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1527)

 

 

 

             「효자 효녀」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연

 

        구과장                  종현

        그의 부인              유리

        배계장

        그의 부인

        이기동

        권귀옥

 

 

 S#. 구과장네 응접실

 

        구. 기동, 바둑을 두고 있는데,

        유리, 자못 분개한 듯 책을 들고 나오며,

 

 유리           에이 참, 너무했다! 기막힌 일도 다 있지 뭐야.

 구.기          아니.

 유리           에이, 이건 너무했다구요.

 

        두 사람 의아.

        순주도 부엌에서 의아해서 나온다.

 

 구              뭘 가지고 그러니?

 유리           전 비록 딸이지만요, 한번도 이런 끔찍스런 생각을 가져 본적 없다구요.

 모두           아니?

 순주           얘, 끔찍스런 생각이라니?

 기동           무슨 끔찍스런 사건이라도 일어났다는 얘기냐?

 유리           사건이 아니구요, 여기 이 책에 통계가 나와 있거든요 (책을 보인다)

 구              통계?

 유리           네.

 순주           아니 무슨 통계?

 유리           어느 중학교에서 여론조사를 한 거예요.

 구              오, 여론조사?

 순주           무슨 여론조사였는데?

 유리           응. 여기에 보면요, (책 보며) 너희들이 앞으로  커서 결혼해서 살게 되면,

 모두           (눈을 크게 뜬다)

 유리           (그냥 계속) 그 땐 어떤 집을 짓고 살겠느냐 이랬다구요.

 기동           그야 얘. (노래)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같은 집을 짓고 -

 순주           아유 아유 기동씨도 호호호.

 구              잘 논다.잘 놀아!

 기동           헤헤, 그래서 어떤 대답이 나왔다는 얘기니?

 유리           놀랍게두요, 자기들이 살 방이랑 응접실이랑 서재랑 가정부 방까지 얘기를 하면서두요, 늙으신 자기 부모님을 모실 방을 마련하겠다는 학생은 몇 사람 되지 않았다구요.

 모두           뭐라구?

 유리           그러니 이런 끔찍한 일이 어디 있어요?

 

        시무룩해서 자기 방으로 들어간다.

        세 사람, 서로 마주본다. 쇼크를 받은 표정.

 

 구              여보.(순주에게 다가서며)

 순주           네?

 구              행복이라는 뭐겠어? 바로 이런걸 두고 행복이라고 하는 게 아니겠어?

 순주           정말 그래요.

 구              우린 늙어도 하나도 겁이 안 난다구. 유리같은 효녀를 둬서 말야.

 순주           네.

 기동           진짜 그런데요. 저 나이에 그새 저렇게 철이 들어가지고 저런 일에 분개하고 있으니 말예요.

 구              알았어? 자네? 적어도 앞으로 결혼해서 딸을 낳으려거든 저런 효녀를 낳으라구.

 순주           아이참 당신두 호호.

 기동           말이야 바른 말씀이죠.

 구              그럼 허허허.

 기동           (문득 생각이 떠오른다) 가만!

 구.순주       아니.

 기동           좋은 수가 있다!

 구              아니 왜 그래?

 기동           그렇지! 테스트! 당장 내일 테스트를 해 보는 거야!

 순주           아니 가동씨!

 기동           좋아요, 좋았다구요!

 

        하며 자기 방으로.

        구, 순주, 의아해 한다.

 

 S#, 사무실.

 

        배와 기동, 안 보인다.

        구,서류를 뒤지고 있고,

        미스권, 타이프치고 있는데

        기동, 들어와 슬그머니 앉는다. 그의 눈치를 살피고,

 

 기동           저, 미스권.

 권              (손 멈추고) 왜 그러세요?

 기동           저, 앞으로 결혼하게 되면 멋있는 집을 짓고 살고 싶겠지?

 권              뭐라구요?

 기동           만약 집을 짓고 산다. 이럴 경우에 말야, 방이 몇 개쯤 있음 좋을까?

 권              건 왜 물어보세요?

 기동           한번 공상을 해 보는 거지 뭐.

 권              그야. 우선 우리가 ... 아니 제 남편될 사람하고 같이 지낼 아늑한 안방이 필요하겠죠 뭐.

 기동           응, 그럴 테지.

