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아차부인.재치부인>(최종회)

 

 

              

   「치통이란 탐욕으로 푼다」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아부          얘 옥희야. 아빠 어떻게 됐니? 식사 준비 다됐는데 일어나시라고 그래야지.

 옥희          네 엄마.

 (E)            아빠. 일어나세요. 아침을 잡수셔야죠.

 아             (아프다) 응 그래 아유...

 옥희          응? 아빠 왜 그러세요?

 아             응? 응, 아니다 아이구...

 옥희          아빠!

 아             글쎄 아무 것도 아니래두 아이구... 가만 있어 세수를 해야지 아유...

 옥희          아이 엄마 엄마!

 아부          아빠 왜 그러니? 아빠 아직 안 일어나시겠대?

 옥희          안 일어나시는 게 아니라요, 어디 편찮으신가 봐요.

 아부          뭐? 어디 편찮으셔?

 옥희          네. 아유...막 이러셔요. 볼을 감싸 쥐시구요.

 아부          뭐야? 볼을 감싸 쥐시구?

 옥희          네.

 아부          아니 이이가 간밤에도 몸을 뒤치면서 잠을 못 주무시더니 어디 병이라도 났다는 얘긴가?    (하며 다가가서) 여보. 아니 어디 아프세요?

 아             응? 응, 양치질도 제대로 못하겠네.

 아부          (와서) 여보. 당신 그러고 보니 이가 아프신 모양이구려?

 아             응, 아유 치통이야! 아유...(울상)

 아부          여보!

 (M)            -

 재             하하 뭐야? 아차가 치통으로 징징 울고 있다구?

 재부          네.

 재             하하 친구 같으니라구. 하하하.

 재부          아이 여보. 남은 고통을 받고 있는데 웃음이 나와요?

 재             웃음이 나오지 않음, 어린애같이 치통이 뭐야 치통이.

 바우          헤헤헤. 과자를 많이 잡수셨던 모양이죠?

 재             그러게나 말이다 하하하.

 재부          장담할 일이 못된다구요.

 재             뭐라구?

 재부          나이가 들게 되면 어쩔 수 없이 이부터 상한다잖아요.

 재             여보, 평소에 양치질 잘하고 섭생을 잘하게 되면 충치가 안 생기게 되는 거지 뭘 그래.

 재부          그래도 나이가 들게 되면요, 이가 깨지는 수도 있구 또 잇몸이 쉬 상하기도 하구 그런다는 거예요.

 재             당신 밥 지을 때 조심해 지으라구. 괜히 돌을 넣었다가 딱! 하면 이가 금이 가거나 반쪽이 떨어져 나가는 수가 있으니까.

 재부          네에 네 알았습니다. 절대 돌이 안 들어가도록 조심할 것이오니 이 관리 잘 하십시오.

 바우          하하하.

 재             아니 그래서 그 친구 치과에 가겠대?

 재부          네. 그 동안 치과에 가기 싫어서 진통제로 적당히 견디려고 그랬는데요, 이젠 도저히 견디기 힘들었던 모양이에요.

 재             흥 이 친구, 치과에 가기 싫어하는 이유를 내가 알지.

 재부          아니 알다뇨?

 재             치과에 가서 치료를 하게 되면 그 동안 술을 못 마시잖아?

 재부          그래서요?

 재             술 못 마시게 되는 것보다 억울한 일이 다시없거든 그 친구에게는.

 재부          아이구 아무리요.

 재             그래서 안 가는 거라니까.

 재부          아이 그렇게 차일피일 미루다가 간단하게 봉해서 나을 수 있는 일을 빼게 되는 게 아니겠어요?

 재             나중 일을 걱정할 겨를이 어디 있어? 눈 앞의 욕심에 눈이 어두워 있는데.

 재부          아이 당신두.

 재             허허허.

 재부          호호호.

 (E)            달리는 버스 안.

 고             아니 과장님, 꽤 아프신 모양이네요?

 아             (말하는데 불편하다) 아유 말 시키지 마. 이거 욱신거리는데 미치겠네.

 재             후후, 친구 되게도 아픈 모양이군.

 아             (울상) 아유 죽겠다!

 고             아니 그럼 임시 진통제라도 드시지 그러셨어요?

 아             내가 이거 회사 도착 즉시 출근부에 도장 찍구 치과로 갈 건데 뭐.

 고             그래두 그동안에 말입니다.

 아             아냐 그냥 참고 견뎌 볼 거야.

 재             참을 거 뭐있어, 이제라도 버스에서 내리는 즉시 사 먹어.

 아             아, 글쎄 싫다니까!

 재             왜 싫어?

 아             자네 군대생활 해 봤지?

 재             친구 난데없이 군대얘긴 왜...

 아             해 봤어 안 해 봤어?

 재             군대 생활 안 해 본 사람이 어딨어?

 아             그럼 훈련도 받아 봤지?

 재             아니 후련 안받는 군내도 있어?

 아             훈련이라는 게 뭐야?

 재             훈련이라는 게 뭐라니? 실전이 벌어졌을 때 당황하지 않고 최대의 전과를 올리기 위한 거아냐?

 아             그러기 위해서 지독한 훈련을 받지 않나?

 재             훈련 때 땀을 많이 흘려야 실전 때 피를 덜 흘린다는 말이 있잖아.

