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 (1588)

 

 

 

             「졸업장」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현

 

        구과장                          전무 아들..........이용식

        그의 부인(엄유신)          그의 친구..........이정표

        배계장                          간호원................천희영

        그의 부인                      기타 남녀

        이기동                          유리 친구들

        권귀옥                          남 .......................박 혁

        종 현..............이영수

        전 무..............이영일

        전무 부인.......김미성  

 

 

 S#. 공원.

 

        유리, 자기 친구들과 적당히 놀이를 하고 있는데.

 

 종현(E)     (기세 좋게) 얘. 유리야! 나 좀 봐! 나!

 우리          아니?....어머나 쟤가?

 

        하고 소리 나는 쪽을 보고 눈이 휘둥그래진다.

        딴 친구들도 놀이를 멈추고 기가찬 표정.

        이때, 종현, 헐어빠진 고교생의 모자를 쓰고 목에는 흩어진 화환을 걸고

        우습광스럽게 행진해 들어온다. 그 뒤에 친구 한 둘.

        종현, 뻐겨 보이며,

 

 종현          헤헤 어떻니, 유리야. 나도 이만하면 고교생 같지?

 유리          얘, 너 미쳤구나. 거지같이 어디서 그런 건 줏어 가지고 그러니?

 종현          내가 줏었다구? 저지같이 줏었다구?

 유리          아님 뭐니?

 종현          줬단 말야. 고교 졸업하는 어떤 형이 나한테 씌워 줬단 말야.

 유리          뭐라구?

 종현          하하. 그럴듯하지? 헤헤헤.

 

        하고 유리 쪽을 한 바퀴 돌고 행진해 나간다.

        친구들, 뒤따른다.

        유리. 별꼴이라고 입 삐쭉 삐쭉.

        유리 친구들, 삐죽거리기도 하고, 웃기도 한다.

 

 S#. 배의 응접실.

 

        희숙과 엄유신 털실을 감고 있는데,

        종현, 모자 들고 들어온다. 화환은 치웠다.

        다기 쓰며 경례.

 

 종현          엄마, 어때?

 희숙.엄      에그머니.

 종현          헤헤. 어때요? 엄마?

 희숙          아니 저 녀석이 저 지저분한 모자를 어디서 나 가지구...

 

        하는 동안 종현 엄마 앞에 그 모자를 내던지고 다시 나가 버린다.

        엄과 희숙, 한동안 머엉.

 

 엄             아니 그거 고등학생 모자 아녜요?

 희숙          (들어서 살피며) 아유, 비참하게도 찢어 놨네.

 엄             어느 졸업생이 종현이한테  씌워 준 모양이죠?

 희숙          참 그렇구나, 요즘 고교 졸업식이 거행된다더니...

 엄             아직도 이런 졸업생이 있는 모양이죠? 밀가루 범벅을 한다. 모자를 찢는다...

 희숙          그 정도면 또 괜찮게요.

 엄             허긴 어떤 학생들은 유흥가에서 패싸움을 다 벌렸다고 신문에까지 났었죠?

 희숙          네. 남자들은 뭐가 그렇죠? 우린 졸업할 때 울다 볼일 못 봤는데...

 엄             호호 네.

 희숙          호호,(웃다가) 어머나! 근데 이게 뭐람?

 

        모표를 살핀다.

 

 엄             아니 왜 그러세요?

 희숙          아유 이를 어째? 이건 바로...

 엄             ?

 희숙          이게 바루 우리 종현이 아빠 모교의 모표예요!

 엄             어머나, 그래요?

 희숙          그러면 그렇지! 그 선배에 그 후배다!

 엄             네에?

 희숙          이 학교, 예나 지금이나 영 가망성없는 학교다!

 엄             아이, 종현 엄마!

 희숙          글쎄 우리 그이같이 멍한 사람 아님 이렇게 밀가루나 뿌리고 모자나 찢어 놓는 철없는 졸업생이나 배출하고 있을 리가 없거든요.

 엄             아이참, 종현 엄마두 호호.

 희숙          안 그래요?

 엄             그 얘기 전무님이 들으심 섭섭하시겠어요.

 희숙          에그머니 참 그렇지?  

 엄             종현 아빠 항상 그러신다고 그러잖았어요? 적어도 난 전무님의 막내 아들의 학교선배다!

 희숙          네 그러죠. 자랑할 거 없으니까요 호호.

 엄             호호.

 희숙          아이 그러고 보니 오늘 전무님 만감이 오가시겠다.

 엄             그렇겠죠? 막내 아드님의 졸업식 날이 됐으니 말이죠.

 희숙          네...

