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부부만세> (1477)

 

 

 

               「사라진 보석반지」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지석원

 

 

         출연

 

        구과장

        그 부인

        배계장

        그 부인

        이기동

        권귀옥

        유리

        종현

        보이......이용식

        웨이터....노한욱

 

  S#. 사무실

 

        모두 사무들을 보고 있는데,

        배, 일어나 벽에 붙은 카렌더의 X일(이 작품이 방송되는 날의 날자)에다

        매직펜으로 동그라미를 친다.           

 

 구             아니 그게 뭐지? 왜 거기에다 빨간 동그라미를 치는 거야?

 

        모두 의아해 한다.

 

 배             그렇지. 9월이었지. 그래 맞아. 9월 틀림없어. 바로 내일이야.

 구             아니 이봐. 뭐가 내일이야?

 배             저네 잊었어?  자네가 사회를 봤으면서 그걸 까맣게 잊다니 말이나 돼?

 구             뭐 어째?

 배             결혼 기념일! 알고 보니 내일이 우리 결혼기념일이지 뭐야.

 기동          그래요?

 권             아유 계장님 그럼 내일은 그냥 보내실 수 없겠는데요?

 배             헤헤 글쎄.

 구             기록이군. 신기록이야. 자네가  스스로 결혼기념일을 기억해 낼 때가 다 있구 말야.

 배             헤헤. 뉘 아냐. 그 치만 이거 약간 고민인데 그래.

 구             고민이라니?

 배             지금은 기억하지만 오늘 밤 자고 나면 까맣게 까먹을지도 모르거든.

 

        기동, 권, 킥킥댄다.

 

 구             그거라면 문제 없다구.

 배             아니 문제 없다니?

 

        구 수화기 들어 배에게 주며,

 

 구             자.

 배             아니 전화는 왜?

 구             전화 거는 거야. 집에다.

 배             뭐? 집에다?

 구             미리 예고를 하는 거라구. 잊기 전에 부인한테.

 배             오 그렇구나! 그러면 되겠는데 그래. 헤헤헤.

 

        하며, 수화기 받아서 다이얼을 돌린다.

 

 S#, 배계장 네 응접실

 

        희숙과 순주 함께 실을 감고 있다.  

 (E)    전화 벨이 울린다.

        희숙, 일손을 멈추며,

 

 희숙          어머, 잠깐요. 아 여보세요?

 

 S#, 사무실과 음접실

 

 배             당신이야? 나야.

 희숙          어머, 웬 일이세요?

 배             응, 여러 말말고 미리 예약해 두자구.

 희숙          뭐예요? 예약해요? 아니 뭘?

 배             뭔 뭐야? 내일 점심은 나와서 푸지게 고급으로 먹기야. 알았지? 내가 만일 잊더라도 당신 절대 잊어서는 안돼!

 희숙          아니 뭐라구요?

 배             응, 자신없음 메모해 두지 그래 수첩에.

 희숙          여보.

 배             내일이 무슨 날인지 당신 알아? 결혼기념일 아냐. 결혼기념일!

 희숙          에그머니나! 그러고 보니!

 배             그러니 알았지? 내가 만일 잊어버리더라도 당신은 잊어선 안돼!  그럼 전화 끊는다!  들어 가라구요.(수화기 놓는다)

 

 S#, 배계장 네 응접실

 

        희숙, 감격해서 수화기 놓는 것도 잊고 있다.

 

 순주          (의아해서) 어머나, 무슨 전환데 그러세요?

 희숙          녜? 네. (비로소 황급히 수화기 놓고)     아유 세상에 오래 살다 보니까 이런 때가 다 있네요.

 순주          아니,

 희숙          (감격) 글쎄 이이가요, 이이가 글쎄 결혼기념일을 잊지 않을 때가 다 있대두요.

 순주          네에? 결혼기념일을요?

 희숙          네, 처음이라구요. 처음....결혼한 지 15년이 가깝지만 결혼기념일을 자기가 먼저 기억해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래두요!

 순주          아니 종현이 엄마두 호호.

 희숙          거짓말 같죠? 그 치만 진짜라구요.매해 어쨌는지나 아세요? (그 때 흉내) 여보, 오늘 무슨 날인지 나 아우? (배의 흉내) 무슨 날이긴. 오늘 금요일인데 그래. (자시자신) 어머 이이 좀 봐! 금요일 말고 오늘이 무슨 날이냐구요! (배의 흉내) 오,알았다! 오늘이 바로 링컨 대통령의 생일!

