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 (1512)

 

 

 

                「기록 내기」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연

 

        구과장

        그의 부인

        배계장

        그의 부인

        기동

        유리

        종현

        기타

 

 

 S# 구과장 네 응접실

 

        구. 신문 보고 있는데

        유리, 체육복 차림으로 뛰어들어오며,

 

 유리           아이 숨차, 아이 숨차. 아이 더워! 엄마 물! 나 물.....

 

        하며 부엌으로 뛰어 들어간다.

        구, 어이없어 눈 크게.

        순주    부엌에서 나오며,

 

 순주           원 애두, 아무튼 극성이라니까.

 구              아니 유리가 왜 저러지?

 순주           왜 저러긴요,

 유리           (뛰어나와 목욕탕 쪽으로 사라지며) 엄마 나 아주 목욕한다!

 순주           그래 그래.      

 구              허허 유리가 왜 저래?

 순주           왜긴요. 곧 운동회가 있잖아요. 학교에서 ...

 구              오, 운동회!

 순주           자기 반 선수로 뽑힌 모양이에요. 그래 기록을 세우겠다고 저러잖아요.

 구              아니 그러니까...

 순주           집에 돌아와서도 저렇게 공원에서 뜀뛰기 연습을 하고 그런다구요.

 구              날 닮았군 날 닮았어.

 순주           뭐예요?

 구              여보 날 닮았으니까 잘 뛴다구.

 순주           어머 이이 좀 봐! 학교 다닐 때 꼴찌에서 두 번째 맡아 놓고  했다면서?

 구              그랬던가? (두 통수)

 순주           참 내.

 

        기동 들어서며,

 

 기동           하하 웃겼는데요, 웃겼어요.

 구.순주       아니..

 순주           웃기다뇨?

 기동           야, 유리 다시 봐야겠습니다.

 구              유리가 왜?

 기동           하하하 하하하.

 구              이 친구야. 혼자 웃지만 말구 얘기를 해야지!

 기동           야, 종현이 그 녀석 남자 체면을 형편없이 깎아 놨지 뭐예요?

 순주           어머.

 구              뭐라구? 종현이가 남자 체면을?

 기동           네. 글쎄 방금 제가 공원에서 유리하고 경주를 시킨 겁니다. (서서 출발자게) 준비- 땅!

 순주           저런!

 구              그래서?

 기동           공원 한 바퀴 돌기를 시켰는데요...

 구              유리가 이겼다는 얘기야?

 기동           네. 글쎄 까마드윽, 아니 그 정도는 아니구요. 아무튼 이마안큼 (팔로 한발) 은 떼어놓지 뭐겠어요?

 구              야, 유리가 사내를 더 떼어 놔?

 순주           아이 국민하교 땐 오히려 여자애가 낫다구요.

 구              그래도 그렇지!

 기동           그럼요. 유리 앞으로 운동선수 시킴 좋겠던데요.

 순주           아유 싫어요 그건.

 구              왜?

 순주           당신 맨날 운동장에 나가 고함 지르는 꼴 어떻게 봐요?

 구              어째?

 기동.순주    하하, 호호.

 구              그나저나 이 사실을 배 계장이 알면 불이 나겠는걸?

 기동           참 그렇겠는데요.

 

        모두 웃는데서,

 

 s#     배 계장 응접실

 

        배,우악스럽게 넥타이 풀어 희숙에게 주며,

 

 배             인석 어디 갔어!  종현이 어디 갔어?

 희숙          아니 왜 그래요?

 배             왜 그러구 뭐구 인석 못나도 분수가 있지!

 희숙          아유 여보!

 배             종현아! 종현이 어딨어?

 

        종현, 목욕탕에서 세수하고 수건으로 물기 닦으며,

 

 종현           왜 그러세요, 아빠?

 배              인석! 아빠구 뭐구 그래 여자한테 져?

 희숙           어머 이이가?

