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이런 숨바꼭질 」

 

 

                                               (소재 제공. 서울.장위동 김명숙)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B.G

 

 해설           _

 

 (M)            OUT

 

 바우          아빠, 다녀오세요.

 재             그래그래 여보 나 다녀오리다.

 재부          네, 다녀오세요.

 옥희          (약간 OFF) 아빠 다녀오세요.

 아             아니 너 왜 오늘 일찍 서두르지 않냐?

 옥희          오늘은 좀 늦게 가기로 했어요. 아빠 먼저 출근하세요.

 아             응 그래? 여보 나 다녀오리다.

 아부          (약간 OFF) 네 다녀오세요.

 해설          이래서 재치씨와 아차씨 합류를 했는데,   

 고사리       (OFF에서 뛰어 오며) 과장님 과장님 저 여기 있습니다! (와서) 아니 이렇게 혼자 가시깁니까?

 아.재         오.

 아             자네가 있었구먼.

 고             원 참 과장님두 헤헤.

 재             부인은 어쩐 일인가?

 고             아, 예 뒤따라올 겁니다. 제가 먼저 나왔습니다.

 아             자 가세.

 고             네.

 해설          이래서 버스 종점으로 가는 길.

 

 (E)            거리의 소음 B.G

 

 고             헤헤, 그런데 말입니다 두분 과장님.

 아.재         왜 그래?

 고             헤헤. 이런 재미 누려 보신 일 있으십니까?

 아.재         뭐?

 아             이런 재미?

 고             예 예.

 재             아니 이런 재미라니?

 고             슬쩍하는 재미 말입니다.

 아             뭐이? 슬쩍하는 재미?

 고             예.

 아             아, 그러니까 가용돈을 슬쩍....

 고             에이 돈 따위가 아닙니다.

 아             아니 그럼?

 고             아주머니들께서도 요즘 일기를 쓰시는지 모르지만요, 제 처가 요즘도 일기를 쓰고 있지 뭡니까?

 아             오, 일기!

 고             예!  

 아             그러니까 부인께서 쓰신 일기를 슬쩍.

 고             예.

 재             하하하 그거라면 나도 경험이 있지.

 고             예? 경험이 있습니까?

 재             있다 마다. 훔쳐보는 그 스릴! 하하하.

 고             스릴 뿐입니까? 그 내용을 읽어 보면요, 아직도 소녀 티를 풍기고 있거든요. 그게 재미있는 겁니다.

 재             햐! 자네 부인은 아직도 소녀 티가 배어 있다 이거구만?

 고             예. 글 투가요, 꼭 여학생들이 쓴 글 같다니까요.

 재             부럽군, 아직도 그런 일기를 쓰신다니.

 고             아니 그럼, 아주머니께선 어떤 글을 쓰시는데요?

 재             요즘은 흥미없어서 들쳐 보지도 않는데 말야, 오직 살림 얘기지. 물가가 어떻구, 집이 어떻구, 건강이 어떻구...

 고             아 예...

 재             아니면 뭐 바우 얘기구...

 고             아 예. 바우 얘기요?

 재             남편인 나는 관심 밖이라구.

 고             하하하 그러세요?

 재             일기에 흥미를 잃은 지 아주 오래야.

 해설          이때 입 다물고 있던 아차씨.

 아             흥. 배부른 소리 하고 앉았군!

 재             뭐이? 배부른 소리?

 아             자네들이 그런 소리 하니까 내가 은근히 챙피해지지 뭐야.

 고             챙피해진다는 건 또 뭡니까?

 아             집사람은 도대체가 일기라는 걸 쓴 역사가 없으니까 하는 소리지.

 재             뭐? 일기를 안쓰셔?

 아             일기가 다 뭔가? 가계부도 꼭 이 빠진 빗살처럼 드문드문 쓰고 있을 지경인데.

 고             에이 아무리요.

 아             그래 진짜야! 내가 왜 가계부를 그따위로 적느냐 그러면 하는 소리가 있지. (흉내) 헹, 뻔한 액수에 뻔한 씀샌데 일일이 적어 뭐하우? 염려 마세요, 그래도 한 달 예산 수입 지출 훤히 기억하고 있으니까!

 재.고         하하하하,

 아             허긴 그 사람도 초반엔 가계부 귀퉁이에다가 일기를 간단히 적긴 적었다구.

 재             근데?

 아             내가 하두 훔쳐 보니까 그꼴 보기 잃어서 아예 단념하고 만 거야.

 재.고         하하하.

 아             고사리 자네도 조심하라구. 괜히 일기 훔쳐 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 부인께서 일기 안쓰게 될지도 모르니까.

 고             예, 진짜 조심해야 되겠는데요.

 아             모처럼 좋은 습관을 남편이 훼방을 놓는대서야 쓰겠나?

 고             예, 명심하겠습니다.

 해설          그런데 바로 이때 고사리 부인, 아차부인과 재치부인을 붙들고,

 고부          아이참 정말, 이이 그 얄미운 버릇을 어떻게 고치죠?

 아부.재부  아니..

 재부          얄미운 버릇이라뇨?

 고부          글쎄 가만히 보니까요, 제가 쓰고 있는 일기를 그만 슬쩍슬쩍 읽고 있는 거지 뭐겠어요?

