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1608)

 

 

 

              「立春大吉」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연

 

        구과장             특별출현 (如初 金膺顯 선생)

        그의 부인               복도 행인 (김미성)

        배계장                                  (이경자)

        기 동   

        그의 부인                                                  

        귀 옥

        유 리

        종 현

        대성    

 

 

 s#. 한옥의 방.

 

        立春大吉을 써 내려가는 如初선생의 손.

        如初선생, 춘련(春聯)을 쓰고 있고,

        곁에 엄과 유리 공손히 앉아서 지켜보고 있다.

        한 연을 다 쓰자,

 

 유리          할아버지, 뭐라고 읽어요?

 여초          입춘대길, 건양다경.

 유리          무슨 뜻이에요?

 여초          (미소) 글자 그대로 입춘에 크게 길하고 이 해에 경사스러운 일이 많게 해 조십쇼. 하는 뜻이지. ※(달리 해설이 있으면 적절히 해설해 주십시오)

 유리          아, 아무쪼록 근사하고 신나는 일이 많이 생기게 해주십쇼. 이런 뜻이군요?

 엄             얘, 무슨 말버릇이 그러니?

 유리          (가볍게 웃는다)

 여초          이렇게 입춘날에 쓰는 것을 춘첩자(春帖子) 혹은 춘련, 아니면 듣기 좋게 입춘이라고들 그러지.

 유리          네. 이것을 기둥이나 문설주에 붙임 액운이 사라지고 복이 온다죠?

 여초          그래, 오래 전부터 내려오는 풍속이에요. 가만 또 한 연 써 볼까?

 유리          네, 할아버지.

 

        여초 선생, 또 한 연을 쓴다.

        소지황금출(掃地黃金出)

        개문만복래 (開門萬福來)

        쓰는 동안에 엄, 슬그머니 일어난다.

        가까이에 있는 전화통 있는 데로 간다. 전화를 건다,

 

 S#, 사무실.

 

        구.배, 기동 자기 사무를 보고 있고,

        대성  막 미스 권이 찍은 서류를 들고 고맙다며 나가는데,

 (E)            전화벨.

 

        권, 전화 받는다.

 

 권             아 여보세요? 문화상사 자제괍니다. 어머 사모님 아니세요? 잠깐만 기다리세요. 저 과장님

                 전화 받으세요. 사모님이세요.

 

        구, 자기 자리의 수화기 든다.

 

 구             웬 일이야. 근무신간에?

 

 S#. 한식방

 

 엄             네 ,저 지금 어디 와 있는지 나 아세요?(미소)

 

 S#. 사무실.

 

 구             아니 그럼 그새 외출 중이란 말야? 아니 주부가 집 지킬 생각은 안하고? (하다가) 아 참.

                 입춘이었지? 아니 그럼 아저씨 댁에 가 있다는 얘기야?

 

 S#. 한식 방.

 

 엄             (미소) 네 지금 아저씨께서 춘련을 쓰고 계세요.

 

 S#. 사무실.

 

 구             그래? 그거 잘됐구만. 아저씨한텐 내가 바빠서 인사 못 드린다고 사과 말씀 드려.

 

 S#, 한식 방.

 

 엄             네. 말씀 드렸어요. 당신 오늘 일찍 들어오셔야 해요

 

        그러는 사이, 여초선생, 유리에게 글씨의 뜻을 설명해 주고 있다.

 

 S#. 사무실.

 

 구             그럼. 여부있어? 명필이신 여초선생의 휘호를 감상하기 위해서라도 일찍 들어가야지 무슨 소리야? 그래 그래 응.

 

        구, 수화기 놓자.

        모두, 관심집중.

 

 배             아니 무슨 전화야?

 구             (씩 웃을 뿐)

 배             입춘이니 뭐니 하는 건 알겠는데 춘련은 뭐구 여초선생은 누구람?

 기동          아, 그러고 보니 오늘이 입춘이군요.

 권             정말, 어쩐지 쌀쌀하다 했어요.

 배             근데 방금 전화 온 건 어디냐구.

