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용서받을 수 있는 거짓말」

 

 

 

                                                                     박서림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해설          저녁때 일입니다.

 

 재             여보, 옆집에 손님이 온 모양이지?

 재부          네, 친구 분이랍디다?

 재             누구 친구. 아차 친구?

 재부          그런가 봐요.

 재             아차 친구면 내 모를 사람이 없을 정돈데 대체 누구야?

 재부          아이 참 그야, 옥희 아빠 친구라고 꼭 당신을 알라는 법은 없잖아요.

 재             그야 그렇지만 자기집에 찾아오는 친구야 으레 나한테 소개시켜 주고 그러잖았어? 나도 마찬가지지만.

 재부          오라고 해서 같이 술도 들구요?

 재             그렇지.

 재부          아유, 출출한 모양이구려 당신.

 재             (웃으며) 뭐라구?

 제부          안 그래요?

 재             듣기 싫어 여보.

 재부          호호. 저 아까 잠깐 살폈더니요,

 재             응.

 재부          아주 친한 사이가 아니구 안면만 있는 정도인지도 모르겠어요.

 재             그래?

 재부          그러길래 오늘 처음 부인하고 인사하죠?

 재             부인도 함께야?

 재부          네.

 

 해설          이런 잠시 후. 옆집 손님들이 돌아갔는데,

 

 바우          어? 아줌마 오세요?

 아부          (힘없이) 오 그래.

 바우          엄마. 아줌마 오세요.

 재부          오 그래? 아유 어서 오세요. 옥희 엄마.

 재             (OFF) 어서 오세요.

 아부          안녕하세요? (한숨)

 재부          아니, 옥희 엄마. 어쩐지 기분이 별로...

 아부          흥, 아니 꼬아서 정말!

 재부          아니 왜 그러세요. 옥희 엄마. 무슨 기분 나쁜 일이라도 있으세요?

 아부          아, 얼굴이 진짜 미인이라면 내가 말도 않는다구요 글쎄...

 재부          네에?

 아부          아무리 점수를 후하게 준다 하드라도  60점 아니 50점 정도 밖에는 안 되는데, 뭐어?

 아             야, 자네 부인 이렇게 미인인줄 미처 몰랐는데?

 아부          참 내 아니 꼬아서!

 재부          호호호. 어머나 그러니까 방금 돌아간 손님 얘기를 하고 계시는 거군요?

 아부          네, 그분이 그이 옛 친구라나요?

 재부          오 그랬군요?

 아부          친군 친군에 왜 있잖아요, 야 자 하고 터놓고 지내는 친구가 있구, 서로 어려워하는 친구가 있구요.

 재부          네 있죠. 그래서요? 좀 어려워하는 친구였던 모양이죠?

 아부          그렇대요.

 재부          근데...옥희 아빠께서 그 친구분 부인을 그렇게 칭찬하셨다는 거예요?

 아부          네.

 재부          아유 인사로 칭찬을 하셨던 모양이죠.

 아부          아무리 인사래도 그렇죠. 솔직히 말해서 미인 속에 들 수 없는 그런 용모더라구요. 근데 왜 굳이 야! 자네 부인 이렇게 미인이실 줄 몰랐어!  놀랬는데 입의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느냐구요. 듣고 있자니까 그냥, 여보게! 난 이렇게 못난 여편네는 데리고 산다네. 자네가 부러우이. 이렇게 말하는 것 같잖아요.

 재부          호호, 아이 아무리요.

 아부          진짜예요. 은근히 아니꼬운 생각이 들더라니까요 글쎄.

 재부          호호호.

 재             (약간 OFF에서 함께) 하하하하.

 재부          아니 당신은 왜 웃으세요?

 재             아니 아주머니, 지가 나설 일이 아닙니다만 아차를 너무 나무라지 마십쇼.

 아부          아유 안 나무라게 됐어요?

 재             그 치만 저, 친구 부인을 미인이라도 칭찬하는 건 용서받을 수 있는 거짓말이라는 걸 모르세요?

 아부          아이구머니나 ! 그이도 방금 그랬어요.

 재             아차두요?

 아부          네 제가 하두 아니 꼬아서요, 여보! 그렇게 미인입디까? 친구 부인이요? 이랬더니 글쌔요,

 아             어허! 친구 부인 보고 이쁘다고  그러는 건 요서받을 수 있는 거짓말인 거야. 이거 왜 이래!

 아부          이러지를 않아요.

 재             맞습니다. "탈무드"에 있는 말입니다.

 재부          "탕무드"에 있어요?

 재             응. 친구 부인 보고 미인도 아닌데 미인이라고 칭찬해 주는 건 용서받을 수 있는 거짓말이 는 거야.

 아부          네에. 그런 말이 있군요?

 재             네.

 아부          흥. 용 케 그런 말은 기억해 가지구 남을 속상하게 만들고 있어?

 재부          아이 옥희 엄마두 참 호호.

 아부          아유 얼마나 아니 꼬았는지 나 아세요?