 아부          아, 일기를요?

 고부          네.

 아부          아이 그야 인지상정이지 뭐겠어요? 나도 이따금 옥희 일기를 훔쳐보곤 하는데 그 스릴, 그 흥미는 정말...호호호.

 재부          저도 바우아빠한테  당한 경험이 있는데요, 아무리 깊숙히 감춰 둬도 용케 꺼내 읽죠?

 고부          그러게 말예요. 그러니 그 노릇을  어떻게 하면 좋죠?

 아부          어떻게 하긴요, 간단하죠 뭐!

 고부          간단하다뇨?

 아부          뚜욱 끊어버리는 거예요.

 고부          네에?

 아부          안 쓰는 거죠. 아예 안 쓰는데 훔쳐볼 여지가 있어요?

 고부          아이참,

 모두          (웃고)

 재부          요는 어디다 감춰 둬야 고사리씨의 눈을 피할 수 있느냐 그 얘기죠?

 고부          그렇죠.

 재부          누군가 그랬던데요. 주부가 비밀 물건을 감춰 둘 곳이 딱 한 군데 있다!

 고부          어머나! 그게 어딘 데요?

 재부          호호, 귀 좀 빌리시겠어요?

 고부          네, 귀 여기 있어요.

 재부          어딘 고 하니요!

 

 (M)            -

 

 해설          다음날의 일입니다.

 고             야, 하하하하.

 재             아니 이 친구가 뭐가 좋아서 이렇게 웃고 있지?

 고             하하하.하하하.

 재             아니 이봐. 뭐가 좋아서 그렇게 웃고 있는 거야?

 고             예, 헤헤 좋아서가 아니구요, 저와 집사람이 숨바꼭질 하는 게 재미있어서 웃고 있는 겁니다.

 아             숨바꼭질?

 고             예.

 아             잘한다. 그 나이에 숨바꼭질을 하고 있다니...

 고             진짜 숨바꼭질이 아니구요,

 아             응.

 고             일기장 감추기 숨바꼭질이다 이겁니다.

 아             어째? 일기장 감추기 숨바꼭질?

 고             예.

 재             오, 그러니까 부인께선 자네가 일기를 훔쳐 보고 있다는 것을 감지하시고 ..

 고             감쪽같이 감췄는데요, 헤헤헤.

 아             그걸 찾아냈다 이거지?

 고             찾긴 찾았는데요, 야-애깨나 먹었지 뭡니까?

 아             어디다 감췄는데?

 고             장롱 문갑 이불 속 다락 심지어 천장까지 철저히 찾았으나...

 아             없었다?

 고             예.  

 재             그래서 어디 있었다는 얘기야.

 고             글쎄 이 사람 일손을 돕겠다고 부엌에 들어가 찬장을 열어 보니 거기 있지 뭡니까? 허허.

 아부          일기장이 부엌에?

 고             네.

 재             하하, 그럴 듯한데? 허허.

 아             응, 그럴 듯해. 부엌 출입을 좀체 안 하는 나같은 사람은 찾아낼 도리가 없겠는걸.

 고             허지만 어림도 없습니다. 제 요,요 촉각 앞에서는 그 어느 것도 숨길 수가 없다 이겁니다.

 아             친구 꽤나 좋아하는군.

 고             이 통쾌한 승리감이라뇨!

 재             하하 친구!

 모두          (웃는다)

 해설          다시 얼마 후,

 고부          아이참 정말 이를 어쩌면 좋죠?

 아부.재부   아니 왜요?

 곱             이이가 글쎄 간단하게 찾아냈어요 일기장을요.

 재부          에그머니나, 그렇게 쉽게요?

 고부          네.

 아부          아유, 그러고 보니 부엌 살림을 고사리씨가 다하고 있는 거 아녜요?

 고부          아이 사모님두.....

 모두          (웃고)

 고부          그러니 어쩌면 좋죠?

 재부          그럼 할 수 없네요.

 아부          역시 일기 쓰기를 중단하는 게 좋지 않겠어요?

 재부          호호, 중단하실 건 없죠 뭐.

 아부          계속 훔쳐 보신다는 걸요.

 재부          훔쳐 봐도 상관없게 쓰는 거예요.

 고부          아, 그럼 되겠네요. 이이가 읽어도 상관없는 것만 쓰구, 알아서는 안될 것은 암호로 쓰구요.

 재부          그 뿐인가요? 거짓말도 슬쩍 쓰는 거예요.

 고부          거짓말을요?

 재부          애교있는 거짓말을요.

 애부          애교있는 거짓말을요?

 재부          있잖아요. 살림이 전혀 쪼들리지 않는데 쪼들린다든가...

 고부          오!

 재부          사랑한다는 표현을 가미한다든가....

 고부          호호.

 재부          호호, 그럼 슬그머니 절약도 하구요, 기분도 좋아질 거구요.

 아부          아유 얄밉다!  

 고부          얄미워도 그래 보겠어요. 괘씸하면 욕도 써 보구요.

 재부          아유 고사리 부인두,

 모두          (웃는 데서)

 

 (M)            -

 

 해설           -

  

                          KBS<아차부인. 재치부인>테입에서 채록

                                                                       (82/2/20)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