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말없는 그 사람이」

 

 

 

                                                            박서림 작 박양원 연출

 

 

 (M)            주제가

 해설           _

 (M)            OUT

 해설           한가로운 낮의 일입니다.

 아부           저게 누구예요? 고사리부인 아녜요?

 재부           네 그렇군요.

 고부           (우울) 아, 여기들 나와 게시군요.

 아부,재부    네.

 아부           근데 어디 가세요? 나들이옷을 입구?

 고부           네 저...

 재부           아 시자에라도 가시는 거예요?

 고부           아녜요.

 아부           아님 친정에요?

 고부           친정에 갈까 하다가 그만 두기로 했어요.

 아부.재부    아니 그럼?

 고부           극장구경이나 하고 올까 봐요.

 재부           어머나. 극장엘요?

 아부           아유 좋은 때다. 고사리씨 만나서 극장구경이라도 하겠다 그런 얘기죠?

 고부           아이 아뇨. 저 혼자요.

 아부.재부    네에?

 아부           아니 혼자라뇨?

 고부           속이 상해서요, 혼자 실컷 울든지 웃든지 그러고 와야 되겠어요.

 아부.재부    아유 아니..

 고부           다녀오겠어요.

 재부           아유 잠깐요, 고사리부인!

 고부           왜 그러세요?

 재부           아유 그러고 보니 고사리씨하구 말다툼이라도 했나 보다.

 고부           아녜요. 말다툼 안 했어요.

 아부           아이 말다툼을 안 했다면 혼자서 극장구경을 하겠다니 말이나 되요?

 재부           그럼요. 자 무슨 일로 다퉜어요?

 고부           차라리 화끈하게 다투기나 했음 속이나 시원하게요?

 아부           아니 그건 또 무슨 말씀이세요?

 고부           차라리 속 시원하게 말다툼이라도 하면 답답한 마음이라도 풀리겠는데요, 이이는 말도 않고 그야 말로 목석이라구요.

 재부           목석요?

 고부           네. 도무지 무감각 무관심 무감동이라니까요.

 아부           아니, 그개 무슨 소리예요? 고사리씨가 얼마나 명랑 쾌활한데?

 재부           아이 그러게 말예요? 우스개얘기 잘하시구 상냥하시구.

 고부           아유 그건 밖에 나와서 웃어른들께나 그러죠, 집에 와서는 입을 꽉 다물고 만다구요.

 재부           아이구머니나.             

 아부           그거 정말이에요?

 고부           제가 왜 거짓말을 하겠어요?

 재부           아이 아무리요.

 고부           오늘도 그렇다구요.

 아부           오늘 무슨 일이 있었는데 그러세요?

 고부           참 내, 제가 없는 솜씨에 그래도 추위 탈까 봐 여러 날 공들여서 털 조끼를 하나 짜주지 않았겠어요?

 재부           아유 그건 저도 알아요. 저한테 여러 번 물어보러 오지 않았어요?

 고부           네

 아부           네. 모양도 아주 좋잖았어요?

 재부           네,첨단시대 맞아야 한다고 신경을 쓰시는 것 같았는데 ...

 고부           그런 공을 생각해서라도 뭔가 반응이 있을 법도 하잖아요.

 아부           어머나, 그럼 아주 반응이 없었다는 얘기예요?

 고부           여보, 어때요. 맘에 들어요? 하고 물었더니요,

 아부           네.

 고부           (흉내) 응 ,그저 그냥 수수한데. 그러곤 그냥 보통 옷 갈아입듯이 갈아입구 그냥 나가 버리는 거예요.

 아부           어머나 어머나. 세상에 그건 노무했다 정말. 우리 가같이 결혼한지 세월이 흘러가 버렸다면 또 몰라. 아직도 신혼 촌데...안 그래요 재치부인?

 자부           (미소) 글쎄요.

 아부           글쎄요가 뭐예요? 적어도 부인이 멋있는 조끼를 짜줬으면요, 야! 당신이 이걸 짰어? 야! 날 가동시키는데! 여보 이리와 이리와 어서! 이리 와! 하군 있잖아요?  왜?

 재부           호호 있다뇨?

 아부           아이구 꼭 따져 물으셔야겠어요? 있잖아요 이렇게 !

 재부           어머머,

 아부           있잖아요!

 모두           (웃고)

 고부           저 그럼 다녀오겠어요.

 아부           아이 이봐요 고사리부인!

 고부           네?

 아부           꼭 가야지 되겠어요?

 고부           다녀오겠어요.

 재부           아유 그러지 마시구 감정을 좀 누르는 게 낫지 않겠어요?

 아부           그러세요 응?

 고부           감정을 누르면 스트레스가 되지 않겠어요? 이편이 나아요. (가며) 다녀오겠어요.

 아부           어머나 어머나 이거 보통 일이 아니네요.

 재부           글쎄 말예요.

 아부           아유, 고사리씨는 그런 눈치도 없을까 그래.

 재부           저 안 되겠어요. 어떻게든 깨우쳐 줘야지.

 아부           깨우치다뇨?

 재부           아유, 남자가 집에 들어와서 무뚝뚝하니 입을 다물고 있는 것만큼 답답한 일은 없거든요.

 아부           그래요. 그 치만...어떻게 깨우친다는 거예요?

 재부           이제라도 전화를 거는 거죠.

 아부           아니 고사리씨한테요?

 재붑           아이  고사리씨한테 우리가 직접 걸 수야 있나요?

 아부           아니 그럼. 우리 그이한테요?

 재부           바우 아빠한테 걸어도 좋을 거구요,

 아부           그레야 되겠군요. 진짜...

 (M)            -

 해설           그 날 낮, 아차씨와 재치씨, 고사리씨를 불러 앉혀 놓고 충고를 하기를,

 (M)             B.G

 아              내 이거 허물없는 이웃이니까 충고하겠는데, 자네 그거 너무한 거야.