 순주          호호호. 종현이 엄마두...

 희숙          (감격) 아유 그러던 그이가 미리미리 할 전부터 기억해 내다니....(거짓 훌쩍)

 순주          행복하시겠어요.

 희숙          네, 솔직히 행복하네요. 호호호.'

 

 S#, 사무실  

 

        담배 세워 물고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다가,

 

 배             아니 근데 이봐.

 구             왜.

 배             선물을 해야겠는데 선물은 선물이 좋지?

 구             선물?

 배             응.

 구             그야 생각할 여지도 없지 뭘 그래.

 배             뭐어?

 구             여자에게 줄 선물이면 공통적으로 오금을 펴는 게 있잖아 왜...

 배             고통적으로 오금을 못 펴는 것?

 구             응.

 기동          아 알겠습니다. 돈 말이죠? 돈!

 권             뭐 어째요?

 기동          (괴면쩍은 듯) 안 그래? 돈이면 귀신도 부린다는데...

 권             현금 주면 그게 선물이에요? 뇌물이지.

 기동          (송 뒤통수로 간다)

 배             뭐야. 오금을 못 펴는 게?

 구             여자 별 수있어? 금이나 보석이면 그만이지.

 배             오, 그래 그렇구나!  보석, 그렇지. 보석반지. 한 가라트면 (하다가) 아니지. 그 치만 이 친구야, 나한테 무슨 돈이 있어?

 구             많아서 맛인가? 하다못해 금 한 돈으로 조그마한 반지 하나 만들어 드리더라도 그게 성의아냐.

 배             옳거니! 그렇지. 요는 성의니까....근데 금 한 돈 얼마나 가지? 응? 미스 권?

 권             글쎄요. 2만 원쯤 갈 걸요.

 배             에엑! 얼마야?

 구             이 친구 놀래긴?

 배             나한테 그런 돈이 어딨어?

 구             무리해 보는 거야. 남자가 그거 하나 변통 못해?

 배             (뭔가 복안이 선 듯) 좋아! 그래. 사내 대장부로 태어나서 마누라 금반지 하나 못해 준대서야 말이 되나!

 

        배, 일어나 나가고,

        모두 싱글거리며 바라본다.

 

 s#, 배 계장네 안방

 

        침침하다. 비어 있다.

        슬그머니 문이 열린다.

        은밀히 침입해 들어오는 발.

        구두를 벗었다. (사실은 배다)

        장롱 쪽으로 가는 발.

        앉는다.

        장롱 열쇠를 여는 손.

        보물 상자를 꺼낸다,

        이리저리 뒤지다가 이윽고 보물상자를 여는데 성공하는 손.

        마침내 그 안에서 뭐가 잡아 쥐고 일어선다.

        급히 문 게로 가는 발.

        문을 닫는다.

 

 s#, 구과장 네 응접실

 

 순주, 청소를 하고 있는데

 유리, 급히 뛰어들어오며,

 

 우리          엄마 엄마. 빨리 가보세요. 굉장해요.

 순주          아이 유리야.

 유리          아유, 종현네 아줌마가 그렇게 멋있게 채려 입으신 것 처음 봤다구요.

 순주          (미소) 그래?

 유리          안 보실래요? 구경해 보시라구요, 어서요! (손을 끈다)

 순주          아니 얘 좀 봐.

 유리          아이 따분하게 청소만 하지 말고 어서!

 순주          아유, 얘기 근데?

 

        할 수없이 끌려간다.

 

 S#,배 계장 네 안방

 

        희숙,   성장을 하고 만족한 듯 거울을 이리저리 비쳐 본다.

        종현, 다소 심술궂은 눈초리로 어머니의 모습을 살핀다.

        슬그머니 문을 열고 나타나는 유리와 순주.

        순주, 눈을 크게 뜨며,

 

 순주          어머나 진짜!

 희숙          아유, 어서 오세요. 유리엄마.

 순주          아유, 어쩜, 새색시 같으시다!

 희숙          어머나 어머나. 아유 유리 엄마두 호호호.

