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부부만세 >(1651회)

 

 

 

         「말하는 나무」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나오는 사람들

 

         구과장                      정원사 ~손치원

         그의 부인                  유리의 친구들

         배계장                      종현의 친구들

         그의 부인                  소녀 (14~5세)

         기동                              

         유리

         종현   

 

                 셋트

 

                구의 응접실

                구의 안방

                유리 방

                배의 응접실

                배의 안방

                공원

 

                소품

 

          나무 가지들. 전정가위 기타

 

 

 S#, 공 원

 

        유리, 벤치 근처에서 여자 친구들과 놀고 있다. (줄넘기)

        그러다가 한쪽을 보고 깜짝 놀란다.

 

 유리           "어머나! 쟤 좀 봐!

 친구들        "왜그러니? 왜그러니?"

 유리           "아유 종현이 쟤가! 나무 가지를!"

 친구들        "에그머니 진짜!"

 

        종현, 친구들과 각각 꺾은 나무 가지를 가지고 나타난다.

 

 유리           " 얘 종현아. 너 이게 무슨 짓이니?"

 종현           "왜 그러니?"

 유리           "너 그게 무슨 짓이야! 나무 가지를 꺾었잖아."

 종현           (아무렇지도 않게)" 응, 이거?  이까짓 나무 가지 하나?

 유리           "얘 좀 봐! 너 그것도 생명이라는 걸 몰라? "

 종현           "헤헤, 웃기는데?"

 친구           " 그러게 말야?"

 종현           "이 까짓 게 뭐가 생명이 있니?"

 

        하고 끝부분을 뚝 분질러서 내 버린다.

 

 유리           "어머나 어머나!"

 

        종현 친구도 보아란 듯이 끝부분을 꺾어서 버린다.

 

 친구들        "어머나 어머나!"

 종현           "야 가자! 이 막대기로 칼 싸움하는 거야! "

 친구           "그래 그래!"

 

        종현과 그의 친구 뛰어서 사라진다.

        유리와 그의 친구들 안쓰러운 듯 입을 벌인다.

        무참히 꺾여진 나무 가지 끝 부분.

 

 S#,    구의 응접실

 

       그의 부인(엄유신)나물을 다듬고 있는데,

       유리 들어온다. 슬픈 표정이다.

       그 길로 자기 방으로.

 

 엄             "어머, 쟤가 근데! 무슨 일이 있었나?

 

        유리의 방 쪽으로.

 

 S#, 유리의 방.

 

        유리, 자기 방에서 동화책을 찾는다. 이것저것 뒤지며 내용을 살피고 있다.

        엄, 슬그머니 들어와서,

 

 엄              "유리야 왜 그러니? 뭘 찾고 있니?

 유리           "아무 것도 아녜요. "

 엄              "으응?"

 

        유리, 책장 한장 접어서 덮고, 그 책을 들고 나간다.

 

 엄             "아니 얘. 유리야!"

 

 S#, 구의 응접실.

 

        유리, 나온다.

        엄, 따라 나온다.

 

 엄              "얘. 유리야. 어디 가려고 그래?"

 우리           "종현 네요."

 엄              "종현 네?"

 

        유리, 밖으로 나가려는데 그와 기동, 들어선다.

 

 기동           "다녀왔습니다."

 유리           " 아, 이제들 돌아오세요?"

 구.기동       "그래 그래."

 

        유리, 급히 나간다.

 

 구              " 아니 근데 유리가 왜 저러지?"

 기동           "그러게나 말입니다." 어쩐지 슬픈 얼굴인데요?"

 엄              "저도 모르겠어요."

 구              "어디 가는 거야?" (이상하다는 듯 본다)

 기동           " ? "

 

 S#, 배의 응접실.

 

        배와 희숙, 안방으로 막 들어가는 길이다.

        희숙, 배의 저고리를 들었다.

        종현, 문제의 막대기를 이리저리 휘두르다 벽에 세우고 공부를 시작하려는데,

        유리, 들어온다.

 

 유리           "종현아."

 종현           "응? 왜 그래?"

 유리           "이거 읽어 봐."

 

        책을 그의 앞에 새침하게 놓고 접은 책장을 보인다.

 

 유리           "여기 말야."

 종현           "이게 뭔데?"

 유리           "읽어 보란 말야 아무튼."

 

        홱 돌아간다.

 

 종현           "어럽쇼!"

 

        책을 떠들어 유심히 쳐다본다.

 

 S#, 밤이 되고,

 

 S#, 유리의 방.

 

        유리 곱게 잠들어 있다.

