.

 아              흥. 이왕이면 남편도 갈아 보시지 그래.

 아부           뭐, 뭐라구요?

 아              모든 걸 싹 갈아 본다며!

 아부           이이가 근데?

 재.재부       하하, 호호.

 재              아니 뭐? 아니 그런 소리를 다했어? 허허.

 아              아 은근히 배앓이가 나잖아.

 재부           그렇다고 아무리 그런 말씀까지요. 호호호.

 아              바둑이나 두지.

 재              좋아 좋아. 좋은데 말야. 아 부인한테 왜 이런 말은 못하나?

 아              어떤 말을?

 재              부인께선, 자네가 한꺼번에 억대를 벌기를 바라고 계시는지는 모르지만, 사실은 말야 자네 이미 그 억대를 벌어놓고 있는 거나 마찬가지야!

 아              이건 또 무슨 소리야?

 재부           (함께) 네에?

 재              자네 평생 얼마를 버는지 계산해 봤어?

 아              뭐? 펴,평생?

 재              한 달 월급 30만 원이면 1년이면 360만 원, 앞으로 20년이면 이자 안 따지고 7.000만 원이야.

 아              옳거니.

 재              거기다가 말야. 퇴직하면 퇴직금이 기천. 1억은 거뜬하잖아.

 아              아이구, 그러고 보니 그런데 그래?

 재              부인한테 그렇게 주지 않아도 이미 1억은 확보되어 있으니까 너무 심려 마시라고 그래.

 아              좋다! 괜히 1억 한꺼번에 몫으로 생기면 불안과 공포가 뒤따르지만 이건 아무도 넘보지 못 할 신성한 돈이구만 이게.

 재              그렇다니까!

 아              미안하이 나 가겠어!

 재              뭐?

 재부           어머 가시게요?

 아              예. 아녕히 계십시오.(간다) 1억이야. 이래 뵈도 내가 1억 갑부라구요!

 재              하하하 저친구!

 재부           아이 듣고 보니 생각할 탓이군요, 여보.

 재              그렇다니까. 하하하.

 재부           호호호.

 

 (M)            -

 

 해설           -

 

                   TBC<아차부인. 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0/11/15)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