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 부부만세> (1650)

 

 

 

          「만우절」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연

 

        구과장                          대성

        그의 부인                      유리

        배계장                          종현

        그의 부인                      다방 손님들

        기동                             손치원

        권귀옥                          조철암

                                            김미성

                                            천희영

 

 

 S#, 사무실,

 

        권, 열심히 타이프를 치고 있다.

        대성, 그 옆에서 지켜보고 있다.

        기동과 구, 배, 정상근무.

        권, 다 치고 타이프 용지 빼서,

 

 권             됐어요. 이럼 됐죠?

 대성          (살펴보고) 네. 고마워요. 안녕들 계십쇼.

 

        대성, 나가자,

        권, 서둘러 손거울과 팩을 꺼내 화장을 고치며,

 

 권             아이 바쁘게 됐네. 기동씨 몇 시죠 지금?

 기동          열한시 반.

 권             아유,그래요? 시간 늦음 어쩌지? (화장 계속)

 기동          아니 어디를 가는데 그래?

 권             누구 만나러요. (화장 도구 집어넣고)

 기동          아니 만나다니 누굴?

 권             (냉정) 아셔서 뭘 하려구요?

 기동          뭐이?

 권             (구에게 가서) 저 과장님. 잠깐 나갔다 왔음 좋겠는데...

 구             아니 어딜?

 권             네 저...(애교웃음)

 구             좋은 일이라도 있나?

 권             실은 말이죠, (귀에 대고 소근소근)

 구             (눈 크게 뜨며) 그게 정말야?

 권             아이 그럼요.

 구             어이구, 어서 가 봐야지. 가 봐, 어서 가 봐!

 권             네 그럼 다녀오겠어요.

 구             응, 아무쪼록 좋은 결과가 나와야겠군.

 권             고마워요. 호호호.

 

        권 나가자,

        기동, 잔뜩 불안해져서,

 

 기동          아니 과장님. 미스권 어디 간다고 그랬습니까?

 구             모르는 게 좋을 것 같은데?

 기동          네에?

 구             모르는 게 약이라구.

 기동          아니 과장님!

 배             헤헤, 거 혹시 미스권한테 새 애인이  생겼다든가 뭐 그런 거 아냐?

 기둥          (발끈) 계장님! 무슨 농담을 그렇게 하십니까?

 배             이크, 미안해! 그렇다구 그렇게 험상궂은 표정 지을 것 없다구.

 기동          과장님. 말씀해 주십쇼. 미스 권 지금 어디 간다고 그랬습니까?

 구             정 알고 싶어?

 기동          네. 꼭 알아야겠습니다.

 구             그렇담 말 못할 것 없지.

 기동          글쎄 어서 말씀해 주십쇼.

 구             미스권 지금 선보러 간다는 게야.

 기동          뭐라구요? 선 보러!

 배             아니 그게 정말야?

 구             정말이잖구. 부모님 말씀을 거역할 수 없어서 선을 보러 가는 길인데 상대는 1류 회사 사장의 아들에다 기막힌 미남이라는군.

 기동          뭐, 뭐라구요?

 구             그거 일언지하에 간단하게 거절할 수 있을 것 같지가 않다는 거야.

 배             아니 그게 정말이야?

 구             정말이잖구. 못 믿겠건 이제라도 "만나리" 다방에 나가 봐. 거기서 선 보기로 했다니까.

 배             뭐? "만나리" 다방?

 구             응, "만나리" 다방.

 

        기동, 발끈해가지고

 

 기동          과장님. 저 잠깐만 다녀오겠습니다.

 구             근무시간인데?

 기동          그게 문제가 아니잖습니까? 다녀 오겠습니다!

 배             아니 저, 저.....

 

        기동, 나간다.

        구, 씩 웃는데,

        대성,들어오며,

 

 대성          야, 웃기는데요, 웃겨요.

 배             아니 웃기다니? 자네는 왜 이래 남의 사무실을 들락날락....

 대성          하하 네, 방금 기동이가 씩씩대며 나가는 게 우습더란 말입니다.

 배             우습긴 이 사람아. 그 친구는 그 친구대로 심각해서 그러는데.

 대성          아니 계장님. 모르셨습니까?

 배             아니 뭘?

 대성          오늘이 4월 1일 만우절 아닙니까?

 배             뭐? 만우절?

 대성          네, 그래 미스권이 일부러 선 보러 가는 척 한 겁니다.

 배             이크, 그랬어? 저럴 수가 있나? 하하하.

 대성          헤헤헤.

 

 S#, 다방.

 

 기동          (미스권을 앞에 앉혀 놓고 화가 나서) 미스권 , 못써! 만우절은 그따위 실없는 거짓말이나 하라고 있는 줄 알아?

 권             아이 참, 왜 화내고 그래요?

