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돌을 캐고 나서」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해설          이른 아침.

 아부          얘 옥희야.

 옥희          네?

 이부          아빠 일어나시래라, 밥 다 됐다,

 옥희          아이 아빠 벌써 일어나셨는걸요.

 아부          뭐? 벌써 일어나셨어?

 옥희          네. 공원 한 바퀴 돌고 오겠다고 그러셨어요.

 아부          아니 뭐어?

 옥희          호호 어째 몸이 무겁다시면서요 간단하게 죠깅 좀 해야겠구나 하고 나가셨는걸요.

 아부          호호 아유 별 일 다 보겠구나. 자진해서 운동을 다 하시구?

 옥희          엄마두.

 아부          안 그렇니? 그 게으르신 양반이?

 옥희          호호.

 아부          호호호.

 해설          그런데 그런 잠시 후,

 (E)            대문 열며

 아             (울상) 아유 아이구 아이구.

 옥희          아니 왜 그러세요?

 아             아이구 발가락이야! 아유!

 옥희          네에?

 아             아유...

 아부          아니 여보! 왜 그러세요?

 아             아유 내 발가락! 아유..

 아부          아니 여보 다치셨구려?

 아             응.

 옥희          아빠!

 아부          어쩌다 다치셨어요?

 아             아유..

 아부          어서 양말 좀 벗어 보세요.

 아             아야 야야!

 아부          어머머머. 그렇게 아파요?

 아             그럼 여보.

 아부          당신 엄살 모를까 봐서요?

 아             아니 이 사람이?

 아부          어서 벗어 보시라니까요.

 아             그래 그래 가만 있어 봐. 어허 아유..

 옥희          어? 발톱이..

 아             아이구 이 발톱 좀 봐(울상이 된다) 아이구.

 아부          여보! 기퍼렇게 멍이 들었군요?

  아            아이구...

 아부          아이참 여보, 어쩌다 이렇게 됐우?

 아             아 글쎄 좀 전에 신나게 골목길을 빠져나가지 않았겠어?

 아부          조깅하면서요?

 아             그렇지.

 아부          그래서요?

 아             골목길을 지나 공원으로 들어서서는 하나 둘 하나 둘  한 바퀴를 돌았지 뭐야.

 아부          하나 둘 하나 둘까지 하면서요?

 아             그래.

 아부          그래서요.

 아             그래 한 바퀴를 다 도는데 글쎄.

 아부          어쨌다는 거유?

 아             발부리에 뭐가 채어서 하마터면 곤두박질칠 뻔하지 않았겠어.

 아빠          할 뻔했어요? 곤두박질한 게 아니라?

 아             여보 내가 호락호락 곤두박질이나 할 사람이야?

 아부          그래서요..

 아             뿔이 돋잖아.

 아부          뿔이 돋다뇨?

 아             감히 내가 조깅하고 게신데 발에 걸리다니?

 아부          (웃음 머금고) 아이참  당신두 그래서요.

 아             그래 뭐가 내 발끝에 걸렸는가 하고 살폈지.

 아부          살폈더니요.

 아             살폈더니 글쎄 거기 뽀족하니 돌부리가 나와 있지 않겠어?

 아부          아니 공원 안에요?

 아             그렇더라니까.

 아부          아이 아무리요,

 아             못 믿겠으면 가 봐 이따가라두.

 아부          그래서요.

 아             그래 내 화난 김에 돌부리보고 그랬지. 니가 어찌 감히 내 발부리에 걸리느냐.

 아부          그래서요.

 아             그래, 확 찼지.

 아부          찼더니요.

 아             차면 그냥 쉽게 빠져 버리는 조그마한 돌인 줄 알았더니 웬걸.

 아부          어쨌다는 거유?

 아             발끝에 닿는 감촉이 예사가 아냐.

 아부          그래서요.

 아             흥 네가 거역해? 어디 감히! 하고 내쳐 찼지.

 아부          찼더니요.

 아             끄떡 없잖아.

 아부          그래서요.

 아             화가 머리 끝까지 오르더군.

 아부          그래서요?

 아             그래서욘 뭐가 그래서요야. 축구 선수가 혼신의 힘으로 골대에다 슈팅하듯 냅다 걷어찼지!

 옥희          그랬더니요?

 아             아이구 그랬더니 글쎄 아유....

 아부          아유 다쳐 싸요! 다쳐서 싸다구요.

 아             안되겠어 내 그놈의 돌멩이 어떻게 든 빼놓고야 말 거라구.

 아부          발로 차서요?

 아             여보 발로 차다간 발이 몇 있어도 모자라.

 아부          그럼 뭘로요.

 아             곡괭이 있지? 곡괭이. 곡괭이 가지고 나갈 거라구 내.

 아부          아니 바쁜 사람이 지금요?

 아             그럼, 여보 거기 공원이야. 누가 또 다칠지 누가 알아.

 아부          아니 여보 지금 시간 없단 말예요.

 옥희          그래요 시간 없어요. 이따가 캐 내세요. 회사 갔다 오셔서요.

 아             그럴까?

 옥희          네.

 아부          염려 마시구 어서 치료할 생각이나 하세요. 공원의 돌은 우리가 처리할 테니까요.

 아             아냐 아냐 그냥 놔둬. 이따 내 내 손으로 뺄 테니까.

 아부          아이 알았으니 어서 세수나 하시라구요. 어서.

 (M)            -

 해설          남편들이 출근했습니다. 아내들이 가보니,

 재부          어머나 어머나. 여기 이렇게 돌부리가 있을 줄 누가 알았겠어요?

