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 (1520)

 

 

       

            「백지 편지」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연

 

        구과장

        그의 부인

        배계장

        그의 부인

        기동

        권귀옥

        이대성

        유리

        종현

 

 

 S#, 구과장 네 응접실

 

        순주, 편지 봉투를 쓰고 있다.

 (E)            초인벨.

 

 순주           네. 들어오세요. 열려 있어요.

 

        희숙, 들어오며,

 

 희숙           안녕하세요?

 순주           아유, 어서 오세요.  

 

        계속 쓰고 있다.

        희숙, 다가와서 보고,

 

 희숙           어머, 편지를 쓰신 모양이군요?

 순주           네.

 희숙           용하시다. 편지를 다 쓰시구...

 순주           어려울 거 업죠. 편지쯤!

 희숙           아이 유리엄만 원래 글솜씨가 좋으시니까 쉽다고 그러시지만 전 원래 문장력이 약해서..

 순주           문장력이고 뭐고 있나요? 그까짓!

 희숙           어머! 자신만만이시네?

 순주           그럼요!

 희숙           아니 근데 도대체 어디에 부치시는 건데요?

 순주           보시겠어요?

 희숙           네 어디...

 

        순주, 봉투를 보여 준다.

        희숙, 보고는 눈이 커진다.

 

 희숙           에그머니! 유리엄마! 이게 어찌 된 노릇이에요?

 순주           (씩 웃고) 왜요?

 희숙           문화상사 주식회사. 구봉서 귀하. 바로 유리아빠한테 보내는 편지 아녜요?

 순주           누가 뭐래요?

 희숙           유리엄마!

 순주           뭐 잘못 됐나요?

 희숙           잘못 됐다 뿐예요?

 순주           호호 그 치만 어디까지나 대화허구 편지허구는 다르잖아요?

 희숙           그렇다고 아무리 유리아빠한테 편지를...

 순주           흥! 어떻게 나오나 두고 봐야지!

 희숙           아니 혹시 무슨....두분 사이에 언짢은 일이라두...

 순주           언짢은 일이라기 보다두요, 이이가 요즘 들어서 제 존재를 우습게 보고 있어요. 그래서..

 

        그러는 사이 봉투에 편지 넣고 봉하고 일어난다.

 

 희숙           그래서요? 편지로다 따끔하게 한마디 하셨군요?

 순주           네. 그런 셈이죠. 저 그럼 잠깐 편지 부치고 오겠어요. 안 나가실래요?

 희숙           네. 나가야죠.

 

        두 사람, 함께 나간다.

 

 S#, INSERT

 

        자막 "다음날"

 

 S#, 사무실

 

        모두, 사무보고 있는데,

        대성 나타나며,

 

 대성           과장님 편지 왔던데요.

 구              그래?

 대성           지나가는 길에 갖다 드리는 겁니다. (준다)

 구              (받으며) 고마워.

 

        대성 나가고,

        구, 봉투를 살피다가 눈이 커진다.

 

 구              아니 이건?

 기동           아니 왜 그러십니까? 과장님.

 구              (다시 살피며) 으응? 뭐가 이래?

 권              왜 그러세요, 과장님?

 구              (고개 갸우뚱)

 배              어디서 온 편진데 그래?

 구              내 미누라 이름이 순주 틀림없지?

 배              뭐 어째?

 기동           아니 과장님. 이상하십니다. 새삼스럽게 사모님의 이름을 다 확인하시구요?

 권              그러게나 말예요.

 구              이상한 건 내 편이 아니구 내 마루나 편이야.

 권.기동       네에?

 배              이상 하다니?

 구              이거, 이것 좀 보라구. 마누라가 나한테 편지를 띄웠다구.

 모두           뭐? 네에?

 구              자 이것 좀 봐. 틀림없이 구봉서 귀하, 해 놓고 뒤에다가 이순주 올림 이랬다니까.

 

        모두 어이없어 다가온다.

 

 구              봐. 트림 없잖아.

 기동           틀림없는데요.

 배              부인의 이름과 똑같은 이름의 애인도 있는 일 아냐?

 권              아니 계장님두.

 기동           주소도 같은 데요? 주소도.