 

        종현, 시무룩하게 구석에 섰다가 슬그머니 자기방으로-

        배, 서서 열을 올린다.

 

 배              글쎄 방금 내 공원을 지나오다 경주하는 것을 봤다구.

 희숙           근데요.

 배              상대가 사내라면 내 말 안해!

 희숙            .......

 배              유리였다구, 유리!

 희숙           어머!

 배              근데 글쎄 인석이 (뛰는 흉내) 뛰는데 비실 비실허구 반 바퀴도 못 가서 헐떡 헐떡이야.

 희숙           이그 당신 닮아 그런 모양이구려.

 배              머 어째? 당신 말 다했어?

 희숙           (히죽 읏으며) 괜히 별 것 아닌 걸로 열을 올리니까 그렇죠.     

 배              여보 그렇다고 내 약점을 그렇게...

 희숙           종현이도 마찬가지 아뉴.

 배              (뜨끔)

 희숙           애초부터 운동에 소질이 없는 걸 어떡해요 그보다 장점을 칭찬해 줘야죠.

 배              (헛기침) 허지만 그것도 정도 문제지. (앉으며) 아무리 그래 유리한테 져?

 

        하며 외이셔츠 호주머니에서 답배 갑을 꺼내 담배를 피우려는데 빈 갑이다.

        꾸긴다 꾸기다가 무슨 생각이 떠오른 듯,

 

 배              아 좋은 수가 있다.

 희숙           아니 뭐예요?

 배              얘, 종현아. 종현이 인석 어디 갔어?

 종현           (나오며) 왜 그러세요?

 배              너, 너 말야 이리 가까이 와.

 

        종현, 다가오는 사이

        배, 호들갑스리 바지 호주머니를 뒤진다. 없다.

        웃 저고리에서 천 원짜리 꺼낸다.

        종현에게 주며,

 

 배              너 나가서 담배 사와.

 종현           네, (돌아서려 하자)

 배              아,가만! 덮어놓고 가는 게 아냐!

 종현           네에?

 배              (팔 시계를 보며) 이제부터 훈련이야. 알았어? 모든 심부름 할  적에 어디를 가가 뛰기야!  알았지!

 종현           네, 좋아요.

 희숙           아니 여보!

 배              당신 가만 있으라구! (시계를 보며) 다, 하나,둘, 셋, 넷! 뛰어!

 종현           (출발자세 취하고 잇다가) 에잇! (뛰어 나간다)

 희숙           아이 여보, 다치겠어요.'

 배              괜찮아 괜찮아.

 

 S# 복도

 

        부인,나가 떨어진다.

 

 부인1         아이구마야!

 부인2         (가까스로 버텨 선다) 아유 깜작야!

 

        종현, 쏜살같이 복도를 돌아 나간다.

 

 부인1         아유 방금 뛰어 나간 게 누구죠?

 부인2         아유, 미처 못 봤어요.

 

        순주. 파를 사 들고, 그 모양을 보고 미간을 찌푸린다.

        들어간다.

 

 S# 구과장 네 응접실

 

        구과장과 기동, 바둑 두고 있는데.

        순주, 들어서며,

 

 순주           아이 참 종현이가 왜 저러죠?

 구              왜?

 순주           글쎄 쏜살같이 뛰어 나가는데요, 지나가는 부인까지 쓰러뜨려 놓고 ...

 기동           네에?

 순주           그러다 다칠까 걱정이에요.

 구              유리한테 졌다고 매를 맞았나?

 순주           아이 아무리요.

 구              유리야 어디 갔니?

 기동           유리 나갔습니다.

 구              그새 나갔어?

 순주           유린 왜요?

 구              이담엔 경주에서 적당이 져 주라고 말해 주려구.

 순주           뭐예요?

 구              괜히 애들 때매 어른까지 속 상할 것 같아서 말야.

 기동           하하. 과장님두.

 구              히히히.

 

        유리, 뛰어 들어온다. 얼굴 새파래져 있다.

