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부부만세> (1650)

 

 

 

                「저금 통장」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 연

 

                구과장...   구봉서                      전무...이영일

                그의 부인.. 엄유신                      종현

                배계장........배삼룡                    유리

                그의 부인.. 최희숙                      기타 행인.

                이기동

                권귀옥

 

                      셋트

 

                1, 구의 응접실

                2, 배의 응접실

                3, 구의 부엌

                4, 배의 안방

                5, 사무실

                6, 은행 앞 거리 

 

 

 S#, 은행 앞 거리.              

        행인들 오가고,

        엄(유신)과 희숙, 시장바구니를 들고 나타난다.

 

 엄             " 먼저 가시겠어요? 저하고 함께 잠깐 들렀다 가시겠어요?"

 희숙          "아니 유리엄마. 들렀다 가시다뇨?"

 엄             "저기 말예요." (은행을 가리킨다)

 희숙          "어머, 은행은 왜요?"

 엄             "왜긴요? 저금하려고 그러죠."

 희숙          "어머나 어머나 놀랬다! 어쩜 이렇게 쪼들리는 살림에 저축을 다 하시구?"

 엄             "많이 하는 건 아녜요. 5백 원 시장 보다 남은 거요, 그거 저축하려고 그래요."

 희숙          "네에? 5백 원요?"

 엄             "호호, 약간 웃기죠? 그 치만 전 앞으로 이런 식으로 하기로 결심을 했다구요."

 희숙          "아이 그 치만 꼭 국민학교 아동 같다. 백 원, 3백원, 5백 원 이렇게 저금하시게? "

 엄             "그렇죠? 허지만 유리의 말을 들으니까 이편이 훨씬 현명하더라구요,

 희숙          "어머나, 유리가 무슨 말을 했는데 그러세요?"

 엄             "글쎄, 얘가 어젠 학교에서 돌아오더니 이런 얘기를 꺼내는 거예요.

 희숙          "어머 어떤 얘기를요?"

 

 S#, 구의 부엌.

        유리 설거지를 도우며,

 

 유리          " 엄마, 오늘 선생님께서 아주 유익한 말씀을 해 주셨지 뭐예요."

 엄             "아니 무슨 얘긴데?"  

 유리          "이건 부처님께서 하신 말씀이라는 데요, "

 엄             "뭐라구? 부처님께서?"

 유리          "네."

 엄             "아니 부처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셨다는 얘기니?"

 유이          "옛날 어떤 게으른 사람이 젖소를 기르는 데요, "

 엄             "응, 젖소를 기르는데?"

 유리          "딴 사람들은 매일매일 조금씩 꼬박꼬박 젖을 짜는데요,"

 엄             "응, 그런데?"

 유리          "이 게으른 사람은 그렇게 꼬박꼬박 짜는 게 귀찮았더라 나요?"

 엄             "그래서?"

 유리          "그래서요, 에라 모르겠다. 이까짓 조금씩 짤 게 아니라 필요할 적에 한꺼번에 짜야지, 하고  그냥 놀았대요."

 엄             "어머나, 그래서?"

 유리          "그러니 어떻게 되겠어요? 얼마 있다가 젖을 짜려고 하니까, 한꺼번에 많이 나오기는커녕 한 방울도 안나왔대잖아요."

 엄             "그럴 수 밖에 더 있니? 젖이란 자꾸자꾸 짜야 계속해서 나오기 마련인데?"

 유리          "선생님 말씀이요,  우리가 하는 저축도 그 이치와 같대요. "

 엄             "그래?"

 유리          "저축도요, 잔돈이 있을 때 그 때 그 때 저축을 해야지 에라 몫 돈이 생길 때 한꺼번에 해야지, 이런 생각을 먹다간 돈이 남아 날 날이 없다는 거예요. 그럴 듯하죠? 엄마."

 

 S#, 거리.

 

 희숙          (감탄) "어머나 진짜 그 이론 그럴 듯하네!"

 엄             "그럴 듯하죠?"

