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청소하며 깨우치다」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B.G

 

 해설           -

 

 (M)            OUT

 

 해설          일요일 아침의 일입니다.

 

 (E)            대문 여닫는다.

 

 바우          어, 엄마 어디 갔다 오세요?  

 재부          오 옆집에 좀 잠깐 다녀오는 길이야.

 재             아니 여보. 옆집은 왜?

 재부          찌개 좀 한 그릇 갖다 주고 오는 길이에요.

 재             좋은 일이지, 이웃간에 음식을 나눠 먹는 건...그래 그 집에선 뭐 가지고 왔어?

 재부          아이, 지금 무슨 말씀 하고 있는 거예요!

 재             음식을 교환해 먹는 거 아냐?

 재부          그게 아니란 말예요.

 재             그게 아니라니?

 재부          옥희 엄마가 몸져 누워 있지 뭐유.

 재             아차부인이?

 재부          네. 그래서 도움이 될까 해서 찌개 한 그릇 갖다 드리고 오는 길이라구요.

 재             오, 심하대?

 재부          뭐 그렇게 심하진 않은 모양이에요.

 재             항상 건강 조심해야지.

 재부          네. 감기들 조심해야겠어요.

 재             그나저나 아차부인 보기보다 무른 것 같애. 곧잘 몸살 앓으시구 말야. 겉으루 보기엔 당신보다 건강해 보이는데...

 재부          당신 저보고 고맙다고 해야 된다구요.

 재             예. 그렇잖아도 그 말씀 드리려던 참이었습니다.

 재부          뭐예요? 호호호.

 

 (M)            -

 

 해설          이런 얼마 후, 여기는 아차씨네,

 아             어때 괜찮아?

 아부          네, 괜찮아요. 아침 좀 떴더니 한결 나은 것 같아요.

 아             아무쪼록 그래야지. 자, 느긋하게 쉬는 거야.

 아부          아이 아녜요. 청소해야지.(일어나려 든다)

 아             아니 왜 이래, 청소가 문제야?

 아부          아유 이러다가 예고도 없이 손님이 들이닥치거나 하면 창피스럽단 말예요.

 아             여보, 예고없이 들이닥치는 사람이 잘못이지 아파서 안 하는 사람이 잘못인가?

 옥희          그래요 엄마.

 아부          아유 그래도 개운치가 않아서 싫어요.

 아             어허, 고집도 세다. 잠자코 누워 있으래두!  

 아부          아유 참, 이이가 왜 이러실까?

 옥희          엄마 설거지는 제가 할게요. 그럼 되잖아요.

 아             그래 설거지는 네가 하렴 청소는 내가 할게.

 아부          당신이요?

 아             그래, 내가 하면 되잖아.

 아부          당신이요?

 아             아니 이 사람 왜 되묻고 이래?

 아부          당신이 어떻게 집안청소를 하우? 밖에 나가 비질을 하는 건 몰라두?

 아             이거 왜 이래! 당신이 있으니까 믿거라 하고 내가 안 해서 그렇지, 내 청소 솜씨가 얼마나 좋은데 그래?

 아부          뭐라구요?

 아             내 청소 솜씨는 국민학교 때부터 다져진 솜씨라구.

 아부          뭐예요? 국민학교 때부터요?

 아             그럼, 벌로 청소를 얼마나 많이했는데.

 옥희          아이 아빠두 호호.

 아             허허 그러니 알았지? 오늘은 나한테 맡겨 두라구요. 운동삼아 내가 말끔히 해치울 테니까.

 아부          아유 나 아무렇지도 않은데....

 아             아 글쎄 모든 것은 나한테 맡겨 두고, 알았지? 자, 문 닫고 나간다!

 

 (E)            문 연다.

 

 아             꼼짝하면 안돼!

 아부          네, 알았어요.

 아             옥희야, 나와!

 옥희          네 아빠.

 아             움직이면 못써! 알았지?

 아부          네, 당신 청소 솜씨 좀 볼 거예요.

 아             좋아. 청소 끝나거든 국민학교 선생님이 된 기분으루 청소 검사나 하라구 알았지?

 아부          네.

 아             하하하.

 

 (E)            문 닫는다.

 (M)            -

 

 해설          이런 잠시 후. 문병을 다녀온 고사리 부인,

 고부          아유, 나도 몸살 좀 앓아 봤음.

 고             뭐 어째?

 고부          나도 한번 앓아 봤음 좋겠다구요.

 고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야?

 고부          만일 내가 앓아 누웠음 당신 그럴 자신 있수?

 고             아니 어떤 자신?

