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만세 

 

<TV부부만세> (1495)

 

 

 

         「구과장의 지팡이」

 

 

 

                                                                      극본     박서림

                                                                      연출     유길촌

                                                                      조연출  신승호

 

 

                출 연

 

        구과장

        그의 부인

        배계장

        그의 부인

        기 동

        권귀옥

        구과장 모친 .......김석옥

        테지.....................문순희

        손님들..................원유경. 천희영

 

 

 S#. 구의 응접실.

 

        순주와 희숙, 털실 뜨개질을 하고 있는데,

 

 (E)            전화가 온다.

 

        희숙, 일손을 멈추고,

        순주, 전화를 받는다.

 

 순주          아 여보세요?

 모             (필터) 어멈이냐? 나다.

 순주          어머, 어머님 그새 다녀오셨군요?

 모             그래. 너희들이 베풀어 준 효도관광 잘 다녀왔다.

 순주          그러셨어요? 다행이네요.

 모             호호, 효도관광이라 자식들이 부모를 위해 관광여행을 시켜 주는 거 참 좋긴 좋더라.

 순주          용서하세요. 저희가 원체 경황이 없어 직접 모시지 못했어요.

 모             원,별 소릴 다하는구나. 건 그렇구 아범 전화번호 너 알고 있지?

 순주          네.

 모             거 뭔가, 74국의 2601이 맞던가?

 순주          네 맞아요. 전화 거시려구요?

 모             응. 아범이 하도 기특해서 지팡이 하나를 선사하려고 그런다.

 순주          네에? 뭐라구요? 지. 지팡이를요?

 모             그래.

 순주          아이 어머님!

 모             들어가라. 호호 이따 퇴근 때 지팡이 들고 가거든 구경이나 잘하고...알겠지? 호호호. (끊는다)

 순주          아이 어머님, 어머님! 아이참 별일이시다. (수화기 놓는다)

 

        희숙, 전화내용을 대강 짐작하는 모양으로,

 

 희숙           아니 듣자 하니 무슨...유리 아빠한테 지팡이를 어쩌고 하시던데...

 순주           네 글쎄, 어머님께서 유리 아빠한테 지팡이를 선사하시겠다 잖아요.

 희숙           에그머니, 해괴한 일 다 보겠네요.

 순주           누가 아니래요?

 

        두 사람, 어이가 없다.

 

 S#,  사무실과 전화 박스

 

        모두사무들을 보고 있는데,

 

 (E)             전화가 온다.

 

        권, 전화 받는다.

 

 권             아,여보세요? 네 그런데요. 아 예 계십니다. 근데 누구 시라고? 아 예, 잠깐만 기다리세요.

                 저 과장님 전화 받으세요. 유리 할머님이세요.

 구             그래? 웬일이실까?

 

        자기 책상의 전화 받는다.

 

 구             이 여보세요? 어머니세요?

 모             (전화 박스에서) 그래. 나 니 덕분에 잘 다녀왔다.

 구             그러세요?

 모             근데 얘. 지금 잠깐만 시간 좀 낼 수 없겠냐?

 구             무슨 일인데요? 제가 찾아뵙죠. 이따 퇴근 시간에요.

 모(E)         아이 아녜요. 퇴근 시간이면 늦어요.

 구             네에?

 모(E)         지금 잠깐만 시간 좀 냈음 좋겠다.

 구             아니 어머니, 어디 가시려구요?

 모(E)         응, 호호. 어멈한텐 잠깐 얘기했다만 지팡이 하나 선사하려구. 이런다.

 구             네에? 어머니 방금 뭐라고 말씀하셨어요?

 모             (전화 박스에서) 지팡이, 지팡이 하나 선사할 참이라구.

 구             지팡이요?

 

        모두 놀란다.

 

 구             아니 어머니. 지팡이를 누구한테 선사하시겠다는 말씀이세요?

 모             누군 누구야? 너한테 말이지.

 구             네에? 저한테요?

 모             아무튼 알겠지? 지금 곧 나오너라. 나 회사 근방 공중전화에서 걸고 있어요. 내가 그 쪽으로 갈 테니까. 느이 회사 앞 다방 있지? 그리루 나와. 알겠지? 그럼 끊는다.

