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 부부만세> (1638)

 

 

 

         「씨 뿌리기」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나오는 사람

 

                구과장

                그의 부인

                배 계장

                그의 부인

                기동

                귀옥

                종현

                유리

 

 

 S#, 배의 응접실

 

        희숙 , 잡지를 읽고 있는데

        종현, 문 확 밀치며 들어온다. 가방 우악스럽게 놓으며,

 

 종현          에이 약 올라서 정말!

 희숙          아니?

 종현          쳇, 그까짓 걸 가지구..

 

        종현, 가방 들고 우당탕  안방으로-

        희숙, 안방으로 가며,

 

 희숙          아니 쟤가 근데?

 

 S#, 배의 안방

 

        종현, 책상 앞에 앉아서 붉으락푸르락.

 

 희숙          아니 종현아. 왜 그러니?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구나 너?

 종현          아녜요.

 희숙          아니긴, 인석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눈 흘긴다는 식으루  선생님한테 꾸중 듣고 괜히 신경질 내는 거 아냐?

 종현          아니래두요.

 희숙          아니 그럼 왜 그래?

 종현          아빠랑 엄만 친구도 없으세요?

 희숭          뭐? 친구? 얘 이런 소리 마라. 아빠 엄마가 친구가 얼마나 많은데 그래? 아빠만 해두 너보렴, (손으로 센다) 유리 아빠, 기동 아저씨 그리구....

 종현          에이 시시하게! 누가 같은 회사 다니는 분 말인가요?

 희숙          얘, 같은 회사 아니래두 그렇다. 김치국, 박시현, 이길구, 주선창...

 종현          에이 참, 누가 그런 친구들 말인가요?

 

        하며 밖으로 뛰쳐나간다.

 

 희숙           아니 쟤가?

 

        뒤따라 나간다.

 

 S#, 배의 응접실  

 

        종현, 나와 의자에 앉아서 뾰루퉁.

        희숙 그 곁에 와서,

 

 희숙          얘. 이도 저도 아님 어떤 친구?

 종현          외국에 가 있는 친구 말예요. 이민 간 사람요.

 희숙          뭐어? 외국에 나가 있는 이민 간 사람?

 종현          흥, 아니 꼬아서 전말! 편지 하나 받아 가지고 그렇게 뽑 낼 게 뭐람?

 희숙          아니 얘, 뽑 내다니? 누가 뽑 냈다는 얘기니?

 종현          누군 누구예요? 유리 말이죠.

 희숙          뭐? 유리가?

 종현          치, 우표가 뭐 미국우표 뿐인가 체!

 희숙          오, 알았다! 너 요즘 우표수집에 열을 올리더니 그게 샘이 나서 그러는 구나?

 종현          샘 안 나게 됐어요 그럼? 한장 뿐이람 말도 안 한다구요.

 희숙          뭐라구?

 종현          체, 나도 외국에 아빠친구나 엄마친구 있음 그렇게 붙여 달라고 부탁 드리는 건데. 아 시...

 

        도로 안방으로,

 

 희숙           아유, 뭐가 어떻게 됐길래 저러지?

 

 s#, 구의 응접실.

 

        유리, 편지 들고 희희낙락.

 

 유리          엄마엄마 정말 약속 잘 지켜 주시는 아줌마죠? 그쵸?

 엄             그러게나 말이다. 그저 지나가는 말로 부탁했을 뿐인데 이렇게 약속을 지켜 주셨구나.

 유리          엄마, 나 곧 이 우표 떼도 되죠?

 엄             그래그래. 그 치만 물에 잘 불려서 떼야 한다.

 유리          아이참 엄만 내가 그것도 모를까 봐. 호호.

 

        편지 꺼내 엄에게 주고 부엌으로 가려는데,

        희숙, 들어선다.

 

 유리          아, 아줌마 오세요?

 희숙          오 그래.

 엄             어서 오세요.

