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 (1614)

 

        

 

              「1석 2조」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 연

 

        구과장                  이대성

        그의 부인              관리인.......이기철

        배계장                  출근하는 사람

        그의 부인                             조철암

        기 동                                    허인순

        귀 옥                                    천희영

        종 현                                    원유경

        유 리                                           

 

 

 S#. 그의 응접실.

 

      엄, 탁자 위에 담배가치 (30여 가치) 소복하게 쌓아 놓고,

      빈 담배 갑에 그것을 하나하나 조심스럽게 넣고 있다.

 

 (E)            초인종.                                 

 

 엄             네. 들어오세요. 열려 있어요.

 

        희숙, 들어온다.

        엄이 하는 양을 보고,

 

 희숙          에그머니 유리 엄마.

 엄             어서 오세요.

 희숙          지금 뭘 하고 계시는 거예요?

 엄             보시다시피 담배가치를 이렇게 ...

 희숙          (가리키며) 그런 줄은 알겠는데 대체 이게 웬 담배죠?

 엄             호호. 네. 이것도 말하자면 절약하고 저축한 거지 뭐겠어요?

 희숙          네에? 절약하고 저축한 거요?

 엄             네, (한갑 채우고 바라다 본다)

 희숙          아니 절약이다. 저축이다 하면 현금이라야 실감이 나지 담배를....

 엄             허지만 이 담배 한가치가 얼만데요? 한 갑에 300원이니까 한가치면 15원 꼴이라구요. 열가치면 150 원이구요.

 희숙          어머머 그러고 보니 수북이 쌓인 가치담배가 이게...

 엄             세어보니 서른 가치가 넘네요.

 희숙          그럼 거반 500원... 아니 건 그렇구 이게 다 어디서 이 가치담배가...

 엄             호호 글쎄요.

 희숙          아이 우리 엄마!

 엄             이 가치담배들이 어디서 난 고 허니요,

 희숙          네.

 

        엄, 일어나 찬장 안에서 새 담배 갑 하나 꺼내서 한 귀퉁이를 곱게 뜯는다.

        그리고 그 안에서 담배 6가치를 빼서 소복이 쌓인 담배가치 있는데 놓는다.

        그리고 담배 갑을 손으로 탁탁 쳐서 도로 뽕뽕하게 만든다.

        그것을 희숙에 보이며,

 

 엄             어때요? 종현 엄마. (미소)

 희숙          어머나 어머나!

 엄             그럴 듯하죠? 자 만져 보세요.

 희숙          (받아 만져 보며) 아유 감쪽같네!

 엄             감쪽같죠? 뺀 것 같지 않잖아요?

 희숙          아이 그러니까, 새 담배 갑에서 매일같이 이렇게-

 엄             내 이게 닷새  분인가 엿새 분인가 그렇다구요.

 희숙          아유 놀랬다. 우리 엄마!

 엄             호호 이득이 이것 뿐인 줄 아세요? 부산물이 생긴다구요.

 희숙          부산물이라뇨?

 엄             어떤 부산물이 생기는지 종현 엄마가 한번 직접 해 보시지 그러세요?

 희숙          네 알겠어요. 아유 그렇지만 유리 엄마 너무하셨어요. 이 좋은 아이디어가 있음 저한테 좀 가르쳐 주시지 않구서....

 엄             아이 종현 엄마두...

 희숙          아, 빨리 내일 아침이 오질 않나? 내일 아침이...

 엄             어머나 호호호.

 희숙          호호호.

 

 S#, INSEET

        밤 거리.

 

 S#. 아파트 수위실 앞.

 

 S#. 구의 응접실.

 

 유리          엄마, 다녀오겠습니다.

 엄             응.

 기동          다녀오겠습니다. 사모님.

 엄             네.'

 구             여보, 나 담배.

 엄             네 예 있어요.

 

        들고 있던 담배 갑을 호주머니에 넣어 준다.

        흐뭇한 미소를 주고받고 출근들을 한다.

 

 S#. 배의 응접실.

 

        종현, 가방 들고

        배와 함께 현관 쪽으로.

 

 종현          엄마 다녀오겠습니다.

 희숙          그래그래 횡단보도 잘 건너야 한다.

 종현          네 염려 마세요.

 배             여보, 나 용돈.

 희숙          네 여기 있어요.

 

        하며,   배의 손바닥에 용돈을 주는데, 500원짜리 한 장과 백 원 동전이 둘.

        배, 어이없어서,

 

 배             아니 여보. 이게 뭐야?

 희숙          (미소) 오늘 용돈 아뉴?

