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우주로 바다로」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해설          아차씨 달력을 보더니,

 아             야야, 오늘만 다녀오면 내일부턴 연휴로구나.

 아부          연휴 좋아할 때가 아닌 것 같습디다.  

 아             허긴 그래. 내일은 현충일, 덮어놓고 놀자는 날이 아니니까.

 아부          그것도 그거지만 또 올랐잖우.

 아             오르다니 뭐가 올라?

 아부          참 당신은...

 옥희          아이참 버스 값 합승 값 택시 값이 올랐잖아요.

 아             참 그렇지? 또 올랐지?

 아부          그래서 이번엔 어디서 줄여야 할지 모르겠어요.

 아             그야 여보...

 아부          당신 가용을 줄이기도 뭘하구요.

 아             미안해 할 것 없다구요. 내 월급이 오르지 않았으니까 당연히 내가 책임 져야지.

 아부          월급 아 오른 게 당신 탓이우? 건 너무 가혹해요.

 아             괜찮아, 괜찮아. 그래두 내 편에서 당하는 게 낫지, 당신이나 옥희 한테 떠맡길 수야 있겠어? 그럴 수는 없다구요. 내 성미에 안 맞는 일이라니까!

 아부          여보!

 아             안심해 안심해! 그러니까 얼마나 부담이 되는 거지?

 옥희          버스 값이 10원 올랐잖아요?

 아             10원 오른 거지? 그러니까 하루 왕복이면 20원이다.

 옥희          네.

 아             20원이니까 한 달 친다면 2.3은 6, 6만 원! 아니, 아닌가? 6,000원이구나!

 옥희          600원이에요.

 아             아하 그래 맞다. 우리 집에서 600원의 부담이 는다는 계산이 되는 거야.

 아부          아유 참 난 집에서만 죽쳐 있구요?

 아             당신이 부지런히 돌아다닌다고 해두 넉넉잡구 1000원이야.

 옥희          1000원인 게 아니라 1000원의 부담이 는다는 얘기 아녜요?

 아             그래 그래 맞다. 부담이 더 느는 거야. 100원! 그러나 까짓 내가 책임진다!

 아부          뭐예요?

 아             1000원, 눈 딱 감구 대포집 딱 한번만 외면하면 문제 없다구요!

 아부          아이참 당신두, 교통비 오르면 딴 물가도 덩달아 오르니까 문제죠!

 아             글쎄, 오른다 해도 대포 한잔, 차 한잔, 담배 한대 아끼면 된다니까! 과히 염려 말아요. 과히 염려 말아요! 그러다 보면 월급도 오르겠지 뭐! 안 그래?

 아부          아이구 참 당신두, 끝내 태평이시구려!

 아             그럼 어떡해. 호응할 수 밖에 없는걸... 기름 한 방울 안 나는 우리 처지에 누굴  원망할 소냐! 안 그러우?

 아부          네에. 허긴 그렇습니다.

 해설          그런데 이 얘기가 재치씨네 집에서는 약간 각도가 달랐습니다.

 재             얘, 바우야.

 바우          네? 왜 그러세요 아빠?

 재             너 앞으로 크면 뭐가 되겠니?

 재부          아이 당신두 참, 교통순경이 되겠다고 그러잖았어요. 요 며칠 전에...  

 재             그건 며칠 전이구 또 변했을지 누가 알아?

 바우          저 앞으로 교통순경 될 거예요.

 재             마음 안 변했어?

 바우          네.

 재부          허긴 이번에 교통비가 또 오르는 걸 보면 교통순경이 마음 편할지도 모르겠다. 사이드카나 순찰차 타고 휭 달리는 순경아저씨는 버스 값에 신경 안 써도 되는 거니까 말야.

 바우          그것도 그거지만 요. 아직도 서울은 교통이 복잡하거든요. 아무리 차가 많아도 쑥쑥 빠질 수 있는 콤퓨터 교통망을 꼭 만들고야 말 거예요.

 재             오, 바우야, 바로 그 콤퓨터 얘긴데,

 바우          네.

 재             너 이왕이면 실력있는 공학도가 되지 않을래?

 바우          공학도요?

 재             응, 니가 실력있는 공학도가 돼서 아빠의 한을 풀어 줄 수는 없느냐 이거야.

 바우          한을 풀어요?

 재             그래.

 재부          아이구 참 당신두, 어린애한테 한을 풀어 달라는 건 또 뭐예요? 스스로 극복할 생각은 않구?