 희숙          네 안녕하세요.근데 무슨 편지가 왔길래 종현이가 샘을 내고 그러죠?

 엄             어머, 종현이가 샘을 내요?

 희숙          네.

 유리          호호, 이거예요. 이거...

 

        편지 봉투 보여 준다.

        우표가 한 장이 아니라 너더댓 장 죽 붙어 있다.

 

 희숙          어머나! 무슨 우표가 이렇게 많이 붙었니?

 유리          호호 다 이유가 있죠.

 희숙          아니 이유가 있다니?

 엄             실은 제 친구가 얼마 전에 이민을 갔었는데요,

 희숙          네.

 엄             그 때 유리가 부탁했었다구요. 이왕 편지를 부치려거든 우표수집을 하고 있으니 여러 가지 우표를 붙여서 보내 달라구요.

 희숙          오오라, 난 또.....

 엄             우리야. 종현이가 갖고 싶어한다는데 노나 가지렴.

 유리          (대뜸) 싫어!

 엄             얘가 근데?

 유리          호호, 건 농담이구요, 여기 이거허구 이건 저에게도 있으니까 노나 줄 참이에요.

 엄             그래그래.

 희숙          아, 아니다 관둬라.

 유리          네에?

 희숙          이 기회에 일본에 있는 재일동포에게 편지 쓰게 해야겠다.

 유리          제일 동포요?

 희숙          응. 이번에 그분의 소식을 알게 됐지 뭐니? 유리 너 일본 우표 보면 샘날걸.

 유리          아이 아줌마, 나두 일본 우표!

 희숙          용용 죽겠지?

 유리          에이 아줌마! 이거 가져가세요 이거!

 희숙          아유, 욕심들은,  호호. 안심해라 안심해. 서로 노나서 수집하면 좋잖아?

 유리          고맙습니다. 아줌마!

 모두          (웃고)

 

        희숙, 돌아선다.

 

 유리          안녕히 가세요.

 희숙          그래 그래.

 엄             안녕히 가세요.

 유리          아이 아프리카 쪽에 누구 없나?

 엄             뭐?

 유리          그럼 신기한 우표 받아 볼 수 있잖아요?

 엄             네가 아주 정신이 팔렸구나.

 유리          호호호.

 엄             참, 근데 내가 이게 뭐니? 편지를 받아 놓고 여직 읽어 볼 생각도 않구?

 유리          어머 진짜!

 엄             (펄치며) 네가 우표 갖고 호들갑을 떨어서 그러지 않니?

 유리          호호, 엄마, 죄송합니다.

 엄             가만 있어 보렴. (하고 눈을 주다가) 어머나!

 유리          으응? 왜 그러세요 엄마?

 엄             아니 어쩜 그게 그렇게도...(무엇인가 가슴을 치는 듯)

 유리          으응? 엄마! 슬픈 소식이에요?

 엄             아니다 얘. 슬픈 소식이긴!

 유리          근데 왜 울먹울먹 그래요?

 엄             가만 아빠한테 전화 좀 걸어야겠다. (수화기 들고)

 유리          네에?

 엄             그래! 그게 좋겠어.

 유리          참 엄마두.

 

        엄, 전화 다이얼을 돌린다.

 

 S#, 사무실과 구의 응접실.

 

        모두 사무들을 보는데,

 (E)            전화벨  

        권, 전화 받는다.

 

 권             아 여보세요? 어머 사모님이세요? 잠깐 기다리게요. 저 과장남  전화 받으세요.

 구             나? (수화기 들고) 아, 여보세요?

 엄             저예요.

 구             웬 일이야?

 업             한 달 전에 이민간 지연이 엄마 있잖아요?

 구             응, 지연이 엄마.

 어             거기서 편지가 왔군요.

 구             오, 왔어? 근데?

 엄             당신 아주 잘 생각했지 뭐예요.

 구             아니 생각을 잘하다니?

 엄             지연 네 이민 갈 때 당신이 특별히 조그맣게 싸준 거  있죠?

