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어느 자모 얘기」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재             얘 바우야?

 바우          네? 왜요 아빠?

 재             느네 학교는 어떠냐?

 바우          어떻다뇨?  

 재             운동장은 넓으니?

 바우          네. 꽤 넓어요.

 재부          뭐, 딴 학교에 비함 비교적 넓은 편이죠.

 재             다행이구나. 교실은 어떠냐?

 바우          교실이라뇨?

 재             한 반에 너무 많은 학생이 들어 있는 거 아냐?

 바우          70명이에요.

 재             아이구 이거 과밀이구나!

 재부          별수없는 노릇이지 뭘 그래요.

 재             책상은 깨끗하구?

 바우          책상요?

 재             부서지거나 찌그러지거나 그런 거 없어?

 바우          아뇨. 다 새거나 다름없어요. 새로 갈았거든요.

 재             응. 그건 아주  다행이구나.  그리구 참  화장실은 어떻니?

 바우          화장실요?

 재             화장실 멀지 않아?

 바우          헷, 층층마다 있는 걸요.

 재             오, 그것도 아주 다행이네.

 재부          아니 여보.

 재             응? 왜?

 재부          당신 어쩐 일이에요?

 재             뭐가?

 재부          오늘따라 바우 학교에 대해서 관심을 보이게요?

 재             허허 참 당신두, 아니 내가 관심 보이는 게 나쁜가?

 재부          아니 누가 나쁘대요? 학교에 대해서 전혀 무관심이다가 느닷없이 그런 얘기를 꼬치꼬치 묻고 있으니까 좀 이상해서 그러죠.

 재             허허, 아무튼 바우가 앞으로 중학교에 배정받을 적에도 시설이 좋은 하교에 배정되어야 할텐데 말야. (간다)

 재부          어이 참, 저이가 무슨 바람이 불었길래 저러신다지?

 해설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무렵 아차씨도.

 아             얘 옥희야?

 옥희          네?

 아             학교 다니는데 뭐 불편하지는 않냐?

 옥희          별로요. 두 정류장 타면 되는 걸요.

 아             걷기나 그러지는 않아?

 아부          아이참 당신두, 전번에 가보지 않았우?

 아             오 참 별로 멀지는 않지.

 옥희          네. 5분 정도 걸으면 돼요. 좀 가파르긴 하지만...

 아             운동장은 넓은 편이냐?

 아부          아이참 봤으면서.

 아             어 어 꽤 넓었었지 정말. 다음, 교실 사정은 어쩧니?

 아부          으응? 이이가?

 아             한 반에 몇 명이지?

 옥희          60명 요,

 아             60명. 별 수 없겠지. 물 사정은 어떠냐?

 옥희          물 사정 요?

 아             그래. 요즘 한참 가물었는데  수도물은 잘 나오느냐구.

 옥희          네, 잘 나아요.

 아             고마운 일이구나. 의자나 책상 망가진 건 없구?

 옥희          망가지면 고치죠.

 아             고쳐 준다? 그거 고마운 일이다. 다음! 화장실 사정은 어떠냐?

 아부          아이  여보!

 아             왜 그래! 자세히 물어보고 있는데!

 아부          무슨 바람이 불었길래 그런 일을 꼬치꼬치 묻고 그러우?

 아             옥희 다니는 하교에 관심을 갖는 게 나쁜 일인가?

 아부          누가 나쁜 일이래요? 그 동안 통 옥희 학교에 대해서 관심을 안 갖고 있다가 난데없이 꼬치꼬치 묻고 있으니까 어처구니없어 그러죠.

 아             앞으론 관심을 가질 거야. 적어도 내 딸을 학교에 맡긴 이상!

 아부          여보....

 아             아니 왜 빤히 쳐다보고 이래?

 아부          어쩐 일이우? 갑자기 왜 그런 모범적인 학부모가 되셨냐구요. 이유가  있을 거 아뉴?

 아             이유, 알고 싶어?

 아부          궁금 하잖우?

 아             아까 재치하고 함께 김 선생을 만났다구 오레간 만에.

 아부          김 선생이라뇨?

 아             중학교 선생님이신데, 우리 선배님이시라구.

 아부          알았어요, 강직하고 야심적이신 그야말로 진국 선생님이시라는 그 김 선생님 말이죠?

 아             응.

 아부          아니 그래서요. 그 분을 어디서 어떻게 만났다는 거유?

 아             알고 보니 여기서 멀지 않은 학교에 와 계시잖아.

 아부          오머나.

 아             그래서 가만 있을 수 있어? 퇴근길에 학교에 전화 걸어가지고 학교로 찾아갔지.