 

 S#, 회사 복도.

 

        전무 착잡한 표정으로 나타난다.

        문득, 자재과의 표찰을 보고 안으로,

 

 S#, 사무실.

 

        모두 일 열심히 보고 있는데, 전무 들어선다.

        모두 정중히 맞이하는데,

 

 전무          아,아, 앉아요. 일들 봐요.

 구             (소파에 자리 권하며) 이쪽으로 앉으시죠.

 전부          아냐 아냐 괜찮대두.

 구             (굳이) 아닙니다. 앉으시죠. 아드님 졸업식에 다녀오셨습니까?

 배             참, 다녀오셨습니까?

 전무          응, 잠깐.

 

        전무, 소파에 앉고 담배를 꺼내 물자,

        구 ,불을 붙여 준다.  

 

 전무           고마워.

 

        구, 의자 하나 따로 갖다 놓고 앉는다.

 

 배             물론 1등상은 타셨겠습죠?

 전무          아냐. 1등상은 무슨....1등상 탄 아이는 처지가 좀 가난해서 곧바로 취직하는 학생이 타게 됐대. 우리 집 아이는 그걸 기뻐하더군. 자기 단짝이래.

 모두          (적당히) 아 네.

 배             어찌 되었건 저희 모교요, 어느 학교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명문인 것만은 틀림없습니다.

 구             그렇지, 오직 배계장이 졸업했다는 것만 옥에 티구.

 배             뭐 어째?

 모두          (유쾌히 웃고)

 권             저.... 근데 그 학교 졸업생들은 ...

 전무          응, 무슨 얘긴데?

 권             밀가루 뿌리구 술 먹구 그랬어요?

 배             어이, 우리 모교를 뭘로 보고 그따위 모욕적인!

 권             죄송해요 계장님.

 전무          허허 난 잠깐 다녀와서 그런 광경까지는 못 봤는데?

 배             그럼은입쇼. 그런 후배가 있음 저 용서 못합니다.

 구             자네 그랬다며? 졸업식 날 담배 피다 뺌따구 맞았다구.

 배             뭐 어째?

 기동          술좌석에서 자랑삼아 말씀하지 않으셨습니까?

 배             아니 이 사람들이 근데?

 모두          (유쾌히 웃고)

 전무          (다소 걱정스러운 듯) 근데 말야.

 모두          네?

 전무          우리 애두 좀 그런 애들처럼 평범해 줬으면 오히려 좋겠다는 생각이 들지 뭐야? 오늘은..

 구             건 또 무슨 말씀이십니까?

 전무          애가 좀 엉뚱한 데가 있어서 난 오히려 걱정이래두.

 구             아니 그러니까 평범하지가 않구 비범하다는...

 전무          글쎄 그것이 비범한 건지 괴퍅한 건지 아니면 유치한 건지 말야.

 모두          아니 ?

 기동          어떻게 했는데 그러십니까?

 전무          얘기할 테니까 웃지는 말라구.

 모두          원 별말씀을 ...

 

 S#. 교정의 일각

 

        졸업생,학부모들 서성대고.

        전무 부부, 그의 아들과 아들의 친구 졸업장을 든 통을 들고 사진들을 찍고

        있는 위에.

 

 전무          오늘 졸업식 끝나고.. 우리 애 친구랑 기념촬영도 끝나고 이제 막 교문을 나서려고 할 때의 일이에요.

 부인          자, 자 우리 어서 가자. 이제부터 아빠한테 한턱 내시라고 그러자꾸나.

 전무          그래 좋지. 3년 동안 고생한 그 수고를 위로할 겸 내 기꺼이 한턱 쓰지!

 아들          (침착) 아. 아녜요. 아버지.

 전무          으응?

 아들          뜻은 고맙지만요, 식사는 좀 있다 집에 가서 하겠어요.

 부인          아니 얘!

 아들          이 친구의 뜻도 그렇구요, 식당에서 복작복작 정신없이 식사하는 것보다 집에서 조용히 먹는 게 좋지 않아요? 그 대신 어머니께서 특별요리를 만들어 주세요.

 

        전무와 부인, 흡족히 마주본다.

        아들의 친구 잔잔한 미소.

 

 전무          얘 그 치만 그건 그거구,내가 특별히...

 아들          고맙지만요, 실은 우리 갈 곳이 있는걸요..

 전무          갈 곳이라니?

 부인          어디 말이냐?

 전무          명동요. (친구에게 눈준다. 친구 씩 웃는다)

 부인          뭐? 명동?

 아들          (미소) 네.'

 전무          애인 만나러 가나?

 아들          애인은 아니구요. 여자는 여자죠.

