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부금과 보험」

 

 

                                                   박서림 각색,  김선옥 연출

                                                   (현저동 김양희 소재제공)

 

 

 (M)            주제가

 

 해설           -

 

 (M)            OUT

 

 해설          한가롭게 심문을 들추고 있던 아차씨,

 아부          아니 뭘 가지고 그러세요?

 아             이렇게 약삭빠를 수가 있나 ...

 아부          약삭 빠르다뇨?

 아             난 아무리 이익이 눈 앞에 있더라도 이러지는 못할 것 같애.

 아부          대체 무슨 일을 가지고 그러느냐니까요.

 아             벌써 며칠 전에 보도된 얘긴데 부금 있잖아 왜.

 아부          오, 알았다! 호호. 주택부금을 붓는 사람들이 장사진을 이루더니 융자수속이 복잡하다 하는 보도가 있자 해약자가 늘어났다, 그 얘기 말이죠?

 아             맞아요. 주택부금이라는 게 무엇이냐? 집없는 사람이 새로 집을 짓거나 새로 살 적에 장기 저리로 융자해 주겠다는 게 아니냐구.

 아부          그렇죠.

 아             그러니까 융자조건이 좋으니까 그것으로 돈 벌이나 좀 해 볼까 하다가, 그것이 제동이 걸리니까 이번엔 허둥지둥 해약을 한다, 이거 따지고 보면 얼마나 얄미운 짓이냐구!

 아부          호호호, 당신 혹시 여유없어서 부금 못 부으니까 괜히 시기가 나서 그러는 거 아녜요?

 아             여보. 말 조심해!

 아부          그렇지 않다면 남이야 어떡허든 상관할 일이 아니라구요.

 아             옆집 재치네도 바우를 위해서 들구 고사리네도 들은 것 같애서 심하게 말하지는 않았는데 너무 지나치게 이윤추구에만 눈이 어두운 것도 문제는 문제다 그런 얘기라구.

 아부          그러니 어떻겠어요? 이제라도 부금 드는 게.

 아             뭐? 이제라도 부금 들어?

 아부          네, 우리도 들래다가 사람들이 하두 많이 모여든다니까 부화뇌동하는 게 싫다고 안 들지 않았수.

 아             오 참 그랬지.

 아부          근데 이젠 별로 인기들이 없다니까 들만도 하잖아요?

 아             그런데 정말! 남들이 외면한다니까 은근히 들고 싶어지는데 정말..

 아부          호호, 당신 그 청개구리 심보는 알아줘야 한다구요.

 아             뭐이 어째?

 아부          호호 , 안그래요? 그럼!

 아             역시 기권해야 좋겠지?

 아부          왜요? 내가 청개구리 심보라고 그래서요?

 아             그게 아니라 재원이 있어야지.

 아부          아니 재원이라는 건 또 뭐유?

 아             허긴 옥희를 위해서라도 들어두곤 싶은데....당장 부을만한 여유가 없지 않나 그 얘기야.

 아부          그거라면 안심하시라구요.

 아             아니 안심하라는 건 또 뭐유?  

 아부          그렇잖아두요, 내 당신 보험 든 거 오늘 해약해 버릴 작정이니까요.

 아             뭐? 해,해약?

 아부          네.

 아             여보 그거 당신 아는 사람이 들어 준 거 아냐?

 아부          네. 사정사정해서 붓기는 했지만 몇 번 부었으니 해약해야겠다구요.

 아             그걸 왜 해약해, 계속해 붓지.

 아부          아녜요. 해약할 거예요.

 아             부담이 돼서? 부담이 되면  내가 좀 보태 줄 테니까...

 아부          부담이 문제가 아니란 말예요. 생명보험 기분 나빠요. 꼭 당신이 어떻게  되기를 기다리는 것 같아서요.

 아             어째?

 아부          은근히 기분 나쁘다니까요.

 아             여보, 이게 무슨 소리야? 난 든든하던데....

 아부          뭐예요? 든든해요?

 아             그래. 이따금 술을 마시고 길을 건너다가 아무리 복잡해도 배짱이 생기더라구. 오, 너희들이  마구 질주하는구나, 좋다! 나도 배짱이다! 생명보험에 들었다 이거야! 왜 이래!

 아부          아이구 듣기 싫어요!

 아             숨김없는 심정이야.

 아부          당신 그런 배짱 없애기 위해서라두 해약해 버려야겠다구요.

 아             뭐 어째?

 아부          생명보험 같은 거 안 들어야, 아니 이럴 게 아니지, 내 몸이 내 혼자 몸이 아니지. 이런 긴장감이 생길 거라구요!