 아부          반가워하셨겠네요.

 아             반가워하시다 뿐인가? 유붕이 자 원방래하니 불역 낙호아, 응? 알아?

 아부          호호,

 아             벗이 있어 먼데서 찾아오니 즐겁지 않으랴! 하시면서 손이 아프도록 악수를 하시더라구요.

 아부          호호 네.

 아             우린 조요한 중국집에 앉아서 이것 저것 아주 뜻있는 얘기를 나누었지.

 아부          특히 교육계에 대해서 얘기가 많았겠군요?

 아             학교시설에 대해서 애로를 말씀하시는데 딱하더군.

 아부          어머, 그래요?

 아             설립된 지 얼마 안 되는 공립학굔데 예산은 부족한데 학생수는 많지, 시설은 부족하지, 학생들이 안쓰러워 못견디겠다는 거야.

 아부          저런요.

 아             운동장이 좁아서 아이들이 마음놓고 뛰어 놀지는 못하지.

 아부          어머...

 아             요즘 가문 땐데 수도사정이 나빠서 물을 제대로 못 마시지,

 아부          네...

 아             화장실이 멀어서 아이들이 쉬는 시간에 화장실 뛰어가랴 정신 못 차리지,

 아부          아유.

 아             나무 의자 책상은 비싸서 값싼 프라스틱 책상 의자를 비치한 것까지는 좋았는데, 한번 부러졌다 하면 못질도 할 수 없는 것이어서 뛰뚱거리는 의자에 앉아서 공부하자니 공부가 제대로 되겠느냐 그런 얘기냐.

 아부          아유, 그런 학교를 위해서 교육세 같은 게 필요한 게 아니겠어요?

 아             교육세도 교육세지만 학부모들이 그런 학교에 다니는 자기 자녀들의 사정을 도금이라도 이해해 주었으면 하시더군.

 아부          아 네...'

 아             조금만 더 시야를 넓혀서 내 자식만을 위해서 담임을 찾아가서 내자식 얘기만 할 것이 아니라, 내자식이 다니는 우리 학교를 좀 생각한다면, 학부모들의 조그만 협조라도 한다면 학교의 환경은 조금은 나아지지 않을까 이런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아부          네...

 아             그러면서 어느 자모님 얘기를 하시는데 재치와 난 가슴이 뭉클함을 느꼈다구.

 아부          아니 그건 또 무슨 말씀인데요?

 아             하루는 어느 초라한 아주머니깨서 교무실을 찾아오셨더래.

 아부          그래서요.

 아             그래 누구를 찾으시냐고 했더니 아무 선생님이라도 좋으니 이 돈을 좀 받으십시오. 이러시더래요.

 아부          아니 돈을요?

 아             살펴보니 3만 원이더라는 거야.

 아부          3만 원요?

 아             응. 그래 이게 무슨 돈입니까? 하니까는,

 아부          네.

 아             제가 실은 시장에서 좌판 장사를 하는데 많은 돈은 내놓지 못합니다. 허지만 제 막내 녀석이 이 학교에 다니는데 의자다리가 하나 부러져서 아주 불편을 겪고 있는 친구가 있다지 않겠어요? 그래 그 소리 듣고 가만히 있을 수 없어 의자 값으로 이것을 가져왔습니다.  의자 하나 가는데 보태 써 주십시오.

 아부          어머나!

 아             그리구 자기 아들이 몇 학년 몇 반인지 밝히지도 않구 그냥 가버리시더라는 거야.

 아부          어쩜!

 아             캐 물어 보면 못 밝힐 것도 없지만 선생은 그 뜻을 존중해 캐 보지 않았다는 거야.

 아부          네.

 아             어때. 그 자모님, 비록 가난하지만 진실로 교육을 아시는 분 아냐?

 아부          그렇구려.

 아             담임선생 찾아가서 내 자식 잘 봐주십쇼 하고 봉투 내미는 학부모와는 질이 다르지 않느냐 그런 얘기야!

 아부          아 네...

 아             나 옥희 학교에 관심을 쏟을 거야. 쏟되 그 초라한 아주머니 정신으로 말야!

 아부          진짜 뭐가 생각 케 하는 얘기네요.

 아             같은 술을 마셔두 이런 술을 값어치있는 술 아냐?

 아부          아이, 내가 꼼짝 못하겠구려 호호. 설령 술값이 들었더라두요.

 아             고마워, 하하하.

 아부          호호호.

 

 (M)            -

 

 해설           -

 

                  KBS <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1981/ 6/23)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