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아차부인.재치부인>(5350회)

 

 

 

    「옛날의 그 남자가」

 

 

                                                         박서림 작  김선옥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아부           (오며)계세요?

 재부           아이 어서 오세요, 옥의 엄마.

 아부           어머나 책을 읽고 계시군요?

 재부           네,

 아부           무슨 책이에요?

 재부           <글쎄 있잖아요?> 있잖아요?

 아부           네? 있긴 뭐가 있어요?

 재부           아이 옥희 엄마두, 책 제목이 <글쎄 있잖아요>라니까요.

 아부           아, 난 또.

 재부           근데 있잖아요.

 아부           네.

 재부           세상엔 멍청한 여자도 다 있지 뭐겠어요.

 아부           어머나, 저보다도  더 멍청한  여자가 또 있다는 거예요?

 재부           아이 옥희 엄마두.

 아부           아니 대체 뭘 어쨌길래 멍청하다는 거예요?

 재부           멍청하다기 보다두 생각이 모자랐다고나 할까요?

 아부           글쎄 어떤 여자였길래 그러시냐구요?

 재부           하루는 이 여자가 딸아이의 손을 잡고 골목을 막 빠져 나오는데, 자가용 한대가 점잖게 자기 앞에 서더라나요?

 아부           네 그래서요?

 재부           그 자가용 안에서 한 사나이가 얼굴을 내미는데 어찌 뜻했으랴?

 아부           어머 누구였더라는 거예요?

 재부           그 옛날 자기와 혼담이 오고 가던 바로 그 사나이더라는 거예요.

 아부           어머나 어머나..

 재부           알고 보니깐 근사한 차에다가 어느 회사 사장님의 차림이더라 그런 얘기예요.

 아부           아니 자기 남편은요?

 재부           자기 남편은 회사 말단 사원이구요.

 아부           아유, 아까워라, 그 남자하고 결혼했더라면 일약 사장님 사모님이 됐을 거 아녜요?

 재부           그러죠.

 아부           아니 그래서요? 그 남자가 뭐라더래요?

 재부           (흉내) 이 동네에 사시는 모양이군요? 시내에 나가십니까? 타시죠!

 아부           어머 호호 그래서요. 탔다는 얘기예요?

 재부           아이 아무리 타기야 했겠어요?

 아부           그래서요?

 재부           집에 돌아와서 가만히 생각을 하니까 마음이 울쩍하더래요.ㅡ에이그 집에서 시키는 대로 결혼을 할걸. 그랬더라면 자가용 타고 넓은 정원이 있는 집에 고급가구 놓구 살 텐데...

 아부           아유 호호 이해가 가네요 정말.

 재부           근데 글쎄 그 날 따라 남편이 술이 취해 돌아오는데요,

 아부           네.

 재부           소주에다가 마늘냄새를 풍기며 꾀죄죄하기 짝이 없더래나요.

 아부           네...얼마나 시시하고 구질구질해 보였을까?

 재부           그래도 꾹 참고 쓸데없는 얘기는 꺼내지 말아야 하는 건데, 암만해도 눈치가 없는 여자였나봐요.

 아부           그럼 저 술에 취해 온 남편에게 그 얘기를 했다는 거예요?

 재부           네(하고) 에헴, 여보오. 아 오늘 우연히 그 사람 만났지 뭐유? 당신하고 결혼하기 전에 혼담이 오고 갔던 사람 말예요. 글쎄 근사한 자가용 타고 골목을 나가는데 바로 이 동네 산대잖아요. 돈 많이 번 모양입디다. 쪼옥 빠졌더라구요.

 아부           그러니까요? 남편은 뭐랬대요?

 재부           (흉내) 허 참 기분 나쁜 일이군! 하필이면 이 동네 살게 뭐람! 이사가야겠는데. 내일 방 내놓지!

 아부           네.이해할 만해요. 그 심정.

 재부           근데 이 여자는 한술 더 떴대지 뭐예요.

 아부           한술 더 뜨다뇨?

 재부           아니 방은 왜 내놔요? 당신 참 유치하구려!

 아부           어머나 어머나!

 재부           그러자 느닷없이 철썩!

 아부           네에? 철썩이라뇨?

 재부           따귀가 올라오더라는 거죠.

 아부           아이 참 기분은 좀 나빴겠지만 그렇다고 따귀까지 갈길 건 또 뭐있어요.

 재부           호호 비슷하죠 둘이 다.

 아부           네 그렇네요 정말, 어쩌자고 그런 얘기를 남편에게 했을까요?

 재부           좀 미련해 보인다고 하지 않았어요?

 아부           과연 미련하네요. 뭐 좋은 소리라고 그런 얘기를 꺼내서 남편 자존심을 상하게 해요?

 재부           호호 같은 말이라도 슬쩍 요령을 부렸더라면 오히려 효과를 냈을 텐데 말예요.

 아부           아니 슬쩍 요령을 부린다는 건 또 뭐예요?

 재부           호호, 사실은 제게도 이와 비슷한 경험이 있었거든요.

 아부           네에? 아니 바우 엄마한테도 그 비슷한 경험이 있었어요?

 재부           네.

 아부           아니, 그럼 저 바우 엄마도 길에서 옛 애인을....

 재부           그게 아니구요, 한 동네 사는 총각이었는데 혼담이 오고 가던 그런 남자였죠.

 아부           오 그 남자를 만나셨단 말이죠?

