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부인   재치부인  

 

 


「겨우 40년 해로(偕老)」

 

 

 

       나오는 사람들

 

       아차.

       재치

       아차부인

       재치부인

       콧대사장

       콧대부인

       순아

 

 

 (M)            주제곡

 

 해설           -

 

 (M)            OUT

 

 해설           출근시간, 콧대사장 댁.

 순아           (OFF에서) 아저씨 차 준비 다 됐다는데요.

 콧대           오 그래 알았다 (하고)여보 나 그럼 다녀오리다.

 코부           예. 다녀오세요.

 콧대           아이 가만, 그러고 보니 오늘이 바루?

 코부           기억 나셨어요?

 콧대           장모님의 기일이 아닌가?

 코부           오후쯤에서 제가 먼저 가있겠어요.

 콧대           그러구려, 내 일 끝나는 대로 그 쪽으로 직행할 테니까.

 코부           바쁘시면 참석 안 하셔두...

 콧대           그게 무슨 소리요! 장모님이 날 얼마나 위해 주셨는데! 아 위해 주지 않으셨더래두 그렇지.

                  장모님도 부모님과 마찬가진데 제사에 참여허질 않다니 이런....

 코부           (좋아서) 알겠어요. 그럼 기다릴게요.

 콧대           모처럼 형님 내외도 만나 뵙도록 할  테니까..

 순아           (OFF) 아저씨! 빨리요!

 콧대           오 그래 그래 알았다. (간다)

 

 (M)            -

 

 해설           이 날 낮.

 코부           아유 여기들 나와 게시군요?

 아부재부     네

 아부           호호,남향바지에서 이렇게 햇볕을 쬐고 있자니까 어렸을 때 생각이 나지 뭐예요.

 코부           어렸을 때 생각이라뇨?

 아부           아 어렸을 때 이른 봄에 국민학교 남향바지에 이렇게 서서 햇볕을 쬐곤 했잖아요?

 코부           아 네...허긴요.

 아부           이젠 봄이구나 하는 기분을 만끽하고 있는 길이래 두요.

 코부           아이 그러고 보니 두 분이 꼭 귀여운 소녀처럼...

 아부.재부    어머머,

 재부           아이 사모님두.. .

 아부           아니 근데 어디 가시는 길이세요?

 코부           에. 사실을 오늘이 우리 친정어머니의 제삿날이지 뭐예요?

 아부재부     그러세요?

 재부           돌아가신 지가 몇 년이나 되셨는데요?

 코부           10년 가까이 되죠.

 재부           아 네..

 아부           제가 알기로는 친정 아버님도....

 코부           네, 그 전에 돌아가셨구요.

 아부재부    네...

 코부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요, 우리 친정부모님 글실이 그렇게 좋으실 수가 없었다구요.

 아부재부    그래요?

 코부           오죽하면은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49재를 지내시구는 뒤따라 눈을 감으셨겠어요?

 아부           어머나 어머나 49재를 넘기시고요?

 코부           그렇다니까요.

 재부           아니 연세는 어떻게 되셨는데요?

 코부           아버지가 일흔 하나 어머니가 일흔 다섯이요.

 재부           예, 그야말로 100년 해로는 아니지만 100년 가까이 해로하신 셈 아니세요?

 코부           60년 가까이 해로하신 셈이죠?

 아부재부    어머나!

 아부           60년 가까이요?

 코부           네.

 재부           아이. 그렇게 되겠네요. 옛날 어른들은 10대에 혼인을 하셨으니까요.

 코부           아버지가 열 둘이구 어머니가 열 여섯에 결혼을 하셨다니까요.

 아부재부    어머나!

 코부           그러셨어두 얼마나 의가 좋으셨는지 호호...특히나 우리 어머니는 열녀라고나 할까요?

 재부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시자 뒤따라가셨다니 열녀시네요 정말...

 코부           어머니 돌아가실 때 하신 말씀이 기억에 생생해요.

 아부           뭐라고 말씀하셨는데요?

 코부           내 이제 아버님 49재도 지냈으니 어른 뒤를 따라가야겠다.

 아부재부    네...

 코부           그리구선 잠들듯이 조용히 돌아가시지 뭐예요.

 아부           아유. 한편으론 다복하신 분이시군요. 60년 가까이 누리셨다니 말예요.

 코부           그런 셈이죠 거 왜 복 중에서 부부가 100년 해로하는 복보다 더 큰 복이 어디 있겠어요?

 아부재부    그럼요!

 재부           전번엔가 통계가 나왔대요. 우리 나라 부부가 해로하는 햇수가 평균 따져서 39.4년이라든가요?

 아부           39.4년 요?

 재부           네.

 코부           아유 저 그러니까 40년도 채 못 된다는 뜻 아녜요?

 재부           그렇죠. 그 통계를 보고 저도 무르게 제가 그 동안 우리 바우 아빠하고 몇 년을 살아왔던가 하고 햇수를 따져 봤지 뭐예요?

