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아차부인.재치부인>

 

 

   「의문의 편지는 누가 보내셨나요」

 

 

 

                                                   박서림 각색  김선옥 연출

                                                   (소재 제공 - 종암동 이초심)

 

 

 (M)            주제가

 해설           -

 (M)            OUT

 우체부       편지요!

 아부          어머나, 우리 집에 편지가 다 오구? 이게 어찌된 노릇이람.

 (E)            걸어가서 펴니 꺼내서 오며,

 아부          어머? 나한테 온 편진데, 도대체 누가...

 해설          발신인의 이름을 살펴본 아차부인, 깜짝 놀랍니다.

 아부          아니 이게 누구야? 이정덕? 이정덕?

 해설          아무리 생각해 봐도 기억에 없는 남자의 이름입니다.

 아부          아니 이거 잘못 온 편지 아냐?

 해설          그러나.

 아부          아냐, 틀림없어. 주소도 그렇구 내 이름도 그렇구. 가만 있자 이게 누구지? 자기 주소는 안쓰고 댕그라니 이름만 썼으니? 가만 있자. 어떤 내용인지 꺼내서 읽어보기라도 해야지.

 (E)            꺼내서 펼친다.

 아부          어머나!  어머나 어머나!

 남             (에코) 국화 향기 뜰 안에 가득한 아름다운 낙엽 먼 산을 뒤덮는 천고마비의 계절에 소생, 아름답고 현숙하신 부인의 37회 생신을 축복하게 된 것을 무한한 기쁨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부          어머나! 어머나 세상에!

 남             직접 찾아가 축하말씀 드려야 도리인줄 아오나 분망한 중에 우선 편지로서 인사를 대신하오니 앞으로도 더욱 아름다워지시고 더욱 건강하옵소서.

 (E)            편지 거두며,

 아부          아이구 세상에! 아니 누구길래 나의 생일을 다 기억해 가지구

 (M)            -

 해설          너무 뜻밖이어서 이 얘기를 재치부인에게 알립니다.

 재부          전혀 기억이 안 나세요? 편지를 보낸 분이 누군지.

 아부          네. 통 기억이 안 나요.

 재부          아유, 왜 혹시 친척이래두...

 아부          친척에도 그런 사람 없어요.

 재부          아, 그럼 혹시....

 아부          혹시 뭐죠?

 재부          아이 아 아녜요, 호호. 그럴 리가 없겠죠 뭐 호호.

 아부          그럴 리가 없다뇨? 네?

 재부          아이 제 생각엔요,혹시 옥희 아빠께서 일부러 딴 이름으루, 장난 비슷하게 그러시지나 않았나 해서요.

 아부          아, 그러고 보니까 그럴 것 같은 데요?

 재부          아유 허지만 필적부터가 다르잖아요?

 아부          딴 사람보고 쓰라고 하면 되는 거죠. 호호,

 재부          아니 ㅡ그런 걸 딴 사람 한테요?

 아부          우리 그이 장난 잘하잖아요.

 재부          허지만 어째...

 아부          확인 좀 해야겠어요.

 재부          확인을요?

 아부          네, 이 편지 내 보이구요, 어떤 태도로 나오나 눈치를 보면 진위를 가려낼 수 있을 거라구요.

 재부          아유, 그럴 수 있을까요?

 아부          두고 보세요, 제 눈치가 어딘 데요? 호호호.

 재부          아차부인, (걱정이다)

 아부          (가며) 글쎄 두고 보시라니깐요.

 해설          아차씨 퇴근하자,

 아부          저.. 근데 말예요 여보?

 아             왜.

 아부          세상에는 별 실없는 사람이 다 있지 뭐유?

 아             뭐? 실없는 사람이?

 아부          네. 남의 여자 생일에 축하 편지를 보내는 사람이 다 있으니 말예요.

 아             뭐? 남의 여자 생일에 축하편지를?

 아부          네.

 아             (흥분 시작) 아니 누군데?

 아부          제 이름을 어떻게 알았는지 편지를 보냈더라구요.

 아             당신한테?

 아부          네.

 아             아니 여보 그거 정말야?

 아부          네.

 아             남잔데?

 아부          네 남자예요.

 아             아니 당신 모르는 사람인데?

 아부          네. 전혀 모르는 사람이래두요.

 아             여보. 모를 리가 있어? 알아도 모르는 척하는 게지.

 아부          뭐라구요?'

 아             여보! 어느 미친 놈이 생판 모르는 여지한테 편지를 보내겠어?

 아부          어어? 이이가? 정말 모른단 말예요! 자 보라구요, 당신...아시겠우? 이정덕이란 분.