 

        하면서도 거울을 보며,'

 

 희숙          흉하지 않겠어요?

 순주          별 소릴 다하세요. 아유무척 세련됐어요, 종현엄마!

 희숙          호호, 그럼 다행이군요, 호호호.

 종현          엄마 시간 늦잖아!

 희숙          아이 참 그렇구나! 시간 늦겠다 이러다간...

 

        하고 급히 장롱 쪽으로,

 

 순주          아니 뭘 찾으시려구...

 희숙          네,호호, 오늘 같은 날에 결혼반지를 빠뜨릴 수 있어요?

 순주          참 그렇겠다.

 

        희숙, 보물상자를 꺼내 열지만 번지가 없다. 새파래지며,

 

 희숙          에그머니나 내 반지, 내 결혼반지!

 순주          네에?

 희숙          (울상이 되며) 결혼반지다 없어요. 결혼반지가...

 순주          아유, 이를 어째?

 

 S# 식당

 

        조용하고 정갈하다.

        배, 한구석에 만족한 듯 앉아 기다리고 있다.

        희숙, 기운없이 들어선다.

        보이 허리를 굽히고,'

        배,반색을 하며.

 

 배             여, 여보, 여기야 여기.

 

        희숙, 어색한 웃음으로 근심을 감추며 다가온다.

        배, 눈치 못 채고 희숙을 끌어안듯 자리에 앉히고 마주 앉는다.

 

 배             헤헤, 당신 진짜 예쁜데 그래.

 희숙          (근심을 감추느라 애쓴다)

 배             여...그런 표정 어디서 났지? 여, 진짜 미인이야 당신! 가슴이 설레는데 그래?

 희숙          (억지 웃음)

 배             여!

 

        웨이터, 와서 선다.

 

 배             음. 알았지? 아까 미리 얘기해 둔 거.

 웨이터       네 네.

 배             듬뿍 말야. 듬뿍! 우리 마누라 보통 식욕 아냐! 보통..(하다가 비로소 희숙의 울상을 보고)  아니 여보. 왜 그래?

 희숙          (울상으로) 여보, 이를 어쩌죠?

 배             아니 왜 그래? 무슨 일이 있었어?

 희숙          없어요.

 배             없다니?

 희숙          결혼반지가요.

 배             (찔끔) 뭐이? 결혼반지가?

 희숙          네.

 배             아니 여보! 어, 없어진 걸 어떻게 알았어?

 희숙          어떻게 알긴요? 오늘이 결혼기념일인데 오늘같은 날 안 끼고 언제 껴요?

 배             아뿔싸! 미처 그걸 못 생각했네 그래...(외면한다)

 희숙          (갑자기 울상을 거두며) 아니 뭐라구요?

 배             나 이거야! 머리가 이렇게 안 돌아가나?

 희숙          아니 그럼 혹시 당신이?

 배             (손 뒤통수에) 헤헤. 자수하지 내...

 희숙          뭐라구요?

 

        배, 괴면 쩍은 듯 반지 상자를 내놓는다.

 

 희숙          아니 이건...

 

        급히 열어 본다.

        금반지다.

 

 배             결혼기념일 선물야. 비록 한 돈짜리지만 말야.

 희숙          여보. 그럼 우리 결혼반지는....

 배             히히 미안해.

 희숙          그럼 혹시 이거 사려고 팔기라도....

 배             에이 무슨 소리야?

 희숙          안 그럼 전당포에...

 배             에이 끔찍한 소리!

 희숙          그럼요?

 

        배, 결혼반지를 상자를 호주머니에서 꺼내 놓는다.

 

 희숙          어머나!

 배             미안해 여보.

 

        희숙, 급히 살펴보니 그대로 있다. 어안이 벙벙.

 

 희숙          여보!

 배             히히, 실은 당신의 손가락의 사이즈를 알 수가 있어야지.

 희숙          네에?

 배             그래, 몰래 이걸 가지고 나온 건데...

 희숙          에그머니!

 

        배, 주의를 살피며 희숙의 손을 잡는다. 그 손에 금반지를 끼어 준다.

 

 배             헤헤. 잘 맞는데  그래! 그렇지! 안 맞을 리 있나? 헤헤헤.

 희숙          (감격) 여보! 그런 줄도 모르고....

 배             헤헤헤헤.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