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1558)

 

 

 

        「아내의 일기」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연

 

        구과장

        그의 부인

        배계장

        그의 부인

        기 동

        권귀옥

        유 리

        전 무.......이영일

 

 

 S#, 그의 식당

 

        구와 기동 옆에는 이미 밥이 놓여 있고,

        순주, 막 유리의 밥을 퍼서 놓아주는 길이다.

 

 순주           자 들 드세요.

 모두           응, 네.

 구              듭시다. 우리 에너지를 충분히 섭취하고 오늘 하루를 힘차게 일해 보는 거야.

 기동           네 그렇죠! 이 몸이 만약에 자동차라면 이밥은 바로 휘발유 격이 아닙니까?

 구              이름은 몽당차!

 기동           뭐라구요?

 순주           당신두 참.

 

        모두 웃으며 한술들을 뜨다가,

        지켜보고만 있는 순주를 발견.

 

 구              아니 여보.

 순주           왜요? (미소)

 구              웬 일야. 당신 식사 안 하구?

 기동           아이구 그러고 보니 사모님!

 유리           엄마, 왜 식사 안 하세요?

 순주           (미소)

 기동           사모님의 진지는 푸지도 않으셨잖아요?

 순주           (구에게로) 염려 마세요. 좀있다. 먹을 테니까요. (미소)

 구              여보! 그런 법 어디 있어? 함께 들자구.

 유리           엄마, 식사는 온 식구가 함께 드는 거라고 말씀하시잖았어요?

 구              그럼! 흔히들 안식구들은 남자들이 먹고 난 뒤에 먹고들 그러는데, 안돼! 우리 집에선 그런 일 용납 못해!

 기동           네 그렇습니다. 이 댁의 가통 아닙니까?

 구              그래 맞아. 가통이지. 여보!

 

        하고 손을 잡으려 하자

        순주, 비교적 냉랭하게 뿌리치며,

 

 순주           아이 왜 이래요? 밥 생각 없단 말예요!

 구              아니 뭐?

 순주           어서들 드세요. 국 식기 전에.

 구              여보. 어디 아퍼?

 순주           (억지 미소) 아이참. 아프대우?

 구              아니 근데 왜 밥 생각이 없어?

 순주           으응? 오늘따라 엔 관심이 이렇게 많으실까?

 구              관심이 많고 적고가 아니라...

 순주           (다소 짜증) 아유, 잔소리 마시구 어여 들기나 하세요. 저야 굶건 말건 자유 아녜요!

 모두           ?

 순주           어서요. 츨근 시간 늦잖아요.

 

        순주, 자연스럽게 밖으로.

 

 구              아니 여보. 어디 가는 거야?

 순주   (E)   (부드럽게) 당신 옷 챙기려구요.

 

        모두, 의아해진다.

        구, 아무튼 들자고 먹기 시작.

        기동과 유리, 마지못해 드는 데서,

 

 S#. 사무실.

 

        미스 권, 탁자를 훔치고 있는데,

        구, 배, 기동, 들어온다.

 

 권              이제들 출근하세요? (자리로 가며)

 모두           응, 잘 잤어? (등등) 일찍 출근했네.

 

        제 자리에들 앉아 사무 보려 드는데,

 

 기동           근데 말야. 미스권.

 권              네?

 기동           같은 여자니까 물어보겠는데 말야.

 구              (가로막듯) 회사에 나왔음 회사 일에 열중하라구. 왜 집에서 있었던 일을 끌어들여?

 기동           궁금해서 그러지 않습니까?

 배              왜. 무슨 일이 있었나?

 기동           네 , 저 미스권.

 권              무슨 일인데 그러세요?

 기동           오늘 아침에 사모님깨서,

 권              네.

 기동           전엔 전혀 그런 일이 없으셨는데 식사를 안 하시더라 그런 얘기야.

 권              어머 그래요?

 기동           그렇다고 어디 편찮으셨냐 사모님도 극구 부인하셨고 내가 보기에도 그렇진 않으셨거든.    

 권              아니 근데 식사를...

 기동           응. 그러니 그 까닭이 뭐지?

 권              아. 그거라면 이유는 단 한가지!

 배              빨라서 좋다!

 기동           이유는 단 한가지? 뭐란 얘기야?

 권              체중조절을 하시는 모양이죠. 체중조절!

 기동           (과연 그렇다는 듯) 앗 그렇구나! 체중조절!

 구              듣기 싫어! 그 나이에 무슨 체중조절!