 아부          그러게나 말예요.

 재부          아이 안되겠어요. 지금이라도 당장 곡괭이를 가져와서 캐내야지

 아부          바우 엄마께서요?

 재부          네. 아 지가 크면 얼마나 크겠어요?

 아부          네 허긴 뭐...제가 곡괭이 가지고  나올게요.  

 재부          아유 우리 집에도 있는데...

 아부          (웃으며) 바우네 곡괭이 우리 집에서 빌려다 아직 안 돌려 드렸잖아요.

 재부          오 호호 그랬죠?  참.

 해설          그러나 잠시 후,

 (E)            캐다가.

 아부          어, 아이구머니 이게 어찌된 노릇이에요?

 재부          아이구 세상에...아니 난 작은 돌인 줄 알았는데.. 꽤 큰 돌 아녜요?

 아부          아유 이쯤되면 이건 돌이 아니라 바위예요.

 재부          맞아요. 바위예요.

 아부          이 일을 어쩌죠?

 재부          오ㅡ 우리 복덕방 할아버지한테 부탁하면 어떻겠어요?

 아부          네 그럼 좋겠네요.

 재부          동네 일이니까 곧바로 캐 주실  거예요.

 아부          아이 그럼요.

 재부          네 가시죠.

 아부          가시죠.

 해설          그런데 일은 이것으로 그치지 않았으니,

 (M)            -

 바우          어? 이제들 돌아오세요?

 남자들       그래 그래.

 고             아니 근데 왜 거기서 있는 거니?

 바우          네 이 바위를 지키고 있는 길이에요.

 재             뭐? 바위를 지켜?

 바우          헤헤 네.

 아             아니 버우가 바우를 지키다니?

 모두          (웃는다)

 바우          이것 좀 보세요.

 재             아 참 아침 자네가 채였다는 돌멩이 아냐?

 아부          (오며) 아유 오시는군요?

 모두          (적절히 인사)

 재             아니 이게 어찌된 일이야? 당신 간단하게 캐 버리겠다더니 뭐야 이게?

 자부          아이 근데 웬걸요. 돌멩이가 아니라 바위더군요.

 재             뭐이? 바위?

 재부아부    네.

 아부          바위예요, 바위도 보통 바위가 아니더라니까요.

 아             아니 그러니까 내 발부리에 채인 건 빙산의 일각이었다 이거지?

 아부          네 맞아요. 빙산의 일각이더라니까요.

 재부          오죽하면 할아버지들께서 캐내시려다 도중에 포기하셨겠어요?

 재             도중에서 포기?

 제부          네. 안되겠대요. 그냥 묻어 두는 게 낫겠대요. 땅에 나온 것만 깨 내라고 그러시던데요.

 재             여보 그렇다고 깨 내면 그건  미봉책에 불과하지.

 재무          아이 그렇지만 바위 덩어리를 어떻게 들어내느냐고 그러시던데요 뭐.

 아부          그냥 두죠  뭐.

 아             아냐 아냐 그럴 수는 없어.

 아부          뭐라구요?

 아             제까짓 게 크면 얼마나 커, 내 이 발가락 생각을 해서라도 악착같이 캐 내고냐 말 거야.

 아부          여보 여보 그 치만...

 아             글쎄 내 이 다이마미이트를 터뜨리는 한이 있더라도 공원에서 돌멩이를 빼내고야 말겠다니까.

 고             좋습니다, 저도 협력하겠습니다.

 아             좋다구.

 재             자 우리를 위협하는 바위가 이기나 우리가 이기나 한번 대결해 볼까 그럼?

 아             그러자니까!

 재             좋아.

 고             좋습니다!

 (M)            -

 해설          그래서 바위주변을 넓게 파내니   

 (E)            파는 소리.

 모두          (파고나서)

 고             야, 아이구, 대단하군요 이거,

 아             진짜 깊이 박혔는데.

 재부          아유 단념하세요.

 재             아냐 아냐. 지렛대.

 재부          뭐예요? 지렛대요?

 재             응. 여보게 저 철봉 대 같은 거 없을까?

 고             예 있습니다. 우리 집에. 가져 오죠 가만 기다리십쇼.(간다)

 아             이봐 이거 어찌 되는 거야?

 재             응, 여기 이거 좀 틈이 보이지 않나?

 아             으흥, 그러고 보니.

 재             응 여기 얼핏 보기엔 하나 같지만 두서너 개가 모여서 바위를 이룬 것 같애.

 아             아 그러니까 여기 지렛대를 넣고 제껴 버리면 ..

 재             응, 이외로 쑥 빠져 나올지도 모르지.

 고             (오며) 여기 있습니다. 자 여기요.

 재             응 좋아 자...

 (E)            지렛대 넣고

 재             자, 붙들어! 제끼는 거야. 자

 모두          하나 둘, 셋! 에잇! 야 얏!

 (M)            -

 모두          하하하하.

 재             통쾌하군. 깨끗하게 빼냈잖아. 하하하.

 아             안 된다고 단념했더라면 영영 바위가 묻혀서 나같은 큰 부상자를 냈을 거야.

 고             우리 의지의 승립니다. 부정의 뿌리를 뽑듯이 끝까지 돌을 뽑고야 말겠다는 의지의 승리요!

 아             그래 그래.

 개             응. 그리구  차근차근 일을 해낸 슬기의 승리고 말야.

 아             응.

 모두           (웃는다)

 (M)            -

 해설           -

 

 ------------------------------------------------------------

 

                          KBS<아차부인. 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2/3/22)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