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부부만세> (1650)

 

 

 

             「말씀을 부드럽게」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 연

 

        구과장

        그의 부인

        배계장

        그의 부인

        이기동

        권귀옥

        유 리

        종 현

        전무 ......이영일

        대 성

        아낙네......김희자

 

 

 S#, 구의 응접실        

 

        순주, 책을 읽고 있고, 이웃 아낙 뜨개질, 희숙 함께 앉아 있다.

        순주, 책을 내려 놓으며,

 

 순주           호호, 우린 여러 가지로 오해하고 사는 경우가 참 많죠?

 아낙           네, 그래요. 사실 따지고 보면 아무 것도 아닌 일을 공연히 오해해 가지고 ...

 순주           아이 제 얘기는 그게 아니구요,

 아낙           네에?

 순주           이른바 상식의 허실이라는 거 있잖아요?

 아낙           아유 철학저으로 나오시네?

 모두           (웃고)

 순주           흔히 상식적으로 이거다 하는 현상이 실지 알고 보면 정 반대의 경우가 허다하다 그 얘기죠.

 희숙           예를 들어서 어떤 거요?

 순주           왜 흔히 우린 아칭에 눈을 뜨면 야! 상쾌하다, 야 기분 좋은데! 이러잖아요?

 희숙.아낙    네 그러죠.

 희숙           사실이 그렇잖아요?

 순주           근데 이 책에 보니까요, 실은 그 아침 시간 잠에서 깨어나는 순간은 시한폭탄이나 마찬가지래요.

 희숙아낙     에그머니나!

 희숙           시한폭탄!

 순주           시한폭탄은 제가 꾸민 소리구요, 아무튼 하루 중에서 굉장히 신경이 날카롭고 신경질이 나기 쉬운 시간이라는 거예요. 그 시간이!

 아낙           아니 그럼 우리 그이가 아침마다 소리 꽥꽥 지르는 것도 그래서 그럴까요?

 순주           글쎄요. 철이 엄마가 자신도 모르게 애기 아빠의 날카로운 신경을 건드리신 결과 일 수도 있죠.

 아낙           (끄덕 끄덕) 그렇겠네요 진짜. 아유 조심해야겠네.

 순주           네, 아무쪼록 주부들이여 아침의 첫마디를 조심하라 이거죠.

 아낙희숙     (끄덕 끄덕)

 

 

 S# 배의 방. (새벽)

 

 (E)            (성당의 새벽 종소리)

        배와 희숙. 잠들어 있다.

        희숙, 문득 눈을 뜬다. 조용히 일어난다. 하품을 한다. 시계를 본다. 일어날 시간이다.

        배를 내다 본다.

        배, 익살스리 입맛을 다신다.

        희숙, 그를 우악스럽게 깨우려다 손을 뚝 멈춘다.

 

 희숙           아니지! 괜히 아침부터 신경 건드려 놓으면 하루종일 우울할 거거든. 좋았어! (속삭이듯)

                  여보 오늘은 내 당신 첫마디부터 기분 좋게 해드릴게요. 응?

 

        하며 아기 다독거리듯 배를 다독거린다.

        배, 까느름히 눈을 떴다 감는다.

        희숙, 만족한 듯 조용히 일어나서 조용히 나가며 문을 여닫는다.

        배, 살그머니 일어나 앉으며 "무슨 바람이 불었지?" 하는 표정.

        그리고 다시 잠이 든다.

 

 S#, 구의 응접실.

 

        순주, 부엌에서 나와 바삐 유리 방으로 가서 노크하며,

 

 순주           유리야. 일어나라 밥이 다 됐다.

 

        대답을 기다리지 않고 기동의 문 앞으로 가서 노크하며,

 

 순주           기동씨, 시간 됐어요. 일어나세요.

 

         급히 뛰어가서 이번엔 안방 쪽으로 와서,

 

 순주           여보, 일어나세요. 지금 몇 신줄이나 아세요?