 배              야, 그렇군, 우리 아파트 이름까지 분명히 적으셨잖아. 이거....

 구              나 이거야!

 기동           좌우간 읽어 보시죠. 과장님.

 권              네. 내용부터 읽어 보시는 게 좋겠는데요.

 

        구, 편지봉투를 뜯는다.

        편지를 꺼낸다. 펼쳐 본다.

 

 구              아니!

 

        구, 어이없어 입이 벌어진다.

 

 배              아니 왜 그래?

 기동           왜 그러십니까? 과장님.

 권              과장님.

 

        편지, 글자 한 자 없다.

 

 배              아니 왜 그러느냐구. 뭐라구 써 있길래 그래?

 

        하고 들여다 보려고 하자,

        구, 황급히 감춘다.

        그러나 배, 봤는지,

 

 배              아니 이봐. 아무 것도 없잖아? 백지 같은데 그래?

 기동,권       네에? 백지요?

 구              쓸데없는 소리 말어!

 배              하지만 그건 분명히....

 구              입 다물라니까! 확실히 보지도 않고 왜 쓸데없는 소린 해!

 

        구, 편지를 접어들고 일어나 나간다.

        모두 의아해진다.

 

 s#, 구과장 네 응접실

 

 희숙           (놀래) 에그머니! 백지를요?

 순주           호호 네. 헌물 없는 사이니까 말씀 드리자면요, 아무 것도 안 쓴 백지를 보냈다구요.

 희숙           아이 그 치만 우표 값 아깝게 왜 백지는요?

 순주           백지를 보냈다고 덮어놓고 우표 값의 낭비일까요? 그렇지는 않을걸요.

 희숙           아 그러니까 백지를 보내신 데도 뜻은 있다!

 순주           여부있어요?  무언 중에도 뜻은 있으며 침묵은 금이라고 하지 않았어요?

 희숙           아니 그럼, 유리아빠께서 그 백지편지를 보시고 여러 가지 생각을 하시겠네요?

 순주           그렇죠. 백지가 들었다고 그냥 휴지로 써버리지는 못할걸요 아마 호호호,.

 희숙           아이 그러고 보니 유리엄마도 심술궂으신 데가 계시다.

 순주           호호호.

 

 s#, 휴게실

 

        배, 기동, 권 마주 앉아서는,

 

 기동           아니 그러니까 틀림없이 박지였다 그 얘깁니까?

 배              그래. 내 눈은 양쪽 다 아직 1.2라구.

 권              그럼 그게 무슨 뜻일까요? 왜 갑자기 사모님께서 백지편지를 띄우셨느냐 그 얘기예요.

 기동           아,알았다!

 배              알았어?

 기동           네.

 권              알긴 뭘 알아요?

 기동           사모님께서 과장님에게 백지편지를 보내셨다.

 권              네.'

 기동           백지란 무엇이냐? 곧 백색이 아니냐 그 얘기야!

 권              그래요. 백색이에요.

 기동           백색이란 무엇이냐? 바로 결백과 순결을 뜻하는 것이 아니냐 그 얘기야.

 권              흥. 그래서요?

 기동           따라서 사모님께서 백지편지를 보내신 뜻은 나는 결백합니다. 오해마세요.

 권              (좀 분개) 뭐 어째요? 나는 결백합니다. 오해마세요?  

 기동           안 그래?

 권              이그 듣기 싫어요! 그럼 사모님께서 불순한 행동이라도 하셨다는 얘기예요?

 기동           누가 불순한 행동을 하셨대?

 권              그렇게 들리잖아요. 뭐예요! 누명을 씌우시게!

 기동           (손 뒤통수) 그렇게 되나?

 권              어이없어 정말!

 배              친구 같으니라구.

 기동           그럼 무슨 뜻이지? 백지편지를 내신 게?

 배              이거다!

 기동.권       아!

 기동           생각나셨어요

 배              응. 백지란 무엇이냐?

 기동           네.

 배              모든 것을 백지로 돌리자 이거 아냐?

 기동           네. 그런 뜻도 되죠.

 배              따라서, 여지 껏 있었던 일은 없었던 것으루 치자!

 기동           뭐예요?

 배              그러니 백지편지의 뜻은 무엇이냐?