 구             난 입춘 하나를 써서 붙여도 보통글씨는 상대를 안 하지.

 배             어째? (다가간다)

 구             적어도 난 명필을 아저씨로 모시고 있다 그런 얘기야.

 배             아니 그래서 자네 넨 명필께서 써주신 입춘을 기둥이나 문설주에 다 붙이겠다?

 구             아파트에 한국식 기둥은 없지만 적절한 곳에 붙이겠지만 아무튼 격부터가 다를 테니까 그 쯤 알아두라구.

 배             (발끈) 아니 그러고 보니 이 사람이!

 구             왜. 샘 나? 아니꼬운가?

 배             나 이거야 정말!

 기동,권     (킬킬)

 구             샘 낼 것 없다구 이따 우리 집에 와서 함께 감상하면 될 테니까.

 배             관둬! 나도 쓸 수 있어!

 구             어째?

 배             입춘은 뭐 꼭 명필이라야 한다는 법 있어?

 구             얼씨구!

 배             두고 보라구, 내 당장 써 보일 테니까.

 기동          아니 계장님, 지필묵도 없으니면서요?

 배             지금이 어느 시댄데 지필묵이야. 스피드 시댄데.

 기동          뭐라구요?

 

        배, 작은 수첩 짝 뜯어낸다. 거기에 볼펜으로 뭔가 쓴다.

        그것을 구에게 건네준다.

        볼펜으로 서툴게 쓴 「立春大吉」「景氣回復」

 

 배             자 어때. 그럴 듯하잖아 ?

 구             아니 이게 뭐야? 어쨰? 입춘대길, 경기회복?

 배             경기회복이 돼야 월급이 오를 거 아냐?

 기동,권      하하, 호호.

 구             원 좁쌀스럽게 볼펜으로 웬 경기회복이 되겠나?

 배             물자절약 몰라? 물자절약!

 구             얼씨구!

 기동권       하하 호호호.

 배,구         (이어서) 하하하.

 

        웃는데 느닷없이 대성의 목소리.

 

 대성           여러분! 주목!

 모두           아니?

 

        어리둥절 문 쪽을 보는데,

        대성, 문 앞에서 자못 거드름을 피우고 있다가, 기동 앞으로, 그리고 직각으로

        꺾어서 기동의 뒤로, 그리고 바로 옆의 기둥에다 종이 한 장을 척척 붙이고

        시침 딱 떼고 퇴장.

        그의 하는 양을 지켜보다가 이윽고 기둥에 붙은 종이에 시선이 쏠린다.

        종이에 매직 팬으로 써 있기를,

       「鑿地黑金(石油) 湧出」「 笑門萬福來」

 

 모두          아니 아니...

 배             저게 무슨 뜻이람?  뭐? 착지 흑금출, 석유가 뭐 어째?

 구             야, 하하 좋은데 땅을 뚫으니 흑금 곧 석유가 솟아 오르고, 웃는 집에 복이 오나니...

 기동          야, 기찬데요. 올해 입춘치곤 이게 최고 걸작인 것 같습니다

 권             네. 나와야죠. 석유가 펑펑 쏟아질 거예요.

 모두          (유쾌히 웃는다)

 

 S#. 아파트 복도.

 

        엄과 유리, 돌아온다.

        엄, 춘첩지를 말아서 안고 있다.

        배의 문 앞에 와서 엄, 유리를 먼저 보내고 ,자기는 배의 집으로.

 

 S#, 배의 응접실.

 

        종현, 어이없어 서서 지켜보고,

        희숙, 팔 걷어붙이고 몽당 붓으로 글씨를 쓰고 있다.

        엄, 슬그머니 들어서며 놀라는  눈치.

 

 엄             에그머니. 종현 엄마!

 희숙          아유, 어서 오세요.

 엄             아유, 글씨를 쓰고 계시잖아요?

 희숙          호호, 네. 잠깐만 기다리세요.

 종현          이것 좀 보세요 종이 꾸긴 거.