 

        그러나 아무도 대답이 없다. 응접실 한 복판으로 와서 기다려도 나오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순주           으응? 아이 참 기막혀!

 

        팔짱을 끼고 한순간 생각하다가 회심의 미소.

 

 순주           옳지!

 

        그리고 소리지른다.

 

 순주           어머! 눈! 눈이 왔다! 아유 눈이 하얗게 쌓였네!

 

        그러자 맨 먼저 유리, 그 다음에 기동 그리고 구까지도 눈을 비비고 나오며

        창으로 몰린다.

 

 유리           응? 눈? 엄마 눈이 왔다구? 야 눈이다 눈!

 기동           네? 눈이요? 눈이 왔습니까? 야, 눈이 왔어요?

 구              응? 눈? 눈이 왔어? 어디?

 순주           (폭소) 호호, 호호호.

 모두           아아니?

 순주           호호호.

 유리           에이 엄마, 안 왔잖아!

 기동           아유, 사모님, 눈은커녕 새까만 아스팔트 뿐인걸요. ( 그 손짓)

 순주           호호 미안합니다. 안 일어나시기에 수 좀 썼나이다!

 유리           에이 엄마, 엉터리 엉터리!

 

        유리,엄마를 아프지 않게 치고.

        구, 다시 눈 비비며 들어가며,

 

 구             사아람, 실없긴!

 

        순주, 그러는 구를 재빨리 가로막아 서며,

 

 순주           아유,왜 이러시나이까? 자 가서 세수하사이다. 세수, 세수요! (민다)

 구             어 어 왜 밀어? 나 기어야 하하하!

 

        모두, 유쾌히 웃는데서,

 

 S#, 배의 응접실.  

 

        종현, 간단한 도수체조를 하고 있다.

        희숙, 부엌에서 모습을 나타내 그러는 양을 지켜보며 흡족한 표정.

        이윽고 나와서 아주 파격적으로 상냥하게,

 

 희숙           아유 종현아. 일어났구나아?

 종현           (섬찟) 네? 네.

 희숙           아유, 기특하기도 하지. 깨우지도 않았는데 일어나시구 우리 도련니임 호호호.

 

        하며 머리를 쓰다듬자,

        종현, 어리둥절.

 

 희숙           호호, 자 아빠는 어떨까?

 종현           제가 깨울까요?

 희숙           (황급히) 쉬!

 좋현           (깜짝 놀란다)

 희숙           (귓속말) 얘. 하루의 첫 마수가  중요한 거야. 첫마디가 부드럽고 고와야 해.

 종현           네에?

 희숙           쉬, 내가 깨울게 넌 세수나 하련?

 종현           네? 네.

 

        희숙, 살금살금 안방 쪽으로 가서, 문을 조용히 연다.

        종현, 고개를 갸우뚱. 역시 살금살금 세수하러 간다.

 

 S#, 배의 방

 

        배, 누워 있는데,

        희숙, 문 열고 들어선다.

        배, 눈치 채고 눈 떴다 감는다. (얕게 코를 골아도 좋다)  

        희숙, 가까이 와서, 배의 자는 얼굴을 살핀다.

        아주 파격적으로 부드럽게,

 

 희숙           여보오.

 배              (일부러 대답을 안 한다)

 희숙           (사뭇 미간을 찌푸리며) 아이 가엾어라. 이를 어쩌지?

 배              (까느름히 눈을 떴다 감는다)

 희숙           별수없지. 지각을 시킬 수 없으니까. (역시 애교) 여보오, 어쩌겠우? 시간 됐는데? 응? 괴로우셔도 일어났음 좋겠네. 응? 여보.

 배              (웃음을 억지로 참고 자는 척)

 희숙           아이참 여보오! 아이 가엾어라! 이일을 어쩌지? 하느님 이이를 잠에서 깨어나게 해 주옵소                    서 !

