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아차부인.재치부인>

 

 

 

     「그것도 편식이지요」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해설           -

 (M)            OUT

 해설          저녁때 일입니다.

 고부          여보? 시장하시죠? 어서 식사하세요.

 고             어 솔직히 배가 좀 고팠어.

 (E)            수저 든다.

 고             아니 여보, 당신도 어서 들어. 시장할 텐데.

 고부          당신 어서 드세요. 내 걱정 말구.

 고             어허, 이거 왜 이래? 시장하긴 마찬가질 텐데. 자 어서 들래두!

 고부          그래요 그럼.

 (E)            함께 식사.

 해설          이렇게 막 식사를 시작하는데

 (E)            (OFF) 대문 열며,

 아부          계세요?

 고             아 아주머니 아냐?

 고부          그런가 봐요,

 (E)            미닫이 열고,

 고부          아유 어서 오세요.

 아부          (오며) 어머나 식사 중이시군요?

 고             아니 괜찮습니다, 들어오십시오.

 아부          아이 아녜요. 들어갈 건 없구요, 고사리 부인, 이거 가지고 왔어요.

 고부          아 책요?

 아부          네. 잘 읽었어요.

 고부          어머나 그새 다 읽으셨어요?

 아부          네 아주 재미 있데요. 그래 나같은 느림뱅이도 단숨에 읽어 내려갔지 뭐예요.

 고부          아이참 사모님두...

 아부          호호 놓고 가요. 그럼 많이들 드세요.

 고             아 예.

 고부          (함께)네.

 고             저 안 나가겠습니다.

 아부          아이 그럼요! 어서들 드세요.

 해설          하면서 돌아서려는 순간이었습니다.

 아부          어, 아이구머니!

 고.고부      아니?

 고             오 그러십니까? 아주머니?

 아부          에? 아유 아무 것도 아녜요. 안녕히 계세요. (가며) 맛있게 들 드세요.

 고,고부      네 안녕히 가세요.

 고             근데 아주머니깨서 왜 저러시지?

 고부          그러게나 말예요?

 고             가시려다 우리 밥상을 보고 깜짝 놀라셨는데?

 (M)            -

 해설          집에 돌아온 아차부인.

 아부          아유, 여보,저 고사리씨 다시 봐야겠대요?

 아             아니 뭐?

 아부          고사리씨 다시 봐야 하겠더라구요.

 아             아니 그게 무슨 소리야?

 아부          젊은 분이 그럴 줄 몰랐다구요.

 아             아니 젊은 사람이 그럴 줄 몰랐다니? 젊은이 답지 않게 뭐 엉큼하더라는 얘기야? 당신처럼

 아부          아이 아니구요.

 아             아니 그럼 뭘 다시 봐야겠다는 얘기야?

 아부          당신보다 낫더라구요.

 아             뭐이 어째? 나보다 낫더라?

 아부          네.

 아             아 그야 여보, 젊은 사람이 패기가 있지 무슨 소리야?

 아부          누가 패기래우?

 아             그럼 뭘 두고 하는 소라야?

 아부          애국자더라구요.

 아             애국자?

 아부          네.

 아             아니 이 사람이 난데없이 애국자론을 다 펴구?

 아부          방금 빌려 본 책 돌려 주려구 그 집에 가지 않았겠우?

 아             갔는데?

 아부          가니까 막 식사시간이더라구요.

 아             식사를 하는데 뭐 식사하기 전에 나라를 위해 기도라도 드리더라는 얘기야?

 아부          참 내 누가 그랬대요?

 아             애국자라며?

 아부          문득 밥그릇을 들여다 봤더니요.

 아             들여다 봤더니?

 아부          어쩜! 어쩜 밥이 그럴 수 있어요?

 아             아니 밥이 어쨌길래 그러누?

 아부          보리가 절반은 섞였더라구요.

 아             뭐? 보리가 절반?

 아부          네. 놀랐어요. 젊은이들 식성이 그렇게 많이 보리를 넣는 줄.

 아             야. 그 진짜야?

 아부          진짜잖구요!

 아             야! 그럼 그 친구 진짜 애국잔데!

 아부          그렇죠?

 아             애국자 따로 있나? 주곡인 쌀이 모자란다. 따라서 보리나 딴 잡곡을 섞어 먹자, 왜 아까운 외화를 낭비하느냐? 이게 바로 애국자지.

 아부          그렇대두요.

 (M)            -    

 해설          이 얘기를 전해들은 재치씨.

 재             으흠, 고사리네가 보리밥을 먹더라.

 재부          네. 것도 절반 정도가 되는 거 같더라잖아요.

 재             그렇담 그 친구 됐는데.

 재부          그런데는 무관심한 것 같은 고사리씨였잖우?

 재             아마 시골의 형님 영향을 받아서 그런걸 거야.

 재부          그렇겠죠?

