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이런 별식은 어떻습니까?」

 

 

 

                                                      박서림 각색 김선옥 연출

                                                      (소재제공 공덕동 노상민)

 

 

 (M)            주제가

 

 해설           -

 

 (M)            -

 

 해설           한가한 낮의 일이었습니다.

 코부           저, 아차부인. 재치부인?

 아부           네.

 재부           사모님.

 코부           제가 수수께끼를 하나 낼 테니까 한번 풀어 보시겠어요?

 재부           아니 수수께끼를요?

 코부           네.

 아부           아이 그거라면 전 미리부터 기권해야 되겠어요.

 코부           네에?

 아부           저는요, 수수께끼라면 그저 "강은 강인데 못 건너는 강은 요강!" 이 정도 밖에는 모르거든요. 호호.

 재부           아이 아차부인도 호호.

 코부           호호호.

 아부           오, 또 하나 있다! "콩은 콩인데 못 먹는 콩은 베트콩!"

 모두           (웃는다)

 재부           아유 참!

 코부           그 정도면 아주 잘 아시는데 무슨 말씀이세요?

 재부           그러게 말예요.

 아부           저 어떤 수수께낀데요? 사모님.

 코부           네 방금 우리 사장이 집에 전화를 걸어왔는데요.

 아부재부     네.

 코부           아주 수수께끼같은 소릴를 하지 뭐예요.

 재부           어떤 전화를 하셨는데요?

 코부           들어보시겠어요?

 아부재부     네.

 코              (필터) 여보? 당신 오늘 어디 안 나갈 거지?

 코부           나가긴 어딜 나가겠어요?

 코              아 그럼 잘되었어요. 나 지금 퇴근할 테니까 집에서 기다리고 있어요.

 코부           어머! 근무 끝나고 곧장 돌아오시겠다는 거예요?

 코              응, 곧 돌아갈 거야. 점심은 집에서 먹을 작정이니까!

 코부           어머나! 점심을 집에서요?

 코              응..

 코부           그럼 점심을 준비해야겠군요?

 코              (황급히) 아, 아냐 아냐 아냐! 점심에 관해서는 신경 쓸 것이 없다구요!

 코부           아니 집에 와서 잡숫겠다면서요?

 코              집에 가서 먹긴 먹겠는데 내가 특별이 별식을 마련해 가지고 갈 테니까...

 코부           뭐예요? 특별히 별식을 마련해 가지구 오시겠다구요?

 코              그래요, 점심에 관한 한 내가 준비해 갈 테니까 당신은 그저 나하고 함께 먹기만 하면 돼요!

 코부           아니 여보!

 코              하하하하 왜? 긍금헌가?

 코부           궁금하지 않구요!

 코              궁금하더라도 참구려, 내 곧 집으로 직행할 테니까. 알았지? 기다리고 있어요!

 코부           글쎄 바로 이런 전화였다니까요.

 아부재부     어머나.

 재부           그러니까 사장님께서 마련하시겠다는 그 별식이 ...

 코부           그렇죠. 그게 바로 수수께끼래두요. 호호.

 아부           아이 그야 뭐 사장님은 잘 사시니까요, 사모님이 즐기시는 무슨 맛있는 음식을 레스트랑 같은 데서 사가지고 들어오실 모양이죠 뭐.

 코부           그럴까요?

 아부           틀림없어요.

 재부           아이 허지만 레스트랑에서 사 오실 거면 사모님을 나오시라고 하실 것이지 음식을 댁에 까지 가지고 들어오시겠어요?

 코부           그렇죠! 정말 집에 가지고 오다가 다 식어 버림 맛이 반감될 거 아녜요?

 아부           중국 음식같은 것은 바로 가지고 오기만 하면 큰 지장 없잖아요?

 코부           그럼 정말 중국요린가?

 재부           특별이 마련한 별식이라고 말씀하셨다잖았어요?

 코부           네. 그러고 보니 중국요리를 특별한 벽식이라고 하긴 좀...

 아부           아유, 그럼 뭘 마련하신 것일까요?

 코부           그래 제가 이렇게 수수께끼를 내고 있는 거 아녜요?

 재부           아이 정말 쉬운 듯하면서도 어렵군요.

 아부           뉘 아녜요.

 해설           그런데 이때 마침,

 

 (E)            차 온다.

 

 아부           오 저 저기 오시잖아요?

 코부           아이구, 오네요 정말!

 

 (E)            차와서 선다.

 (E)            도어 열고,

 

 코              안녕들 허십니까? (약간 OFF)

아부재부      아유 안녕하세요.

