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남편을 헐뜯다니」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B.G

 

 해설           -

 

 (M)            OUT

 

 해설   아침 밥상머리에서의 일입니다.

 

 (E)            적절히 먹고 있다.

 

 재부          여보.

 재             (먹으며) 왜?

 재부          (미소)당신한테 미안해서 어쩌죠?

 재             뭐, 뭐라구?

 재부          당신한테 미안해서 어쩌느냐구요.

 재             아니 왜, 민안해 해야 할 무슨 실수라도 저질렀다는 얘기야?

 재부          실수라기보다두요, 유능한 아내가 되지 못해서 하는 말예요.

 재             (웃으며) 뭐야? 유능하지 못해서?

 재부          네. 아차부인에 비함 난 당신한테 해 드리는 일이 너무 없는 것 같아서요.

 재             아니 여보, 이게 무슨 소리야? 당신 지금 옆집 아차부인과 당신을 비교하고 있는 거야?

 재부          네,

 재             하하, 이거 재밌구만.

 재부          어제 저녁때 나한테 뭐랬는지나 아세요?

 재             뭐랬는데 그래?

 아부          아유 드디어 시집보냈다! 호호. (한숨) 시원섭섭하네!

 재부          아니, 아차부인, 방금 뭐라고 말씀하셨어요?

 아부          호호, 드디어 시집보냈다고 그랬어요.

 재부          어머나! 시집을 보내시다니요? 설마 하니 옥희를 시집보냈다는 뜻은 아니실 테구...

 아부          아이. 저 어린 것을 벌써 시집을 보내요?

 재부          그럼 누구를요? 따님은 옥희 밖에 없는데 누구를 시집보냈다는 가예요?

 아부          호호, 제 글을요.

 재부          네? 글을요?

 아부          네. 그 동안 갈고 닦고 다듬었던 제 글을 드디어 시집보냈다 그런 얘기예요.

 재부          아이 난 또 호호.

 아부          아, 시원섭섭해!

 재부          아니, 근데 대체 어디에 무슨 글을 보내셨다는 얘기세요?

 아부          어딘 어디겠어요? 신문사에 보낸 거죠.

 재부          아, 알았다! 그러니까 신문투고란에요?

 아부          네. 헤헤 이제 곧 김장 철이 닥치잖아요?

 재부          닥쳤죠. 벌써 김장시장이 서기 시작했는걸요 초하루부터- 김장에 관한 글을 써서 투고하신 모양이죠?

 아부          아이 아녜요.

 재부          방금 김장 철 얘기를 하지 않으셨어요?

 아부          이제 곧 김장 철이 닥치니까 김장 값이 들지 않겠어요?

 재부          네 그야...

 아부          그래 투고를 해서요 그 원고료로 김장 값에 보태 써볼까 해서요.

 재부          아 네..원고료를 타서요?

 아부          네. 노루꼬리 만한 월급 가지고는 아무래도 빠듯할 것만 같아서요. 제가 결심을 단단히 한거라구요.

 재부          아유, 정말 용하시다.

 아부          호호, 원고료야 뭐 별 거 있겠어요? 하지만 이런 방법으로라도 생계를 돕는다, 그런 뜻이 중요한 게 아니겠어요?

 재부          아이 그럼요. 호호 .

 아부          아유. 기다려지네요. 내 기발한 얘기들이 신문에 활자가 돼서 실리게 될까? (FO)

 재부          아시겠어요?

 재             하하하 하하하하.

 재부          아니 여보, 왜 웃으세요?

 재             아 그 얘기야?

 재부          얼마나 좋아요? 투고를 해서 그 원고료를 살림에 보태 쓴다는 게...

 

 (E)            밥상머리.

 

 재             그야 말로 떡 주는 사람은 생각 치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시는 거 아냐?

 재부          아유 아녜요. 자신만만이던데요.

 재             여보 도대체 무슨 내용을 썼다는 거야?

 재부          나중에 넌지시 물어보니까요, 옥희 아빠에 관한 얘기를 썼다나 봐요.

 재             아차에 관한 얘기?

 재부          네.무슨 글이든 솔직한 얘기, 꾸밈없는 얘기를 써야 남의 감동을 받는 법이라구요.

 재             그래서 아차에 관해서 자세히 썼다.

 재부          네.