 권              아니죠. 사모님이 늙으셨나요?

 기동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구              듣기 싫다구!

 배              내 마누라 같음 몰라도 유리 엄마가? 실감 안 나는데 그래?

 권              아녜요. 두고 보세요. 아름다워 보이려는 여성의 본능은 연령을 따지지 않는다구요.

 기동           맞아. 그 말 잘 나왔다구  야 하하 앞으로 사모님 개미허리처럼 잘숙하신 몸매를 구경해?

                  헤헤헤.

 구              이봐 이봐 실없는 얘기로 하루해를 보낼 거야?

 기동           죄송합니다.

 

        기동, 무안해 하고,

        배, 권, 씩 웃는데서,

 

 S#. 구과장네 식당.

 

        순주, 혼자 앉아서 푸집하게 밥을 퍼먹고 있다.

        식사 조절 천만의 말씀이라는 듯.

 

 희숙(E)       계세요?

 순주           (입에 밥이 들어있는 채) 아 종현 엄마, 저 식당에 있어요.

 희숙(E)       그래요?

 

        하며 나타나서는 눈을 크게 뜬다.

 

 희숙           에그머니, 이제 식사하시는 거예요?

 순주           네.

 희숙           아이 아침에 식사 함께 하지 않으셨어요?

 순주           (연전히 먹으며) 당분간 따로 먹기로 했어요.

 희숙           네에?

 순주           (먹으며) 아 입맛 난다. 둬 시간 뒤에 먹으니....

 희숙           아니 유리 엄마 느닷없이 왜 따로...

 순주           과음 유죄죠 뭐.

 희숙           네에? 과음유죄라뇨?

 순주           호호 못 알아 들으시겠어요?

 희숙           과음유죄라면 술 많이 마신 게 탈이다 그런 얘기세요?

 순주           네. 바로 맞아요.

 희숙           아니 그럼 우리 엄마께서 술을 과음했다는...

 순주           호호호.

 희숙           그럴 리는 없을 테구요.

 순주           왜 며칠 전에 우리 그이랑 배계장님이랑 기동씨랑 잔뜩 취해가지고 돌아오지 않으셨어요?   

 희숙           네 있었죠. 그런 일....

 순주           그 때 결심한 거예요. 따로 식사하기로요.

 희숙           아니 유리 엄마. 점점 모를 소리만 하고 계시다. 그 양반들이 과음하신 것과 유리 엄마 식사하는 것과 무슨 상관이 있다는 얘기죠?

 순주           왜 없겠어요? 있어도 밀접한 관계가 있죠.

 희숙           아니 유리 엄마!

 순주           호호호. 아 잘 먹었다.

 

        하며 일어나서 숭늉 마시고 그릇 챙기는데,

 

 희숙           (다그친다) 아이 유리 엄마 궁금하잖아요!

 순주           (한순간 정색) 죄송하지만 말씀드릴 수가 없네요. 집안 일이라 창피해서요.

 희숙           네에?

 순주           (쓸쓸히 웃고) 역시 저 혼자 맘속에 접어 두는 게 낫겠어요.

 

        하고 나간다,

 

 희숙           아니 저...(걱정)

 

 S#. 사무실.

 

         모두 퇴근 준비.

         이때 전무 들어와서,

 

 전무           오 구과장 아직 퇴근 안 했구먼.

 구              네.

 전무           곧 내 방으로 와 주겠소?  한 시간쯤 의논할 일이 있는데...

 구              그러세요?

 전무           어서 와요.

 구              네. (하고는) 기동이 전화 좀 걸어 주겠어? 우리 집에...

 기동           네.

 

        기동,전화 건다.

 

 S#, 구과장네 응접실.

 

 (E)            전화 벨

        순주, 전화 받는다.

 

 순주           아 여보세요?

 기동(E)       접니다. 기동입니다.

 순주           어머 기동씨.

 기동(E)       저 과장님도 그렇구요, 저도 좀 늦겠는데요.

 순주           그래요?

 

 S#. 사무실.

 

 기동           저 과장님은 한 시간쯤 늦으시겠구요, 전 한 시간 30분쯤 늦겠습니다.

 순주(E)      그러세요? 잘됐네요. 그럼 저 유리하고 먼저 식사하겠어요.

 기동           네에? (눈 크게)

 순주(E)      저 먼저 식사하겠다구요. 앞으론요, 30분 만 늦어도 저 기다리지 않기로 했어요.

 기동           아니 사모님!

