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돈이 없어도 복받을 수 있지요」

 

 

                                                                   박서림 작 김선옥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바우          엄마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재부          너 자신있니?

 바우          네 문제없어요.

 재부          괜히 큰소리 치지 말고 자신없으면 이리 말해.

 바우          에이 엄만 절 뭘로 보고 그러세요?

 재부          한두 번 밖에는 안 갔었는데 길 똑똑히 알 수 있어?

 바우          문제없단 말예요. 서울역에 가서 158번 타면 될 거 아녜요.

 재부          그래, 156번도 상관 없구.

 바우          네 156번도 상관 없구요.

 재부          할머니 뵙거든 꼭 인사 드리구.

 바우          에이 참 인사도 못할까 봐서 그러세요?

 재부          올적에 보따리 잘 가지고 오구.

 바우          네. 걱정 마시래두요.

 재부          자 그럼 다녀와.

 바우          네 다녀오겠습니다! (간다)

 (E)            대문 여닫는다.

 옥희          어? 바우 너 어디 가니?

 바우          응. 할머니 댁에 가는 거야.

 옥희          너 혼자?

 바우          응. 엄마랑 아빠랑 그러셨어. 어렸을 적에 먼데 심부름을 해 봐야 씩씩한 남자가 될 수 있대.

 옥희          그래서 일부러 너를 보내신 거로구나?

 바우          응.

 옥희          자신 있니?

 바우          어? 날 무시보지 말라구.

 옥희          흥. 다녀와.

 바우          응. 두고 보라구.

 해설          바우를 보내 놓고 재치부인, 은근히 걱정입니다.

 아부          (다가오며) 어머나       재치부인 여기 나와 계시군요?

 재부          네, 아차부인, 어디 갔다 오시는 길이세요?

 아부          네 친구네 잠깐 갔다 오는 길이에요.

 재부          그러세요?

 아부          바우 아빠 기다리고 계세요?

 제부          바우 아빠가 아니라 바우를 기다리고 있는 길이에요.

 아부          어머나, 바우가 아직 안 돌아왔어요?

 재부          네,

 아부          돌아올 때 됐잖아요?

 재부          지났죠.

 아부          어머나 그럼?

 재부          좀 늦겠다고 연락이 오긴 왔지만 어쩐지 걱정이 돼서요.

 아부          아 연락이 왔어요?

 재부          네.

 아부          그럼 돌아오겠죠 뭐.

 재부          그래도 아직 어린 것이라 은근히 걱정이지 뭐예요.

 아부          그렇거든 보내지 말지 그러셨어요?

 재부          바우 아빠가 억지로 시키지 뭐예요. 그래야 자립심이 강해진다나요.

 아부          호호, 씩씩한 사나이로 기르기도 힘드네요.

 재부          뉘 아녜요? 아유 얘가 어찌 된 노릇이지? 시간 다됐는데...

 (E)            달리는 버스 B.G

 해설          이때 바우, 버스를 타고 있었습니다.

 노인          아유ㅡ 아유 이거 웬 차를 이렇게 함부로 몰고 있누? 이런 나 원...

 바우          할아버지.

 노             아이구.

 바우          여기 앉으세요.

 노             으응?

 바우          여기 앉으세요 할아버지.

 노             아 아니다 너 아직 어린데 니가 앉으렴.

 바우          아이 앉으세요 할아버지.

 노             아 괜찮대두.

 바우          에이 참 앉으시라니까요!

 노             응응, 그래. 고맙구나. (앉는다) 봇짐 이리 주겠니?

 바우          네 고맙습니다.

 노             으흠. 너 아주 기특하구나.

 바우          헤헤 뭘요.

 노             아주. 의젓허구.

 바우          에이 할아버지두.

 노             너 크게 복받을라!

 바우          네? 복받는다구요?

 노             그래요. 너는 아주 훌륭한 보시를 했거든. 보시가 무엇인지 알겠니?

 바우          절에 가서 돈이나 쌀같은 것을 바치는 것을 말하는 거 아녜요?

 노             응.

 바우          스님이 집에 찾아왔을 때나요.

 노             꼭 절이나 스님헌테 바치는 것만 보시가 아니에요. 넌 나에게 아주 훌륭한 보시를 했는걸.

 바우          제가 언제 돈이나 쌀을 드렸나요?

 노             허허 꼭  돈이나 쌀만 보시는 아니란다.

 바우          그럼...

 노             방금 니가 늙은 나를 위해서 자리를 양보허지 않았니? 그것도 또한 훌륭한 보시에 속하는 거예요.