 재              그래, 자네 듣기 섭섭할지도 모르지만 말야 그런 땐 그러는 게 아니라구...

 아              여자라는 게 뭔지 아나? 응? 빈 말이라두 "나 당신을 사랑해, 난 당신이 최고야. 아이 러브 유! " 하루 몇 번 씩이구 그런 소리 듣지 않군 불안해 하는 게야.

 재              여긴 서양이 아니니까 아이 러브 유, 허니 허니 할 필요는 없지만 말야,아 그래도 적어도 조끼를 짜 주셨다니 칭찬을 아끼지 말아야 하는 거라구.

 아              그럼! 그 조끼가 좋건 나쁘건 마음에 들건 안 들건 공을 생각해서라도 칭찬을 했어야 하는 거라구. "여보, 어때요" 하니까 "응 수수한데? " 이 한마디 뿐이었다며? 자넨 뭐가 그리 무뚝뚝해? 그럼 못 쓴다구요.

 재              응, 못써 그러면.

 고              (참는 헛 기침)

 아              아니 왜? 못마땅한가? 못마땅하더라도 참고 들어둬. 응? 양약은 입에 쓰다! 이런 소리 못 들었어?

 고              (헛기침)

 아              친구야 말을 해! 가타 부타 묵묵부답인데 말 좀 할 수 없나? 자네 이런 식으루 대하니까 부인도 싫어하는 거 아냐? 대낮에 혼자 극장구경을 가식 말야!

 고              히히히히.

 아.재          아니,'

 아              자네. 무슨 웃음이 그래?

 고              기가 막혀서 웃습니다.

 아.재          뭐이?

 아              기가 막혀서?

 고              이웃에 사는 후배를 위해서 여러 가지로 신경을 써주시는 건 고맙지만요,

 아              응.

 고              어째 사생활을 침해받는 것 같아서 씁쓰름한데요.

 아.재          아이구 아이구.(미안하다)

 아              그러고 보니 여보게 지나쳤던 거 아닌가 우리가?

 재              응. 그 그렇군 진짜 이거....

 고              아 아닙니다. 그래도 이렇게까지 싫은 소리를 해주시는 선배님들이 게시다는 건 제가 그만큼 인복이 있다는 뜻이 아닙니까?

 아              그래그래, 그런 측면으로 받아 주게. 응?

 고              알겠습니다!

 아              알겠어?

 고              내 오늘부터 입을 역기로 하죠!

 아              열겠나?

 고              빈 말도 좀 하구요, 한마디 할 것 두 마디 하구 두 마디 할 것 세 마디로 푸짐하게 얘기를 할겁니다!

 아              말 생각했어 그래.

 재              그럼!

 아              별 거 아닌 얘기두 안 식구들은 기막히게 재밌어 한다구 응?

 재              그래 잘 생각했어, 하하하.

 아              하하하.

 (M)            -

 해설           이래서 이윽고 집에 돌아온 고사리씨,

 고              이봐 이봐, 방금 먹은 밥 참 맛있는데! 야! 당신 솜씨가 그렇게 좋을 줄 몰랐어! 응? 이렇게 먹으니까 말야. 먹은 게 모두 살이 되고 뼈가 되는 것 같애. 근데 말야 여보, 오늘 아침 당신 몹시 섭섭했다며? 그 치만 섭섭할 거 없다구! 당신 내가 무뚝뚝하게 어, 수수한데. 이러니까 시쿤둥하게 들렸던 모양인데 , 그게 아냐! 내가 얼마나 당신의 정성을 고마워하고 있다구. 그래 진짜야! 내 오늘 회사에 가서 얼마나 자랑했는데 그래? 아 거짓말 같거든 가 서 물어 보라구. 응? 과장님이랑 미스 서까지 아무튼 만나는 사람마다 자랑했다구요! 그랬 더니 뭐랬는지 알아? 날보고 장가 한번 잘 들었다는 거야. 야. 기분 좋더군! 응? 그럼! 나야 적어도 당신 같은 여자 아니면 장가 안 든다구! 진짜야!

 해설           하면서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는데,

 고              어렵쇼. 아니 당신 왜 그렇게 빤히 쳐다보고 이래?

 고부           호호호 단신두 참 !

 고              왜 웃어? 왜 웃는 거야?

 고부           부탁인데요, 제발 억지로 그런 식으로 수다떨지 마세요.

 고              뭐라구?

 고부           전요, 그런 수다 떠는 거 질색이라구요. 무슨 남자가 그래요? 체신머리 없게!

 고              여보. 아니 이게 무슨 소리야? 언젠 말이 없다고, 무뚝뚝하다고 화가 나서 극장까지 혼자 갔다면서?

 고부           호호, 극장 구경을 갔더니요, 그 영화의 주인공이 입에 발린 소릴 해서 아내의 환심을 잔뜩 사지 뭐예요.

 고              그래서.

 고부           그러더니 마침내는 바람을 피우더라구요.

 고              뭐이 뭐이 뭐이?

 고부           그래서 전 결론을 얻었다구요. 괜히 겉으로 알랑거리구 빈말하는 사람을 믿지 말자. 말이 없이 무뚝뚝해도 속으로 정이 두터운 사람, 그게 진짜 남자다!

 고              나 이거야! 아니 그러니까 결국 나같은 사람이 좋다는 얘기 아냐?

 고부           호호 네. 그러니까 어릿광대 노릇 하지 말란 말예요!

 고              아나 이거야. 진짜 괜히 서툰 연기를 했네 그래! 응?

 고부           호호호.

 고             하하하하.

 (M)            -

 해설           -

 

       

                    KBS <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0/12/12)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