 권              응접실이 필요할 거구요.

 기동           그렇지. 응접실도 필요하겠지.

 권              남편의 서재도 있어야겠구요.

 기동           좋겠지 서재.

 권              가정부 방도 있어야 될 거 아녜요?

 기동           그래, 가정부 방! 부엌에 붙은 조그만 방, 좋겠지!

 권              멋있는 부엌에다 넓은 욕실도 있어야 할 거구요.

 기동           좋았어! 낭만적인데 그래?

 권              (꿈꾸듯) 큰 집 바라지 않아요. 그 정도면 되겠어요. 뭐.

 기동           (쓸쓸한 표정 지으며) 그 이외에 뭐 필요한 방 없을까?

 권              딴 방은 무슨 필요가 있겠어요? 괜히 방이 여분 좀 있음 손님 와서 들끓을 거구 그리구 청소하기만 귀찮다구요. 안 그래요?

 기동           (서운한 표정) 그렇겠구만 진짜.

 권              아! 하나 빠졌다!

 기동           (반가워서) 빠졌어?

 권              꼭 필요한 게 있어요!

 기동           그게 뭔데?

 권              개 집요!

 기동           (실망) !

 권              호호, 나 개 미치게 좋아하거든요! 개 집도 아담하게 사람 사는 방 못지 않게 짓는 거예요.

                  호호, 현관 바로 앞에다 말예요. 아유 얼마나 좋아요? 호호호.

 기동           ......(딱하다는 듯 쳐다볼 뿐)

 권              어머, 왜 그러죠? 왜 그런 우거지상을 짓고 그래요?

 기동           그러니까 그 정도면 된다 이거지?

 권              네.

 기동           방 하나쯤 더 필요없어?

 권              아이참 무슨 필요가 있어요? 방금 말하지 않았어요?

 

        기동,노기 띤 얼굴로 벌떡 일어선다.

 

 권              어머? 왜 그래요?

 기동           알았어! 알았다구! 미스권도 겨우 그런 여자였다 그 얘기지? 흥! 실망이다 실망!

 

        기분 나빠서 문쪽으로,

 

 권             아니 기동씨. 기동씨!

 

        기동, 나가려다 들어서는 배와 부딪칠 뻔, 꾸벅, 사라진다.

        권, 쫓아 나간다.

        배,자리에 앉으며,

 

 배             아니 왜들 저러지?

 구             (여전히 뒤지며)  미스권도 우리 유리만 못하군.

 배             뭐라구?

 구             유리 말마따나 통탄할 일이라구.

 배             아니 지금 무슨 얘기들을 하고 있는 거야?

 구             어때. 자네도 종현이가 얼마나 효잔지 테스트해 보지 않을 테야?

 배             뭐이? 종현이가 얼마나 효잔지?

 구             그래. 원한담 내가 테스트해 볼 테니까.

 배             아니, 이 친구가 무슨 소릴 하고 있는 거야?

 구             이따 보자구, 퇴근해서.

 배             뭐라구? 퇴근해서?

        

 S#, 구과장에 응접실.

 

        순주,걸레질.

        기동, 들어선다. 시무룩 여전.

 

 기동           다녀왔습니다.

 순주           아유 어서 오세요.

 유리           (자기 방에서 나오며) 아, 아저씨 이제 돌아오세요?

 기동           응.

 

        자기 방으로 들어가 버린다.

        순주와 유리, 어이없다.

 

 순주           (기동의 방에 대고) 저 기동씨.

 기동(E)        아 과장님요? 과장님은 계장님 댁에 잠깐 들렀다 오시겠다구요.

 순주           네에?

 우리           종현네 집엔 왜...

 순주           그러게나 말이다.

 

        순주, 나간다.

 

 S#, 복도.

 

        배, 희숙, 비스듬히 열린 현관문에 귀를 대고 있다.

 

 순주           에그머니 왜?

 희숙           쉬!

 순주           어머나!

 희숙           이왕이면 우리 없는 데서 종현이가 뭐라고 말을 하나 들어 보려고 그래요.

 

 S#. 배계장네 응접실.

 

        구, 앉았고,

        종현, 서성대며

 

 종현           엄마 이상하다? 방금 계셨는데...