 고부          과장님처럼 따뜻하게 간호해 주구 집안 청소까지 해줄 자신 있느냐구요.

 거             따뜻한 간호해주고 집안청소를?

 고부          네.

 고             그러니까, 과장님께서 따뜻하게 간호해 주시구 집안청소까지 하셨다는 거야?

 고부          아우 말도 말아요. 털고 쓸구 걸레질까지 말끔히 하시더라구요.

 고             햐!

 고부          옥희는 부엌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구요.

 고             어이구!

 고부          흥. 당신 같으면 어림없을 걸요.

 고             그래. 난 그럴 자신없는데.

 고부          그렇죠?

 고             응. 그러니 알았지? 당신 괜히 앓아 눕거나 그러지 말라구. 큰 낭패를 볼 테니까.

 고부          아유, 사람이 저렇게 인정머리가 없다니까.

 고             인정머리가 없어서 그러는 게 아니라 난 처음부터 당신 앓아눕는 거부터 바라지 않고 있다구.

 고부          (웃으며) 아이참 어련하시겠습니까?

 고             하하하, 그나저나 과장님 청소 제대로 해 놓았는지 나 모르겠네.

 고부          깔끔하더라니까요.

 고             아이구, 야, 이거 뻑적지근한데! 소리가 절로 나올 거라구.

 고부          호호 아무리요.

 고             두고 보라구!

 고부          호호호.

 해설          바로 이때였습니다.

 바우          (OFF) 아저씨, 아저씨 계세요?

 고부          어머나! 바우 아녜요?

 바우          아저씨.

 고부          오, 어서 와 바우야.

 바우          안녕하세요?

 고             아니 너 어쩐 일이냐?

 바우          네 저 아빠가요, 바둑시합을 하시자는 데요?

 고             오, 바둑 좋지. 느네 집에서?

 바우          네, 방금 아차 아저씨도 오셨어요.

 고             아차과장님두?

 바우          네. 세분이서 리그전을 벌이시자던데요?

 고             마침 잘 됐다. 심심하던 참인데. 자 가자!

 바우          네. 아저씨!

 고부          호호 저인! 바둑이라면!

 고             미안해. 나 다녀온다.

 고부          네. 실컷 놀고 오세요.

 바우          아줌마 안녕히 계세요.

 고부          그래.

 해설          이래서 막 바둑이 시작됐는데,

 

 (E)            바둑 한알 놓고,

 

 재             응. 근데 자네 청소를 했다며?

 아             했지.

 

 (E)            바둑 알 만지며,

 

 재             제대로 하기나 했나?

 아             했다 마다!

 고             합격은 했습니까?

 

 (E)            한알 놓고,

 

 아             합격을 하기는 했는데 좀 봐 주더군.

 재             봐 줘?

 고             아니 봐 주셨다뇨?

 아             걸레질을 하자면 한번쯤 다시 빨아서 걸레질을 해야 될 것이 아닌가?    

 재             으흠. 근데 다시 빨지를 않고 계속 걸레질을 했다?

 아             그랬지.

 재             그랬더니 아주머니께서 눈감아 주셨다?

 아             응, 잘했다면서 합격이라는 거야.

 고             하하하, 그래도 어쩐지 꺼림칙했겠군요?

 아             꺼림칙하더군.

 재             응, 그래서 다시 빨아서 쳤다 그런 얘기야?

 아             옥희가 눈치 빠르게 새로 빤 걸레를 갖다 주더구만.

 고             저런요.

 아             거기서 한가지 교훈을 얻었지 뭔가?

 고             교훈을요?

 아             응.

 재             야, 걸레질하면서 교훈이라?

 고             어떤 교훈이었다는 얘깁니까?

 아             더러운 걸레로 아무리 걸레질을 친들 무슨 소용이냐? 더 더러워질 뿐!

 재             옳거니!   

 아             청소를 하려거든 우선 걸레부터 깨끗해야 한다.

 고             그럼요!

 재             마찬가지로, 남을 가르치는 사람, 남을 이끌어 가야 할 사람, 남에게 일을 시키는 사람, 남을 비판하는 사람은 모름지기 가르치고 이끌고 일을 시키고 비판하기 전에 자기자신부터 깨끗하게 닦아야 된다.

 아             그렇지! 볼라치면 자기가 깨끗하지 못한 것은 깨닫지 못하고 남만 탓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래서야 되겠나?  우리 서로 반성할 필요가 있다 그런 얘기야.

 재             하하 이 친구 걸레철학을 펼치고 있군 그래.

 모두          (웃는 데서)

 

 (M)            -

 

 해설           -

 

                       KBS <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2/2/21)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