 기동           뭐죠?

 배              일체 관계를 끊고 부부관계도 백지로 돌리자!

 기동,권       뭐, 뭐라구요?

 배              가만! 그건 그럼 이혼하자는 뜻인데, 아냐 아냐! 오발인데 건 오발야!

 권              참내 계장님두, 호호.

 배              (머리 긁으며) 야 그러니 그게 무슨 뜻이지?

 

        구, 어느새 그들 곁에 와서 (손에 뭔가 선물상자가 들려 있다)

 

 구              꽤나 할 일들 없군.

 기동.권       아, 과장님!

 구              왜 남의 일에 그리 관심이 많지 그래?

 배              아니 우린 자기를 위해서 걱정해 주고 있는데-

 구              가자구. 이거 (선물) 하나면 해결이니까. 가, 가는 거야!

 

        구, 앞장서 간다.

        의아해지는 세 사람.

 

 s#, 복도

 

 (M)            B.G     

        유리와 종현 걸어나오다가 모두 퇴근하는 것을  발견한다.

        이제 오느냐고 인사.

        모두 복도에 나타나서 ,

        구, 유리보고 엄마 계시냐는 듯 .

        유리, 있다고 끄덕끄덕.

        배. 그 사이 안으로 들어가고,

        구, 기동과 우리 밖에서 기다리고 있으라고 지시를 한다.

        기동과 유리, 그러마고 -

        구, 들어가자,

        기동과 유리 의아해 한다.

 

 S#. 구과장 네 응접실

 

        구, 들어서며, 두리번.

 

 구             다녀왔습니다.

 순주(E)     아유 이제 돌아오세요?

 

        구,부엌으로 들어간다

 

 S#, 부엌

 

        순주, 부엌일 손을 놓는데,

        구, 선물상자 전한다.

 

 구              자 여보. 이거 받구려. 별 거 아니지만 선물...

 순주           (받으며) 어머나!

 구              이크! 그렇게 놀래서 눈을 크게 뜨니까 그 눈 한번 매력적이다!

 순주           어머나 어머나!

 구              야ㅡ 그 목소리! 당신한테 그런 아름다운 목소리가 다 있었나?

 순주           아이 이이가?

 구              여! 그 불그레한 볼따구니! 여어! (가볍게 꼬집는다) 기차다!

 순주           아유, 오늘 따라 왜 그래요 당신?

 구              좋지? 기분 좋지?

 순주           네. 빈 말이라도 기분 좋네요.

 구              자 그럼, 그 기분으로 대답 좀 해 줄 테야?

 순주           아니 무슨...

 구              뭐긴. 편지의 뜻. 백지편지의 뜻. 바로 이것.

 

        편지 내 준다.

        순주, 씩 웃으며 편지 받는다.

 

 구              응? 여보!

 

        반짝이는 눈으로 지켜보는 순주.

 

 구             여보!

 

        순주, 행복하게 웃고, 그 편지를 짝짝 찢어 버린다.

 

 구              (몰에서) 아니 아니 여보! 왜 찢어?

 순주           이젠 됐어요.

 구              되긴 뭐가 돼?

 순주           당신 이 백지편지 때문에 생각 좀 했죠?

 구              응. 했다 뿐야?

 순주           그리구 저에 대해서 관심을 갖잖았우? 그러길래 선물까지 사오시지 않았우?

 구              (끄덕끄덕)

 순주           그러니까  이젠 됐다구요. 이 편지는 충분히 당신의 관심을 쏠리게 하는데 효과를 발휘했으니까.

 구              뭐라구?

 순주           앞으로 계속 관심 가져 주세요. 그럼 그 동안의 일은 이렇게 (다시 찢으며) 백지로 돌려 드릴게요.

 구              야, 당했구나! 그러고 보니 당했어! 요런 깍쟁이 깍쟁이....

 

        때리는 시늉을 하자,

        순주, 부엌 밖으로 웃으며 뛰쳐나간다.

        구, 쫓아 나간다.

 

 S#. 구과장의 응접실

 

 (M)            B.G

        순주, 도망가고 구, 쫓는다.

        기동,권, 그러는 양을 보고 웃는 데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