 전무.부인   뭐?

 아들          숭고한 사랑을 바치러 가기로 이 친구와 약속을 했어요.

 전무.부인   뭐? 숭고한 사랑?

 아들          네.

 부인          (당황) 숭고한 사랑!

 아들          (다정한 미소) 왜요? 걱정 마세요 엄마. 안심하세요.

 부인          허지만 얘!

 아들          아버지. 저 믿으시잖아요. 이 친구도 믿을 만한 친구예요. 지가 보증할게요.

 부인          허지만 얘, 나 지금 하는 소리가...

 전무          (가로막듯) 여보.

 부인          .......

 전무          우리 먼저 갑시다 그려. 이 애들은 갈 곳이 있다니 말야.

 부인          네? 네. (헛기침)

 전무          어서 가자구.

 부인          네 그럼, 얘들아. 늦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들          네 염려 마세요.

 친구          곧 갑니다. 한두 시간이면 될 거예요.

 아들          그럼 다녀올게요. 야 가자.

 친구          응.

 

        두 사람, 꾸벅 인사하고 간다.

        부인, 걱정스러워 전무의 얼굴을 살핀다.

 

 s#, 사무실.

 

 모두          아니 그래서요.

 기동          궁금하지도 않으셨습니까? 전무님!

 전무          (미소) 왜 궁금하지 않았겠나?

 권             그래서요?

 전무          그 앨 못 믿어워서가  아니라 궁금증 때문에 뒤를 밟았지.

 

 S#, 채혈실.

 

        침대가 둘.

        전무의 아들과 그의 친구, 나란히 누워서 피를 뽑고 있다.

        곁에 간호원.

        채혈병에 피가 불어나고 있다.

        조용히 문이 열리고, 전무 들어선다.

        아들과 친구, 전무를 발견하고 섬찟한다.

        전무, 손짓으로 안정하라고 ...아들과 친구에게 감격스러운 눈길을 보낸다.

 

 아들          (나직이) 어쩐지 이러고 싶었어요. 이 친구나 저나 이 벅찬 감정을 어떻게 주체할 길이 없었거든요. 그렇다고 딴 애들처럼 그런 평범하고 철없는 짓을 하고 싶지는 않았구요.

 친구          그래 문득 이 혈액은행을 생각하게 된 거죠.

 

        전무, 감격하여 그들의 어깨를 잡는다.

 

 s#. 사무실.

 

        그 장면을 회상하는 듯, 흡족하다.

        모두, 시 침묵이 흐른다.

 

 기동          정말 비범합니다.

 권             얼마나 차이가 나요?

 전무          그럼 일 들 봐요.

 모두          네.

 전무          나가다가 돌아서며,

 전무          참!

 모두           ?

 전무          돌아오며 집사람이 이러더군,

 

 S#. 거리

 

        부인, 전무의 팔을 잡고 걸으며,

 

 부인          여보.

 전무          응?

 부인          우리 애 옷과 모자, 졸업장과 함께 소중하게 보관할 거예요.

 전무          으응?

 부인          장차 기년관에 보관할 거거든요.

 전무          기념관에?

 부인          우리 애 틀림없이 위대한 사람 될 거예요. 그럼 기념관도 생길 거 아녜요?

 전무          응, 그래 그래! 위대한 사람 되고 말고 !

 

        어깨를 끌어 앉는다.

 

 s#, 사무실

 

        전무, 사라진다

 

 배             보라구! 적어도 나는 ...

 구             또 나오는군, 또 나와.

 기동,권      (웃고)

 구             어때 그런 기분으로 한턱 사지.

 배             좋아 샀다!

 기동          야, 신난다.

 권             이그 이그.  (입 삐쭉).

 

 (E)            전화 벨.

 

 권             (수화기 들고) 아 여보세요? 아유 안녕하세요? 계장님 전화예요.

 배             오, 나?

 

       수화기 드는데.

 

 S#, 배의 응접실과 사무실

 

 희숙          저예요. 일찍 들어오시죠? 뭐라구요? 곧 들어 오세요. 왜냐구요? 당신 꼭 보여 드릴 게 있어서 그래요

 배             뭔데?

 희숙          아이 와서 보면 될 거 아녜요?

  배            한턱 사기로 했는데...

 희숙          집에서 내면 될 거 아녜요! 귀중한 추억거리 옆에 두고 바라보면서요!

 배             뭐어?

 희숙          아셨죠? 전화 끊어요!

 

        수화기 탁 놓는다.

 

 희숙           호호호.

 

        엄, 함께 웃는다.

        전화기 옆에 모셔 둔 문제의 고교 모자,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