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아차부인.재치부인>

 

 

 

     「날씨는 차도 정은 따스해」

 

 

 

                                                         박서림 작 박양원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아부          옥희야? 아빠 일어나실 시간 안됐니?

 옥희          (오며) 안 일어나세요.

 아부          안 뭐야? 안 일어나셔?

 옥희          엄마가 깨워 보세요. 제 말은 들은 척 만 척이에요.

 아부          흥 이이가 월요일 아침부터 개으름 피우시려 들어?

 해설          하고는 방에 들어가서,

 아부          (부드럽게) 여보,

 아             ...

 아부          여보오.

 아             .....

 아부          어서 일어나세요.

 아             아유ㅡ 일어나기 싫은데.

 아부          아니 왜요?

 아             왠 뭐가 왜야? 난 추위람 아주 질색이라구.

 아부          그럼 출근 안 하실 작정이세요?

 아             야. 겨울철엔 아예 출근시간을  팍 늦출 수 없나 이거?

 아부          아이구 무슨 남자가 그러우?

 아             뭐 어째?

 아부          맹경순씨 생각도 못하세요?

 아             뭐? 매,, 맹경순?

 아부          맹경순씨 몰라요? 아 바로 이 시간에 방송하고 있는 맹경순 아나운서요.

 아             뭐? 매 맹경순 아나운서?

 아부          그래요. 그인 매일 아침 여섯 시부터 방송국에 나와서 생방송을 하고 있잖우?

 아             (헛기침)

 아부          여섯 시부터 방송이 시작되자면 얼마나 부지런해야 하겠우?

 아             남은 여자임에도 불구하고 꼭두새벽부터 부지런내고 있는데 당신은 뭐냐?

 아부          안 그래요? 그럼?

 아             부지런한 물방아는 얼 겨를도 없다 했느니라. 그러니 춥다 춥다 하지 말고 추우면 추울 수록 오그라들지 말고 부지런해라!

 아부          아유, 아시면서 그래요!

 아             좋다! (일어나며) 일어나지!

 아부          아이구 기특하셔라! 호호,

 아             일어나는 것 뿐이 아냐! 내 지금부터 나가서 바깥 청초도 할 거라구!

 아부          아이구 여보! 아스세요. 일어나 주시는 것만도 고마운데요.

 아             아냐 아냐! 새벽산책은 내 감히 못할 망정 청소쯤이야 못할까. (나간다)

 

 (E)            문 여닫는다.

 

 아부          아유, 저인 아무튼 호호호.

 

 (M)            -

 

 재             하하하 친구, 맹경순씨까지 들먹일 건  뭐 있어?

 

 (E)            신문지.

 

 재             바로 이 신문을 배달해 주는 신문배달 소년을 생각해서라도 게으름을 피울 수는 없을 텐데 말야.

 재부          어제 그런 얘기를 주고 받았었거든요. 매일 새벽같이 출근해서 생방송을 하자니 방송국 사람들도 고생이 많겠다 하고 말예요.

 재             방송국  사람들 뿐이겠어? 새벽부터 추위를 무릅쓰구 일터에 나가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운전기사, 생선시장 아저씨들 그리구 청소부 아저씨들 말야.

 바우          그리구 순경 아저씨요.

 재             그래. 순경아저씨도 있구.

 재부          그런 생각을 당신두 움츠리고 있을 수만은 없지 않겠습니까?

 재             내가 뭐래?

 재부          바우 너두?

 바우          그러니까 이렇게 세수하고 왔잖아요.

 모두          (웃는다)

 해설          이윽고 출근시간이 가까웠는데,

 아             야 옥희야? 엄마 어디 가셨냐?

 옥희          네. 가게에 잠깐 다녀 오시겠다고 하셨어요.

 아             오 그래? 나 이거 출근해야 하는데? 왜 하필이면 이런 때 가게에 간담?

 옥희          곧 오실 거예요.

 아             우리 그럼 신 좀 챙겨 놓자.

 옥희          네.

 

 (E)            내려 선다.

 

 아             신 신구, 기다리자. 엄마 오심 가용 돈 타 가지고 나가게.

 옥희          네.

 아             앗!

 

 (E)            신발장.

 

 아             아니 근데 신이 어디 갔냐?

 옥희          신발장에 있잖아요?

 

 (E)            다시 뒤져 보고,

 

 아             없다!

 옥희          없어요?

 아             응, 보렴.

 옥희          어머? 정말 이게 어디 갔지?

 아             밑을 찾아보자.

 옥희          없어요! 집에서 스리퍼 밖엔요.

 아             어디 있겠지.

 옥희          없어요.

 아             없어?

 옥희          네 보세요! 아빠 고무신 뿐이잖아요.