 재             야 하하, 가능성이 있는데, 그렇다면 가능성이 있어.

 재부          아니 뭐예요.

 재             하하, 아차의 얘기라면 심심풀이는 될 거라구. 피에로가 언제나 사람들을 웃기듯이 말야 하하하.

 재부          당신두, 호호호.

 

 (M)            -

 

 해설          이튿날 낮의 일입니다.

 고             과장님. 전화 받으십시오.

 아             나?

 고             사모님이신데요. 좀 흥분해 있는 것 같습니다.

 아             여보세요. 전화 바꿨습니다.

 아부          (필터) 여보! 기뻐해 주세요 여보!

 아             아니, 아이 깜짝야!

 아부          여보! 드디어 났어요 기뻐해 주세요 여보!

 아             아니 이 사람이 뭐 세계 챔피언이라도 딴 것 같군.

 아부          세계 챔피언은 아니라두요 여보. 제 글이 났어요. 제 글이요!

 아             다, 당신 글이?

 아부          네 석간에 났단 말예요. 석간에!

 아             아니 여보 그게 정말이야?

 아부          정말이라구요. 당신 회사에서도 그 신문 보신다고 그랬다구요. 지금 당장 보세요 여보.

 아             어떠 어떤 신문이야. 어 어 어 곧 읽지! 어 어 어 본다구 내가.

 아부          지금 당장 찾아보세요. 의젓하게 내 이름이 났으니까요.

 아             야 이제 해가 동쪽으로 뜨겠다. 당신 글이 신문에 다 실리구.

 아부          아이 그러지 마시구 어서요.

 아             그래 보지 내가, 알았어. 알았다니까 어... 아 그럼 보지. 헤헤.

 

 (E)            수화기 놓는다.

 

 아             여 여보게 오늘 석간 왔나?

 고             네. 제가 가져오죠.

 아             응, 어서 가져오게.

 고             잠깐만 기다리십쇼.(간다)

 해설          해서 신문을 살펴 보니,

 

 (E)            신문 들치고,

 

 아             응 났구나. 어디 어디 뭐라고 썼나?

 해설          하고 읽어 내러 가던 아차씨, 어쩐 일로 붉으락푸르락해집니다.

 아             아니 뭐? 아니 아니 이런! (발끈) 이런 순! 이런!

 

 (M)            -

 

 해설          이윽고 집에 돌아오자 아차씨,

 아             (버럭) 여보!

 아부          깜짝이야. 아이 당신 왜 그래요?

 아             왜 왜 왜 그러다니? 이유를 몰라서 묻는 거야 당신? 엉? 이유를 몰라서 물어?

 아부          여보!

 아             어째? 뭐 자기 앞에선 설설 긴다구?

 아부          어머,

 아             이를테면 나는 남편을 사육한다구? 자기 앞에서 애교어린 눈초리를 짓는 걸 보면 불현듯 귀여운 생각이 든다구? 그래서 내 남편이 최고라구? 엉?

 아부          아이 글이니까 좀 재미있게 과장한 건데...

 아             (버럭) 여보!

 아부          (놀래) 앗 !

 아             아무리 과장하기로 그래. 남편을 그런 식으로 헐뜯는 법이 어디 있어. 회사에서 뭐래는지 알아? 모두 킬킬대고 있구  싱글싱글 빈정대고 있더라 이거야!

 아부          (울상) 아이참. 그 치만 그래야만 신문에 실리구요, 실려야 김장 값에 보탤 수 있을 것 같애서 ..

 아             (버럭) 듣기 싫어!

 아부          아유 깜짝이야!

 아             흥, 글 좀 실어 보겠다구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았군. 엉? 원고료 좀 받아 보겠다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어!

 아부          여보.

 아             여보구 저보구 필요없어! 뭐? 김장 값에 보태겠다구? 헝! 내 올해 김장 먹나 봐라! 퉤! 안 먹어!  퉤!

 아부          아이구 여보...

 아             (가며 계속 투덜거린다)

 아부          아이 어찌 알았담 이런 결과가 나올 줄...아유 내가 미쳤지. 저이 말마따나 진짜 내가 글 좀  쓸려고 눈이 어두었잖아. 아이 속상해! 미안해요 여보.

 

 (M)            -

 

 해설           -

 

                       KBS <아차부인.재치부인>테입에서 채록 (80/11/4)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