 재             극복하기엔 너무 원대한 계획이기에 대를 물리자는 뜻인데 왜 그래 당신?

 재부          뭐라구요? 대를 물려요?

 재             응.

 재부          아니 무슨 일을 대를 물려서까지 하겠다는 거예요?

 재             석유에 대한 한을 풀자 이거지.

 재부          아이구 원 당신두....

 재             헤헤.

 바우          아빠. 어떻게 하면 한을 풀 수 있나요?

 재             어떻게 하면 한을 풀 수 있는고 허니 말이다.

 바우          네.

 재             석유 없이도 견뎌 낼 수 있는 대체에너지를 생산해 내는 거야.

 바우          아, 알았어요. 태양열을 이용한다든가 수소를 이용한다든가 바람이나 바닷물 따위를 이용하는 거 말이죠?

 재             응. 그래 그래 너 알고 있구나.

 바우          그럼요!

 재             안다니 자세히 설명하겠는데,

 바우          네 아빠.

 재             앞으로 너희들이 어른이 될 무렵에는 세상은 지금과는 달이 놀랄 만큼 달라진다는 거야.

 바우          어떻게요?

 재             그 땐 콤퓨터가 집집마다 화장실이 있듯이 한대씩은 배치돼서 살림을 편리하게 해주고,

 바우          야.

 재             우주개발이 본격화 돼서 전번에 띄운 코롬비아호 있잖니.

 바우          네.  

 재             그런 걸 마구 띄워서 우주 공간에다 도시도 세우고 공장도 세우고 그리구 별들을 개발해서 무한한 태양열은 물론 갖가지 상상도 못했던 물건을 만들어 내게 된다는 거야.

 바우          와!

 재             그런가 하면 말야. 그 동안 별로 관심이 없던 데다 관심을 돌려서 해저 개발은 물론이고 바다농장 바다도시 건설 등이 활발해질 거라는 거야.

 바우          어휴, 바다농장 바다도시요?

 재             그래, 고기를 덮어놓고 잡는 것이 아니라 고기를 기르고 해초를 기르는 바다 농사를 짓게 된다는 거야.

 바우          그럼 전번에 사람을 습격한 상어 따위두 아주 친해지겠는데요? 헤헤.

 재             하하 녀석, 그리구 말야 또 있어.

 바우          또 뭔데요?

 재             너한텐 어려운 예긴데 너 뿐 아니라 나한테도 낯선 얘긴데 말야,

 바우          뭔데요?

 재             앞으로 유전자 공학이 크게 발달 할거야.

 바우          유전자 공학이라뇨?

 재             응, 자세히는 모르겠는데, 아무튼 이 유전자 공학이 발달하면 쇠붙이를 먹는 박테리아를 생산할 수도 있구,

 재부          아니 그럼 불가살이 아녜요?

 재             그렇지.

 바우          그리구요?

 재             또, 동물이나 심지어 인간까지두 자기가 원하는 대로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거야.

 바우          어떻게요?

 재             이를 테면 소와 같이 힘이 세고 마른 풀을 먹는 인간이라든가.

 바우          네에?

 재             유난히 운동신경이 발달해서 스포츠에는 만능인 사람을 만들어 낸다든가...

 바우          야, 히히.

 재             머리만 비상하고 먹는 것은 아무거나 먹구 운동은 잘 못하는 인간이라든가...

 재부          아이구, 그 치만 그건 하나님의 뜻을 거역하는 짓 아녜요?

 재             응. 그러잖아 그래서 운전자 공학은 벌써부터 반대하는 사람이 많대.

 재부          그럴 수 밖에 더 있어요?

 재             어떻든 앞으로의 세계는 지금처럼 석유 한 방울에 울고 웃는 그런 시대가 아니라 그런 얘기야.

 바우          아빠 나 공부 더 열심히 해서 과학자 될래요.

 재             그러겠니?

 바우          네 열심히 해 보다가요, 그래도 소질이 없음 시인이 될래요.

 재             뭐?

 재부          아니 뭐?

 재             시인?

 재부          아니 얘. 교통순경은 어디 가구 난데없는 시인이니 또?

 바우          헷, 우주와 바다로 나가는 친구들을 격려할 거예요. 친구야 나가라! 우주로 바다로! 저 머나먼 안드로메다...저 깊고 깊은 동해바다 맡바닥까지!

 재             좋다! 좋아! 하하하.

 재부          아이구 참, 호호호.

 바우          헤헤헤헤.

 

 (M)            -

 

 해설           -

 

                       KBS<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1/6/5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