 희숙          "네 진짜, 부처님께서 저축 장려를 하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엄             "호호, 직접 저축을 해라, 이런 말씀을 하신 건 아니죠."

 희숙          "아무튼 그런 비유를 하신 게 그럴 듯하잖아요?"

 엄             "네 그래서 저 오늘부터 이렇게 잔돈도 창피하게 생각 치 않고 저축하기로 했다구요.

 희숙          "좋았어요. 그럼 유리엄마 들렀다가 오세요. 저도 집에 후딱 다녀올 테니까요."

 엄             "아니 댁엔 왜요"

 희숙          "호호 실은 말이죠, 제게도 비밀통장이 하나 있거든요. "

 엄             "그래요?"

 희숙          "네, 그이는 전혀 모르는 비밀구좐 데요, 지금 말처럼 몫 돈 만들어 보려고 저금을 하자니까 영 저금이 안돼요. 한 5천 원인가 석달 전에 한 게 있는데 그 때부터 스톱이라구요."

 엄             " 아 그러니까 그 통장 가지고 나오셔서 이제라도..."

 희숙          "네. 이제라도 유리엄마처럼 잔돈 푼 저금을 하겠다구요. 호호, 한꺼번에 짜려다 영 젖소 젖이 안 나옴 어쩌겠어요? 안 그래요?"

 엄             "아이 종현엄마도..."

 희숙          " 나 그럼 얼른 다녀올게요."

 엄             " 네, 다녀오세요."

 

        희숙,사라지고,

        엄, 보내고는 은행 안으로.

 

 S#, 사무실.'

        구, 자리에 없고,

        배, 저금통장 하나 펴 들고 싱글싱글 웃고 있다.    

 

 기동          "아니 계장님, 그게 뭡니까?"

 배             "헤헤, 봐 무르겠나?"

 권             "아니 그건 자금통장 아녜요"

 배             " 두말하면 잔소리지."

 기동          " 웬 저금통장입니까?"

 배             "헤헤, 5천 7백 원이라...든든해 이 정도면 헤헤헤."

 기동,권      "아니 계장님!"

 배             "든든하다구 이만하면 헤헤헤"

 

        하고 호주머니에 넣고 일어나 나간다.

        기동.권, 의아.

        구,들어선다.

        배, 부딪칠 뻔.

 

 구             "아니 어디 가는 거야?"

 배             "응, 나 은행에 좀."

 구             "뭐? 은행에?"

 배             "가만 있자, 근데 이거 운행시간이 약간 말짼데 그래..."

 

        하며 나간다.

 

 구             "아니 저 사람이 근데?"

 

        모두 의아.

 

 S#.배의 안방.

        희숙, 장농 서랍을 허겁지겁 뒤진다.

        파래져 있다.

        아무리 찾아도 통장이 나오지를 않는다.

 

 희숙          "아유, 이게 어찌 된 노릇이지? 분명히 여기다 넣어 뒀는데? 아유 세상에..."

 종현          (들어오며) "엄마, 뭘 찾으세요?"

 희숙          "응, 너 마침 잘 왔다. 너 혹시 장롱 서랍 뒤졌니?"

 종현          "에이 엄만, 제가 왜 허락도 없이 장롱 서랍을 뒤져요? 열쇠가 있기나 해요?"

 희숙          "아니 그럼 이게 어찌 된 노릇이야? 귀신이 곡할 노릇이네!"

 종현          "왜요? 뭐가 없어졌어요?"

 희숙          "아니다. 넌 하던 공부나 마저 해."

 종현          "....."

 희숙          "뭘 뻗지르고 섰니? 어서 나가지 않구!"

 종현          " 네."

 

        시무룩해 나간다.

 

 희숙          "흥, 암만해도 이이 짓인데 ! 아유 아무튼 부지할 수가 없다니까. 아유 속상해! 어디 두고 봐라! "

 

        벼르며 발딱 일어나 팔짱을 낀다.

 

 s#, 사무실.