 배             여보, 용돈인 줄은 알겠는데 줄었잖아. 이게 뭐야?  이게...

 희숙          호호, 놀라실 건 없다구요. 늘려 드리지는 못할망정 줄이지는 않을 테니까요.

 배             그 치만 여보, 엄연히 이렇게 ....

 

        하는데 어느새 행주치마 주머니에서 문제의 담배 갑을 꺼내서 배에게 준다.

        배, 받으며,

 

 배             아니 이건...

 희숙          어때요. 오늘부터 특별서비스로다 담배는 제가 사 드리기로 했는데-

 배             뭐?

 희숙          보시라구요. 거기 그렇게 뜯어 놓으니까 좋잖아요?

 배             야, 진짜. 야 이건 비서를 둔 기분인데 그래?

 희숙종현   호호 하하.

 배             좋았어! 서비스 만점이야! 기분 좋은데 그래!

 

        하고 포옹할 듯,

        희숙, 화들짝  놀라 피하며,

 

 희숙          어머 이이가 주책이셔!

 배.종현      하하 헤헤헤.

 배             나 그럼 다녀오리다

 희숙          네 다녀오세요.

 종현          다녀 오겠습니다.

 희숙          그래그래.

 

        보내 놓고 손뼉 치며 좋아 죽겠다.

        이럴 때가 이니지, 하고 밖으로.

 

 S#. 복 도.

 

        희숙, 급히 나와 종종걸음으로 유리네 집으로.

 

 S#. 구의 응접실.

 

        엄, 탁자를 훔치는데,

        희숙, 뛰어 들어 오며,

 

 희숙          아유, 유리 엄마, 유리 엄마!

 엄             어서 오세요.

 희숙          성공예요. 성공!

 엄             그래요?

 희숙          네 그럼요 그럼요!

 

        호주머니에서 담배 대 여섯 가치 꺼내 보인다.

 

 엄             어머 진짜!

 희숙          호호호.

 엄             눈치채지  못하시죠?

 희숙          눈치가 다 뭐예요? 비서를 둔 기분이라나요?

 희숙          그리구선 글쎄,

 

        와락 끌어안는다.

 

 엄             (당황) 어머나 어머나!

 희숙          기분 좋다고 끌어안잖아요 호호호,

 엄             어머.

 희숙          앙 이 수를 왜 진작 몰랐을까?

 엄             1석2조 아녜요? 1석2조.

 희숙          네 맞아요. 담배 값 줄고 담배 줄이니까 건강에 좋구요.

 엄             계산해 보셨어요?

 희숙          아니 뭘요?

 엄             하루 여섯 가치면 90 원이잖아요? 한 달이면 2.700원, 종현이 중학교 입학에 대비해서 적금 하나 넉근히 부을 수 있다구요.

 희숙          어머 그렇네 진짜!

 엄             무시 못한대두요.

 희숙          (익살스런 폼으로) 여보! 제가 당신을 속였다고 섭섭하게 생각 마세요, (담배 들어 보이며) 바로 이 담배가 사랑하는 종현이의 등록금이 되고 당신의 건강을  지켜 드린다우. 응? 자기이-

 엄             호호.

 희숙          호호호.

 

 S#, 사무실

 

        기동, 권, 웃고 있다.

        배, 담배 한대 꼬나 물고 담배 맛을 감상하듯 폼 재며 피우고 있다.

 

 배             달라! 영 맛이 다르다구.

 기동          그렇게 다릅니까?

 배             다르다니까. 조그마한 정성인 것 같지만 맛이 영 딴판이야.

 권             아무튼 남자 분들은 기분파셔요.

 배             기분파건 뭐건 이거 얼마나 좋아?

 구             좋아한다. 좋아해! 속고 있는 줄도 모르고.

 배             뭐? 속고 있는 줄도 모르다니?

 구             속고 있단 말야 속고 있어.

 배             아니 무슨 얘기야?

 구             여러 말 말고 자네 담배 갑에 담배가 몇 가치가 들었는지 세 보기나 하지 그래.

 배             이 사람아. 무슨 소리야? 이게 첫 담배야!

 구             그래서 열아홉 가치 남았을 것 같애?

 배             안 그럼?

 구             세 봐. 세보라니까.

 기동          아니 과장님. 건 또 무슨 말씀이세요?

 권             그러게나 말예요.

 구             글쎄 세보라니까 그러네.

 

        배, 어느새 갑을 뜯고 세보고 있다.

        어이없어서,

 

 배             아니 이게 뭐람? 비잖아? 이게 몇 대야? 열세 개피 여섯 개피나 비잖아?