 코부           네...

 재부           따지고 보니 그새 15년 넘어 살았으니 앞으로 평균으로 따지자면 25년도 채 안 남았다 생각이 들지 뭐예요?

 아부           아이구머니! 따지고 보니 저두 앞으로 25년 아니 아니죠. 그이가 앞으로 25년 살 수가 있을까?

 재부           (웃으며) 그야 25년이면 60대잖아요.

 아부           64세가 되는데..그이가 현재의 건강상태로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코부           아이구 충분하죠. 그 건강으루 ...

 재부           아이 그럼요!

 아부           아이 아녜요 아녜요. 아이 이거 심각한 문제네.(울상)

 코부           (웃으며) 아이 아차부인두..

 아부           안 되겠어요.이제라도 깍듯이 위해 줘야겠어요. 못 다한 정성을 한껏 바쳐야겠어요!

 재부           옥희엄마!

 아부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구요. 정말!

 코부           아이 아차부인두 호호호.

 

 (M)            _

 

 해설           저녁때가 됐습니다.

 바우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재              오냐.

 옥희           아저씨 이제 돌아오시는군요?

 재.             오 그래..

 옥희           근데 우리 아빠는 왜....

 재              오 느네 아빠 뭐 회사에서 회식이 있다고 그러시더라.

 옥희           회식이요?

 재              응. 그래서 고사리 아저씨랑 좀 늦으실 거라고 날더러 먼저 들어가라고 하시던데?

 옥희           그러셨군요?

 해설           밤이 깊었습니다.

 아차           (OFF에서 취해서) 얘 옥희야! 아빠 왔다! 문 좀  열어 다오!

 옥희           아 아빠 오셨군요. 잠깐만 기다리세요.

 아              오 그래! 응....

 

 (효)   문 열고

 

 옥희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아             그래 그래.

 

 (효)   문 닫는다

 

 재              (ON) 흥, 저 친구 이제 사 도착한 모양 아냐?

 재부           그런 모양이구려

  재             후후 친구 부인한테 한참 시달릴 텐데...

 재부           그렇지도 않을 거예요.

 재              그렇지 않다니?

 재부           아까 한 얘기가 있다구요. 그 동안 잘못한 일 이제부터라도 시정해야 되겠다구요.

 재              뭐라구?

 재부           앞으로 기껏 20여 년 밖에 함께 못 사는데 그럴 수 있느냐 면서 요. 이제부터라도 깍듯이 모시고 살겠다고 그랬단 말예요.

 재              헤 헤. 아니 그럼 상냥하게 신주 위하듯 모시고 살겠다?

 재부           호호 네.

 재              허허.참!

 해설           하는데 이때!

 아부           (OFF에서 소리지른다) 듣기 싫어요! 입 다물지 못해요!

 재              아이구 깜짝야!

 아부           글쎄 듣기 싫다구요. 저 방으로 건너가란 말예요!

 재              여보 저게 무슨 소리야?

 재부           아이 옥희 엄마가 왜 저러시지?

 아부           어, 그래도 이이가! 나가요! 나가란 말예요! 안 나가면 내가 나가요, 내가 나간단 말예요!

 재              여보 여보 저게 남편을 모시는 거야?

 재부           아이 참 별 일이네....

 

 (M)            -

 

 해설           이튿날 아침. 재치부인, 이유를 묻자,

 아부           (태연히) 아 네...호호.

 재부           낮에 다짐 놓으시던 것과는 다르시던데요?

 아부           다를 게 없죠.

 재부           아니 그게 무슨 말씀이세요? 이제부터라도 옥희 아빠를 깍듯이 위해 드리겠다고 하셨잖아요?

 아부           그렇죠.

 재부           근데 왜 간밤에 소리를 버럭 지르셨어요?

 아부           아 네,

 재부           좀 이상하잖아요?

 아부           이상할 것 없어요. 그야 뭐 당장 목소리를 높이고 바가지를 긁는 일은 그이를 괴롭히는 일이 되겠지만 먼 안목으로 보자면 그게 아니잖겠어요?

 재부           먼 안목이라고요?

 아부           네. 이이 술 과음하는 버릇은 바우 엄마께서도 잘 알고 게시잖아요?

 재부           네.

 아부           그 동안엔 그걸 그냥 보고 있었지만요, 이제 절대 보고만 있진 않을 거라구요.

 재부           (웃으며)그래야 건강을 유지하시구 따라서 ...

 아부           그렇죠. 오래오래 해로할 수 있지 않겠느냐구요.

 재부           호호 이제야 알 수 있겠어요. 옥희 엄마 심정.

 아부           두고 보세요. 적어도 평균 해로 연령보다 오래 동안  그이와 해로할  테니까요!

 재부           그러고도 남겠는데요. 호호호.

 아부           호호호,

 (M)            -

 

                       KBS <아차부인.재치부인> 테입에서 채록 82.2.17    

 

 

    

    

    아차부인재치부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