 순주(E)      시장기를 너무 참음, 건강에 해로우니까요. 난 그래요 호호. 그럼 그리 알겠습니다. 끊어요.

 기동           네? 네.

 

        수화기 놓는다. 의아해지는 기동.

 

 권              아니 왜 그래요?

 기동           아냐. 체중조절도 아니고 식사조절도 아냐. 잘못 짚었다구.

 권              뭐라구요?

 기동           아무튼 가지.

 

        기동 앞에 간다.

        권, 의아한 채로 뒤따라 나간다.

 

 S#. 구과장네 응접실.

 

        구와 기동, 바둑을 두고 있다.

        배, 들어온다.

 

 배              태평들하군.

 구,기동      어서 오게.(오세요)

 배              (다가와서 구의 어깨를 탁 치며) 이봐!

 구              ?

 배              부인 어디 계시나?

 구              설거지하고 있지 아마.

 배              쉬.

 구.기동      아니?

 배              자네 지금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라고.

 구              뭐이?

 배              방금 마누라한테 얘기 들었는데,

 

        구의 귀에 대고 쏘근쏘근.

 

 구              (심각해지며) 그래? 그게 정말이야?

 배              정말이잖구.

 구              집안에 심각한 일? (생각에 잠긴다)

 기동           아니 왜들 이러십니까?

 구              이봐 자네 대신 둬.

 

        하고 배에게 자리 양보하고 살금살금 안방으로.

        기동, 의아해진다.

 

 배              자, 어디다 뒀지?

 기동           네? 네. 여기.

 배              그래?

 

        배, 반면에 열중하고,

        기동, 방 쪽으로  관심이 쏠린다.

 

 S#. 구의 안방.

 

        구, 순주의 옷 호주머니 여기저기 뒤진다.

        이윽고 열쇠를 찾아낸다.

        화장대의 잠겨진 서랍, 소리 안 나게 연다.

        그 안에 깊숙이 감춰진 일기 가계부를 꺼낸다.

        바깥 동정을 살피고 조심스리 펴 읽어본다.

        혼자 중얼거리며, 뭣인가 발견. 살펴보다가 심각해진다.

 

 구              아니 이건 바로 어제 일기.

 

        눈 비비고 가까이 대고 읽는 위에.(편지 내용에 따라 알맞는 반응)

 

 순주           (필터) 오늘부터 당분간 점심을 거르기로 했다.

 구              !

 순주           그러기 위해서 아침을 되도록 늦춰 먹고 저녁을 앞당겨 먹기로 한다.

 구              .....

 순주           그래야 며칠 전 그이가 턱없이 과음으로 남비한 돈을 조금이라도 충당할 수 있으니까.

 구              .....

 순주           달리 경비를 줄이는 것도 좋겠지만 빡빡한 가계라 줄일 곳도 없다.

 구              .....

 순주           그래도 빚을 지는 것보다야 낫겠지. 겨울의 짧은 해라 견딜 수 있을 거야.

 구              (고쳐 잡으며) 다음을 읽는다. 더 심각해진다)

 

 (M)            B.G

 

 순주           유리도 곧 방학, 방학동안을 함께 점심을 굶기로 하자. 어린 것을 굶기는 것은  안쓰러운 일이지만 장차 시집을 가서 혹 샐러리맨의 아내가 되면 이런 경우에 경험이 될 듯해서 눈 딱 감고 권할 참이다.

 구              (코허리가 시큰해지는 모양)

 순주           (필터) 유리만은 나같은 처지가 되지 않기를 하나님께 빈다.

 

 (M)            FO.

        구, 급히 일기장을 접는다. 허공을 보고 감정을 억제한다.

        제 정신이 들어 조심스리 일기를 제자리에,

        그리고 나간다.

 

 S#. 응접실.

        구, 나온다.

        탁자 위의 담배와 라이타 들고 부엌으로 간다.

 

 S#. 부엌.

        순주, 하염없이 설거지하고 있다.

        구, 몰래 들어온다.

        조심스리 순주의 어깨를 잡는다.

        순주, 퍼뜩 놀란다.

        구, 지켜 본다.

 순주           아니 웬 일이세요?

 

        구 말없이 담배와 라이타를 찬장 위에 올려 놓는다.

 

 순주           아니 여보!

 구              대신 담배 끊지.

 순주           아니,

 구              술도 끊을 거야 당분간!

 순주           ......

 구              그 대신 밥은 제대로 먹어.

 

        순주, 미소.

        구, 심각한 그대로 와락 끌어안는다.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