 배              (어이없어 눈 번쩍 떴다 감는다)

 희숙           (눈치 못 채고 귀에 입을 바싹 대고 속삭인다) 여보오. 일어나실 수 없겠우? 응? 여보오.

                  (살짝 흔들며 익살스리) 응. 자기이!

 배              (참다 못해) 으이 간지러! 으흐흐 하하하.

 희숙           에그머니나! (털썩 주저앉고)

 배              하하 하하하.

 희숙           (갑자기 험악해지며) 아니 그러고 보니? 당신! 당신....(하다가 다시 부드럽게) 아이 깍쟁이!

                   깨어 있었구려?

 

        배, 일어나서 허둥지둥 자기 자던 이불을 개키며,

 

 배              헤헤 좋은데 좋아! 기차다구 기차!

 희숙           아이 아이 여보. 웬 일루 당신이 이불을 다 개키세요 그래?

 배              오는 정이 있음 가는 정이 있지 무슨 소리야?

 희숙           아이 고마우셔라. 호호호.

 배              헤헤헤.

 

        두 사람 합세해서 이불을 이불장에-

        그러는 양을 종현 문간에서 지켜보며 웃고 있다.

 

 S#, 사무실.

 

        대성, 권에게 무슨 부탁을 했는지 권. 타이프를 치고 있는데,

        배, 기동, 유쾌한 듯 웃으며 들어온다.

        대성과 권, 눈을 크게 뜬다.

 

 기동           좌우간 웃기셨습니다. 웃기셨어요.

 구              친구 아무튼...

 모두           (다시들 웃는다)

 대성           아니 뭘 가지구 그래?

 기동           글쎄 말야. 어느 여자분이 버스에서 계장님의 발을 밟았는데  계장님 가라사대, (울상으로 흉내) 아야. 영광입니다요. 아가씨 발을 밟아 주셔서요오!

 대성           뭐라구?

 모두           (웃고)

 배              힛또 친 거라 힛또.

 모두           (다시 웃는다)

 

        배, 그러는 사이 손에 들고 왔던 크지도 작지도 않은 두루마리를 자기 자리

        위에 빠른 솜씨로 붙인다.

 

 권             어머나 그게 뭐예요?

 배             응. 이거?

 

        두루마리엔 매직 펜으로 비교적 크게 「말씀을 부드럽게」

 

 배(E)         어때, 「말씀을 부드럽게」-헤헤헤

 권             어머나!

 기동          (깔깔)

 

        하는데 이때 문이 탁 열리며 뿔이 돋은 전무, 서류를 들고 들어선다.

        배를 향해 버럭 소리친다.

 

 전무          이봐 배계장!

 배             (화들짝 놀란다) 예.

 

        모두 어리둥절 긴장에 싸인다.

        전무, 다가와서  서류철을 배의 턱에 대며,

 

 전무           이게 뭐야 이게 엉? 이게 이게!

 

        하다가 그 뒤에 붙여진 두루마리에 눈이 간다.

 

 전무           아니 저건 또 뭐야?

 배              네 그건 저...

 전무           뭐? 말씀을 부드럽게?

 배              예. 저 ...아, 아침의 첫 마수라는 것이 있잖습니까요?  첫 마수부터 험한 소리를 내게 되면 하루 종일 기분 나쁘거든입쇼. 그,그래서 이렇게 (가리키며 바보스럽게) 히히히.

 

        딴 사람들 웃음을 참으며 걱정.

        전무, 한순간 생각하더니 뭐 생각이 집히는지

 

 전무           가만 있자...(서류 급히 들치고 자세히 뜯어 본다) 아차! 내 이 정신! 내가 착각이었군, 계수가 맞는 걸 갖다가...미안! 미안 배계장. 나 이거야 마누라허구 아침에 나올 때 옥신각신했더니... 에헴! 에헴!

 

        점잖게 꽁무니를 뺀다.

        모드 킥킥대는 데서 -

 

         FIN.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