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너무 걱정 마세요」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소재제공. 경기 안성. 곽근영)

 

 

 (M)            주제가 B.G

 

 해설           -

 

 (M)            OUT

 

 해설           아침 밥상 머리,

 

 (E)            밥 먹는 소리 적절히.

 

 아              (먹으며) 야, 맛있다. 응. 정말 맛있는데?

 옥희           호호 아빠 그렇게 맛있어요?

 아              응. 이 얼갈이 입안에서 슬슬 녹는 것 같다.

 옥희           호호,

 아부           아이참 오늘 따라 뭐가 그리 맛이 있어서 그러세요?

 아              맛있어, 이 밥도 고소하고, 두부찜도 맛있구 찌개도 고소하구 ...

 아부           호호, 그러게 아침 일찍 일어나서 산책 갔다 오기 잘했지  뭐예요.

 아              반드시 산책을 다녀와서 이렇게 식욕이 나는 게 아니라구.

 아부           아니 그럼 딴 이유라도 있다는 얘기유?

 아              아 이유 있지!

 아부           어떤 이윤데요?

 아              자신이 생긴 거야 요즘 들어서...

 아부           자신이 생겨요?

 아              응.뭘 먹어도 상관없다 하는 자신!

 아부           뭐예요? 뭘 먹어도 상관없다 하는 자신요?

 아              응.

 아부           알쏭달쏭하구려? 무슨 뜻인지...

 아              전엔 한가지를 먹더라도 꺼림칙했었거든.

 아부           꺼림칙하다뇨?

 아              이상하게 입에 맞지도 않고...

 아부           입에 맞지 않다뇨. 내 솜씨가 그렇게 좋지 않았다는 얘기유?

 아              솜씨 얘기 하고 있는 게 아냐.

 아부           입에 맞지 않았다면서요.

 아              왜 입에 맞지 않았느냐?

 아부           왜 안 맞았다는 거유?

 아              가만 밥 마저 먿구...

 

 (E)            급히 먹는다.

 

 옥희           호호.

 아부           호호, 얘기 하다가 식사 제대로 못하겠구려.

 해설           식사를 끝내고 출근준비를 하면서 얘기는 계속됩니다.

 아부           왜 음식이 입에 맞지 않았다는 얘기유?

 아              혹시 음식 속에 공해물질이 들어있지나 않나 해서였지.

 아부           뭐예요? 공해 물질이요?

 아              응. 밥 한술 뜨면서 아, 혹시 밥 속에 중금석이 섞여 있지나 않을까, 콩나물 한 가닥을 먹으면서도, 이 콘나물 속에 이물질은 섞여 있지는 않을까?

 옥희           호호 아빠두..

 아              두부 한 조각을 입에 넣으면서 혹시 두부 잘 굳으라고 석회라도 섞여 있지나 않을까.

 아부           아유 당신두...

 아              김치 한 쪽을 씹으면서 혹시 이 배추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되지나 않았을까.

 아부           참 내...

 아              과일 한 알을 먹는 데두 껍질은 두껍게 깎으면서두 이 속에 혹시 농약 성분이 불어나 있지나 않을까.

 옥희           호호.

 아부           아이구 당신두...

 아              요즘 찹쌀떡은 어찌나 방부제를 많이 넣는지 보름이 돼도 기어지지 안는다고 어느 누가 지적 했던데 이 떡도 그런 떡이 아닐까? 응? 허허허.

 아부           아이참 호호. 그래서 음식을 드는데 입맛이 안 나더라 그런 얘기죠?

 아              그렇대두.

 아부           그런 당신이 어쩌자고 뭘 먹어도 상관없다는 자신을 얻었다는 얘기유?

 아              며칠 전에 어느 정신과 의사가 쓴 글을  읽은 적이 있거든.

 아부           뭐예요? 정신과 의사의 글을요?

 아              응.

 아부           아니 난데없이 정신과의사의 얘기는 꺼내는 거유?

 아              그 의사한테 어느 날 수척하고 앙상한 환자 한 사람이 찾아 왔더래요.

 아부           그래서요.

 아              어떻게 해서 찾아왔느냐고 물었더니,

 아부           물었더니요?

 아              자기는 통 먹는 게 없어서 이렇게 야위었습니다. 이러더래.

 아부           에그머니, 위장을 상한 모양이죠?

 아              의사도 그런 줄 알고 위장을 상해서 그렇습니까? 했더니, 아니 올씨다. 이러더라나?

 아부           아니 위장을 상하지도 않았음 왜 음식을 못 먹어요?