 

 S#, 구의 방.

 

        구, 엎드려서 신문 읽고 있고,

        엄, 반듯이 누워서 생각에 잠겨 있다가,

 

 엄             "여보."

 구             "왜? "

 엄             "누구 닮아서 그럴까요?"

 구             "아니 누구 얘기야?"

 엄             "유리 말예요."

 구             "좋은 점은 나 닮고 이쁜 점은 당신 닮았지 뭘 그래?"

 엄             "착한 점은 누구 닮구요?"

 구             "뭐라구?"

 엄             "마음씨 착한 점에선 저도 못 따르고 당신도 못 따를 거라구요!"

 구             "아니 건 또 무슨 소리야?"

 엄             "어쩜, 나무 가지 하나에도 인정이 있는지 말예요."

 구             "나무 가지 하나에도 인정이?"

 엄             "네, 아까 유리가 왜 슬픈 얼굴로 종현 네 집에 갔는지 나 아세요?"

 구             "글쎄?"

 

 S#, 유리의 방.

 

 엄(E)          "실은 종현이가 자기 친구허구 나무 가지를 사정없이 꺾었다는 거예요.

 구(E)          "저런 그래서야 쓰나!"

 엄(E)          "그게 어찌나 딱하고 가슴 아픈지요 자꾸 안쓰럽고 슬픈 생각이 들더라는 거예요.

 

 S#, 구의 안방.    

 

 구             "....."

 엄             "그래 나무에 관한 동화책을 종현이한테 갖다 줬다는군요.

 구             "오 그러니까 나무를 아끼자 이런 동화책?

 엄             "나무를 아끼자는 정도가 아니구요, 나무에도 생명이 있고 손이 있다는 동화래요"

 구             "저런.... 허긴 삼라반상이 영혼 없는 게 없다는 말도 있으니까."

 엄             "종현이도 이 기회에 나무 가지 하나라도 아낄 수 있는 아이가 됐으면 좋겠죠?"

 구             "응, 유리가 그렇게 슬프고 안쓰런 생각을 가졌다니 종현이도 느끼는 바가 있겠지 뭘..."

 엄             " 예..."

 

        엄, 돌아눕는다.

        구, 다정히 어깨를 잡아 준다.

 

 S#, 배의 응접실

 

        벽에 세워진 나무 막대기.

 

 S#, 배의 안방.

 

        종현, 곤히 잠들어 있다.

        몸을 뒤친다.

        꿈이라도 꾸는 듯 입맛을 다신다.

 

 S#, 배의 응접실.

 

        나무 막대기.

 

 S#, 배의 안방

 

        종현, 잠들어 있는데,

 

 소녀(E)      (응접실에서) "종현아. 종현아."(ECHO)

                  (사이)

 소녀(E)      "종현아, 종현아. 아직 자니?"

 종현           (문득 눈을 뜬다) "?"

 소녀(E)      "종현아, 아이참 나 좀 봐. 응? 종현아!"

 

        종현, 의아해서 일어나 앉는다. 귀를 귀울인다.

 

 소녀(E)      "여기야, 응접실로 나와 봐."

 

        종현, 약간 겁이 나지만 용기를 내서 일어난다.

 

 S#, 응접실.

 

        나무 막대기.              

        종현, 나온다.

        두리번거리나 아무 것도 없다.

        도로 들어가려는데,

 

 소녀(E)       "아니 왜 들어가려고 그러니?"

 종현           " ! " (멈칫)

 소녀(E)       "여기야. 아직 내가 안 보이니?"

 

        종현, 겁이 나지만 용기를 내서 소리 나는 쪽, 나무가 있는 쪽을 응시한다.

        다가간다. 멈춘다.

 

 소녀(E)       "안 보일 거야. 그럼 조금만 기다려. 보이게 해줄게."

 

        소녀의 모습 희미하게 나타났다가 이윽고 뚜렷해진다.

        소박한 옷을 입고 있다.

        바로 나무 막대기 옆이다.

        왼팔이 없다. 소매만 달랑거릴 뿌.

        종현, 겁에 질려 눈이 휘둥그래진다.

 

 소녀           "겁낼 것 없어. 무섭다고 들어가지 말고 내 말 좀 듣겠니? "

 종현           "......."

 소녀           " 내가 누군지 모르지? 난 나무야."

 종현           "뭣이? 나무?"

 소녀           "응, 나무의 영혼이야." 저어기 공원에 얼마 전에 심어진 조그마한 나무의 영혼.

 종현           "뭣이? 공원에 심어진?