        전무, 배의 자리에 앉아 있다.

        모두 미안해 하고 있다.

 

 전무          "어디 먼 데 간 모양이지?"

 구             "네, 저 은행에 잠깐 다녀온다고 그랬습니다."

 전무          "은행도 좀 먼 모양이구먼 (일어나며) 그럼 오는 대로 내가 아까 지적한 사항, 알겠죠?"

 구             "네."

 

        전무 나가려는데,

        배, 돌아온다.

 

 배             "야, 급히 왕복하자니까 그것도 급하네 그래 헤헤헤. (하다가) 앗 전무님!"

 전무          "은행에 다녀온다구? "

 배             "네? 네."

 전무          "구과장한테 얘기했으니까 자세히 듣도록...."

 배             "네? 네."

 

        전무 나간다.

        배, 구에게 다가가며,

 

 배             "아니, 무슨 일이 있었나? "

 구             (뾰루퉁) " 이제 앞으론 일일이 검토하고 도장 찍을 거야! 계장 믿다간 이 과장까지도 못                             믿겠어서 말야!"

 배             "아니 뭘 가지고 그래?"

 구             "보면 알 거 아냐! 이 서류 보면....."

 배             " 나 이거야."

 

        하며 서류 들친다.

 

 배             "아차, 이 정신!"

 기동,권      (킬킬)

 구             "전무님이 수정하셨으니까 앞으로 조심하라구!"

 배             (머리 글쩍)

 구             "근데 왜 들떠 있어? 웬 저금통장이야?"

 배             "응, 히히 횡재 수 만났지 뭐야. "

 기동          "아니 횡재 수라뇨?"

 배             "우연한 기회에 장롱을 뒤지는데 마누라의 비밀 저금통장이 나오지 않았겠나? "

 구             "아니 그래서 지금 그 돈을 찾아오는 길야?"

 배             (묘하게 운는다) "헤헤헤헤."

 구             "아니 이 친구가 헤헤헤, 무슨 웃음소리가 그래?"

 배             (똑같이)"헤헤헤헤."

 구             "얼씨구!"

 

        모두 웃는다.

 

 S#. 구의 부엌.

 

 엄             "어머나 그러셨어요?"

 희숙          "네, 그러니 이렇게 분할 데가  어디 있어요 그래?"

 엄             "아유. 그 치만 잘못 보셨나 보죠. 종현 아빠께서 그러셨을 리 있겠어요?"

 희숙          "아유, 유리엄마. 아직도 두둔하시네! "

 엄             "두둔한다는 것 보다두요, 생각 좀 해 보세요. 저금하시는 걸 보태주지는 못할망정 어찌 그            것을 훔쳐 내시겠느냔 말예요."

 희숙          "아이 그러니까 속이 상하지 왜 속이 상하겠어요?

 엄             "암만해도 전 믿을 수가 없어요."

 희숙          "어머 어머, 유리엄마두 참!"

 엄             "글쎄, 두고 보시래두요."

 유리(E)     " 엄마 엄마 아빠 돌아오셨어요.

 엄             "오 그래? (희숙 보고) 모두 돌아오시나 봐요."

 희숙          "흥. 어디 두고 보자! 내 그냥 놔둘 줄 알구?"

 

        두 사람,나간다.

 

 S#, 구의 응접실.

        엄. 희숙, 나온다.

 

 기동          "다녀왔습니다."

 엄             "어서들 돌아오세요."

 희숙          "돌아들 오시는군요. "

 구             "아 오셨어요? "

 희숙          " 네 우리 그이 왔죠?

 구             "네 방금 함께 돌아왔습니다."

 희숙          "그래요? 흥! 일말의 양심은 있었던 모양이지? 흥!"

 

        하며 나가려다 되돌아서 상냥하게,

 

 희숙          "안녕히들 게세요."

 

        하고 나간다.

        구와 기동, 어리둥절.

 

 구             "아니 왜 저러지?"

 기동          "그러게 말입니다."

 

 S#, 배의 응접실.

