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병들었다 불평말고」

 

 

                                                   박서림 각색 박양원 연출

                                                  (소재제공 인천 이규면)

 

 (M)            주제가

 

 해설           -

 

 (M)            OUT

 

 고부           어머 사모님, 어디 가시는 길이세요?

 코부           아 예 병원에 좀 가는 길이에요.

 고부           아니 병원엔 왜요? 사모님께서 어디 편찮으시기라도...

 코부           제가 아니라, 우리 콧대 사장님이 심상치가 않지 뭐겠어요.

 고부           어머나, 사장님께서 어디가요?

 코부           요 한 일주일 전부터 소화가 잘 안 되구요,

 고부           네.

 코부           위장이 아프구요. 구역질 같은 게 나구요. 그리구 그 뭣이냐 아 왜 요즘 그 주말연속극 있 잖아요, "축복".

 고부           네, "축복"요.

 코부           "축복"의 새댁이 위암으로 고통을 받고 있지 않으냐구요.

 고부           네. 저도 보고 있어요.

 코부           우리 그이두 그 초기증상과 아주 비슷하지 뭐겠어요.

 고부           네에?

 코부           그래서 오늘 병원에 가서 정미검사를 하기로 했다구요.

 고부           아이 그 치만 아무리 그렇다고 그런 끔찍한 병이야...

 코              아유, 저두 그렇지 않기를 빌고 있지만 혹시 알아요? 저 그럼 다녀오겠어요. (간다)

 고부           네, 다녀오세요.

 

 (E)             차 떠난다.

 

 고부           세상에!

 

 (M)            -

 

 재              아니 뭐야? 콧대사장님께서 병원에?

 재부           네.

 아              암이다 이거야?

 아부           아이 누가 암이라고 확정 진단이 내렸다우? 어쩐지 그런 증상인 것 같애서 정밀검사를 받 으러 가셨다지 않아요.

 재              아무리 암이기야 할라구요. 그 착한 콧대 사장님이...

 재부           그야 모르죠. 초기에 뭐 누가 알 수 있어요?

 아부           허긴 그래요.

 재              아무리 그럴 리가 있어?

 아              그럼, 노이로제실 거야, 노이로제.

 재              그래 맞아. 노이로제란 말이 옳다구.

 아              나도"축복"인가 뭔가 보고 있자니까 배가 뜨끔뜨끔하고 속이 메식메식해지던데 뭐 그래.

 아부           아이구, 당신이야 진짜 뜨끔뜨끔하고 메식메식하지 뭘 그래요. 노이로제가 아니라.

 아              뭐 어째?

 아부           당신이야 맨날 술이라면 욕심대로 마시니까 위장인들 성해날 리가 있어요? 강철이 아닌데.'

 아              아니 저 사람 왜 날 공격하고 그래? 콧대 사장님 얘기하다 말구...

 아부           남의 일 같지 않으니까 그렇죠.

 아              뭐야?

 아부           지금이야 아직 젊으니까 술 마셔도 견딜 수 있을지 모르지만요, 앞으로 나이도 들구 저항력도 약해져 보라 이거예요. 그 땐 위벽이 견디다 못해서 염증이 생기구, 염증이 심하면 헐어서 궤양이 되구, 궤양이 심하면 아주 뜷어져 버리거나 악성종양이 생겨서 돌이킬 수 없는 비참한 꼴이 되고야 만다 이겁니다.

 아              아니 이 사람이 전문의 같애.

 재              하하하.

 아부           당신 만의 일이라도 앞으로 위암 같은 거라도 걸렸을 경우...

 재부           아이 아차부인!

 아부           잠자코 들으세요. 그럴 경우에 "축복"에서 한진희가 정윤희한테 보이는 그런 헌신적인 간호를 받을 것이다, 이런 기대 걸었다간 큰 오산이우! 응?

 아              뭐야?

 아부           흥! 난 말이죠. 그렇게 인정있는 사람이 못 된다구요.(속으로 웃는다) 만일 아유 배야! 하고 당신 비명을 지르면요, 이크, 난 모르겠다 하고 보따리 싸가지고 도망쳐 버릴 테니까 그런 줄 알라구요!

 재              하하하하.

 재부           아유, 아차부인!.

 재              여보게, 자네 조심해야 되겠어. 허허. 절대 중병은 걸리지 마라야 되겠네. 하하하.

 아              내 원, 기가 차서 말도 안 나오네 그래.

 아부           흥, 그러니까 술 조심하시라구요 괜히.

 아              허허 기막혀서 정말!