 소녀           "너 기억 나지? 오늘 나무를 꺾은 일, 여기 있는 이 나무 가지."

 종현           " ! " (겁에 질린다)

 소녀           "난 바로 그 나무야. 보렴. 내 이쪽 팔! 없지? 그럴 수 밖에 더 있겠어? 네가 무참히 꺾어서 여기다 이렇게 세워 뒀으니까. 친구들하고 칼 싸움하다 여기다 세어 놓았으니까."

 종현           (손으로 눈을 가린다)

 소녀           "가리지 마! 눈 가리지 말고 똑똑히 봐!"

 종현           (손을 조심스리 편다)

 소녀           "너 아까 유리 앞에서 이 가지 끝을 분질러서 버렸지? 그건 내 손목이었다?"

 종현           " ! " (겁에 질리다)

 소녀           "그 때 나 얼마나 아팠는지 모른다! 정말 너무너무 아팠어! 아파서 혼났어!"

 종현           "그만 그만!"

 소녀           "한마디만 더 들어 다우."

 종현           "그만 둬 제발!"

 소녀           "너희들은 우리가 생명이 없는 줄 알고 마구 꺾지? 그 치만 우리에게도 생명이 있어! 너희들은 손에 가시가 박히기만  해도 마구 울고 그러지? 피가 조금 나도 겁을 내고 말야!"

 종현           "....."

 소녀           "우리도 마찬가지야. 나무를 꺾어 봐! 뚝뚝 소리가 나지? 그게 팔목이 부러지는 소리고 손목이 부러지는 소리야. 우리의 비명이기도 하구. 가지를 깎으면 진이 나오지? 그게 우리의 피란 말야!"

 종현           (울먹일 듯) 그만해 그만해 둬! 잘못했어! 내가 잘못했어!"

            (사이)

 소녀           "고맙다. 알았으면 됐어. 앞으론 그러지 말아 줘. 우리 친구가 되자. 응? 종현아!"

 종현           "......."

 소녀           "안녕. 안녕...'

 

        카메라 초점 흐려지고 소녀 사라진다.

        종현, 조심조심 다가가서 나무 막대기를 얼루만진다.

 

 종현           "미안하다 미안해!"

 

 S#, 공원.

 

        정원사 전정가위로 나무전정을 하고 있다.

        종현, 문제의 나무 막대기와 꺾어 버렸던 끝 부분을 찾아서 소중히 들고 다가온다.

        종현,  가지가 잘려 떨어질 때마다 섬찟섬찟 한다.

 

        그러는 양을 보고,

 정원사        "아니 얘. 왜 섬찟섬찟 그러느냐?"

 종현           "아저씨 나무가 아프다는 소리도 안 들리세요? 아야 아야 하고 비명를 지르고 있는데."

 정원사        "뭐라구?"

 종현           "안 그래요? 왜 함부로 잘라요?"

 정원사        "하하 하하하 그래 그래 너 아주 나무를 사랑하는 모양이구나? "

 종현           "이제부터 사랑할 창이에요."

 정원사        " 착하구나. 그 치만 내 말 들으렴. 내가 지금 전정을 해 주는 것은 생살을 자르는 게  아이에요. "

 종현           "왜 아녜요?

 정원사        " 너 머리가 길어지면 머리를 깎지? "

 종현           "네."

 정원사        "손톱이 길어지면 손톱도 깎고?"

 종현           "아, 알았다! 그러니까 머리 깎고 손톱을 깎으시는군요?"

 정원사        "그래. 난 이발사나 마찬가지예요. "

 종현           " 네. 헤헤헤."

 정원사        "허허, 아니 근데 그 나무 가지는 왜? "

 종현           "네. 이건 어린 나무의 팔인데요, 도로 붙일 수는 없겠죠?

 정원수        (기특하다는 듯 바라보며)"도로 붙일 수는 없지. 그 치만 한 그루의 나무로 살릴 수는 있어요. "

 종현           "그래요?"

 정원사        "응, 이리 줘 보렴 ."

 

        나무 가지를 받아 살피고 꺾인 어린 가지를 꺾꽂이하기 좋게 가위로

        잘라 준다.

 

 정원사        "자 이걸 모래흙에 꽂고 정성스리 물을 줘 봐. 그럼 이 눈에서 움이 트고 이 끝에서 뿌리가  돋을 테니까."

 종현           (감격해서) "고맙습니다! 꼭 살려 내고야 말겠어요! 안녕히 계세요!"

 

        하고 뛰어서 사라지고,

        정원사, 흐뭇하게 웃는 데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