 재             아니 그렇게 억울하세요?

 아부          억울하지 않구요.

 재             하하, 그럼 또 한가지 거짓말을 시키시지 그러세요?

 아부          네? 또 한가지 거짓말을요?

 재             네.

 재부          아니 여보. 또 한가지 거짓말이라뇨?

 재             이 세상엔, 용서받을 수 있는 거짓말이 두 가지 있는데,

 재부          네.

 재             한가지는 지금 말한 부인이 미인이라는 거짓말이구,

 재부          네.또 한가진요.

 재             이미 산 물건은 덮어놓고 잘 샀다!

 재부          뭐예요? 이미 산 물건은 덮어놓고  잘 샀다는 거짓말요?

 재             응.

 아부          아유 그러니까, 아무리 좋지 못한 물건을 비싸게 샀더라도 잘 샀다! 이렇게 거짓말을 해도 상관없다 그런 말씀예요 지금?

 재             그렇죠. 이미 남이 산 물건을 잘못 샀다, 뭘 그렇게 비싸게 샀느냐 잔소리를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설령 잘못 샀다 할지라도 아유 잘 샀군요! 싸게 산 셈입니다! 하고 넌지시 거짓말을 해도 그 거짓말은 용서받을 수 있다는 겁니다.

 아부          아유 그거 흥미있네요. 호호.

 재             흥미를 느끼세요?

 아부          네. 호호 어쩜 오늘 당한 모욕을 설욕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호호호.

 재부          옥희 엄마!

 아부          호호 두고 보세요. 제가 어떻게 역습하나요.

 재부          어머나.

 아부          고맙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재             안녕히 가세요.

 재부          아유 참 어쩌자는 거지?

 

 (M)            -

 

 해설           이튿날의 일입니다.

 

 옥희          아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아             오, 그래 엄마는 왜 안 보이냐?

 옥희          네. 잠깐 슈퍼에 가셨어요.

 아             슈퍼에?

 옥희          어? 오실 때 됐는데...

 

 (E)            대문 여 닫는다.

 

 옥희          아, 오세요.

 아부          (헐레벌떡) 아유 여 여보, 미안합니다. 호호 지금 들어오셨구려.

 아             아니 근데 슈퍼엔 왜?

 아부          네 저 그냥 한가지 살 게 있어서요.

 아             아니 뭔데?

 아부          급할 거 뭐 있우? 어서 옷 갈아입고 세수하세요.

 

 해설          옷 갈아입고 세수하고 좌정이 된 뒤에야 아차부인,

 

 아부          호호, 여보?

 아             아니 여보 이거 왜 갑자기 애교 섞인 목소리야?

 아부          호호 당신두.. 아까 내가 뭘 사 왔는지 알아요?

 아             뭘 사 왔지 정말?

 아부          철이 바뀌었는데 마땅한 쉐터가 없지 뭐유.

 아             그래서?

 아부          쉐터 하나 샀어요.

 아             그래? 잘했군.

 아부          호호, 자 이거예요.

 옥희          아, 이쁘다!

 아부          이쁘니?

 옥희          네 엄마한테 어울릴 것 같아요.

 아부          어울릴 수 밖에 더 있니 얘? 몇 날 며칠 벼르고 산 건데 이걸...

 아             근데 얼마야?

 아부          네. (헛기침) 근데 이게 좀 비싸요.

 아             뭐? 비싸?

 아부          이왕 벼르고 사는데 값 싼 거 살 수야 있우?

 아             그래서 얼마야!

 아부          당신 놀래실 텐데...

 아             아 글쎄 얼마야!

 아부          값을 말하기 전에 여보.

 아             뭐야.

 아부          당신 탈무드 아시죠?

 아             탈무드?

 아부          탈무드에 용서받을 수 있는 거짓말이라는 게  있습디다.

 아             아니  그걸 당신이 어떻게?

 아부          아이 나라고 모르는 법이 있우?

 아             아니 그래서?

 아부          호호, 그 용서받을 수 있는 거짓말 중에 이왕 산 물건에 대해선 무조건, 오, 잘 샀군! 이라는 거짓말을 해도 상관없다고 돼 있던데요?

 아             (헛기침)

 아부          여보. 이 쉐터 3만 3천 원짜리예요.

 아             사, 3만 5천 원?

 아부          네.

 아             그 그 그렇게 비싼 게 다 있어?

 아부          아이 몇 십만 원짜리도 있는데...

 아             끙!

 아부          여보. 아이 잘못 샀죠? 내가 미쳤죠?

 아             아냐 아냐! 처,천만에! 자 잘 샀어 아주 자 잘 샀는데...

 아부          호호호 어때요? 기분이?

 아             나 이거야, 그대로 당하네 이거...

 아부          에이그, 안심하세요. 5천 원짜리니까!

 아             뭐? 허허 나 이겨야! 허허허.

 아부.옥희  호호호.

 

 (M)            -

 

 해설   -

 

                   KBS<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1/10/13)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