 재.재부       (웃는데)

 

 (E)            달리는 차 안..

 

 해설           2,3일 후.

 재              아이구 천만 다행이다 그거.

 아              응. 천만 다행이야.

 고              아니 확인은 됐습니까? 암이 아니라는...

 아              확인 됬대. 사장님 친구 분이 의사 신데, 약간의 궤양기가 있다구 그랬다 잖아.

 고              에이 그럼 노이로제였다는 말이 옳은 말이었군요?

 재              덮어놓고 노이로제는 아니지. 궤양도 어려운 병은 어려운 병이니까.

 아              며칠 병원에서 조리 좀 하구 퇴원하시겠다 잖아.

 재              그래서 우리가 이렇게 문병을 가고 말야.

 

 (E)            FO

 

 해설           그래서 병실에 도착해 보니,

 코              아이구  아이구 아이구 이렇게 찾아 와 주시니 뭐라고 감사의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군요.

 세사람        (적절히)뭘요.

 아              응당 찾아와야지 무슨 말씀이십니까?

 재              그나 저나 사장님 정말 놀라셨겠습니다. 혹시나 중병이라는 진단이 내려질까 해서 말입니다.

 코              예, 아닌 게 아니라 이것으로 내 마지막이 아닐까 하고 은근히 걱정이 됐지 뭡니까?

 아              그 심정 이해가 갑니다. 전 아마 입원하자마자 마음이 약해져 가지구 눈물을 찔끔찔끔 흘려 가면서 이랬을 겁니다. 아유,억울하다 이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하직하게 되다니. (우는 시늉)

 재              야 하 친구.

 모두           (웃고)

 코              저두 실은 그 비슷하게 마음이 약해졌었죠.

 아              그랬습니까?

 코              오죽해야 이런 주문을 다 외웠겠습니까?

 재              주문을요?

 코              예. 에헴, 옴 기리기리 바아라 훔 바탁,

 아              옴 기리기리 바아라...

 코              옴 기리기리 바아라 훔 바탁!

 모두           (웃는다)

 코              이게 웃을 일이 아니에요.

 재              하하 아니 그게 무슨 주문입니까?

 코              예, 이 주문을 외우면 일체의 배 아픈 병을 관세음보살께서 고쳐 주신다는 주문이라지 뭡니까?

 모두           아, 예...

 코              그리구요, 내 요 며칠 동안에 아주 귀중한 교훈을 얻었지 뭡니까?

 재              아니 어떤 교훈을요?

 코              보왕삼매론이라는 일종의 경전이 있는데요,

 모두           네.

 코              거기에 이런 구절이 있더군요.

 아              아니 어떤 구절인데요?

 코              에헴,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마라. 몸에 병이 없으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기되,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모두           야!

 아              성이니 말씀하시되,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코              안 좋습니까?

 고              아 좋은데요!

 코              또 있습니다.

 모두           또요?

 코              예, 에헴, 세상살이에 곤란 없기를 바라지 마라. 세상살이에 곤란이 없으면은 업신여기는  마음과 사치한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성인은 말씀하시되, 근심과 곤란으로써 세상을 살아가라 하셨느니라!

 모두           야.

 아              근심과 곤란으로 세상을 살아가라...

 재              쓸데없이 불로소득을 꿈꾸지 말고 정직하고 성실하게 고생하며 살아야 사는 맛이 난다 이거죠?

 코              그렇죠!

 고              좋은데요!

 코              또 있습니다!

 모두           또요?

 코              예. 에헴, 친구를 사귀되, 내가 이롭기를 바라지 마라. 내가 이롭고자 하면 의리를 상하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순결로써 사귐을 길게 하라 하셨느니라!

 모두           네.

 코              바로 저를 찾아오신 세분이야 말루 저에게 순수한 우정을 보인 것이 아니고 무엇입니까?     

 아              아이구 뭘요. (헛기침)

 코              진실로 문병을 고맙게 압니다. 그리구 제가 이렇게 병석에 누운 것이야 말루 진짜 양약을 얻은 거나 마찬가지가 아니고 뭐겠어요?

 아              여 여 여보게 우리도 만일 병이 들거든 적어도 이 정도로 뭔가 얻어야지 무슨 소린가?

 재              뉘 아닌가?

 아              나도 한번 앓아 봤음...

 재              얼씨구!

 아              나두 공부 좀 하게 말야.

 재              허허 친구 같으니라구 하하하.

 모두           (웃는 데서)

 

 (M)            -

 

 해설           -

 

                     TBC<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0/11/16)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