 구             오, 꽃씨. 우리 고유의 나팔꽃, 봉숭아, 분꽃 등등 꽃씨를 싸 주자고 했던 거 ...왜 그게 말썽을 부렸나

 엄             아이 말썽을 부렸다는 게 아니라요, 여기 이 대목 읽어 볼 테니까 들어보시겠어요?

 구             아니 이 사람이! 바쁜 전화에 불러 놓곤...

 엄             아이 잠깐이면 돼요.

 구             서론 빼고 어서 읽어봐 그럼...

 엄             (들고 읽는다) 「유리엄마, 며칠 전 유리 네가 선물로 준 꽃 씨를 부렸더니 이제 싹이 나기 시작했어요.  봉숭아, 분꽃, 나팔꽃...고국의 꽃들이 이렇게 싹이 나니까 그만 이역만리에 두고 온 고국산천이 그리워서 마구 울었답니다.」 어때요, 여보? 이보다 더 훌륭한 선물이 어디 있겠어요?

 구             정말 그런데.  건 그렇고 그 편지 읽어 주자고 이렇게 일부러 전화 거셨나?

 엄             아이 그게 아니구요,

 구             그럼 뭐?'

 엄             이 편지를 읽고 있자니까 우리가 넘 메말랐다는  생각이 들지 뭐예요?

 구             아니 그래서?

 엄             퇴근하는 길에 꽃가게에 좀 들르세요.

 구             아니 들러서?

 엄             꽃씨 좀  사오시라구요.

 구             꽃씨?

 엄             네, 아무리 아파트 라지만 상자에 흙 담아서 씨를 뿌리면 싹이 날 거 아녜요?

 구             오, 그래. 좋아! 거 좋은데? 알았어. 사가지고 들어갈 테니까 안심하라구. 응 응 !

 

        수화기 놓는다.

        모두 관심을 가지고 있다가,

 

 배             아니 무슨 꽃씨 얘기를 하는 것 같은데?

 구             응. 유리엄마허구 이민 갈 때 봉숭아씨며 분꽃이며 꽃씨를 선사했거든, 그랬더니 글쎄 미국에서 그 꽃을 심어 놓고 눈물을 흘렸다는 거야/

 권             어머 어쩜!

 기동          아니 그럼 그건 울밑에 선 봉숭아가 아니라 타국에 핀 봉숭아 아닙니까?

 배             그렇군 그래.

 구             근데 집사람은 한술 더 떠서 우리도 씨를 사다 뿌리자 이거야.

 기동          야, 좋습니다. 비록 아파트지만 철 따라 꽃을 본다 얼마나 좋습니까?

 구             어때 배 계장 네도 씨 좀 사다 뿌리지.

 배             씨까지 사다 뿌릴 거 뭐 있나?  봄철 되면 모종 사다 심으면 될 걸 갖다가.

 기동          아닙니다. 모종도 좋지만요, 씨에서 싹이 나는 걸 관찰하는 거요, 이거 신기한 겁니다.

 배             신기한 사람이나 실컷 봐! 난 모든 게 귀찮으니!

 기동          계장님도 참...

 배.권         히히. 호호.

 

 S#, 구의 응접실.

 

 (M)            B.G

        기동,모래 상자 힘겹게 들고 들어온다.

        엄. 구, 유리. 조심하라고 떠들썩하는 모양.'

        기동, 창 가 탁자 위에 모래 상자 놓고 모두다 뿌렸느냐 . 다 뿌렸다. 모래 상자를 가리키며 북새.

        이 때, 희숙, 들어오고

        엄, 남은 꽃씨를 노나 준다.

        고맙다고 가지고 나가는 희숙.

        기동, 유리는 아직도 모래 상자 곁을 떠나지 못하고 신기해 한다.

 (M)            OUT.

 

 S#, 배의 응접실.  