 구              오시겠지 뭐. 근데 말이다 종현아?

 종현           네?

  구             내 너헌테 물어볼 말이 있는데...

 종현           무슨 말씀이신데요?

 구              너 말야. 앞으로 장가 들게 되면 말이지...

 종현           장가요? 히히히.

 구              인석 좋아하네!

 

 S#. 복도.

 

        배, 희숙, 복도에서 어이없는 표정.

 

 종현(E)        에이 아저씨두...왜 벌써 그런 얘기는 하셔요?

 

 S#. 배의 응접실.

 

 구              가령 말이다. 네가 장가를 들게 되면..

 종현           네.

 구              그 때 가선 방이 몇 개쯤 있음 되겠니?

 종현           그야 하나면 됐죠. 뭐.

 구              뭐? 하나?

 

 S#. 복도.

 

        배,희숙,순주, 눈이 커진다.

 

 종현(E)        네 하나면 돼요.

 

 S#. 배의 응접실

 

 구              옳거니. 하나만!

 종현           안 그래요?

 구              그러니까. 너희 부부가 쓰는 방 하나만?

 종현           그렇죠.

 

 S#, 복도

 

        배, 희숙, 실망.

 

 구(E)           정녕?

 종현(E)        네. 왜 자꾸 물어보세요?

 

 S#. 배의 응접실

 

 구              (일어나 다가서며) 너 하나랬다?

 종현           (물러나며) 네 하나요.

 구              (분개) 두 개 필요없고 딱 하나?

 종현           (분명히) 네!

 구              에끼이! 불효자 녀석!

 종현           (놀라며) 아니 왜 그러세요 아저씨?

 

        배, 희숙,순주, 문 열고 거기 서있다.

 

 구              (훈계) 아니 그래 부모님이나 시골에 계신 할머님이나, 다 늙으셨으니 가정부쯤 둠 직도 한데, 그래 부모님 모실 방도 없이 딱 너희들이 쓸 방 하나야? 엉? 부모님은 그럼  한 데다 모시겠다는 얘기냐! 엉?

 종현           아이참 아저씨, 왜 괜히 역정을 내세요?

 구              역정 안 내게 됐니 그럼! 딱 방 하나만 쓰면 되겠다는데!

 종현           아이참 아저씨두!

 구              뭐가 아이참 아저씨두야!

 종현           지금 아빠 엄마 방 있잖아요. 저도 함께 자고 있잖아요. 그러니까 앞으로 장가들면 방하나 만 구석에다 하나 더 늘이면 된다는 뜻인데....

 구              뭐야?

 

        배, 희숙, 순주, 마주본다.

 

 종현           그리구 가정부 방이 뭐가 필요해요? 제 마누라 아니 어, 엄마의 며느리가 정성 껏 진지 지어 드릴 텐데요. 뭘...

 구             ! (말문이 막힌다)

 

        배와 희숙, 감격한다.

 

 종현           체, 뻔한 걸 가지구 왜 그러시는지 모르겠네요. 아저씬!

 

        휭하니 안으로.

 

 구             (멍)

 

        모두 한동안 묘한 감정이다.

 

 배              여보, 나 효자 뒀다 그치?

 희숙           네.

 순주           호호, 당신 무안당했구려.

 구              그놈 여간 내기가 아닌데 그래.

 순주           어서 가세요, 괜히 아이들 데리구 그래요?

 모두           (웃는다)

 

 S#. 구의 응접실.

 

        권이 와 있다.

 

 기동           나 말야. 미스권이 그렇게 소갈딱지가 요만한 여잔 줄 미처 몰랐다구. 실망했어!

 

        들어오는 구와 순주.

 

 구             오 미스권.

 

        권, 우울하게 고개 숙인다.

        기동, 자기 방으로 휙 들어간다.

 

 권              아이참. 자기가 차남이니까 부모님 모실 방 얘기를 안 했는데 괜히 저래요.

 구              뭐라구? (웃음)

 권              어쩜 좋죠? 과장님.

 구              안심해. 그 대신 앞으로 부모님 모실 별장을 꼭 마련하자고 그러라구. 이왕임 별장. 응? 어서 들어가 봐. 하하하.

 

        하며 권을 기동의 방으로 밀어 넣는다.

        함께 웃는 순주.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