 기동          조심해 앞으로!

 권             뭘 그래요? 가볍게 거짓말한걸 가지구.

 기동          뭐 어째? 가볍게? 이게 가벼운 일이야? 엉?

 권             !

 기동          결혼은 인륜지 대사라고 그랬어. 근데 어째 가볍게 거짓말? 어디서 그따위 소리가 나와! 나오긴!

 권             아이참 기동씨.

 기동          조심해 알았어? 조심하라구. 그냥 놔두지 않을 테니까!

 권             아이참 내! (낯을 붉힌다)

 

        딴 손님들 힐끔 힐끔 쳐다본다.

 

 S#. 사무실.

 

 배             허허 가슴이 철렁했던 모양야. 거짓말인 줄도 모르고.

 대성          안 그렇겠어요? 히히히.

 구             허허, 아닌 게 아니라 만우절이라는 거 이거 맹랑한 거라구.

 대성          네 맞습니다.

 구             지금같은 그런 거짓말은 그래도 악의가 없으니까 애교로 받아 넘길 수 있지만 고약한 것들 있잖아?

 대성          네 있죠. 요즘도 철없는 친구들은 112나 119에 전화를 걸어서 공무에 큰 지장을 준다지 않아요?

 배             그 뿐이 아냐. 누군가는 글쎄 괜히 누가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거짓말 전화를 거는 바람에 기절하고 입원하는 시태까지 벌어졌다는 거야.

 구             조심해야지 그런 거짓말은.

 대성          아 그럼요!

 배             아 가만, 좋은 수가 떠올랐다!

 대성          아니 왜 그러십니까?

 배             헤헤. 그래. 마누라 좀 한번 속여 먹어야지.

 대성          네? 사모님을요?

 배             응. 감쪽같이 속을 거야. 감쪽같이 히히히.

 구             이봐 이봐 괜히 쓸데없이 서툰 거짓말하다 큰 코 다치려고 이래?

 배             원 걱정도 팔잘세. 이봐. 대성이 이따 퇴근 때 전화 한 통화 걸어 줄 테야?

 대성          아니 어디에 말입니까?

 배             어딘 어디야. 우리 집에 말이지.

 대성          사모님한테요?

 배             그렇지. 어떤 전화를 거는고 하니....(귓속말 소근소근)

 대성          네에?

 배             알겠지?

 대성          에이 그 치만 계장님!

 배             글쎄 걸기만 하면 된다는데 뭘 그래?

 대성          좋습니다. 저 책임 안 집니다.

 배             누가 자네보고 책임지래?

 대성          좋대두요! 에헴 이따 뵙겠습니다.  (나간다)

 구             원 친구 같으니라구.

 

 S#, 배의 응접실.

 

        엄, 뜨개질 하고,

        희숙, 책을 읽고 있는데

 (E)            전화벨

        희숙 전화 받는다.

 

 희숙          아 여보세요?

 

 S#. 공중전화.

 

 대성          (자못 심각) 에헴. 사모님이시군요? 저 인사과의 이대성입니다.

 

 S#. 응접실.

 

 희숙          아 이대성씨. 웬 일이세요? 어머나 무슨 일이 있었어요? 네. 그야 집에 돌아오겠죠. 당연한 걸 가지고 뭘 그러세요?

 

 S#. 공중전화.

 

 대성          근데 말입니다. 저 사모님. 예삿일이 아닙니다. 잘 위로말씀 드리십시오. 네. 계장님으로선 일생의 아주 중요한 고빌겁니다.

 

 S#. 응접실.

 

 희숙          아니 대체 무슨 일이길래....

 

 S#. 공중전화.

 

 대성          실은 계장님께서 사표를!

 

 S#. 응접실.

 

 희숙          네에? 사표를요? 뭐라구요? ....부장님 하구 대판으로 의견대립...그래서 진짜 사표를요?

 엄             ?

 희숙          (수화기 내리며) 아유 세상에 이럴 수가. 그이가 어쩌자고 사표를...

 엄             아니 그게 무슨 말씀이세요?

 희숙          글쎄 이이가 부장님허구 대판싸움을 하고 사표를 냈다는군요 글쎄!

 엄             저를 어째?

 희숙          아이 그러니 이를 어쩌죠?

 엄             가만, 유리 아빠한테 확인을 해 보죠.

 희숙          아이 벌써 퇴근하셨을 텐데요.

 엄             어머 참 그렇죠?

 희숙          아이참 이이가 어쩌자고 이런 일을 당하지 그래? (울상이 된다)

 엄             종현 엄마. 호랑이에게 물려 가도 정신 차리란 말이 있잖아요. 이런 때일수록 자세히 알아 보시구요, 그리구 위로해 드리도록 해야 해요.

 희숙          네.