 

        배, 시문을 보고 있다가 시계를 보고,

 

 배             아니 이 사람이 어찌 된 노릇이야? 저녁 줄 생각은  않구?

 

        이때, 문 살짝 열리며, 종현과 희숙 모래 상자를 들고 들어온다.

 

 종현          아빠 아빠, 이것 좀 받으세요,  이거요!

 배             아니 저 저 건 뭣허러 가져오는 게야?

 희숙          아유, 보고 있지만 말고 어서 받지 못해요?

 배             글쎄 이건 뭣허러 가져 오느냐구.

 

        하면서 종현 대신 받아서 창 가에 놓는다.

 

 희숙          뭣허긴요. 우리도 씨를 뿌림 좋잖아요. 정서가 그렇게 메말랐어요 그래?

 배             아니 그럼 당신도 씨를 샀다는 얘기야?

 희숙          유리엄마가 노나 줬단 말예요.

 배             노나 줘?

 희숙          네, 뿌리다 남은 걸요.

 종현          봉숭아도 있구요, 나팔꽃도 있구요, 채송화도 있대요.

 배             좋아 인줘. 씨는 내가 뿔릴 테니까.

 희숙          뭐예요? 당신이요?

 배             그래 뿌리는 데는 소질 있다구, 자  어여 내놔!

 희숙          정말 자신있어요?

 배             글쎄 내놓으라니까!

 희숙          (행주치마 주머니에서) 자, 이거예요. 이게 봉숭아구요, 이건 채송화하구요, 그리구 참 이건 상추예요 상추.

 배             뭐? 상추?

 희숙          네 호호 글쎄 우리아빠가 야채도 뿌려 보라고 사오셨대요.

 배             하하, 웃겼는데 웃겼어.

 모두          (웃는다)

 배             좋아. 내가 뿌리지!

 희숙          당신 진짜 자신 있어요?

 배             아아니 이 사람이 그래...

 희숙          좋아요. 그럼 나 부엌에 가우?

 배             응.

 종현          저 숙제 마저 하구요.

 배             그래 그래.

 

        종현, 희숙, 각각 사라지자.

        배, 콧노래 부르면 적당히 씨를 뿌린다.

 

 배             자...이제 다 뿌렸다. 문제 없지 뭐. 헤헤헤. (손을 털다가) 가만, 유리 네가 상추라? 그럼 우린 시금치를 한가지 더 뿌려? 질 수냐 있나! 아니지. 없지? 갑자기 구할 수가 없지? 어렵 다!

 희숙          (부엌에서 나오며) 여보, 나 맛소금 좀 빌려 올게요.

 

        하고 나가자,

 

 배             옳거니! 그래 있다. 그래 있어!

 

        급히 부엌에 가서는 깨소금 병 들고 와서,

 

 배             요거다 요거! 헤헤, 요건 몰랐을 거다 헤헤헤.

 

        하며 안에서 꺼내서 뿌리는데,

 

 희숙          돌아온다.

 희숙          아니 여보, 아직 다 안 뿌렸어요?

 배             막 끝났어. 헤헤. 구과장 요건 몰랐을 거다!

 희숙          여보, 요건 모르다뇨?

 배             하나가  더 많지. 하나가 더 많아.

 희숙          여보, 한가지 더 뿌렸단 말예요?

 배             두말하면 잔소리지.

 희숙          아니 뭔 데요?

 배             뭔 뭐야, 깨지 깨!

 희숙          뭐예요? 깨요?

 배             응, 요거, 요건 몰랐을 거다 헤헤헤.

 희숙          아유 여보! 이이가? 정신 있나 없나? 이건 바로 볶은 깨란 말예요! 볶은 깨 심어서 싹 나는 거 봤수? 당신....

 배             어매야!  볶은 깨야? 그걸 알았나? 아유 아까워 아유...(하며 손으로 모래 뒤져 입에 갖다 대고) 퉤퉤퉤!

 희숙          아유, 엉터리, 엉터리!

 종현          아빠두 참...'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