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월급봉투와 향수와 」

 

 

 

                                                           박서림 정유일 연출

 

             나오는 사람들

 

아차..............최응찬

재치.............양지운

아차부인.......장유진

재치부인.......최수민

고사리..........장정진

고사리부인...한수경

옥희........... 홍영란.

바우.....

해설.............권덕

 

 

 

 (M)            주제곡.

 해설           -

 (M)            OUT

 

 재             (도수체조를 하고 있다) 하나, 둘, 셋, 넷, 다서, 여섯...

 바우          어어? 아빠 일찍 일어나셨군요?

 재             어, 나야 언제나 일찍 일어난다만 넌 어쩐 일이야?

 바우          히히. 저도 오늘은 어쩐지 일찍 일어나지지 뭐예요?                

 재             오 그래? 그럼 너도 이따금 일찍 일어나서 체조 좀 해.

 바우          하나, 둘, 셋, 넷...

 재             (함께) 하나, 둘, 셋, 넷....

 해설          이러는 양을 보고 있던 재치부인.

 재부          근데 여보.

 재             응. 왜.

 재부          바우가 왜 오늘 아침에 눈이 일찍 떠졌는지 아세요?

 재             글쎄. (OFF에 대고) 얘 바우야.

 바우          (약간 OFF) 네?

 재             너 왜 일찍 일어났는지 이유를 말해 줄 수 있겠니?

 바우          히히 글쎄요.

 재부          오늘이 월급날 아녜요.

 재             오 참 그러고 보니 오늘이 월급날이지?

 재부          그래서 바우가 눈이 번쩍 띄는 모양이더라구요. 호호.

 재             아니 월급날하구 바우하구 무슨 연관이 있길래 눈이 번쩍 띈다는 거야?

 바우          (오며) 어어? 아빠 잊으셨어요?

 재             아니 뭘?

 바우          에이 아빠두?

 재부          에이 농구공 시주겠다고 약속했잖아요!

 재             으응.응. 참 참...

 바우          아빠! 약속 꼭 지키셔야 해요?

 재             나 이 녀석 엉뚱하게 농구공을 사 달래니 그래?

 바우          꼭 사주세요.

 재             공부나  잘해 인석아, 약속은 꼭 지킬 테니까!

 바우          야, 신난다 헤헤!

 재             녀석좋아하긴! 하하하.

 모두          (웃는다)

 

 (M)            -

 

 해설          잠시 후 아차씨네.

 아부          얘 옥희야? 아빠 아직 안 일어나셨니?

 옥희          네, 아직 안 일어나셨어요.

 아부          그럼 어서 깨워야지.

 옥희          네, 그 치만 깨울 때마다 딱한 생각이 나요.

 아부          곤히 잠드신 걸 깨우기 안스럽단 말이지?

 옥희          더구나 오늘은 월요일이잖아요.

 아부          뭐? 월요일?

 옥희          월요일 아침은 유난히 깨우기가 안스럽던 걸요.

 아부          호호, 이제 너도 아빠의 생리를 속속들이 잘 알고 있구나.

 옥희          그게 뭐 소위 월요병이라죠?

 아부          월요병까지?

 옥희          (가며) 엄마 제가 깨울게요.

 아부          원 애두...

 해설          안방에 들어온 옥희,

 옥희          아빠, 아빠 일어나세요.

 아             응,응, 아유 졸려.

 옥희          아이 아빠. (속삭이듯) 오늘 월급날이잖아요?

 아             (눈이 번쩍) 앗, 야 오늘이 월급날이지? 안되지 월급날만은 기운을 내야지 무슨 소리야!

 옥희          호호호.

 아부          (약간 OFF) 어이구 참 그 말 한마디가 즉효로군요!

 아             우리한테 월급 밖에 더있나베?

 옥희          호호호.

 

 (M)            -

 

 해설          한편, 잠시후 고사리씨네.

 고부          나 오늘 회사 쪽으로 나갈 거예요.

 고             아,아니 뭐야?

 고부          오늘 월급날이잖아요.

 고             아니 월급날인데...

 고부          월급날이니까 나가겠다구요.

 고             왜 나와?

 고부          왜긴 요? 당신 월급 인수 받으러 나가는 거죠.

 고             아니 뭐야? 내 월급 인수 받으러?

 고부          네.(웃음 참으며)

 고             아니 이봐! 자금 무슨 소리 하는 거야?

 고부          무슨 소리긴요?

 고             월급 나오는 날 집에서 기다리기에는 미덥지 못하다. 그러니 회사로 쫓아 나가서 월급 수령하는 즉시 솔개미가 병아리 낚아 채듯 낚아 채겠다. 이런 뜻 아냐!

 고부          (웃음지으며) 참 내, 누가 그 얘기라우?

 고             웃지 마. 웃지 마! 나 별로 기분 안 좋아.

 고부          화 났어요?