 아             그런 지독한 훈련을 받을 때 무슨 느낌이 드나?

 재             무슨 느낌이 들다니?

 아             에이 이렇게 훈련을 받느니 어서 싸움터에 나가야겠다! 이런 생각 안 들어?

 고             아 예. 그건 맞습니다.

 아             훈령이 심하면 심할수록 일선에 나가면 오히려 겁도 안 나고 용기가 생기는 법이거든. 고통스럽지도 않고.

 재             당연한 얘기를 왜 장황하게 늘어놓는 거야?

 아             그거나 마찬가지루, 내가 지금 일부러 고통을 견디고 있는 거라구.

 재             그래서 막상 치과에 가서 치료를 받을 적엔 그에 비하면 아무렇지도 않다.

 아             그렇지.

 고             에이 과장님두, 이 치료 받는 게 뭐가 그리 아픕니까?

 아             안 아프다구?

 고             그럼요. 마취를 하는데 뭐가 아프다구요.

 아             친구냐 바로 그 마취주사를 맞을 때 아프잖아!

 재             뭐?

 고             (함께) 뭐라구요?

 애             이 잇몸에 주사 놓을 때 그 뜨끔하는 게.

 재.고         하하하 히히히.

 아             그리구 이 드르륵 드르륵  갈아대는 소리, 아유 소름 끼쳐!

 재.고         하하하하.

 아             웃지마! 이친구들아!

 재             그래서 그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서 지금 이 고통을 참고 있다?

 아             그렇다니까.

 재             소란 깨나 떠는군 이 하나 앓으면서.

 아             (울상)아이구 미치겠네 아유....

 재.고         하하하하.

 (M)            -

 (E)            전화벨

 (E)            수화기 들고,

 아부          아 여보세요?

 아             (필터) (감격) 여보! 당신이야? 나야.

 아부          어머 여보!

 아             나았어! 다 나았어!

 아부          네?

 아             하하 방금 치과에 들렀는데 이 고쳤어! 깨끗하게 고쳤다구.

 아부          어머나! 그래요?

 아             응, 야 이렇게 시원한걸 이거.

 아부          여보, 그럼 이제 안 아파요?

 아             응. 씻은 듯이 고통이 멈췄어! 야 이렇게 안 아픈걸 괜히 미련을 가지구 미적미적 망설이고만 있었지?

 아부          아유 잘됐구려

 아             내일 모레 임시 봉한 데 진짜로 봉하면 말끔해진다구.

 아부          얼마나 좋아요 그래.

 아             아 좋다 뿐이야? 나 지금 감격하고 있다구요!

 이부          네에? 감격까지요?

 아             응. 그 동안 겪은 고통을 생각하면 거 왜 쓸데없이 미련을 두고 미루기만 하고 살았는지,  얼마나 어리석었는지를 절실히 깨달았다니까 (말끝을 흐린다)

 아부          아 아니 여, 여보! 혹시 당신..감격해서 눈물이라도 흘리고 있는 거 아뉴?

 아             아냐! 헤헤 눈물까지는 안 나오더라두 야 진짜 이렇게 편안할 수가 없대두. 하하하하.

 아부          아이참 당신두 호호호호.

 (M)            -

 해설          밤이었습니다.

 아             자네들 내 말 잘 들어두게.

 재             어럽쇼. 이 친구 자못 엄숙한데?

 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실례 말씀이지만 아침에 볼을 감싸 쥐고 울상을 지으시던 때와는 다르신데요 이거?

 재             뉘 아닌가? 하하.

 아             내 오늘 이를 치료하고 기막힌 사실을 깨달았네.

 재             깨달았다?

 아             그래 깨달았지.

 고             뭘 깨달으셨다는 겁니까?

 아             치통이란 무엇이냐?

 재             아 치통이란 이앓이지 뭐야?

 아             잘 들어!

 재             뭐?

 아             치통이란 무엇이냐?

 재             무엇인가?

 아             치통이란, 탐욕이라 푼다!

 재             뭐? 탐욕?

 아             난 그 동안 차일피일 미뤄 왔어. 어떻게 치료라는 아픔을 겪지 않고 우물우물 넘길 수 없을까? 미련을 가지고 날자를 미뤄 왔지.

 재             그래서?

 아             근데 막상 치료를 받고 보니 그 고통이 별 것도 아니면서 얻은 것은 이렇게 기막힌 거야.

                 이렇게 마음 편할 수가 없구 이렇게 안 아플 수가 없어!

 고             그야 그러실 테죠.

 아             마찬가지로 지금 알량한 이익에 눈이 어두운 자여. 눈 앞의 조그마한 이권에 연연하고 있는 자여. 양심의 가책을 느끼면서도 차마 탐욕을 버리지 못하는 자여. 이제라도 용단을 내려 탐욕의 충치를 뽑아 버리시라! 그럼 다음에 기다리는 것은 무엇이야? 바로 마음의 평화, 고통없는 삶, 떳떳한 삶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니.

 쟈             야 자네 참!

 고             백번 옳은 말씀인데요.

 아             허허.

 재             친구 이 하나를 치료해도 거저 치료하지를 않네 그래.

 고             뉘 아닙니까?

 모두           (웃는다)

 (M)            -

 해설           -

        

 

                       KBS<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2/4/30)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