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1482)

 

 

 

                「떡 값」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지석원

 

             출연

 

        구과장

        그의 부인

        배계장

        그의 부인

        기동

        유리

        종현

        권귀옥

        이대성

        전무......이영원

        사장......국정환

 

 S#. 구과장네 응접실

 

        순주, 이쪽 창 밖을 보고 있는데

        구,방에서 나오며,

 

 구             여보게. 기동이 어서 출근하세.

 기동(E)      네,네.

 

        하며 옷을 걸치며 나오고 ,

        유리, 제 방에서 나오며,

 

 유리          이제 출근하시려구요?

 구.기동      그래 그래.

 

        구,문득, 순주 보고 다가오며,

 

 구             아니 여보. 게서 뭘 하고 있는 거야?

 순주          (혼자 씩 웃고는 시침이 떼고 하늘을 보는 시늉으로) 여보. 꽤 가물죠?

 구             어렵쇼.

 순주          무척 가물잖느냐구요.

 구             여보. 그렇지도 않잖아?

 기동          네 요전번 비가 흡족했습니다.

 순주          아이 그야 그렇지만 역시 가뭄은 대단한 가뭄이지 뭐겠어요?

 구             아니 그러고 보니 당신 그 가뭄이라는 것이 (하늘을 가리키며) 저 가뭄이 아니라 바로(호주머니를 까 뒤집는다) 이거?

 순주          호호, 센스 빨라 좋네요.

 구             뭐 어째?

 기동.유리   (웃는다)

 순주          호호 그러니 별 수 없잖아요? 자요 이거 받으세요.

 

        돈 작게 접은 것 내민다.

        구받아서 펴려 들자,

 

 구             아니 이게 얼마야?

 순주          (황급히 막으며) 아이 펴 보지 마세요!

  구            뭐라구?

 순주          월급 나온 지 벌써 언제유? 호호 그러니 여보.

 구             (정답게 쳐다본다) 좋았어! 당신이 애교떨며 그러는 데야 낸들 생떼쓸 수야 있나? (보지 않고 호주머니에 돈 넣고는)좋았어! 참자구. 우리 추석 떡값이  나올 때까지 응?

 순주          아이 고마우셔라.

 기동          헤헤. 부디 소나기처럼 듬뿍 나와라! 추석 떡값 듬뿍, 헤헤헤.

 구             그래 그래.

 모두          (유쾌히 웃고)

 구             자, 가자구!

 기동          네.

 유리          안녕히 다녀오세요.

 구.기동      그래 그래.

 순주          안녕히 들 다녀오세요.

 구.기동      응, 네.

 

        구, 기동        나가는 데서,

 

 S#,    배계장네 안방

 

        배,거울 앞에서 넥타이를 매는데,

        종현, 문 열고 들어서며,

 

 종현          아빠, 출근 안 하셔요?

 배             오, 출근한다. 해야지. 여보 나 가용 돈.

 

        희숙, 양복장 안을 챙기다가 문을 닫으며 돌아선다.

 

 희숙          네. (하고 다가온다)

 배             어서 줘. 시간 늦어.

 희숙          (애교) 근데 말유 여보...

 배             아니 왜?

 희숙          꽤나 가물죠?

 배             뭐가 어째?

 희숙          지독한 가뭄 아니냔 말예요. (한숨으로 넥타이 매만진다)

 배             여보, 이게 무슨 소리야? (바깥을 보며) 그래도 저번에 비가 와서 해갈은 충분히 된 거라구.

 희숙          아유 어다가요?

 배             이 사람이 소식이 깡통일세  올해 태풍이란 소리 못 들었어?

 희숙          이그 풍년이면 뭘허구 해갈이면 무슨 상관이겠우?

 배             어럽쇼. 당신 말투가 좀 이상한데 그래?

 희숙          자요. 오늘 용돈!

 

        감췄던 손을 내민다. 5백원짜리 딱 한장,

        배, 받아 놓고는 어이가 없어서,

 

 배             아니 여보, 이건 쥐 눈물이나 마찬가지야.

 희숙          지금 월급 나온 지가 며칠인데요?

 배             나 이거야. 가뭄 얘기 하길래 국회농수산분과 위원이나 되는 줄 알았지. '

 종현          히히히.

 희숙          (애교) 여보. 그렇다고 빚 낼 수는 없잖아요?