 

        문 열리며, 유리와 종현 들어선다.

 

 유리          엄마 엄마, 아빠 오셨어요.

 엄             오 그래?

 종현          엄마, 아빠 저어기 올라오셔요.

 희숙          오 그래?

 엄             종현    엄마 그럼.

 희숙          (결심) 네 알았어요. 어서 가보세요.

 엄             네. 유리야 가자.

 유리          네.

 

 S#.  구의 응접실.

 

        기동, 저고리 벗고 소파에 앉아 있다.

        엄,유리, 들어온다.

 

 엄             아니 근데 여보. 오늘 종현 아빠 회사에서 무슨 일이 있었다면서요?

 구             어(실실 웃는다)

 기동          (함께 웃는다)

 엄             아니 왜 웃으세요? 심각한 모양이던데 ...

 구 기동      허허 히히.

 엄             아니 지금 웃을 때예요?

 기동          만우절 잊으셨습니까? 만우절.

 엄             어머 그럼?

 구             허허허.

 엄             !

 기동          저도 미스권한테 보기 좋게 당했지 뭡니까?

 엄             아이참 세상에 그렇다고 아무리...

 기동          좀 있다 가 봐야지.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헤헤(자기 방으로)

 엄             아이참. 기가 막혀서 말이 안 나오네.

 모두          (웃는 데서)

 

 S#. 배의 방.

 

        배, 씩 웃다가 상 들여오면 앉아 담배 푸- 내뱉는다.

        희숙, 얌전히 상을 배 앞으로-

        맥주 한컵 말없이 배에게 따라 준다.

 

 희숙          드세요.

 배             생각없어.

 희숙          글쎄 드세요. 기운내서요. ...어서!

 

        배, 마지못해 한 모금 드는 척.

        희숙, 자못 진지하게.

        배, 약간 등을 돌린 채, 이하 희숙의 위로에 알맞는 반응.

 

 희숙          여보. 잘하셨어요. 참 잘하셨어요!

 배             ?

 희숙          사표 잘 내셨다구요.

 배             !

 희숙          암요. 남자가 그만 배짱이 없음 뭐에 쓰겠우?

 배             ......(씩 웃음)

 희숙          좋아요! 좋았다구요!

 배             (눈동자 굴린다)

 희숙          흥! 저 평소 이 부장인가 아니지, 이젠 이미 사표를 내 던졌으니까 부장도 아니지! 그 사람 마음에 안 들었어요. 주는 거 없이 미웠다구요!

 배             (약간 찔린다)

 희숙          흥. 지가 뭔데? 응? 지가 뭔데 남의 인격을 무시하느냔 말유! 안 그래요? 여보!

 배             (헛기침)

 희숙          그래두 당신 그 동안 처자식 때문에 꾹꾹 참으며 묵묵히 일하지 않았느냐 말유. (울먹울먹 - 물론 익살스럽게 ) 근데 그렇게 구박을 줘요? 욕을 해요? 당신같이 순한 양같은 사람에게 사표를 제출하게 해요? 매정하다구요 그 사람 나쁜 사람예요!

 배             (너무 심하니까) 여,여보...

 희숙          아무튼 잘됐어요. 시원 시원스럽게 사표 잘 냈다구요! 아주 내 가슴까지 시원하지 뭐유?

 배             !

 희숙          두고 보시구랴! 당신 당분간 쉬고 있음 그보다 10배 20배 좋은 직장 나설 테니까.

 배             여보.

 희숙          취직 안됨 어떠우? 내가 있잖우? 내가! 흥. 아무 걱정 마시라구요. 내가 하다못해 생선장수 떡장수 번데기 장사를 해서라도 종현이 학비 대주고 당신 술값 대줄 테니까.

 배             여보 진짜야? 그거?

 희숙          진심이유. 날 우습게 보지 말란 말예요!

 배             정말 떡장수, 생선장수, 뻔!뻔! 자신있어?

 희숙          왜 못허우? 떡장수, 생선장수는 타고나면서 한답디까? 나요, 사랑하는 당신을 위해서라면 뭐든 못할까 봐?

 배             여보, 나 그럼 진짜 사표 낼까 보다.(씩 웃는다)

 희숙          아니 뭐라구요?

 배             헤헤, 당신 진짜 남 먹여 살려 준다면 나 사표 낼래. 술이나 얻어 먹게.

 희숙          아니 여보 당신 지금.

 배             히히히 잘 속는다. 잘 속아. 만우절 몰라? 만우절. 히히히.

 희숙          어머 이이가! 아유 아유 이이가 근데....

 배             미쳤어? 어느 땐데 싸우고 사표 내? 헤헤.

 

        배, 뛰쳐 나가고

        희숙, 주먹 쥐고 쫓아 나간다.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