 

        모, 수화기 건다.

        구, 수화기 든 채 어이없다.

 

 배             듣자 하니 자당님께서 지팡이를 선사하시겠단 다구?

 구             응.

 기동          아니 잘못 들으신 거 아닙니까?

 구             아냐. 분명히 몇 번이고 말씀하셨단 말야.

 배             허허허. 꼴 좋은데? 허긴 그래. 자네도 지팡이 짚을 나이 됐다구.

 

        나와서 지팡이 짚는 흉내.

 

 배             응. 그럴싸해. 스타일 좋겠어.

 구             이 사람아 누가 농담하재?

 배             지팡이를 사 주신다며?

 구             암만해도 어머니께서 무슨 고까운 일이라도 있으신 모양야. 아니구서야 어쩌자고 그런 말씀을 하시겠어?

 배             젊었다고 뻐기지 말어라. 너도 멀지 않았다. 그런 말씀이겠지.

 

        모두 웃는다.

 

 권             아무리 아드님한테 그런 감정 품으시겠어요?

 구             어머니는 감정을 숨기지 않으시는 분이신데.

 권             과장님. 아직도 다리가 불편하시잖아요? 그래서 그런 생각을 하신 모양이죠.

                 네 그런 모양입니다.

 구             아냐. 그렇담 새삼스럽게 회사까지 전화 걸고 그러실라구? 나중에 집에서 전화 걸어주실 수도 있잖아?

 배             꼭 지금 만나야 된대?

 구             그렇다니까. 지금 오시겠다구 회사 옆 다방으로 나오라고 하시더라니까.

 권             그럼 아무튼 가 보셔야겠네요.

 구             응, 그래. (서류 챙기며) 나 그럼 퇴근시간도 다 됐고 하니 어쩜 그냥 집으로 직행할지도 몰라.

 기동          네, 그러시죠. 뭐.

 

        구, 급히 나가는데,

        배, 그 등뒤에 대고,

 

 배             헤헤. 오래 살다 보니 구과장 지팡이 짚은 꼴을 다 봐? 헤헤헤.

 구             저 친구가 근데...

 

        흘기고 나간다.

        기동과 권, 마주보고 의아.

 

 s#, 다방 안.

 

 구             어머니 여기 계셨군요?

 모             오 그래.

 구             오래 기다리셨어요?

 모             아니다. 나도 방금 왔어요.

 구             앉으세요.

 모             응, 아니야. 가자 시간 없어.

 구             어딜요? 지팡이 사러요?

 모             그래.

 구             아니 어머니.

 모             얘 얘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 이러다간 마감시간에 늦겠어요.

 

        하고 구의 팔을 잡는다.

 

 구             아니, 마감시간이라뇨? 지팡이 사는데도 마감시간이 있어요?

 모             있다. 다 그 사람들도 너나 마찬가지로 월급 타 먹고 사람들인걸.

 구             어머니. 대체 어디를 가시려는 건데 그러세요?

 모             자,자, 어서 가. 와 보면 알어.

 레지           차 뭐 드릴까요?

 모             미안해요. 차는 다음에 마실게. 어서 가. 시간 없대두!

 구             네 네.

 

        어이없어 끌려가는 구.

 

 S#, 복도

 

        순주와 유리, 초조하게 구를 기다리고 있다.

        희숙, 자기집에서 나오며,

 

 희숙          유리엄마, 아직 안 오셨죠?

 순주          네. 아직...

 희숙          전화도 없었구요?

 순주          네, 궁금하네요. 밑도끝도없이 어머님께서 그런 말씀을 하셔서요.

 희숙          그 치만 언짢으신 말투는 아니었다고 그러시잖았어요?

 순주          그래도 어쩐지...

 

        종현, 뛰어들어온다.

 

 종현          엄마 엄마,오셔요. 아빠랑 아저씨랑.

 세사람       오 그래?

 

        유리, 그 쪽으로 뛰어가는데

        배와 기동만 걸어 들어온다.

 

 기동          다녀왔습니다.