 

 유리           엄마 엄마!

 순주           아니 왜 그러니?

 유리           사고 났어요, 사고!

 모두           뭐? 사고?'

 유리           네. 교통사고 났어요. 사람이 치었대요!

 모두           뭐? 사람이?

 유리           네. 어린이래요, 어린이!

 모두           뭐?

 순주           어린이?

 유리           네. 사람이 이렇게 모여 있는걸요! 아유 끔찍해! 보지 못하고 뛰어들어 왔지 뭐예요!

 순주           얘, 너 종현이 못 봤니?

 유리           못 봤는데요.

 기동           참, 종현이가 뛰어나갔다고 그랬죠?

 

        순주, 그냥 나간다.

        기동과 유리 긴장하여 마주 본다.

 

 S#, 복도

 

        순주, 막 나와서 정신을 가누는데,

 

 부인3          아유, 끔찍한 일도 다 있죠.

 부인4          네. 국민하교 애라죠?

 부인3          네, 사내애래요. 막 길로 뛰어들었다지 뭐예요.

 

        부인들 지나간다.

        순주, 더욱 걱정이 돼서 배의 집으로.

 

 S#. 배의 응접실

 

        배,뭐가 좋은지

 

 배              하하, 그러니 웃음이 안 나올 수 있어? 하하하하.

 희숙           호호, 당신두 주책이구려. 호호호.

 

        순주 들어와서.

 

 순주           종현 엄마.

 배              어서 오십쇼.

 희숙           아유 유리 엄마.

 순주           저 종현이 아직 안 왔죠?'

 배              아유, 내 정신. 그러고 보니 인석 아직? 야 형편없네 인석!

 순주           아유 그게 문제가 아니구요.

 배.희숙        네에?

 

 (M)    불안하게 들어오고 B.G

        순주, 조심스리 상황을 설명.

        배와 희숙, 사색이 된다.

        희숙. 그러게 내 뭐랬느냐고, 배를 원망한다,

        배,지금 이러고 있을 때냐고 뛰쳐나간다.

        순주, 희숙, 뒤따른다.

 

 S#. 복도

 

        배. 뛰어간다.

        해인들 부딪친다.

        희숙. 행인에게 대신 사과. 순주와 함께 뒤따른다.

        기동과 유리, 나와서 뒤를 따른다.

 (M)    OUT

 

 S#. 거리 (복도)

 

        사람들 여럿이 모여서 이쪽(사고가 난 쪽)을 보며 웅성대고 있다.

        배와 일동 헤치고 들어오는데,

 (E)    사이렌 소리 울리고,

 (E)    앰브런스 떠난다.

        사람들 소리 나는 쪽으로 고개들이 돌아간다.

        서서히 흩어지는데,

 

 희숙           아휴, 여보. (울상)

 배              !

 기동           틀림 없답니까! 어린이랍니까?

 희숙           (고개 끄덕끄덕)

 순주           아이 그래두 설마...

 기동           그럼요! 아무리!

 배              (익살스리 울상으로) 종현아! 종현아! (부르며 앰브런스가 간 쪽으로 막 가는데)

 종현(E)       (좀 멀리서) 네 아빠! 저 여기 있어요.

 

        모두 놀란다.

        소리 나는 쪽을 본다.

        종현, 나타난다.

 

 종현           아니 왜들 그러세요? (손에 담배 들고 있다)

 

        배와 희숙, 잃은 자식 찾은 듯 익살스리 와락 끌어안는다.

 

 배 희숙       종현아!

 종현           으응? 왜들 그러세요?

 배.희숙       종현아!

 종현           죄송해요. 한산도가 없잖아요. 그래 딴 가게 가서 사느라고 늦었어요.

 배              얘 지금 그게 문제니?

 

        하고 희숙과 함께 다시 끌어안는다.

        쩔쩔매는 종현.

        기동, 순주, 유리, 그러는 양을 보고 웃는 데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