 구             모자라지?

 배             (구 보고) 이봐! 이게 무슨 짓이야! 어서 내놔!

 구             내놓긴 뭘?

 배             웬 장난 야. 담배 값이 얼마나 비싼지 알고나 이래?

 구             이봐 이봐. 누구보고 손을 내밀어? 정작 요술을 부린 건  자네 부인인데.

 배             뭐야? 내 마누라?

 

        구,자기 담배 갑을 꼬내 탁탁 두들겨 보이며,

 

 구             이거 몰라? 이거?

 배             뭐이?

 구             지금  자네 부인이나 내 마누라나 아침에 담배 서비스한다 해 농고 실을 슬쩍 몇 개피 빼놓구 (손으로 친다) 알겠어?

 배             야, 무섭다! 어쩐지 오늘 아침에 애교떤다 했더니...

 모두          (유쾌히 웃는다)

 구             그러나 동기가 불순한 것도 아닌 바에 모르는 척하는 게 낫지 않겠어?

 배             허긴 그래. 야, 살림꾼들이다. 살림꾼들이야.

 권             정말 그렇네요. (하는데)

 기동          아 잠깐!

 권             어머, 왜 그러죠?

 기동          에헴 에헴!

 권             아니 기동씨.

 

        기동, 폼 재며 자기 담배 갑을 꺼내서 다섯 여섯 가치 빼서 권 앞에 놓는다.

 

 권             아니.

 기동          넣어 둬. 넣어 둬! 넣어 두라구!

 권             아니 기동씨!

 기동          그리구, 그리구 말야.

 권             아니.

 

        기동, 안 호주머니에서 지갑을 꺼내 3천 원을 세서 권, 책상 위에 탁!

 

 권             아니 기동씨!

 기동          3천 원, 열흘 치 담배 값이야. 이걸 미리 줄테니까 알겠지? 사모님들처럼 매일 아침 한 갑씩 직접 뜯어 주되, 여섯 가치씩 꼬박꼬박 뽑아 둬.

 

        권, 뿔이 돋아서 일어나며 째린다

 

 기동          아니 왜 그럐?

 

        기동, 질려서 따라 일어난다.

        궈. 째린다.

        기동, 겁먹은 표정.

        권, 손가락으로 담배와 돈, 거둬 가라는 손짓.

        기동, 멋적은 듯 담배 가치와 돈을 거두고 앉는다.

 

 배             (앉는다) 맵시 구겼군, 맵시 구겼어. 헛헛.

 구.배         하하 하하.

 

        대성, 얼굴 내밀며

 

 대성   뭣들 하십니까? 모닝 커피를 한잔씩 안 하시겠어요? 어서들 오세요.

 

        하고 사라진다.

 

 배             좋지 거 좋아.

 

        하고 일어서려 들자 ,

 

 구             아, 가만!

 배             응? 왜 그래?

 구             어때 미 스권.

 권             네?

 구             우리 다방에 가는걸 되도록 줄임 어떨까?

 권             네?

 구             커피 우리가 직접 끓여 먹음 아무리 한잔에 백 원씩이야 갈라구?

 권             네 그럼요. 시간절약도 되구요.

 구             그러 미스 권, 직접 끓여 먹는 방법을 한번 강구해 보지. 그 대신 비용은 한잔에 얼마씩 내           서 충당하기로 하고 말야.

 기동          네 대찬성입니다! (손)

 배             좋은데.

 기동          안 그래? 미스권.

 권             좋아요! (손 내민다) 내세요!

 기동          아니 뭘?

 권             내 놓으라니까요.

 기동          아니 뭘 말야?

 권             방그 ㅁ 나 놨던 3천 원요.

 기동          인 건 왜?

 권             내 놓을 땐 언제고 따져 묻는 건 또 뭐죠?

 기동          그 치만 미스 권!

 권             (강압) 내람 내는 거라구요!

 기동          뭐이?

 권             어서요!

 

        기동, 마지못해 도로 내 놓는다.

        권, 받아 들고 씩 웃으며,

 

 권             과장님, 급한 대로 이 돈으로 커피 한통 사겠어요. 설탕하구요.

 기동          인 이봐, 미스권!

 권             괜히 신경 건드리지 마세요. 수틀림 안 갚아 줘요! (간다)

 기동          아니 저 저 미스 권!

 권             (문께서) 호호 혹시 누가 알아요? 매일 아침 담배 사서 대령할지요?

 

        권, 사라지고,

        구.배, 웃고,

        기동, 착잡한 표정이 되는 데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