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 부부만세> (1543)

 

 

 

            「차별 대우」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연

 

        구과장                          유리

        그의 부인                      종현

        배계장

        그의 부인

        기 동

        권귀옥

 

 

 S# 사무실.

 

        퇴근 무렵이다.

        모두 퇴근 준비 적당히,

        구, 수건과 비누를 들고 들어오며,

 

 구             자 이제 퇴근들 하기로 하지.

 배             그럭저럭 하루 때웠구나.

 기동          헤헤. 그런데요.

 

        옷들을 입고 배, 앞장서고 구와 기동 막 나가려는데,

 

 권             저 기동씨.

 기             응?

 권             잊었어요? 함께 잠깐 들른다는 얘기 말예요.

 기             아차 내 이 정신!

 구             데이트로군. 우리 그럼 먼저 갈 테니까.

 

        하며 나가려 들자,

 

 기.권         (펄쩍) 아이 아닙니다!

 구             ?

 기             데이트가 다 뭡니까? 들러린데요!

 구             뭐? 들러리?

 기             네. 글쎄 미스권이 자기 외사촌 오빠 양복감을 하나 고르는데요 잘 보고 골라 달라는 겁니다.

 권             남자 옷이니까 남자가 알 것 같아서요.

 배             (도로 돌아와서) 잔인한데 그래?

 기             잔인하다 뿐입니까?

 권             어머머  그 대신 저녁 산대잖았어요?

 기             그걸로 돼?

 권             안 될 거 뭐 있어요? 그만함 되잖아요?

 구             그런 오늘 저녁 준비는 안 해도 되겠군?

 기             네. 과장님.

 구             알았어. 자 가자구.

 배             쌀값 굳었군. 쌀값 굳었어.

 구             듣기 싫어!

 

        구, 배를 밀치며 나가고

        뒤 미처 기동과 권, 나간다.

 

 S#, 구의 응접실

 

        유리,탁자 훔치는데

        구, 들어온다.

 

 유리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구             오냐 그래.

 

        유리, 걸레 빨러 목욕탕으로.

        구,  올라서는데

        순주, 부엌에서 나오며,

 

 순주          아유 수고하셨어요.

 구             응.

 순주          근데 기동씨는?

 구             응, 좀 있다 올 거야. 저녀녘 준비는 할 필요 없대는구먼.

 순주          (반색) 어머나 그래요? 그럼 마침 잘됐다.

 구             뭐? 잘됐다구?

 순주          그러잖아도 오늘 저녁엔 별식 좀 해먹으려고 했는데, 기동씨가  없으니 잘됐지 뭐예요?

 구             아니 뭐어?

 순주          안 그래요? 호호. 자 어서 옷 벗으세요. 곧 기막힌 별식을 해 드릴 테니까.

 

        하며 옷을 벗긴다.

        다소 핀잔 조로

 

 구             여보. 지금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 거야? 기동이도  엄연한 한 식군데? 별식을 해 먹으려면 그 친구 있을 때 해 먹어야지.

 순주          아유 당신두, 그렇다고 일일이 똑같이 먹어요?

 구             그럼 차별대우를 해?

 순주          차별대우를 해도 어쩔 수없는 노릇이 아녜요? 경우에 따라선...

 구             여보, 듣기 거북한 얘기를 하고 있군. 당신

 순주          아이 참 그런 건 제가 알아서 할 테니까 당신은 어떤 별식이 나오나 그거나 기대하시라구요. 호호호.

 

        하며, 옷을 들고 방으로

        구, 어이가 없다.

 

 A#, 배의 방.

 

        배, 밥을 떠먹고 앉았다.

        종현, 옆에서 먹고,

        지켜보던,

 

 희숙          과연 시장이 만찬이구려.

 배             시장이 반찬인지 반찬이 시장인지 어서 먹구 봐야겠어.

 

        먹는다.

        희숙, 종현, 그 꼴을 보며 웃는다.

 

 S#, 구의 식당.

 

        구와 유리, 기대에 차서 앉아 있는데.

        순주 큰 냄비를 하나 뜨거운 듯 탁자 위에 놓는다.

        구와 유리 앞에는 스푼과 젓가락 그리고 반찬이 놓여 있고,

        빈 접시(카레라이스 정도 담을 수 있는)가 하나씩.