 고             화 안 날 사람 어디 있어. 월급날에 남편 못 미더워서 회사로 쫓아오겠다는데.

 고부          왜 그렇게 구시대적으로만 생각하우?

 고             구.구,구시대적으로만?

 고부          안 그래요?

 고             아니 그럼, 월급봉투 곱게 갖다 주기를 기다리고 있는 건 구시대적이구, 쫓아 나와서 월급 봉투 홱! ...이건 현대적이라는 거야?

 고부          흥, 누가 홱이래요?

 고             아님 뭐야. 뭐야?

 고부          크레디드카드 있잖아요. 신용카드.

 고             크레디드 카드? 신용카드?

 고부          당신 어끄제 나왔다고 폼 재던 신용카드요.

 고             아니 그래서 그게 어찌 됐다는 거야?

 고부          어찌 되긴요. 신용카드라는 게 뭐겠수. 현금을 소지하지 않아두 예금통장과 신용카드만 있으면 얼마든지 살아나갈 수 있다는 얘기가 아니겠수?

 고             응. 그 그래..

 고부          그러니까 우리도 이번 달부터는 현금을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지 말구 저금통장에 넣어가지구 가능한대로 신용카드를 사용하자 이거예요.

 고             여보, 하지만 신용카드는 아직 보급단계 아냐.

 고부          앞으로 대대적으로 확산될 기미가 보이잖아요.

 고             그런 소식이 있긴 있더군...

 고부          조금이라도 앞서 가자 이거죠. 우린 젊으니까..

 고             그래서.

 고부          그래선 뭐가 그래서예요? 오른 내가 나가겠다는 것두요, 당신 월급 나오자마자 그 신용카드 발행한 은행에다 곧장 저금하자 이거예요. 극히 일부 가용돈과 교통비 따위를 빼구요.

 고             난 또...

 고부          그럼 월급봉투 호주머니에 넣구 술집 앞을 지나는 불안, 술에 취해서 유혹에 빠지면 어쩌나 하는 불안, 버스 탔을 때 소매치기나 당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은 해소되지 않겠느냐 그런 얘기예요.

 고             야, 신용카드가 그런 것인 줄 미처 몰랐네. 여보, 이따 나와. 꼭 나오라구!

 고부          으응? 발끈 화를 냈으면서요?

 고             여보, 그때까진 내가 낡은 사고방식을 가졌으니까 그렇지. (기세 좋게) 나와! 나오라구!

 고부          당신두 참 호호호.

 고             하하하.

 

 (M)            -

 

 해설          이 얘기를 전해들은 아차씨, 집에 돌아오자,

 아             아 여보 당신 왜 안 나왔어?

 아부          회사에요?

 아             응, 고사리  얘기 들어보니까 고사리부인의 얘기가 그럴듯하더라구고 .당신도 나오지 그랬어? 우리도 크레디드카드가 있구 통장이 있는데?

 아부          그럴까도 생각했는데요.   

 아             했는데?

 아부          암만해도 후일로 미루기로 했다구요. 항ㄴ   돨  아프올   쇶하지응 눠게

 아             아니 왜?

 아부          호호, 그 이유를 듣기 전에 요.

 해설          하고는 아차부인, 술상을 들여옵니다.

 

 (E)            술상 들어다 놓으며,

 

 아부          여보, 자아...

 아             아, 아니 이 술상 아냐?

 아부          조촐하게 장만해 봤어요.

 아             야 !

 아부          이 앞에서 월급봉투 주세요.

 아             혀!

 아부          어서요.

 아             주지. 주구 말구! 자 여기 있어.

 아부          수고하셨어요, 한 달!

 아             허허 꼭 무슨 월급봉투 수여식 같은 데 그래?

 아부          바로 그거예요.

 아             뭐? 바로 이거?

 아부          한 달에 한번 당신과 내가 월급봉투를 주고 받는 정겨운 의식 같은 거, 이에 대한 향수 때문이라구요.

 아             향수라...

 아부          앞으로 월급도 저금통장으로 주고 받구, 회사에서 직접 주고 받지 않더라도 동네 은행에서 찾아 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합디다.

 아             응 그렇지.

 아부          편리하긴 한없이 편리하겠지만 요, 오늘의 이 정경은 맛보지 못할 거 아니겠수?

 아             허긴 그러고 보니 진짜 향수를 느끼게 되는데?

 아부          우리 이럴 수 있을 때까진 이러기로 합시다.

 아             좋아, 좋았어! 그래 어디까지나 우린 따뜻한 사람들이니까, 가슴으로 사는 사람들이니까!

 아부          호호, 여보, 한잔!

 아             응.

 

 (E)            술 따른다.

 (E)            술 들이키고,

 

 아             야 좋다! 삼삼하다! 하하하.

 아부          호호호.

 

 (M)            -

 해설           -

 

                        KBS <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1/5/24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