 아             허 나중엔 원 허허허,

 

 해설          하는데 이때,

 

 옥희          (OFF) 엄마 엄마, 보험 아줌마 오세요.

 아부          오 그래? 호랑이도 제말 하면 온다더니....

 아             해약할 거야?

 아부          그럼요!

 아             여보, 그럼 나 옆집 좀 다녀올게.(간다)

 아부          그러세요.

 해설          이래서 옆집에 온 아차씨 바둑을 두면서,

 

 (E)            바둑 알 적절히 놓으며,

 

 재             보험을 해약해서 부금을 붓는다?

 아             그래, 글쎄.

 재부          아유 옥희 신랑감 복타고 났네요. 집 한 채까지 사가지고 시집가게 된다면요. 호호.

 아             그게 어디 장담할 수 있습니까? 10년 20년 후의 일인데요.

 재             그나저나 보험을 해약한다는 건 힘든 일일 텐데...

 아             아냐! 결심이 단단하더라구, 입을 야무지게 다물고 있던데!

 재             후후,

 재부          아니 저 해약하면 손해가 크잖아요?

 아             손해가 문제가 아닌 것 같더라니까요!

 해설          이때였습니다.

 바우          (약간 OFF) 아저씨 오시래요.

 아             뭐? 나?

 바우          네. 방금 앞을 지나오는데요, 바둑 다 두셨으면 오시라는 데요.  

 아             아니 아니 그럼 보험 아줌마도 벌써 가셨나?

 바우          네 방금 가시던데요?

 아             그 아줌마 끈기가 없으시다? 해약하자는 데도 그대로 물러나고 말았다는 얘기 아냐?

 재             친구야 해약을 했는지 안 했는지는 가 봐야 알 거 아냐?

 아             아냐, 그사람 결심이 보통이 아니었다니까!

 해설          하고 집에 가 보니,

 아             아니 여보! 여보? 당신 왜 그래?

 아부          (젖은 목소리) 뭐가요?

 아             어럽쇼! 당신 눈이 뭐가 그래? 눈물이 글썽글썽하잖아!

 아부          아녜요.

 아             울었던 거 아냐?

 아부          미쳤수, 울게?

 아             근데 왜!

 아부          그냥 보험 아줌마 얘기 들으니까 기가 막히기도 하구 가엾기도 하구....

 아             무슨 얘기를 들었는데?

 아부          자기 후배 얘길 하잖우.

 아             후배가 뭘 어쨌는데?

 아부          글쎄 앞길이 창창한데요, 그 남편이 하늘나라에 갔다잖아요.

 아             저런 저런! 아니 무슨 사고라도 났다는 얘긴가?

 아부          사고가 아니구요, 심장마비였대요.

 아             심장마비! 으흥! 평소 심장이 약했던 모양이지?

 아부          그렇지도 않았대요.

 아             튼튼했었다는 얘기야?

 아부          네.

 아             근데 갑자기 쓰러졌다?

 아부          네, 말 한마디 못하고 그만 그냥...

 아             저럴 수가 있나!

 아부          그래, 그 여자는 아직 실감이 나질 않아서 멍하니 정신 나간 사람처럼 지내고 있다지 뭐예요.

 아             그럼 앞으로 살아나갈 일이 막연하겠군. 재산은 있었나?

 아부          재산도 별로 없구요, 다만 이제 겨우 기반을 닦아 나가는 그런 상태였대요.

 아             저런! 혹시 생명보험 같은 거 안 들었었나?

 아부          바로 그 얘긴 데요,

 아             뭐?

 아부          글쎄 이럴 수도 있수?

 아             아니 어떤 일인데?

 아부          생명보험을 들긴 들었는데,

 아             들었는데?

 아부          그만 나처럼 귀찮은 생각이 들어서 남편이 세상을 떠나기 일주일 전에 해약을 해 버렸다지 않아요!

 아             뭐 어째?

 아부          그래서요, 나 해약 안 하기로 했다우.

 아             여보...

 아부          만일 지금 해약했다가 나중에 후회하면 어떡해요.

 아             하하하하!

 아부          여보!

 아             응?

 아부          이게 웃을 일이우?

 아             오참! 아니지! 웃을 일이 아니지! 하지만 당신이 그게 겁이 나서 해약하지 못했다니 히히히히!

 아부          어?

 아             하하하하.

 아부          이이가 또 웃어?

 아             그럼 어떡해 웃지? 하하하하.

 

 (M)            -

 

 해설           -

 

 (M)            -

 

                              TBC<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0/9/7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