 배             좋았어! 당신 그 말 마음에 들었어! (어깨 툭 친다)

 희숙          (반색) 어머! 그래요?

 배             좋아, 참지! 참을 수 있어! 응!'

 

        하고 응접실로 간다.

        희숙.종현, 따라 나선다.

 

 S# 배계장네 응접실

 

 배             그리구 참! (멈춰 선다)

 희숙          네에?

 배             기대하시라!

 희숙          아니 여보.

 배             사장님도 양심이 있으시겠지.

 희숙          네에?

 배             떡값! 떡값이 나올 거야. 것도 째째하게는 안줄 걸? 적어도 300% 아니 200% ..까지는 안가더라도 150%, 헤헤. 기대하시라! 걸 기대!

 

        하며 현관에 가서, 그두를 신고,

 

 배             자 그럼, 나 다녀오리다.

 종현          아빠 다녀오세요.

 배             그래 그래.

 희숙          (문간에 서며) 다녀 오세요.

 배(E)         응.

 

        희숙,흐뭇한 미소를 짓는 데서,

 

 S#. 사무실

 

        미스 권, 구과장 책상 위에 꽃병을 놓고 제자리로 돌아온다.

        대성, 그러는 사이에 초조한 듯 사무실 안을 왔다 갔다, 뭔가 투덜투덜.

        권 의아해 하는데,

        구, 배, 기동, 연달아 들어선다.

 

 대성          아, 이제들 출근하시는군요.

 모두          응.

 권             안녕들 하셔요?

 모두          (적당히) 응.

 

        하고 자리에들 앉는데,

        대성, 구 앞으로 가서 자못 심각.

 

 대성          과장님!

 구             아니 왜?

 대성          (자못 비분감개) 슬픈 일입니다! 안타까운 일입니다!

 구             아니 이 사람이 왜 이러지?

 모두          (기가 차다)

 대성          (사뭇, 비분의 눈물이라도 흘릴 듯) 이런 푸대접을 받고 가만히 있을 수 있겠어요 네?

 배             허허, 우국지사 같은데 그래?

 대성          (핀잔주듯) 웃을 때가 아닙니다 지금!

 배             뭐이?

 구             (씩 웃고) 그래서 왜 그래? 무슨 일이 있어서 그래?    

 대성          떡값 말입니다.떡값!

 모두          (관심) 뭐이?

 배             떡값?

 대성          네. 추석보너스 말입니다. 추석보너스!

 배             (일어나며) 그래서, 얼마 나온대? 100%? 150%?아님 파격적으로 200%?

 대성          헹! 딱도 하십니다.

 배             아니 그럼 몇%라는 얘기야?

 대성          100단위라면 내 말도 안 합니다.

 배             아니 뭐? 100단위면 말도 안 해? 아니 그럼 1000단위?

 구             저 친구가 근데?

 배             그럼 몇 단위?

 대성          10단윕니다 10단위!

 모두          뭐 어째?

 대성          10단위도 80, 90이 아니라 저어 아래란 말예요!

 모두          아니 뭐라구?

 배             저어 아래?

 대성          네!

 구             듣기 싫어, 이 친구야!

 대성          뭐라구요?

 구             아무리 안 줌 안 줬지, 10단위가 뭐야, 10단위가! 자네 착각이야. 잘못 들은 거야.

 대성          아닙니다. 틀림없습니다!

 구             뭐 어째?

 대성          제가 방금(손가락질하며) 사장님과 전무님 말씀하시는 걸 이 귀로 똑똑히 들었다 이거예요!

 

 s#, 사장실

 

 사장          (앉으며) 어떻겠소 한 50%.

 전무          아이 아닙니다. 50%까지야 무슨... 그렇게 많이 확정할 필요없습니다.

 사장          아니 그럼?

 전무          경기도 경기니 만치 30%로 족할 겁니다.

 사장          30%?

 전무          네. 50%라뇨? 회사 재정에 좀 무리가 옵니다.

 사장          그럼 30%로 정해도 좋겠소?

 전무          아이 그럼요!  사원들 모두 회사 측의 배려에 사기들이 오를 겁니다.

 사장          그럴까?

 전무          아 그럼요! 좋아할 겁니다.

 사장          허허허.

 

 S#,사무실

 

 대성          아시겠어요?

 구             아내 그게 정말야?

 대성          정말이잖구요!