 재             형님이 시골서 농사를 지으시니까 농촌 사정을 너무도 잘 알 수 있을 거구, 쌀 한톤 보리 한 알의 소중함을 너무도 잘 알 거거든.

 재부          농촌에서 보리농사가 왜 점점 줄어드는지 그 사정도 알 거구요.

 재             요즘은 도시민들이 너도나도 쌀만 찾으니까 보리농사는 생산비도 안 나온다잖아.

 재부          그러니 보리 농사를 지을 생산자가 줄 수 밖에요.

 재             우리 모두 생각할 문제야.

 재부          비싼 외화 들여가며 쌀을 들여오다니 뭔가 잘못되어 있는 거 아녜요?

 재             글쎄 말야. 언젠가 신문에 언뜻 보니까 우리가 지금보다 5%만 더 잡곡을 섞어 먹으면 주식은 자급자족할 수 있다, 이러는 것 같던데.

 재부          그렇다면은 우리 온 국민들의 생각 여하루 얼마든지 외국 쌀을 안 들여와도 된다는 얘기 아녜요?

 재             그렇지.

 재부          모든 것을 자율에 맡기는 시댄데 혼식운동도 자율적으로 펴 나가면 어떻겠어요?

 재             당신 그 말 참 잘 나왔는데. 관에서 혼식을 해라 지시를 내리니까 마지못해 혼식을 하고 간섭이 뜸하니까 쌀밥에다 떡이야 엿이야 마구 쌀만 소비한다면 그게 어디 문화시민일 수 있나?

 재부          학교서 도시락 검사를 한다니까 마지못해 보리를 넣고 검사를 안 하니까 도로 쌀밥이라면 부끄러운 얘기죠.

 재             여보, 남 나무랄 거 뭐 있어? 당장 우리부터 실천에 옮기라구.

 재부          그래야겠어요. 당신 지금보다 좀더 잡곡을 넣어도 이의 없죠?

 재             이의 있을 리가 있나? 자율적으로 한다는데.

 재부          호호 그럼 섞겠어요.

 재             그러라니까 하하하. 고사리 이 친구 영향을 단단히 받는데 그래 하하하.

 제부          아유 얼마나 좋아요? 건강에도 좋다는데?

 재             누가 뭐래나? 하하하.

 재부          호호호.

 (M)            -

 해설          이런 얘기를 잠자코 듣고만 있던 바우.

 바우          헤헤, 헤헤헤.

 옥희          아니 바우야? 너 무슨 좋은 일이라도 있는 모양이구나?

 바우          응, 헤헤.

 옥희          무슨 일인데 그러니?

 바우          근사한 글짓기 소재를 얻었지 뭐야?

 옥희          뭐어? 글짓기 소재?

 바우          응. 선생님께서 글짓기를 해 오라고 그러셨는데 마땅한 소재가 없어서 고민이었거든,

 옥희          응. 근데 좋은 얘기가 떠올랐다 이거구나?

 바우          응. 고사리 아저씨 얘기를 듣고 말야.

 옥희          고사리 아저씨네 얘기 듣구?

 바우          응. 고사리 아저씨네는 요즘도 꼭 보리혼식을 하신대. 울 아빠랑 엄마랑 얼마나 칭찬을 하시는데.

 옥희          응. 우리 아빠랑 엄마께서두 무척 칭찬을 하셨다.

 바우          우리 아빠랑 엄마는 칭찬만 하신  것이 아니라 우리도 혼식을 철저히 하기로 했다 이거야.

 옥희          그래? 우리도 그러기로 했는데?

 바우          옥희 누나네두?

 옥희          그래.

 바우          야 그럼 쌀을 얼마나 아끼는 결과가 되는 거야?

 옥희          아유 모두 이런 식으로 혼식을 하게 되면 좋겠지?

 바우          응. 헤헤 내가 쓰려는 글두 바로 이런 얘기야.

 옥희          그래? 그런 얘기 쓰면 칭찬 듣겠다.

 바우          그리구 이런 얘기두 덧붙일 거다.

 옥희          뭐라구?

 바우          (헛기침) 편식은 건강에 해롭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는 자기 입에 맞는 반찬만 먹지를 않고 고루고루 먹는다. 그런데 왜 반찬의 편식에만 신경을 쓰고 밥의 편식에는 신경을 안 쓰는 것일까? 쌀밥만 먹으면 각기병에 걸리기 쉽고 성인병도 걸린다고 한다. 그래도 쌀만 먹는 것은 편식이 아닐까? 우리는 쌀밥만 편식하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지 말아야겠다. 쌀밥만 편식하면 쌀을 외국에서 들여와야 하기 때문에 나라의 경제도 편식 때문에 병을 앓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편식을 말자!

 옥희          야. 호호 다시 봐야겠다! 니 머리에서 그런 글이 다 나오구? 호호호.

 바우          어어? 무시하지 마 옥희 누나!

 옥희          호호호.

 (M)            -

 해설          -

 

                      KBS <아차부인. 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2/3/30)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