 배             여보, 다녀왔소.

 순주희숙   아니 근데?

 유리          아저씨, 우리아빤 왜 안 오셔요?

 기동          으응? 아니 아직 안 오셨니?

 유리          네.

 순주          어찌 된 노릇일까요?

 기동          네. 집으로 직행하겠다고 그러셨는데요.

 

        유리 종현, 나간다.

 

 순주          그럼 이이가 큰집에 들렀다 오시려나?

 배             아,알겠습니다. 헤헤. 이 친구가 이렇게 지팡이 짚고 거드름을 피우며 걷느라고 늦는 모양이지 뭐겠어요? (그 몸짓)

 희숙          아유 여보! 지금 농담할 때유?

 배             농담이 아니라 지팡이를 선사받는다고 그랬었다구.

 유리(E)      엄마 엄마  아빠 오셔요!

 모두          뭐? 오셔?오셔?

 

        하며, 모두 복도 끝으로 몰려간다.

        이윽고 구, 유리의 어깨를 잡고 나타난다.

        빈손이다. 희죽희죽 웃고 있다.

 

 순주          아니 여보.

 배             여보게!

 기동          아니 과장님.

 

        모두 어이가 없어 하는데,

        구, 여전히 싱글벙글 웃으면서 자기 집으로 들어간다.

 

 S# 구과장 네 응접실.

 

        규, 들어와서 소파에 앉는다. 아주 흡족하고 행복한 미소.

        모두 적당히 둘러서서,

 

 순주          여보!

 구             (미소지을 뿐)

 배             여보게. 어찌 됐어?

 구             뭐?

 기동          지팡이 말입니다. 과장님.

 구             오 지팡이.

 순주          어머님께서 진짜 선물을 주셨어요?

 구             그럼. 얼마나 분명하신 분인데.

 순주          아니 근데 어디 있어요?

 구             (미소)

 기동          빈손 아닙니까?

 구             (미소)

 배             알았어. 자네 오다 놓고 왔군 그래?

 구             미쳤어? 그 귀중한 선물을 놓고 오게?

 순주          아니 그럼 여보!

 기동          어디다 뒀단 말씀이세요?

 

        구, 가슴에 손을 대고 누른다. 안 호주머니 근방이다.

 

 구             여기 들어있어.

 모두          뭐어? 네에?

 배             안 이봐! 지금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 게야?

 구             여기 이 속에 들어 있다구. 선사하신 지팡이.

 

        모두 어이없다.

 

 종현          아 혹시 지팡이도 우산처럼 (넣었다 뺐다 하는 손짓)

 기동          앗 그렇구나! 최신식 지팡인 모양이지? (넣었다 뺐다 하는 손짓)

 구             (고개 흔든다) 아니 천만에 (씩 웃는다)

 모두          뭐라구요.

 구             아냐 그런 거.

 순주          아니 그럼 여보. 어떻게 생긴 지팡이에요? 어떻게 생긴 지팡이길래 호주머니 속에 들어 있어요 그래?

 구             비밀! 비닐이야! (방으로)

 

        모두 어이가 없어 투덜댄다.

        구. 증서 하나를 내밀며.

 

 구             이거야. 어머니께서 주신 지팡이는.

 순주          여보!

 배             여보게!

 기동          과장님!

 유리          아빠!

 

 (E)            전화벨이 울리다.

 

 순주          (받는다) 여보세요?

 모(E)         어멈이냐? 네다.

 순주          아, 어머님!

 모(E)         아범 들어왔냐?

 순주          네, 방금...

 모(E)         놀랬지? 어이가 없지?

 순주          네 어머님.

 모(E)         그게 바로 생명보험증선데 말이다.  따지고 보면 그게 바로 지팡이,노후를 위한 지팡이가 아니겠니?

 순주           !

 모(E)         선물 겸 해서 한 달분 내가 부었으니까 앞으로 너희들이 절약해서 붓도록 해요.

 순주          (감격) 어머님!

 

        모두 긴장이 풀려 흐뭇하게 웃는 데서,

                          

                          F,O

 

                        

     부부만세 페이지로            홈으로