 아             이정덕,...(버럭) 여보! 나야 알 리가 있나?

 아부          저도 무른단 말예요.

 아             모른다고 시침 뗄 필요 없다구. 엉?

 아부          어 어 어? 이이가?

 아             안 그래? 여자라고 남자 친구 없으란 법 있어? 솔직히 말해 상관없으니까.

 아부          (크게) 여보!

 아             (지지 않고) 사실이 증명하고 있잖아!

 아부          어째요?

 아             허허, 좋겠는데? 생일날 축하편지 보내 주는 남자 친구가  다 있구.

 아부          여보! 지금 날 비꼬고 있는 거에요?

 아             아 비꼬긴 내가 왜 비꼬누? 사실을 두구 솔직한 심정을 얘기하고 있는 건데.

 아부          호호, 여보. 당신 괜히 이런 장난 편지 써가지고 절 놀리고 있는 거죠?

 아             어렵쇼! 야! 나중엔 변명할 게 없으니까 나한테 누명을 뒤집어 씌우네?

 아부          어머나 어머나! (당황)

 아             안 그래? 난 이따위 장난을 할만큼 한가하지 않다 이거야.(가며) 허허 나! (하며 간다)헹!

 아부          저이가 근데?

 해설          남편의 뜻밖의 반응에 아차부인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변명을 하기를,

 아부          (OFF에 대고)아이 여보, 당신 조금이라도 절 의심한다면 저 억울해요.정말 이정덕이라는 사람 모르는 사람이란 말예요!

 해설          그러나  아차씨.

 아             (와서) 이봐. 이보라구, 변명하는 게 아냐. 변명하면 오히려 의심받기 쉬운 거야. 왜 변명을 해, 왜 변명은?

 해설          이러는 남편이 원망스러웠습니다. 그래서 대들기를,

 아부          좋아요. 그래요! 흥! 당신 맨날 맨날 나보고 미련하다 거니 매력없다 거니 무시하고 멸시하는데 보시라구요! 아직도 연애편지 보내는 남자가 있다구요! 흥!

 아             그래그래 좋아 마음대로 매력 있으라구요. 누가 뭐래? 흥!

 (M)            -

 해설          이 얘기를 들은 재치씨,

 재             이봐 이거 봐, 혹시 저 부인이 자네 마음 떠 보려고 일부러 꾸미신 거 아냐?

 아             뭐이?

 재             그런지도 모르잖아?

 아             아냐 이 사람아, 장난이람 벌써 웃음이 터져 나왔을 거라구.

 재             응, 허긴 그래.

 아             허허 나 이거야 오래 살다 보니 별 일을 다당하는군.

 재             하하 참, 때아닌 고민거리가 생겼네 이거. 허허허.

 아             (버럭) 웃지마 이친구야! 난 기분 나쁜데!

 재             하하하하.

 해설          그런데 이런 의심이 드디어 며칠 후에 풀리게 되었으니,

 아부          아유 아이 호호호호.

 재부          아니 아차부인!

 아부          호호호호.

 재부          아유 오래간만에 웃음을 보이는군요?

 아부          아유 참 호호. 내가 기가 막혀서 호호호.

 재부          의심이 풀리셨어요?

 아부          네, 호호 외무사원이었어요, 외무사원요. 호호,

 재부          네? 외무사원요?

 아부          네, 보험 외무사원요.

 재부          에그머니나.

 아부          얼마 전에 보험 하나 들은 게 있는데요,

 재부          네.

 아부          그 때 그 외무사원의 이름이 이정덕씨지 뭐예요.

 재부          어머나. 아유 그 치만 어떻게 생일을요?

 아부          계약서에 제 생일이 있잖아요.

 재부          아, 딴은.

 아부          어째 양력생일을 축하한다 했죠. 호호호,

 재부          아이 이제래두 의심이 풀렸으니 다행이네요. 정말.

 아부          그 얘기를 했더니요, 아차씨라는 사람이요 뭐랬는지나 아세요?

 재부          네 뭐라셨는데요?

 아             (에코)여보, 서로 화낸 것은 곧 서로 사랑한다는 뜻이 아니겠소? 우린 확인한 거야.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사실을!

 재부          어머나 어쩜!

 아부          아유ㅡ그 얘기를 듣고 어찌나 낯이 뜨거운지요(감격)

 재부          아유 아차부인, 행복해하시는 저 얼굴 좀 봐!

 아부          네에?

 재부          호호호호.

 아부          아유 참 재치부인두 호호호.

 (M)            -

 해성          -

 

              

                      TBC<아차부인.재치부인>테입에서 채록 (80/10/20)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