 바우          (헛기침)

 노             재물이 없는 사람이라도 보시헐 수 있는 일곱 가지가 있는데.

 바우          그게 뭔데요?

 노             첫째로, 내 몸 아끼지 않고 친절허게 대하는 것두 보시고.

 바우          친절하게 대하는 거요?

 노             그럼. 그리구 둘째루 남의 슬픔이나 기쁨을 자기 일처럼 여기는 것두 보시고.

 바우          남의 슬픔이나 기쁨을 자기 것처럼요?

 노             그렇지 . 그리구 셋째는 남을 대할 때 웃음으로 대하는 것도 보시예요.

 바우          어, 웃음으로 대하는 것두요?

 노             허허 그래요. 그리구  넷째로는 남을 깊이 동정허는 것도 보시라 할 수가 있지.

 바우          아 네.

 노             그리구 다섯째는, 말씨를 곱게 쓰는 것도 보시에 속해요.

 바우          아, 고운 말을 쓰는 것도 보시예요?

 노             허허, 그렇다니까.

 비우          그리구 여섯 번째는요?

 노             여섯 번째는 남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는 것도 보시고,

 바우          아 그럼 제가 속상해도 참아 주면 되겠군요?

 노             그렇지! 그리구 마지막으로다가, 방금 니가 나한테 자리를 양보해 주지 않았니.

 바우          네.

 노             남에게 자기자리를 내 주구 양보허는 일두 훌륭한 보시라고 했어요.

 바우          네...

 노             보시를 허게 되면은 누구나 복을 받는다는 것은 너도 알고 있겠지?

 바우          그 치만 자리를 양보하는 것도 보신 줄은 몰랐어요.

 노             에잉, 자리를 양보허는 게 보신줄 안다면은 노인이 앞에서 쩔쩔매도 시침일 떼는 젊은이는 없어질 게야.

 바우          할아버지.

 노             으응?

 바우          할아버지께서두 저에게 훌룽한 보시를 하셨어요.

 노             아니 내가?

 바우          네. 할아버지께선 저를 아주 칭찬하셨구요, 아주 온화한 얼굴로 대해 주셨구요.

 노             응.

 바우          인자하신 눈길루 지켜보셨구요,

 노             으응?

 바우          아주 부드러운 말씨로 타일러 주셨구요, 제 마음을 아주 기쁘게 해 주셨으니까요.

 노             허허 그래? 허허허.

 바우          할아버께서도 아주 큰 복을 받으실 거예요.

 노             어이구 허허 거 듣던 중 고마운 소리로구나! 하하하.

 바우          야 하하하.

 (M)            -

 해설          바우에게 이 얘기를 전해 들은 아차부인 재치부인,

 재부          아유 그러고 보니까 심부름 갔다 온 성과가  대단하셨군요.

 아부          네, 자리 양보 한번 받더라고 이런 가르침을 주실 수 있는 노인 양반이라면 얼마나 좋아요?

 재부          그렇죠?

 해설          바로 이때,

 옥희          엄마엄마 아빠 오셔요.

 아부          오 그래?

 재부          두 분이 함께 오시네.

 아부          어때요? 재치부인, 우리도 그 할아버지 말씀처럼 보시 좀 해 볼까요?

 재부          보시라뇨?

 아부          저 상냥한 웃음을 보이구, 부드러운 말을 쓰는 것도 보시라고 하지 않았어요?

 재부          그렇죠. 참.

 재             (오며) 다녀왔습니다.

 아             다녀왔어. 여보.

 해설          그런데 부인들의 표정이 묘합니다.

 재             아니 여보.

 아             어럽쇼. 여보 무슨 표정이 그래?

 재             응? 당신 왜 생글생글 웃고 이래?

 아             여보, 여보 징그러 무슨 웃음이 그래?

 아부          (징그러운 애교) 여보..어서 오세요. 더위에 수고 많으셨죠?

 아             어?아니 이 사람이 근데?

 재부          (마찬가지) 여보오? 당신도 오늘 수고 많으셨어요?'

 재             아니 이거 어떻게 된 거 아냐 이거? 왜 갑자기 애교를 떨고 이래 이거?

 부인들      (웃음을 터뜨린다)

 아             여보 왜 그래?

 재             뭐 못먹을 걸 먹었어?

 아부          보시도 어렵긴 어렵네요. 호호.

 재부          뉘 아냬요 호호호.

 아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 거야?

 재             그러게나 말야.

 부인들      (웃음 커진다)

 (M)            -

 해설           -

 

--------------------------------------------------------

 

                           TBC<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0/8/14)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