        배, 안방에서 나온다.저고리 벗었다. 의자에 앉으며,

        종현, 공부 중이다.

 

 배             "아, 피곤하다. (종현 보고) 무슨 공부니?"

 종현          "숙제요."

 

        희숙 들어온다.

 

 배             "아, 여보, 어디 갔다 오는 게야? 남편 돌아오는데?"

 희숙          (발끈 화내려다 종현이를 보고 참는다) 여보, 이리, 이리 좀 들어와 보세요."

 배             "아니 왜, 왜 그래?"

 희숙          "글쎄, 들어와 보시래두요."

 

        하며 끌고 간다.

        종현, 슬쩍 보고 공부 다시...

 

 S#. 안방,

        배, 끌려 들어오며,

 

 배             "아니 왜 그러느냐구."

 희숙          "잔소리 마시구요, 자 내세요. 어서 내 놓으시라구요!

 배             "아니 뭘?"

 희숙          "으응? 이이가 시침일 떼구 있어! 어서 내놓지 못해요!"

 배             "아니 뭘 내놓으라는 거야? 아닌 밤중에 홍두깨 식으루?"

 희숙          "아니 이이가 개전의 정이 조금도 없어!

 배             "아니 글쎄 뭘?"

 희숙          "뭔 뭐예요? 몰라서 물어요 지금?"

 배             "아니 이 사람, 사람 잡겠네! 덮어놓고 내놓으라니 토끼의 간이라도 내 놓으라는 얘기야?"

 희숙          (분해) "아유 분해! 이 양반이 언제부터 이렇게 됐지?

 배             "여보, 누가 할 소릴 누가 하는지 모르겠네. 당신 언제부터 이렇게 됐지? 뭘 내놓으라는 거냐? 뭘!"

 희숙          "좋아요. 자 보세요."

 

        하고 급히 장롱 열고 서랍을 연다. 저금통장 찾던 곳을 손으로 뒤지며,

 

 희숙          "여기 있던 저금통장을 (하다가) 어머나!

 배             (남모래 씩 웃는다)

 

        희숙, 저금통장을 든 손을 서랍 안에서 내놓는다.

 

 희숙          "아유 이게 어찐 된 노릇이지? 없었는데..."

 배             (짐짓 화를 내며) "여보! 버젓이 있는 걸 가지고 왜 남한테 누명을 씌워! 엉/"

 희숙          (울상) "아이참 이상하네."

 배             "못써! 사람이 왜 그렇게 분명치 못해!"

 희숙          "아 가만!"

 

        뭔가 생각나서 일어서 배를 떠민다.

 

 배             "아니 왜 이래?"

 희숙          "솔직히 말하세요. 당신!" (다가서며) "슬쩍 뺐다가 슬쩍 넣었죠? 그렇죠?"

 배             " 아니 무슨 소리!"

 희숙          "흥, 축냈음 그냥 안 있을 거예요!"

 

        하며, 저금통장을 떠들어 뚫어지게 금액을 살핀다.

 

 희숙          "에그머니!"

 

        갑자기 멍해진다.

 

 희숙          "아니 이게 어찌 된 노릇이람! 5, 5천 7백 5십 원은 그냥 있구, 그 다음 란에 2천2백 5십원 , 합이 8천 원!.....여보 이게 어찌 된 조화 속이에요? "

 배             "건 왜 나한테 물어? 저금통장이 화수분으로 둔갑한 모양이지? "

 희숙          "여보!

 배             "헤헤헤 헤헤헤."

 희숙          "여보!"

 배             "새삼스럽게 웬 여보 여보를 찾나. 실은 말야. 당신 저금액수가 허약하길래 내가 좀 보탰지 대포값 애낀 거라구요."

 희숙          "아유 아유, 그럼 진작에 그러지 않구선! 아이 의뭉스러워라! 아유 아유!"

 

        아프지 않게 친다.

 

 배             "헤헤헤헤"

 

        종현이도 바라보고 있다.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