 

 구             여보. 그게 뭐지?

 순주          (씩 웃으며) 우리 고유의 요리라고 했잖아요.

 구             우리 고유의 요리라니?

 유             고유의 요린데 왜 이렇게 접시랑 스푼을 놓아요?

 구             그러게나 말이다.

 순주          호호 그럼 한 양 절충식 요리라고 해 둡시다.

 구             뭐야? 한 양 절충식 요리?

 순주          호호, 네.

 

        순주, 실실 웃으며 구의 접시에 밥을 볼상 좋게 담는다.

        (실은 찬밥을 비벼서 데운 거지만 알쏭달쏭하다)

        지켜 보고있던 구,

 

 구             아니 여보, 무슨 요리가 이래?

 

        순주, 미소지을 뿐 유리의 접시에 맵기 좋게 담아서 우리 앞으로.

 

 유리          엄마. 이게 무슨 요리야? 요리 이름이 뭐야?

 순주          방금 말하지 않았니? 우리 고유의...아니 한 양 절충식의 요리라구.

 구             여보!

 유리          아이참 엄마!

 순주          호호 자 어서들 맛 보사이다.

 

        하면 자기 것은 양재기에 아무렇게나 담는다.

        구, 한술 입에 넣어 보고 놀래,

 

 구             아니 이건...

 유리          어머 이건...

 

        눈이 커지는 데서,

 

 A#, 구의 응접실.

 

        기동, 문 열고 들어서며,

 

 기동          다녀왔...(하다가 입을 막는다)

 구.수.유(E)  하하 호호.

 구(E)         여보, 그렇담 진작에 그렇게 말할 것이지.

 유리(E)      그러게나 말예요.

 순주(E)      아무튼 드세요. 맛을 기가 막힐 테니까요.

 구(E)         그래그래 어서 들자구. 기동이 오기 전에.

 순주(E)      네, 기동씨 보면 기분 나빠할 거 아녜요?

 구(E)         그렇지.

 

        기동, 이런 대화에 알맞는 반응을 보이며 어느새 부엌에 가까이 가서

        엿듣고 있다.

 

 S#, 구과장 네 식당

 

        구, 한 접시 끍어 먹고 접시 내밀며,

 

 구             여보, 한 그릇 더 줄 수 없어?

 순주          맛있으세요?

 구             기통찬데. 이 맛.

 순주          호호 당신두.

 

        또 한 접시 담아 주는데,

 

 구             아냐. 진짜야. 기막힌데 그래.

 

        순주, 구 앞에 접시를 놓는데,

        유리의 접시가 코앞에.

        순주, 눈 커지며,

 

 순주          아니 너도 한 그릇 더?

 유리          네, 반만 주세요.

 순주          아이 그럼 이따금 이런 별식 좀 해야겠네. 기동씨 없을 때..

 구             없을 때 먹을 건 또 뭐야?

 순주          기동씨 있음 곤란하잖아요.

 구             (껄껄 웃으며) 당신 무슨 말을 그렇게 해?

 모두          (웃는다)

 

        유리, 순주가 주는 요리를 맛있게 먹는다.

        그러는 양을 몰래 지켜보고 있는 기동.

 

 S#, 응접실.

 

        기동, 매우 분개한 표정으로 돌아선다.

        그 기분이라도 더 긁어 대려는 듯.

 

 구(E)         하하, 이 맛 식당에서 어설프게 사 먹는 요리에 비할까?

 순주(E)      그럼요.

 모두          하하 호호호.

 

        기동, 분개해서 나간다.

 

 S#, 배계장의 응접실.

 

        배, 이쑤시며 신문 읽고 있는데

 (E)            초인종.

        종현, 급히 나간다.

        문 열자 기동 기분 나빠서 들어온다.

 

 배             어서 오게.

 기동          (배의 앞에 앉으며) 내 더러워서.

 배             아니 왜 그래?

 기동          야, 진짜 그럴 줄 몰랐는데요.

 희숙          (부엌에서 나오며) 어머 기동씨 웬 일이세요?

 기동          (엉거주춤) 네 저 사모님 죄송하지만 밥 한 그릇 주실 수 없겠습니까?

 희숙          네에?