 구             야, 그렇담 이거 너무 무시하는 거 아냐?

 기동          그러게나 말입니다! 뭐라구요? 30%를 줘요? 사기들이 오른다구요? 웃기지 마요!

 권             아이참, 사장님도 사장님이지만 전무님은 뭐죠?

 기동          뉘 아냐!

 배             (결연히) 안되지! 있을 수 없는 일이야! (폼 재고 문 쪽으로 가며) 안 받음 안 받았지 30%가 뭐야. 거지야? 우리가?

 기동.대성  그러게나 말입니다!

 배             좋아! 내 이냥 있을 수 없다구!

 

        하고 문을 열려는데,

 

 구             이봐! 그래서 어디 가는 거야?

 배             어디 가긴, 지렁이도 꿈틀하면 밟는.....아니 밟으면 꿈틀한다고 그랬어!

 구             (피식 웃고) 그래서?

 배             따질 거야 내.

 구             자네나?

 배             나 아님 누가 있어? 흥! 나 이 회사에 애착 이만큼도 없다구! 결판 짓는 거야!

 

        하고 문을 열자.

        권, 황급히,

 

 권             잠깐요, 계장님!

 배             응? 왜 그래? 미스권.

 권             잠깐 자리에 돌아가 계세요.

 배             뭐?

 권             (일어서 팔 걷어 부치는 시늉, 허리에 손을 대고 기동보고) 뭐 이래요! (하고 악쓴다)

 기동          아니...

 권             남자가 뭐 이러냐구요. 의리도 없으세요? 의협심도 없느냐구요!

 기동          (어리둥절) 미스 권.

 권             계잠님은 처자 있는 몸 아녜요! 기동씬 단신이구요! 그래 계장님이 저렇게 나서시는데 그냥 앉아 있을 수 있어요? 그리구서 뭐 어째요? 저를 어째요? 필요 없다구요! 그 따위 박력도 없는 사내!

 기동          미스 권, 왜 이래!

 권             뭐예요?

 

        기동, 벌떡 일어나 배 곁으로 가서 제자리에 앉히고는,

 

 기동          보라구. 날보고 박력없다고 그랬어? 흥. 두고 보라구! 기어이 굴복시키고 말 테니까!

 

        하며, 거인처럼 씩씩거리며 걸어나간다.

 

 S#, 전무실

 

        전무, 서류를 뒤지고 있는데,

 (E)            노크 소리.

 

 전무           네.

 

        기동, 화난 얼굴로 들어와  전무 앞에 선다.

 

 전무          웬 일이야? 기동군.

 기동          네. 제가 감히 전 사원을 대표해서 이렇게 왔습니다!

 전무          응, 자네 그런 일 잘하더구만. 주제넘게...

 기동          ....

 전무          그래서 용건은?

 기동          (약간 기가 죽었지만) 에헴! 해도 너무했다고 생각하지 않으십니까?

 전무          으응?

 기동          30% 말입니다. 30%요!

 전무          아, 보너스?

 기동          네. 30%가 뭡니까? 30%가! 차라리 깨끗이 봉사하면 했지 그까짓 치사해서 안 받겠습니다!

 전무          봉사하고 안 받어?

 기동          네!

 전무          치사해서?

 기동          네!

 전무          정녕?

 기동          허튼 소리가 아닙니다!

 전무          기동군! (엄숙)

 기동          ...

 전무          섭섭하이! 기동군! 그래도 난 기동군을 믿었는데 그렇게 섭섭하게 나오긴가?

 기동          서,섭섭한 건 이쪽입니다!

 전무          자세히 들어 둬. 그래도 회사 측에서는 전번 보너스 보다 조금은 더 올리려고 노력했어.

                 지금 그 때 100%에다 30% 더 올려 주는 게 형편이 좋아 그런 걸로 아나?

 기동          (당황) 네에?

 전무          그래 100%에다 30% 얹어서 130%를 주겠다는데 그렇게 섭섭해?

 기동          (안절부절) 아이쿠! 전무님!

 전무          기동군이 그렇게 박절한 사람인줄 정말 몰랐네!

 기동          (울상) 아이쿠, 아,아닙니다! 전무님! (휙 돌아서며) 어디 두고 보자, 이대성! (하고는) 황망히 도망쳐 나간다)

 전무          아니 저, 저 사람이 근데?

 

        어이없어 입이 벌어지는 데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