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누가 이 가정을」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바우          아빠 다녀오세요.

 재             오 그래. 여보 나 다녀오리다.

 재부          네. 다녀오세요.

 재             이 친구 준비나 제대로 했는지 모르겠네.

 재부          누구 얘기 하시는 거예요?

 재             누군 누구야. 옆집 아차 말이지.

 재부          옥희 아빠 오늘 출장 가신다고 그러지 않았어요.

 재             오 참, 아이구 이 친구 출장 간다고 그랬지? 으흠 그럼 천천히 출발하겠구만.

 재부          네. 그런가 봐요.

 

 (E)            대문 밀고 나가며,

 

 재             이 친구가 모처럼 출장이라?

 해설          재치씨, 아차씨를 찾아왔습니다.

 재             자 그럼 잘 다녀와.

 아             응.

 고             모처럼의 출장이니 해방감도 좀 맛보시구요.

 아             해방감이라.

 고             히히 안 그렇습니까?

 재             하긴 그래. 회사 업무에서의 해방감, 그리고 가정에서의 해방감.

 아             (낮게) 이 친구야 들어!

 아부          (약간만 OFF) 듣고 있어요, 미안하지만.

 재             아이구!

 아             봐 이 친구야!

 재             헤헤, 그럼 나 먼저 나가겠네.

 고             저 다녀오십시오 과장님.

 아             응.

 옥희          아빠 잘 다녀오세요.

 아             어 그래.

 

 (M)            -

 

 해설          이런 잠시 후.

 아부          여보, 여기 양말 넣구요, 여기 손수건 새로 넣었구요, 이게 칫솔이구, 그리구 이건...

 

 (E)            그 소리들 적절히.

 

 아             여보 여보 여보.

 아부          네?

 아             아  겨우 하루 밤 자고 오는 건데 그렇게 신경 쓰고 그러누.

 아부          하루 밤 자더라도 여행은 여행 아뉴. 저는 은근히 걱정이 된단 말예요.

 아             어린 아이 물 가에 내보내는 엄마의 심정이라도 된다는 얘기야?

 아부          그 비슷하다구요.

 아             사아람!

 아부          그리구 참 여보.

 아부          뭐야?

 아부          당신 혼자 잘 자신이 있으세요?

 아             뭐라구?

 아부          당신 밤에 자는 걸 보면 저무도록 이불 걷어차고 잠꼬대하고 그러는데 ...

 아             허허, 나중엔 원! 여보, 가방 이리 줘. 출발할 시간이야!

 아부          네 여보.

 해설          남편을 보내 놓고 아차부인, 그래도 마음이 놓이질 않습니다.

 아부          아유, 은근히 걱정이지 뭐예요.

 재부          아니 걱정이라뇨? 뭐가요?

 아부          이이 밖에서 자는 게 얼마 만인지 모르거든요.

 고부          호호, 그렇다고 어린애도 아닌데 무슨 걱정이세요?

 아부          어린애가 아니니까 걱정이죠.

 고부          네에?

 아부          요즘 화제에 오르고 있잖아요.

 재부          화제에 오르다뇨?

 아부          있잖아요 왜, 가정 파괴범 일제 단속요.

 재부          아,네. 제비족이랑 여인을 이용한 공갈범 사기범들을 단속한다는 얘기 말이죠?

 아부          네.

 고부          (웃으며) 아이 그래서요? 과장님께서 그런 유혹에 빠지실까 봐서요?

 아부          혹시 알아요?

 고부          아이

 재부          (함께) 아이 아무리요!

 아부          우리 그이가 얼마나 순진한데요. 순진한 사람이 걸려 들기 일쑤라 잖아요.

 고부          아무리 그렇다고 과장님이요!

 재부          그러게 말예요! 지나친 신경과민이라구요!

 고부          그럼요!

 아부          아유 그렇게들 말씀하시니까 조금은 안심이 되지만 그래도 그이가 돌아올 때까지 은근히 걱정이 되지 뭐예요?

 재부          아이참 옥희 엄마두. 호호.

 고부          호호호.

 아부          어? 웃으시네요?

 재부          호호, 그럼 웃지 않구요? 호호호.

 고부          호호호.

 해설          밤이 됐습니다.

 옥희          엄마 왜 안 주무세요?