 배             하하 알았다. 미스 권한테 사기당했군?

 기동          그 얘기가 아닙니다.

 배             아니긴?

 기동          미스권은 갑자기 친구 만나 헤어지게 되었는데요, 글쎄 집에 돌아와 보니 기막힌 차별대우를 하는 겁니다.

 배             뭐? 차별대우?

 기동          저 없는 동안에 기막힌 요리를 잡숫고 있는 거예요.

 배.희숙      아니, 어머나.

 기동          우연히 들었는데요, 이 담에도 제가 없는 기회를 타서 또 해먹자 이러잖아요?

 배.희숙      아무리.

 희숙          잘못 들으셨겠죠.

 기동          아닙니다! 제가 분명히 들었습니다. 제가 있어서 불편이야 하시겠죠. 그렇다고 그런 식으로 나와야 합니까?

 배             야, 그렇다면 그거 안되겠는데!

 기동          정말 섭섭합니다!

 배             (같이 분개) 더구나 음식을 가지구 차별 둔다는 거 이거 가장 치사한 짓이라구!

 기동          (자못 비분) 네, 진짜 서럽습니다!

 희숙          무슨 이유가 있었겠죠.

 배             (버럭) 듣기 싫어! 이유는 무슨 이유!

 

        희숙, 깜짝 놀란다.

        배,일어서 간다.

        희숙, 당황하여,

 

 희숙          아니 여보, 어딜.

 배             어딘 어디야! 내 충고를 줄 참이라구!

 희숙          여보!

 

        배, 씩씩대며 나간다.

        기동, 엉거주춤 서있고,

        희숙, 쩔쩔맨다.

 

 s#, 구과장 네 응접실

 

        구, 이를 쑤시며 신문 보고 있는데,

        배, 들어서서 다가와,

 

 배             여보게!

 구             (찔끔) 아니. 웬일이야?

 배             웬 일이구 뭐구, 사람이 그렇게 불공평하면 못써!

 구             아니 이 친구가 근데?

 

        순주,유리, 나온다.

        희숙, 들어선다.

 

 배             적어도 한 솥 밥을 먹는 사람들끼리 차별대우를 하다니! 이런 법도 있나 그래? 자네 인격이 겨우 그 정도야?

 구             아니...

 배             왜, 왜 눈알을 굴려? 지금 기동 군이 내 집에 와 있어!

 

        기동, 슬그머니 모습을 나타낸다.

 

 구             뭐라구?

 배             우리 집에 와서 비분강개하고 있다 그런 얘기야! 자네 네가 기동 군이 없는 틈을 타서 특 별 요리로다 푸지게 먹었다며? 응?

 

        구와 순주, 눈 마주치며 씩 웃는다.

 

 배             웃어! 그래 놓고 웃어?

 구             여보.

 

        하고 순주에게 눈짓.

        순주, 식당으로 간다.

 

 배             어럽쇼. 눈으로 비밀신호를 해? 흥 비밀 좋아하는구나.

 구             하하, 흥분하지 말고 그리 앉아.

 배             앉게 돼 있어? 지금?

 

        앉는다.

        순주, 냄비를 들고 나온다.

        구, 이미 기동 있는 것을 알고,

 

 구             기동 이리 와. 거기 숨어 있지 말고.

 배             와 있었군.

 구             이리 와. 특별 요리 보여 줄 테니까.

 

        기동, 나온다.

        희숙도 다가온다.

 

 구             여보. 보여 줘.

 순주          네.

 

        배와 기동에게 찌꺼기를 보여 준다.

 

 희숙          에그머니 이건! (사이) 찬밥 비빈 거 아녜요?

 순주          네, 찬밥이 좀 남았겠죠. 그래 기동씨 안 계신 동안에 비벼서 볶아 본 거였어요.

 구             미안해 기동이. 차별대우 해서.

 기동          (손 뒤통수에)

 구             고마워, 배계장. 충고 줘서.

 배             이 친구 괜히 나한테 쫒아와 갖구선...

 

       하고 기동에게 알밤 주는 데.

       기동, 손으로 막는다.

 

 희숙           에이그 에이그, 괜히 당신이 흥분해 가지구 그랬죠.

 

        배, 멋적어 하는 데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