 아             어럽쇼, 이거 정말 없네!

 옥희          참! 어디 갔을까?

 아             아 잘 찾아봐!

 옥희          없잖아요.

 아             응, 정말 없구나!

 옥희          아이 이게 어디 갔지?

 아             앗! 혹시 그새...좀 좀도둑이...

 옥희          네?

 아             좀도둑이 신발을 훔쳐 간 것이나 아닐까?

 옥희          훔쳐 가요?

 아             그러고 보니 대문이 빠끔히 열린 게 그 틈을 타서 말야!

 옥희          아이 아무리요!

 아             그 치만 보렴! 감쪽같이 없어졌잖아!

 옥희          아이 그럼 어째요?

 아             야 야 이거 일 났네!

 해설          하는데,

 고             (OFF) 과장님. 출근 안 하세요?

 재             (OFF) 여보게 시간 다 됐어!

 아             (짜증) 가만 있어 이 친구들아!

 고재          아니.

 재             왜 그래? (온다) 응?

 고             아니 출근 안 하라는데 뭐 잘못된 일이라두...

 아             이 사람아 출근을 하려두 신이 있어야 출근을 하지!

 고             뭐라구요?

 아             맨발로 출근할  수야 없지 않느냐 이거야!

 고재          아니 그건 또 무슨 소리십니까?

 옥희          신이 없어요!

 아             좀도둑이 슬쩍 했나 봐.

 재             뭐라구?

 아             야, 부지런도 하다. 어느 틈에 그런 짓을 다했지?

 재             이봐. 농담 아냐?

 아             아 지금 농담하게 됐어?

 고             아이 저 잘 찾아보시지 그러세요?

 옥희          잘 찾아 봤어요.

 재             별 희한한 일도 다 있네 이거?

 아             어쩌지? 이거 참?

 해설          바로 이때.

 아부          (오며) 아유, 아유 호호 여보. 미안해요. 아유 잔돈 좀 바꾸기가 이렇게 힘드네요 글쎄.

 아             여보 여보. 그게 문제가 아니라구 지금.

 아부          네?

 아             신이 없잖아 신이!

 아부          뭐예요? 신?

 옥희          네 엄마, 신을 훔쳐 갔나 봐요 누가!

 아부          응? 훔쳐 가?

 아             봐! 없잖아! 아무리 눈을 씻고 봐두!

 아부          아유 참 난 또 호호호호.

 옥희          엄마!

 아             여보 여보 지금 웃게 됐어? 응? 웃게 됐느냐구!

 아부          호호 당신두 참, 그럼 웃음이 안 나와요? 호호호.

 아             아니 이 사람이 근데?

 아부          (가며) 잠깐 기다리세요.

 아             여보 어디 가는 거야?

 아부          (OFF) 어디 가긴요,

 해설          하고 부엌에 쏜살같이 들어갔던 아차부인,

 아부          (오며) 여보, 자요 신 여기 있어요.

 모두          아니.

 옥희          (함께)엄마!

 아             여보 그 신 어디서 났어?

 아부          어디서 나긴요, 당신 발 시릴까 봐 아궁이에다 놓아뒀단 말예요. 호호.

 아             뭐?

 아부          호호, 자 옥희야 뭘하니? 옜다 신신어라.

 옥희          네.

 모두          (웃는다)

 아             난 또 그런 줄도 모르고 세상에 부지런한 좀도둑도 다있다 했지?

 모두          (다시 웃고)

 고             아 이 골목에 무슨 좀도둑이 있습니까?

 재             응, 좀도둑 없기로 호가 난 골목인데.

 모두          (웃는다)

 해설          이윽고 신을 신고 난 아차씨,

 아             아, 좋다 이거 발바닥이 뜨끈뜨끈한데 그래!

 아부          좋죠?

 아             응. 에헴, 지금은 어떤 계절이냐? 아내의 정이 따스하니 발바닥에 전해오는 계절이로다.

 아부          아이구 어쩐지 향기롭지 못하네요. 발바닥이라니까.

 모두          (웃는다)

 아             그렇담 내 수정했다! 지금은 어느 때냐? 아내의 따뜻한 정이 가슴으로 느껴질 때, 이럼 됐지? 안 좋아?

 아부          아이 당신도....

 모두          (웃는 속에)

 

 (M)            -

 

 해설          -

 맹경순       ANN  (웃음지으며) 참 큰일 났어요. 아차부인.재치부인께서도 이렇게 얘기를 해주시니까 앞으로 늦을 수도 없고 빠질 수도 없고 호호 새로운 각오를 해야겠습니다. 지금 시각이 7시 26분입니다.

 

 

                  KBS<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0/12/8)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