 아부          오. 너 먼저 자렴. 아니 왜 여직 안 자고 그러니?

 옥희          엄마는 왜 안 주무시고 그러세요.

 아부          나두 곧 잘 거야.

 옥히          그럼 나 먼저 잘게요. (간다)

 아부          그래 그래.    

 

 (E)            미닫이 여닫는다.

 

 해설          옥희가 자기 방으로 간 뒤에도 아차부인, 좀 채로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아부          에이그...이제 텔레비전도 다 끝났구...아유 심심하다. 잠을 자야 할 텐데 잠은 안 오구... 아유 지금쯤 이인 뭘하고 있을까?

 해설          갖가지 추측이 고개를 듭니다.

 아부          보나마나 술 많이 들었겠구...오래간만에 동창을 만날 예정이라고 그랬으니까 .. 응? 가만!  이이가 혹시 들뜬 기분으로 과음이 돼 가지고 인사불성이 되면 어쩌지? 인사불성이 된 것을 기화로 유혹의 손이 뻗치면! 아이구, 걱정이 돼서 잠을 이룰 수가 없네 정말....(울상)

 해설          하면서도 밤이 깊어지자, 딱 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E)            교회 종소리.

 

 아부           아유, 내가 그만 까빡 잠이 들었었구나! 지금 몇 시야?  오, 네시 반....아유 이이가 간밤에 잠이나 잘 주무셨는지 모르겠네. 아이구 답답하다! 이이가 묵고 있는 호텔이 어디 있는 지 나 알아야 전화를 걸든지 말든지 하지!

 해서          바로 이때였습니다.

 

 (E)            전화 벨.

 

 아부           오, 전화 아냐!

 

 (E)            급히 가서. 수화기 들고,

 

 해설          수화기를 드는 순간 머리를 스쳐 지나가는 생각이 있습니다.

 아부          이이가 혹시 크게 낭패스러운 일이 있어서 새벽같이 전화를 걸고 있는 거나 아닐까?  설마.

 해설          전화를 받습니다.

 아부          아,여보세요?

 아             (필터) 당신이야? 나야.

 아부          어머, 여보!

 아             잘 잤소?

 아부          네..네...

 아             난 한숨도 못 잤지 뭐야.

 아부          어머나 왜요? 무슨 일이라도 있었수?

 아             무슨 일이 있긴, 밤새껏 이리 뒤치고 저리 뒤쳤을 뿐이야.

 아부          왜요?

 아             왜긴, 그냥 잠이 안 와서 그랬지.

 아부          아유 술 한잔 하지 그랬수!

 아             술 한잔 하긴 했지. 회사동료하구...

 아부          근데 왜....

 아             객지에 와서 마음놓고 많이 마실 수 있어? 긴장한 탓인지 술도 안 취하구, 잠자리도 불편해서 잠이 잘 오지 않잖아.

 아부          어머나. 잠자리가 얼마나 불편하길래 그래요? 하숙집 같은 데라도 정했다는 얘기유?

 아             하숙집이라니? 일류호텔인데!

 아부          근데 왜 잠자리가 불편하다는 얘기유?

 아             곁에 당신이 없으니까 여간 불편하지가 않다니까!

 아부          (헛기침)

 아             여보? 공기가 없어 봐야 공기의 고마움을 알 수 있듯이 당신이 없으니까 이렇게 불편한 줄 미처 몰랐지 뭐유. 여보 듣고 있는 거야?

 아부          (울먹일 듯) 네 듣고 있어요.

 아             내, 일이 끝나는 대로 곧장 돌아갈 거야. 그리 알아요! 오후 여섯시 쯤에 도착할 거야 알았지?

 아부          네 여보.

 아             나 그럼 전화 끊는다.

 아부          네. 아 저 근데 잠 못 자서 어쩌죠?

 아             괜찮아 괜찮아. 집에 가서 실컷 자지 뭐! 들어가요.

 아부          네 여보.

 

 (E)            수화기 놓고.

 

 해설          아차부인, 새삼 가슴이 뿌듯합니다.

 아부          아유 이런 이를 조금이라도 의심을 하다니...아유 출장가기 참 잘했다. 뭔가 다시금 확인을 했으니 말야. 호호호.

 

 (M)            -

 

 해설           -

 

                       KBS<아차부인. 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1/5/20)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