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아내의 인권」(서로서로 이해하면)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콧대사장 내외가 순아를 친 딸처럼 아껴 주는 일은 이웃간에서 칭송을

 받을 일이었다.

 이런 얘기 끝에 아차부인,

 

 아부          아 가만!

 코부          아니 왜 그러세요? 아차부인?

 아부          이해심이 많다는 말씀이 나오니까 불현듯,

 재부          불현듯 어떻다는 얘기세요?

 아부          우리 아차씨라는 이는 과연 나에 대한 이해심이 얼마나 깊으냐,

 재부          네?

 아부          사장님께선 자기 집에서 일하는 순아에 대해서까지 그렇게 세심하게 신경을 써주시는데 그 이는 자기 아내에 대해서 얼마나 이해하고 주의를 기울이고  있느냐?

 코부          호호 아차부인 왜 이러실까?

 재부          아이 그러게나 말예요. 옥희 아빠께서 얼마나 자상하신 분이신데?

 코부          그럼요. 괜히 복에 겨운 말씀 하지 마세요.

 재부          네.

 아부          아이 제가 말하는 건요, 그런 자잘한 문제가 아니라구요.

 코부          아니 그럼?

 아부          그야 우리 그이도 애처가라는 소리를 듣긴 듣죠. 허지만 근본적인 문제, 아내 곧 여성의 기본 인권은 과연 존중하고 있느냐? 이게 문제죠.

 코부          아유, 높은 차원으로 나오시는군요?

 아부          겉으로 위하는 척하면 뭘 해요? 가슴 속 깊이 자기 아내를 인간으로 존중하고 있느냐 무시하고 있느냐 그걸 다시 한번 검토해볼 참이라니까요.

 코부          그러고 보니 옥희 아빠께서 시험을 치르시는 거 아녜요?

 재부          호호 그런 셈이네요. 호호호.

 코부          호호호.

 (M)            -

 해설          이렇듯 아차부인, 잔뜩 벼르고 있는데 그 날 밤 아차씨.

 아             (심각) 여보.

 아부          아니 왜 그러우?

 아             (헛기침)

 아부          으응? 여보 왜 그렇게 심각해져서 그러우?

 아             내 당신한테 사과하려고 그래요.

 아부          뭐라구요? 사과를요?

 아             응.'

 아부          아니, 사과라니? 난데없이 무슨 사과유?

 아             따지고 보면 나만큼 인정머리 없고 당신을 소홀히 한 남편도 없거든.

 아부          (속으로)아니 이이가 근데?

 아             여보. 그 동안 내가 미안했소.

 아부          아니 미안하다뇨? 어떤 면에서요?

 아             아 미안한 일이 한두 가진가? 그 중에서 한가지만 들어도 그래요.

 아부          아니 이이가?

 아             그 동안 난 당신의 존재를 그저 집에서 밥지어 주는 부엌대기, 응? 술 마시고 좀 늦게 들어가면 바가지나 긁는 잔소리꾼, 월급 타다 주면 투덜대며 살림해 주는 예펜네쯤으로 밖엔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그게 아니더라구요.

 아부          (헛기침)

 아             당신도 신문에서 봤겠지만 일본에서 가정주부들이 한 달에 일하는 분량을 급료로 따지니까

                 우리 나라 돈으로 무려 48만 5천 원이더라는데 ...

 아부          아니 이이가?

 아             우리 한국 주부들이 일본 주부보다 일을 더했으면 더했지 못하지는 않으니까 엄밀히 따지자면 당신의 한 달 동안 급료는 50만 원도 넘고 60만 원도 넘을 거라구요. 그런 당신의 노고를 두고 그 동안 당신을 소홀히 했다니 이거 말이나 되오? 여보. 미안하오. 내 정식으로 사과하리다.

 아부          아이참 이이가 왜이래요?

 아             미안해. 미안하다구요 여보.

 아부          참내?

 (M)            -

 해설          이 얘기를 전해들은 재치씨.

 재             하하 그쯤 됐으니 부인이 할말을 잃었겠군.

 재부          호호. 잔뜩 약점을 잡으려구 벼르고 있는데 그런 식으로 나오니까 몸둘 바를 모르겠더래요.

 재             어때. 당신도 내 사과를 듣지 않겠어?

 재부          뭐라구요?

 재             나도 사과할 용의 있다구요.

 재부          아유 웬걸요. 당신 나한테 사과할 일이 없는데요 뭘.

 재             아냐 아냐 나도 당신을 꼭 부엌대기 정도로 밖에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재부          어머나! 당신 진짜 그랬어요?

 재             그렇다니까. 그러니 사과를 받으라구.

 재부          아녜요. 사과받을 필요 없어요.

 재             뭐이?

 재부          앞으로도 부엌대기로 대하고 싶음 대하세요, 마음대루.

 재             뭐?

 재부          대신, 부엌대기만큼의 일 밖에는 안 할 테니까요.

 재             뭐이?

 재부          아, 차라리 가정부 노릇만 하구 아내노릇 엄마노릇 한 동안 쉬면 얼마나 마음이 편할까?

 재             여보 여보 여보.

 재부          마음대로 하세요. 나 하나도 겁나지 않으니까요.

 재             야, 깍쟁이한테는 안  통하는구나!

 재부          흥, 그럼요, 자기 권리는 스스로 지키는 거지 뭐 누가 거저 주는 줄 알아요?

 재             알았어, 알았으니까 괜히 거 아내노릇 엄마노릇 쉬겠다는 소리는 제발 하지 말라구.

 재부          호호호.

 재             알았어? 부탁이야.

 재부          호호호호.

 재             나 이거야 허허허.

 (M)            -

 해설           -

 

 --------------------------------------------------------------

               

               KBS <아차부인. 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요약 (81/12/11)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