 코              당신 여기 나와 있구려?

 코부           호호, 아유 정말 곧장 오시는구랴?

 코              어서 타구려.

 코부           아이구 예. (하고) 저 그럼 가보겠어요.

 아부재부     네 호호.

 코부           (가며) 좀 있다가 알려 드릴게요. 궁금해 하실 테니까요.

 재부아부     네 호호.

 

 (E)            간다.

 

 아부           도대체 뭘까요?

 재부           글쎄 말예요.

 

 (E)            차가 선다.

 

 해설           이윽고 차가 섭니다.

 코              자 자 김 기사, 그거 어서 내려놓도록 해요.

 기사           네.

 코부           아니 여보. 뭘 내려놓으라는 거예요?

 코              뭔 뭐겠소? 아까 전화로 약속한 별식말이지.

 

 (E)            기사 짐을 내려놓고 있다.

 

 코부           아니 아니 그 별식을 트렁크에 넣어 가지고 왔단 말예요?

 코              하하, 그래요! 하하하.

 코부           아이구머니나!

 코              내, 내가 좀 도와줄까?

 기사           아닙니다. 혼자 들 수있습니다. (무겁다)

 

 (E)            들여간다.

 

 코부           여보! 저 포대 속에 들어있는 게 저게 뭐예요?

 코              하하, 뭐긴 별식이라니까 하하하.

 코부           저이가 근데?

 

 (M)            -

 

 해설           이런 얼마 후,

 바우           이제 동아오세요?

 아재           오 그래.

 옥희           아 이제들 동아오세요?

 아.재          그래 그래.

 재              너희들 일찍 돌아왔구나?

 옥희           토요일인 걸요.

 아부재부     어서 오세요.

 재              다녀왔습니다.

 아부           여보 당신 일찍 돌아온 덕분에 우리도 별식 먹게 됐구려.

 아              뭐이?

 재부           여보, 우리두요.

 재              뭐이?

 옥희           호호 우리두요.

 아              뭐?

 여자들        (모두 웃는다)

 아              별식이라니?

 아부           다 좋은 이웃을 둔 덕분이 아니고 뭐겠어요.

 아              좋은 이웃을 둔 덕분이라구?

 아부           네. 콧대사방님께서 자기들만 잡수지 않구요, 우리 세 집에까지 골고루 나눠 주셨지 뭐예요.

 아              뭘?

 아부           뭔 뭐예요? 고구마 말이죠!

 아              뭐이? 고구마?

 재              고구마요?

 아부           네.

 재부           호호 사장님께서 특별이 별식을 장만하신다 길래 일류 요린 줄 알았더니요,

 재              고구마였다는 얘기야?

 재부           네. 포대에다 한 포대 가져오셨지 뭐예요.

 재              하하하,

 아              고구마가 별식이라?

 아부           네, 그리구 뭐라고 말씀하셨는지 나 아세요?

 아              뭐라고 말씀하셨다는 거야?

 코              지금은 어느 때냐? 무엇보다 우리의 주곡을 아껴야 할 때예요. 우리가 노력만 하면은 자급 자족할 수 있는 이 식량! 이것은 우리가 이미 경험을 해서 알고 있는데. 그 식량을 자급자족하지 못하구 막대한 예산을 들여서 수입에 의존헌다! 이거 말이나 됩니까? 안됩니다! 우리 서로 노력을 해서 쌀 대신에 보리 소비를 늘이구 보리 대신에 감자나 고구마로 며칠에 한 끼니씩이라도 메운다면 식량자급은 곧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헌데 좀 좀 잘 산답시고 비싼 일반미만 사들여 놓고 내가 무슨 상관이냐! 하는 분들, 괜히 각기병 걸리지 말구 별식 삼아 감자고구마 좀 잡숫도록 하세요! 아, 한 끼니쯤 나박김치에 찐 고구마라,  맛있잖아요? 안 그래요? 하하하하.

 아.재          햐!

 아              과연 사장님다운 착상인데 그래?

 재              그래. 이런 문제는 누가 시켜서 될 일이 아니라구. 각자 나서야지.

 고              하하 덕분에 오늘은 제가 포식하겠는데요.

 아              자네가?

 고              되게 좋아하거든요 고구마를...

 아              아 아 이 사람아 자네뿐인가?

 재              고구마 싫어하는 사람 어디 있어?

 모두           (웃는다)

 

 (M)            -

 

 해설           -

 

                    TBC <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80/10/4)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