 재부           네, 자가용 타고 지나가다가 날 부르질 않겠어요?

 아부           어머나 호호 그래서요? 그 얘기를 하셨어요?

 재부           했죠.

 아부           했어요?

 재부           그 대신 윤색을 좀 했죠.

 아부           유,윤색을 해요?

 제부           네.(하고) 음음, 여보. 나 오늘 그 남자 만났다우.

 재              뭐? 그 남자?

 재부           당신하고 결혼하기 전에 혼담이 오고 갔던 남자 말예요.

 재              으흠! 그래? 잘 살고 있던가?

 재부           아이 웬걸요! 순 천격이 돼 버렸습디다.

 재              순 천격?

 재부           네. 자가용 타구 머리가 뻔질뻔질한 게 어유 그렇게 천할 수가 없었어요.

 재              여보 이게 무슨 소리야? 돈이면 제일이지! 당신 그 쪽으로 시집 갈 거 잘못했잖아?

 재부           아이 듣기 싫어요! 사람이 교양이 있어야지 그게 뭐예요! 그 쪽으로 시집갔더라면 어쩔 뻔했나 하구 그냥 소름이 쫙 끼치더라구요.

 재              흥. 거 괜히 하는 소리 아냐?

 재부           어머머? 이이 좀 봐?

 재              진심이야?

 재부           당신한테 시집오기를 참 잘했다 싶더라니까요. 진심이라구요 이건.

 재              사람! (좋아서 묘하게)흐 흐흐흐흐!

 재부           호호호호. 은근히 좋아가지구요 괴상하게 웃지 뭐에요! 호호.

 아부           호호호. 얄미우시다 바우 엄만.

 재부           아유 그런걸 보면 모든 게 다 요령 같아요.

 아부           예. 정말 그런 요령은 필요하겠네요.

 재부           은근히 자극도 되고 말예요.

 아부           그렇겠어요. (하고는) 가만! 저도 가만 있을 수 없겠네요.(간다)

 재부           가세요?

 아부           (저 만치) 네. 저도 그이한테 뭔가 들려주고 싶거든요.

 재부           네에?

 

 (M)            -

 

 해설           그 날 저녁때,

 아              (밖에서 힘없이) 여보게 재치. 재치 있나?

 재부           어머 옥희 아빠 아녜요?

 재              그런데?

 아              여보게 재치.

 재              어, 왜, 왜 그래?

 아              어서 나오라구 대포 한잔 하세.

 재              대포?

 아              그래 내가 사지, 어서 나와.

 재              아니 이거 어쩌자고 자네가 대포를 다 사겠다는 거야?

 아              아, 잔소리 말고 어서 나와!

 재              술이라! 마다할 내가 아니지! (간다)

 재부           어머 저이가...

 재              아냐 내 잠깐 나갔다 올게.(하는데)

 재보           여보! 옥희 아빠 기분 나쁜 일이 있는 거 아녜요?

 재              (낮게) 그러게 말야. 고민거리가 있는 모양야. (하고) 나갔다 올게.

 아              (에헴)

 해설           이런 잠시 후.

 아부           (헐레벌떡 와서) 아이 저 재치부인! 어쩜 좋죠?

 재부           아니 왜 그러세요?

 아부           바우 엄마 얘기 듣구 괜히 긁어부스럼을 만들어 놨나 봐요. 제가요.

 재부           네에?

 아부           설마하니 그이가 그런 반응을 보일 줄 누가 알았겠어요?

 재부           무슨 얘기신지?

 아부           제가 그이를 붙들고 이랬었거든요.

 재부           뭐라구요?

 아부           여보. 나 오늘 그 남자 만났지 뭐유?

 아              아니 그 남자라니?

 아부           호호 당신하구 결혼하기 전에 혼담이 오고 가던 남자가 있었는데요,

 아              뭐?

 아부           그 사람을 딱 길에서 마주쳤지 뭐예요.

 아              그래서?

 아부           아유 새상에 측은해 못 보겠습디다.

 아              (못마땅한) 으흠!

 아부           꾀죄죄한 남방셔츠에다 구겨진 바지를 입었는데요, 암만해도 살림이 형평없어 보이더라니까요. 아유 정말 아찔한 얘기지 뭐유?

 재부           어머나! 어머나!

 아부           아유 그이 사기 좀 올려 주려고 그랬었는데 이이 좀 보세요.

 아              오 그래? 당신한테 그런 남자가 있었단 말이지? 그랬어? 응, 그렜었구만! 그러면서도 시침일 뗐었구만!  

 아부           하구선 발딱 일어서더니 바우 아빠를 부르지를 않아요?

 재부           아이 그럼 있지도 않은 일을 일부러 꾸미셨단 예기세요?

 아부           아이 그럼요, 제겐 그런 남자 없거든요.

 재부           호호 아이 저를 어째? 호호호.

 아부           어머 웃으시네요.

 재부           오해를 푸시면 되잖아요. 아이 허지만 괜히 긁어 부스럼을 만드셨네.

 아부           아이 어쩌죠? 오해야 뭐 제가 결백하니까 풀릴 테지만, 대포 값이요!

 쟈부           아이 참 옥희 엄마두! 호호호.

 아부           속상해서 괜히 낭비잖아요 정말!

 재부           호호호호.

 

 (M)            -

 

 해설           -

 

                     TBC<아차부인. 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0/8/2)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