 아              의사도 묻기를, 위장이 상하지도 않았으면 왜 음식을 못 먹습니까, 이렇게 물었더니,

 아부           물었더니요?

 아              먹을 래야  안심하고 먹을 수가 있어야지요. 하더래요.

 아부           뭐라구요?

 아              그래 의사 묻기를, 아니 안심하고 먹을 수 없다니요? 하고 반문을 했더니,

 아부           했더니요.

 아              글쎄 이 사람이 종이에 음식의 이름을 죽 적어놓군, 이 음식은 무슨 무슨 공해물질이 몸 안에 축적되어 해롭다, 이음식은 방부제가 너무 많이 들어가서 위험하다, 이 음식은 농약이 잔류되어서 해롭다, 등등 좍 기입해 놓았는데 아닌게아니라 그걸 보니까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더래요.

 아부           저런요! 그러니까 그 사람은 그것 때문에 그만 노이로제가 돼 버린 거군요?

 아              그렇지.

 아부           아는 게 병이라구 공해물질에 대해 너무 자세히 알아서 그 지경이 된 게 아녜요?

 아              그렇지.

 아부           그래서 뭐라고 타일렀다는 거예요?

 아              그 의사는 그것은 지나친 신경과민이다. 그런 게 두려워서 음식을 못 먹고 야위다니 말이             되느냐. 그것은 흡사 하늘이 무너질까 봐 근심하는 사람과 마찬가지다. 마음놓고 음식을 먹어라. 사람에겐 양심이라는 게 있는 법, 식품을 만드는 사람들도 사람 잡자고 음식을 만들겠느냐? 모두 허용치가 있고 기준치가 있는 법, 업자들도 차차 그런 눈을 떠서 만들고 있을 것이니 먹어도 될 것이다. 그야 물론 일부 몰지각한 식품업자들이 아직도 있어서 종종 신문에도 나고 있지만, 지금이 어느 때냐? 국가적으로 공해방지에 힘쓰고 있지 않느냐? 너무 식품을 못 믿는 것도 불신풍조이니 우선 그 마음부터 고쳐라. 또한 육체란 저항력이 강해서 어지간한 공해 쯤 저항할 수 있는 법, 쓸데없는 공해 쯤 말고 많이 먹고 살이 찌도록 해라. 이랬다는 거야.

 아부           호호호. 네. 당신 말 듣고 보니 일리가 있군요.

 아              아 일리가 있다 뿐야?

 아부           그래서 그 얘기 읽구 당신두 이제 앞으로 지나친 걱정은 말아야 되겠다, 이런 생각을 갖게 되었다 이거요?

 아              그렇지.

 아부           그렇게 마음을 먹으니 식욕도 돋아 오구요?

 아              그렇지!

 아부           호호, 그러니까 당신은 그 글 하나로 노이로제가 되기 전에 병을 고친 셈이군요?

 아              그런 셈이지.

 아부           아유 고맙기도 해라.

 아              나 뿐 아니라 요즘 식사 때 신경을 곤두세워 가지고는 에라 무공해 식품이다, 에라 자연식이다. 너무 호들갑을 떠는 이들두 좀 생각해 볼 일이 아니겠어?

 아부           그렇겠구려.

 아              또한 농사를 짓는 이들도, 식품을 만드는 이들도 공해식품은 절대로 재배하지도 않고 만들지도 말아야겠다는 굳은 결의도 필요하고 말야.

 아부           다시 이를 나위 있수?

 해설           이때 옆집에서,

 바우           아빠, 다녀오세요.

 재              (힘없다) 그래. 여보 나 다녀오리다.

 쟈부           여보. 괜찮겠어요?

 재              응, 괜찮아. 차차 낫겠지 뭐.

 아              아니, 저 친구 왜 저렇게 기운이 없지? 혹시 저 친구 공해 노이로제에 걸려서 아침을 굶은 거 아냐?

 아부           호호, 그런 게 아니구요, 간밤에 과음한 게 탈이 난 모양입디다.

 아              친구 술 욕심은....

 아부           당신도 조심하세요. 괜히 기분에 좌우돼 가지구 과음하는 것두 공해만큼이나 해로운 것이니까요.

 아              듣기 싫어 여보!

 아부           호호호.

 옥희           (OFF) 아빠, 어서 나오세요.

 아              오 그래 나간다, 여보, 나 다녀온다!

 아부           씩씩해서 좋구려, 호호호.

 아              하하하하.

 

 (M)            -

 

 해설           -

 

                         KBS<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2/2/24)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