 

        탁자에 꾸겨진 종이들.

        희숙의 손에도 먹 투성이.

 

 희숙          가만 있거라. 이래 봬도 이게 네 아빠 정신 차리라고 쓰는 거다.

 종현          네에?

 엄             아니 종현 엄마.

 희숙          잠깐만 기다리세요. 마저 쓰구요.

 

        하고 서툴고 우습광스런 글씨로 立春大 까지 쓴다.

        엄과 종현, 입이 벌어질 뿐.

        시간이 흐르고-

 

 S#, 구의 응접실.

 

        여초선생의 글씨로 「壽如山 福如海」

        벽에 붙어 있는 것을 구와 기동, 감탄스런 눈으로 올려다 보고 있다.

 

 엄             어때요 여보?

 구             좋은데! 수 여산 복 여해라..

 기동          기찬데요!

 유리          산만큼이나 오래 살구요, 바다만큼이나 복이 들어오라는 뜻이래요.

 구             뜻까지 아는구나 넌?

 유리          그럼요.

 기동          야, 이거야, 안 먹어도 배부르잖습니까? 안 먹어두요?

 

        모두,유쾌히 웃는다.

 

 s#, 배의 응접실.

 

        벽에 붙은 희숙의 서툰 글씨.

       「立春大悟 節酒節煙」

 

 배             아니 여보. 저게 뭐야. 입춘대길이면 대길이지. 대오는 뭐구. 건양다경이면 다경이지, 절주 절연은 뭐야?

 희숙          아유, 그 뜻도 모르시나이까? 아무쪼록 입춘에 크게 깨달아서 술도 절주, 담배도 절약, 알 뜰하게 살아 보자는 얘기죠.

 배             (버럭, 물론 악의없이) 여보!

 희숙          에그머니!

 배             이게 무슨 소리야! 내가 깨닫지 못한 게 뭐 있어! 나처럼 정직하게만 살라고 그래! 나처럼 확실하게만 살라고 그래!

 희숙          (미간 찌푸리며) 여보!

 배             흥! 대오 각성할 사람은 따로 있다구!  저거 떼다가 붙여 놓을 데가 따로 있어!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헬레레 하는 사람들,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사리사욕에 눈이 어두운 사람들, 밀수하고 폭리하는 사람들, 그 사람들 문설주에다 갖다 붙여 주라 그런 얘기야. 이건! 

 

        하며 가서 종이를 떼니, 그 밑에서 진짜 춘련이 나온다,

 

        여초선생의 글씨로,

        去千災

        來百福

        배, 깜짝 놀래

 

 배             아니 이 이게 뭐야? (희숙 옆으로)

 희숙          호호, 어때요? 그건 괜찮죠?

 배             (감탄) 야!

 희숙          어떠냐구요 여보.

 배             야! 기막히다. 거, 거 천재, 내 백복이라?

 종현          아빠, 그게 무슨 뜻인지 아세요?

 배             뭐라구?

 종현          제가 말씀 드릴게 들어보세요.

 배             야, 네가 이 뜻을?

 종현          그럼요. 에헴. 천가지 재앙은 사라지고 백가지 복이여 오라!

 배             야 좋다. 천가지 재수없는 일은 꺼져 버려라! 그 대신 백가지 재수 좋은 일이여 콰이 콰이 데 라이 라이! (손짓)

 희숙          아유 당신두.

 모두          (웃고)

 배             아니 근데 어찌 된 글씨야?

 희숙          네, 유리 엄마가 아저씨한테 특별부탁을 드렸대요. 우리도 하나 써 달라구요.

 배             야 그랬구나. 역시 이웃집을 잊을 수는 없었던 모양이지?

 희숙          네 호호.

 종현          아빠. 당장 한가지 신나는 일이 생기지 않았어요?

 배             그래 그래 그렇구나. 당장 복이 들어오는데 그래?

 

        모두, 흐뭇하게 웃는 모습.

 

 S#. 구과장 응접실.

 

        구의 식구들 웃는 모습.

        그리고 춘련들이 교차하면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